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안철수와 실향민의 대화..

.. | 조회수 : 1,656
작성일 : 2012-10-14 20:11:14

정지욱 함경남도 체육회장은 안철수 후보에 다음과 같이 따져묻기도 했다.

[정지욱] "실향민 2세인 저는 고향에 가야하는데 거기에 대한 어떤 대안을 가지고 계시느냐"

[안철수] "북한과 대화해서.."

[정지욱] "대화로 해결되느냐. 천안함 사태로 46명이 죽고 애국가를 부정하는 세력도 있는데.. 그런 세력과 손잡으면 안된다"


------------------------------------------------

정지욱 저분은 전쟁해서 이겨서 고향가자는 분이신가봅네다..

IP : 118.32.xxx.3
7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ㅎㅎ
    '12.10.14 8:17 PM (210.216.xxx.196)

    그분은 어떻게 고향을 가고싶은지 궁금하네.

  • 2. ...
    '12.10.14 8:25 PM (220.77.xxx.22)

    북한에 가고 싶으신 분이 북한과 대화를 거부해야 한다고 하시는 건가요?
    대화를 하면 안되면 전쟁이라도 해서 북진하자시는건가?

  • 3. 저 사람들은 왜
    '12.10.14 8:27 PM (121.222.xxx.98)

    유신독재자딸칠푼닭할머님에게는 아무 질문 안 하나요?

  • 4. ..
    '12.10.14 8:28 PM (59.10.xxx.41)

    북한과 대화하자는것은 북한을 위해서가 아니라
    우리를 위해서지요.

    북한과 우리는 너무 가깝게 있어서 전쟁나면
    피난이고 뭐고 할것도 없이 그냥 앉은자리에서
    너죽고 나죽고 같이 죽는것이지요.

    이럴때 가진것이 훨씬 많은쪽이 불리합니다.
    북한은 잃을것도 없고, 우리는 잃을것이 많지요.

    대화하지 말자면, 전쟁하자는것인데
    지금은 세대가 다릅니다.
    전쟁을 원하지도 않고 누가 죽어가기를 바라지도 않습니다.

    북한과의 대화는 그래서 필요하고,
    또 한편으로는 경제적인 효과도 있습니다.
    이렇게 여러가지를 놓고 이성을 갖고 동족이라는 감성을 약간 보태서
    바라다보고 우리를 현재와 미래를 위해서
    바라다봐야 할 상황인데요.
    질문하신분은 내가 죽도록 고생했으니까 후손도 죽도록
    고생해봐라 그심정인가요.

    우리는 고생하고 힘들어도 후손은 편하고 안전하게 살았으면
    하는것이 정상적인 사람들의 사고가 아닌가 싶네요.

  • 5. 중간
    '12.10.14 8:40 PM (125.181.xxx.178)

    대화하는것과 대화를 위해 재물을 퍼주는 것은 다르죠. 예날엔 수재의연금이다, 동포 살리기다 해서 군량미중 오래된 쌀을 갖다주었지만 대화를 이유로 과도한 재물 제공하고, 특정 농지를 정해서 햇쌀을 제공하거나 해서 반감을 샀던거 아닌가요! ㄱ,리고 금강산관광중 총격당해 사망한 우리나라 관광객에 대한 사과도 없었던것으로 알고 있고요.. 관용과 비굴은 틀리죠. 관용으로 대화하는게 아니라 비굴하게 대화한것은 아니었는지 헷갈릴따가 있엇서 그 부분에 대해선 믿음이 안갑니다.

  • 6. ...
    '12.10.14 8:55 PM (175.198.xxx.129)

    전쟁해서 이긴 다음에 고향가겠다는 소리네요.
    정말 미친놈이라고 밖에 할 말이 없습니다.

  • 7. 그냥이
    '12.10.14 9:10 PM (180.70.xxx.92)

    북이랑 대화 안하면 누구랑 대화해서 고향 갈 수 있는지...
    실향민이라면 나이도 많으실텐데...
    어디로 나이를 먹었는지... 원...

    대화 안하는 게 맞다면 수화를 하려 하시는지...
    아님... 전쟁?
    그럼 당신 아들 손자부터 총 들려서 북을 향해 쏘라우....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313169 믿을 수 없네요 경기도조직도 언론담당숫자가 상상초월 세금도둑 21:52:20 44
1313168 외국여행을 다녀오고나서 아이교육에 회의를 느끼고 있어요. 1 .... 21:50:32 216
1313167 점 제거 수술 비용이요 3 1111 21:50:00 113
1313166 심신미약으로 살인을 저질렀다면 ... 21:48:44 51
1313165 "이 놈의 경제가 사람잡네" ㅇㅇ 21:46:08 111
1313164 어느 노사모의 눈물 아침이슬 21:39:46 150
1313163 사회생활하면서 할말 제대로 못하는 내성격 정말 미치겠어요 ㅠㅠ .. 4 로니 21:31:50 307
1313162 말실수를 한거 같아요 4 djdj 21:30:12 604
1313161 안암역 인근 호텔 어디가 좋나요? 1 ㆍㆍㆍ 21:29:14 182
1313160 PC방 살인범 감형 받을 수도 있다네요 6 .... 21:27:15 687
1313159 내일 계약하러 가는데 사기 싫어요 6 차사기싫어요.. 21:26:18 937
1313158 남편은 뽀뽀 할 때 6 ㅜㅜ 21:25:43 793
1313157 거실용 온수매트 원래 덜따뜻하나요? 3 .. 21:25:29 315
1313156 80만원짜리 코트 7 고민 21:21:04 1,072
1313155 모텔 대실 많다는글 보고 궁금한것.. 6 qweras.. 21:20:29 1,173
1313154 시부모님 방문에 딸이 신이 났네요 ㅋ 7 둥둥 21:19:45 1,499
1313153 강아지 키우는 집 바닥소독 4 강아지엄마 21:18:38 281
1313152 집전체에 락스냄새가 진동해요 1 ㅜㅜ 21:14:49 407
1313151 냉동 바지락살로 미역국 끓이려는데요 2 미역국 21:12:59 248
1313150 지금 계절에 아름다운 절이 어디인가요 9 ㅣㅣ 21:11:08 710
1313149 공무원 연금 이혼한 사람이 나중 청구할수 있나요 4 지나다 20:59:07 714
1313148 애터미 사용하는 친정엄마 제 주민번호물으시는데요~~~ 3 애터미 20:58:11 714
1313147 세종문화회관 근처 단체 밥집 추천부탁드려요 1 만오천원 20:56:21 74
1313146 냉동갈비찜이 요리후 선홍색이에요 갈비찜 20:53:04 86
1313145 대만여행 패키지 or자유 11 차차 20:52:32 73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