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줌인줌아웃

생활속의 명장면, 생활속의 즐거움

Banner

제 목 : 홈메이드 곶감만들기

| 조회수 : 4,507 | 추천수 : 0
작성일 : 2012-10-14 10:33:30

홈메이드 곶감만들기  

가을이 깊어지면

시골 마을에서는

집집마다 주렁주렁 열려 있는 감 을 만날 수 있지요.

올해는 감이 풍년인가 봅니다.

감나무 마다 감이

풍성하게 달려 주홍빛을 뽐내고 있지요.

감나무에 주렁주렁 열려 있는 감을 따서

직접 곶감을 만들어 보기로 했어요.

홈메이드 곶감을 만들기 위해~

하루종일 감을 깍고

요렇게 졸졸히 걸어 두었습니다.

주황빛이 예쁜 감.

올해는 가뭄도 심했고

태풍도 지나갔는데 ~

다행히 어려움을 잘 이겨내고~

이렇게 

가지마다 풍성함이 가득하네요.

감도 종류가 여러가지 있지요.

정확한 명칭은 모르겠지만~

황대장은 요녀석을

먹시감이라고 부른답니다.

검은 반점같은것이 있어 먹시감이라 부르는것 같아요.

요녀석은 어찌나 떫은맛이 강한지...

그래도

요녀석으로 곶감을 만들어야

정말 맛있는 곶감이 된다고 하네요.

한낮.

황대장과 둘이 감을 따기 시작 했습니다.

금방

준비해간 바구니에

감이 한가득~~

거실에 들여놓고 바라다 보고 있으려니

언제 이 많은 감을 다 깍지... 하는

걱정스러운 마음이~ ㅎㅎ

그래도

맛있는 곶감을 만들기 위해서는

껍질을 깍아주어야 겠지요.

하나 둘~~

껍질을 깍아놓은 감이 쌓이기 시작 했습니다.

다음은

깍아놓은 감을 졸졸히 끼워

잘 말려 주어야 겠지요.

역시 쉽게 되는 것은 하나도 없네요.

간식으로도 좋은 달콤한 곶감을

맛보기 위해

둘이 마주 앉아

하루종일 감을 깍고 끼우고~

요렇게 걸어주니

감을 건조 할 준비가 완료 된것 같지요.

달콤함이 가득한 곶감은

비타민C 와 비타민A 가 들어있어 건강간식으로 최고 이며

곶감은 몸을 따뜻하게 해 주고

위와 장도 강하게 만들어 주며

각종 질병 및 감기예방, 면역력을 강화시켜 주는 역활을 한답니다.

햇볕이 잘 드는곳에 주렁주렁 걸어 둔 감은

조건에 따라서

다소 차이가 있기는 하지만

대략 보름정도가 지나고 나면

떫은 탄닌성분이 없어지고

말랑말랑 반건조 상태가 된다고 하네요.

어디에 걸어놓을까 고민고민.

햇볕이 잘 들고

통풍이 잘 되는 곳인 테라스 위에

빨래 건조기를 이용해서

감을 졸졸히 걸어 두었습니다.

거실 안에서

바라본 풍경 이에요~

 나머지 감은

감말랭이를 만들기 위해

썰어서 씨를 제거하고 햇볕에 널어 두었습니다.

달콤하고 쫀득한 감말랭이는

간식으로도 좋고 술안주로도 좋고~

처음엔 약간의 노동이지만

햇볕에 자연스럽게 건조되는 모습을 보면

기대도 되고~

뿌듯함도 가득 할 것 같지요.

이제부터

맛있는 곶감이 되길 기다려 봅니다.

3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작은정원11
    '12.10.15 5:40 AM

    아...멋져요...거실 좌탁도 멋지고 대장님도 멋지고 말린 감들도 멋져요

  • 황대장짝꿍
    '12.10.15 11:23 AM

    ㅎㅎ..감사합니다 작은정원님.

  • 2.
    '12.11.10 8:51 AM

    곶감진짜 좋아하는데 올겨울 풍성하겠어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추천
24644 Sister Act 의 한장면 도도/道導 2018.12.19 34 0
24643 고양이가 돌아오는 저녁 쑥과마눌 2018.12.19 104 0
24642 빛나는 허니 철리향 2018.12.18 194 0
24641 이렇게 노래하는 개들을 보셨나요? 강아지계의 프레디머큐리 2 양평댁 2018.12.17 528 0
24640 한라산 1 wrtour 2018.12.16 426 2
24639 구름 한 점, 미세먼지 없는 아침 해남사는 농부 2018.12.15 363 0
24638 오늘이 비록 어렵고 힘들더라도 1 해남사는 농부 2018.12.12 761 0
24637 2019년 1장 짜리 달력 도도/道導 2018.12.11 783 0
24636 여우난골족(族) 7 쑥과마눌 2018.12.11 839 1
24635 안성 평강공주 보호소 화재로 도움이 절실히 필요합니다. 2 테미스 2018.12.10 452 0
24634 앵무새를 만나다 2 도도/道導 2018.12.07 726 1
24633 수다 / 유기견, 유기묘 , 길냥이 다들 행복하게 살고 있어요 8 스냅포유 2018.12.07 1,211 3
24632 커피타임을 함께해준 착한 고양이^^ 25 체리망고 2018.12.06 2,857 4
24631 많은 동굴을 밖에서 보다 도도/道導 2018.12.06 477 0
24630 가을에 물든 잎사귀 한장을 담았다 4 도도/道導 2018.12.05 609 0
24629 엑셀 좀 도와주세요.. ㅠㅠ 3 봉덕엄마 2018.12.04 609 0
24628 인생여정이 한장에 담기다 2 도도/道導 2018.12.04 696 0
24627 ‘앉아서마늘까’면 눈물이 나요 2 쑥과마눌 2018.12.04 721 0
24626 고양이 미미 왔어요 ^^ 17 토리j 2018.12.02 2,134 0
24625 새로운 창작의 세계를 열다 4 도도/道導 2018.11.30 756 0
24624 쑥, 그녀에게 5 고고 2018.11.27 1,718 2
24623 효자견 시위 중! ㅠ ~ 4 나니오에 2018.11.27 1,968 0
24622 어두워 지는 일 3 쑥과마눌 2018.11.26 965 2
24621 맥스 9 원원 2018.11.26 1,023 1
24620 꽃으로 -에밀리 디킨슨- 4 변인주 2018.11.25 752 0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