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안철수와 실향민의 대화..

.. | 조회수 : 1,652
작성일 : 2012-10-14 20:11:14

정지욱 함경남도 체육회장은 안철수 후보에 다음과 같이 따져묻기도 했다.

[정지욱] "실향민 2세인 저는 고향에 가야하는데 거기에 대한 어떤 대안을 가지고 계시느냐"

[안철수] "북한과 대화해서.."

[정지욱] "대화로 해결되느냐. 천안함 사태로 46명이 죽고 애국가를 부정하는 세력도 있는데.. 그런 세력과 손잡으면 안된다"


------------------------------------------------

정지욱 저분은 전쟁해서 이겨서 고향가자는 분이신가봅네다..

IP : 118.32.xxx.3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거친 표현, 욕설 등으로 타인을 불쾌하게 하지 않도록 해주십시오.
7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ㅎㅎ
    '12.10.14 8:17 PM (210.216.xxx.196)

    그분은 어떻게 고향을 가고싶은지 궁금하네.

  • 2. ...
    '12.10.14 8:25 PM (220.77.xxx.22)

    북한에 가고 싶으신 분이 북한과 대화를 거부해야 한다고 하시는 건가요?
    대화를 하면 안되면 전쟁이라도 해서 북진하자시는건가?

  • 3. 저 사람들은 왜
    '12.10.14 8:27 PM (121.222.xxx.98)

    유신독재자딸칠푼닭할머님에게는 아무 질문 안 하나요?

  • 4. ..
    '12.10.14 8:28 PM (59.10.xxx.41)

    북한과 대화하자는것은 북한을 위해서가 아니라
    우리를 위해서지요.

    북한과 우리는 너무 가깝게 있어서 전쟁나면
    피난이고 뭐고 할것도 없이 그냥 앉은자리에서
    너죽고 나죽고 같이 죽는것이지요.

    이럴때 가진것이 훨씬 많은쪽이 불리합니다.
    북한은 잃을것도 없고, 우리는 잃을것이 많지요.

    대화하지 말자면, 전쟁하자는것인데
    지금은 세대가 다릅니다.
    전쟁을 원하지도 않고 누가 죽어가기를 바라지도 않습니다.

    북한과의 대화는 그래서 필요하고,
    또 한편으로는 경제적인 효과도 있습니다.
    이렇게 여러가지를 놓고 이성을 갖고 동족이라는 감성을 약간 보태서
    바라다보고 우리를 현재와 미래를 위해서
    바라다봐야 할 상황인데요.
    질문하신분은 내가 죽도록 고생했으니까 후손도 죽도록
    고생해봐라 그심정인가요.

    우리는 고생하고 힘들어도 후손은 편하고 안전하게 살았으면
    하는것이 정상적인 사람들의 사고가 아닌가 싶네요.

  • 5. 중간
    '12.10.14 8:40 PM (125.181.xxx.178)

    대화하는것과 대화를 위해 재물을 퍼주는 것은 다르죠. 예날엔 수재의연금이다, 동포 살리기다 해서 군량미중 오래된 쌀을 갖다주었지만 대화를 이유로 과도한 재물 제공하고, 특정 농지를 정해서 햇쌀을 제공하거나 해서 반감을 샀던거 아닌가요! ㄱ,리고 금강산관광중 총격당해 사망한 우리나라 관광객에 대한 사과도 없었던것으로 알고 있고요.. 관용과 비굴은 틀리죠. 관용으로 대화하는게 아니라 비굴하게 대화한것은 아니었는지 헷갈릴따가 있엇서 그 부분에 대해선 믿음이 안갑니다.

  • 6. ...
    '12.10.14 8:55 PM (175.198.xxx.129)

    전쟁해서 이긴 다음에 고향가겠다는 소리네요.
    정말 미친놈이라고 밖에 할 말이 없습니다.

  • 7. 그냥이
    '12.10.14 9:10 PM (180.70.xxx.92)

    북이랑 대화 안하면 누구랑 대화해서 고향 갈 수 있는지...
    실향민이라면 나이도 많으실텐데...
    어디로 나이를 먹었는지... 원...

    대화 안하는 게 맞다면 수화를 하려 하시는지...
    아님... 전쟁?
    그럼 당신 아들 손자부터 총 들려서 북을 향해 쏘라우....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223678 절에 가려는데 본당에서 절하는 방법 가르쳐주세요. 18:21:01 4
1223677 비누를 반으로 잘 자르는 방법이 있을까요? 1 비누 18:19:51 22
1223676 닭곰탕 질문요 .. 18:19:02 19
1223675 TC(트래블 컨덕터) 하시는분 계신가요? 여행자 18:05:02 73
1223674 강경준 장신영 결혼 1 축하 18:03:01 503
1223673 민주 체포동의안 이탈 최대 45표…범진보 "오만함 때문.. 10 까불다디진다.. 18:02:02 418
1223672 학원수업 하루 쉬어야 할까요? 2 학원 18:00:28 228
1223671 일본인이 만든 날조된 역사, 고려장 1 쪽발이 왜인.. 17:59:23 93
1223670 이재명거부, '원칙을 벗어난 후보에 대한 저항' 4 혜경궁이 누.. 17:57:29 212
1223669 솔리드 이밤의 끝을 잡고는 정말 명곡이네요 4 ㅜㅜ 17:52:58 261
1223668 부산사시는 분들 알려주세요 2 샤프심 17:52:47 187
1223667 경기도민....또 묻습니다...기권할까요.아니면? 42 진짜로 17:49:51 423
1223666 다이애나 비 참 미인인데 11 ... 17:47:17 877
1223665 고양이때문에 엉덩이가 아파요. 1 .. 17:45:18 279
1223664 저녁 일찍 먹으려니 바쁘네요 흐음 17:44:50 167
1223663 실비청구 할때 절차가 어떻게되나요?;;; 10 ... 17:41:40 425
1223662 신랑이랑 첨 부르스 줬는데 2 ar 17:40:23 440
1223661 소름) 이재명의 행동패턴 5 뼈때리는 트.. 17:40:11 348
1223660 책읽기 싫어하는 초1남자아이 4 초등맘 17:38:42 165
1223659 저는 한국의 명예훼손이라는 법이 입막기 밖에 안된다 생각되요 5 17:38:38 136
1223658 원룸형 아파트도 예쁘게 해놓고 살 수 있을까요? 7 .... 17:38:02 521
1223657 송인배 비서관, 경공모로부터 200만원 받아…靑 간담회 사례금 .. 13 ........ 17:32:22 793
1223656 우리 생활 방식 함께 공유해요. 3 라이프스타일.. 17:32:19 530
1223655 나는 도종환 장관 동생...도경자 대한애국당 후보 4 짜쯩 17:29:01 784
1223654 지방 공기업에 다니는데 2백도 안된다고 7 어휴 17:27:28 1,12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