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Banner

제 목 : 드라마 단역같은거는 어떻게 출연할수있나요?

질문 | 조회수 : 1,619
작성일 : 2012-10-12 16:30:27

젊을때부터 꿈이 가수, MBC 합창단 (당시에 엄정화씨가 엠비씨합창단에서 가수로 데뷔했었어요) 이었어요.

그런데 주변사람들 다 하는것처럼 그냥 대학나와서 대기업다니다 유학가고 시집가서

이젠 40대 애엄마가 되었네요.

요즘엔 아이도 뭔가 혼자하길원하고 학교도 늦게 끝나니 제 시간이 예전보다 많아졌어요.

남편도 교수로 자리잡고 보직도 맡아서 집에 일찍들어오는날이 많지않구요.

저도 이젠 남편 아들에게서 좀 떨어질필요가 있을것 같고 저만의 무언가를 해야할 시기가 온것 같은

느낌이 요즘 아주많이 듭니다.

그래서 저지른 일이,

제가 평소에 좋아하던 배우님께 팬레터와 선물을 보냈어요.

그런데 편지 쓰면서도 (아참..남편도 괜찮다고했어요) 참 아줌마가 보내는거라서

젊은 배우님도 편지받고 껄쩍지근해하시겠다 싶구.. 아무튼 참 용기가 많이 필요하더라구요..

그래도 보내놓고는 참 기분이 좋고 정말 행복했었어요.

제가 조금더 젊을때 이렇게 제가 하고픈일을 했더라면 더 좋았을껄 하는 생각도 들었구요.

요즘 무기력하고 사는것같지도 않고..

제가 뭘하고 살아야할지 막막한게 참 아이학교보낸 오전에는 정말 막막함그자체예요.

왜사는지도 모르겠구요.

그래서 젊을때부터 하고싶던 가수나.. 아니면 나이가 너무많아서 가수가 어려우면

드라마 단역같은거(식모 파출부역이라도) 한번 해보고 죽고싶다 라는 생각이 들더라구요.

그런데 이런걸 하려면 연기학원을 다니며 인맥을 쌓아야하는건가요?

투자없이 뭔가를 이룰수는 없는거겠죠?

다들 어떻게들 생활하셔요?... 저는 주변 엄마들과도 안만나다보니 (만나고싶은 마음도 없구요..)

다들 어찌 사시는지 궁금하네요..

IP : 121.190.xxx.29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거친 표현, 욕설 등으로 타인을 불쾌하게 하지 않도록 해주십시오.
5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ㅇㅇ
    '12.10.12 4:33 PM (211.237.xxx.204)

    벼룩시장 같은데 보면 있던데요... 보조출연자 모집하는..

  • 2. ㅎㅎㅎ
    '12.10.12 4:36 PM (59.10.xxx.139)

    군대에 선물보낸 그분? ㅎㅎㅎ

  • 3. 알바천국
    '12.10.12 4:42 PM (175.211.xxx.21)

    아르바이트 전문 사이트 보시면 보조출연자 모집하는 광고 엄청 많이 떠요.
    전화하면 어디로 오라고 가르쳐줘요.
    거기 가면 신체 사이즈랑 정장 어떤색 가지고 있는지 등을 적으라고 해요.
    적은 거 가지고 간단하게 면접보고 등록비 비슷하게 3만원인가 내라고 해요.
    나중에 출연료로 돌려주고요.
    집에 가면 할만한 역할 있을 때 문자나 전화가 와요.

    제가 경험해본 바로는 이랬는데 회사마다 차이가 있겠죠.
    전 휴직하는 동안 용돈벌이라도 해보려고 했는데 애기가 너무 어려서 못했어요.
    새벽 일찍 오라는 경우가 대부분이거든요.

  • 4. 알바천국
    '12.10.12 4:43 PM (175.211.xxx.21)

    결국 3만원만 버렸어요. ㅠ.ㅠ

  • 5.
    '12.10.12 5:55 PM (39.115.xxx.176)

    저 대학교때 엑스트라 알바했는데요 그게 시간을 너무 많이잡아 먹어요 새벽에 나와서 하루종일 기다렸다 저녁에 찍는 경우도 많더라구요.생각하고 다르더라구요..너무허비하는 시간이 많아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126417 하루하루가 괴롭고 무섭고 외로워요... ㅂㅇ 19:59:14 188
1126416 쇠고기 상한 거는 바로 알 수 있나요? 2 .... 19:55:08 117
1126415 영화 첨밀밀 이해 안가는 부분... 3 .... 19:54:36 141
1126414 4인분 홍합탕 하려면 몇센치 냄비가 필요할까요? 저말입니다 19:52:19 28
1126413 82년생 김지영 짧은 감상 신노스케 19:49:38 205
1126412 외국살이가 힘든 건 알겠지만... 6 ... 19:49:14 509
1126411 블프때 직구하면 원래 오래걸리나요? ㅠㅠ 2 .... 19:46:06 131
1126410 베란다 유리가 깨지면서 옷에 요리조각들이 튀었을텐데 세탁기에 돌.. 6 123 19:45:18 319
1126409 남편의 어떤 모습에 설레시나요? 9 남편 19:42:49 503
1126408 집에서 신발신고 생활하는 서구생활이 궁금해요^^ 6 궁금증 19:41:38 495
1126407 착한 홈플러스! 이마트랑 차원이 다르네요 2 19:38:18 466
1126406 자유한국당 엄용수 의원 불법 정치자금 수수 혐의 기소 4 ㅎㅎ 19:37:48 205
1126405 다른 사람이 올린 듯 여러 댓글 다는 사람 9 아마 19:35:13 219
1126404 샌프란시스코에 내년2월 8박할 예정입니다 .. 19:33:57 109
1126403 인연끊었던 대학동기가 만나자고 하네요 12 친구 19:32:26 1,193
1126402 빵집에서 파는 크로크무슈?인가 집에서 만들었는데 맛있습니다. 1 살찌는 소리.. 19:31:19 272
1126401 시부모님 문자 카톡 답하기싫네요 3 ㅇㅇ 19:30:44 704
1126400 40대 후반 돌출입 8 .. 19:24:58 658
1126399 2022년 20대 대선 자한당 대통령후보는요. 3 후음 19:23:41 254
1126398 (속보)불법사찰 혐의 우병우 세번째 구속영장 청구. 14 .... 19:22:53 959
1126397 어흑 벤치패딩 너무 뜨뜻해요 1 벤치패딩 19:22:47 429
1126396 결혼했지만 설렌 적 있으세요? 11 이제야 19:22:25 638
1126395 차병원 마더스 유산균 어때요? 아일럽초코 19:21:35 56
1126394 김어준 “옵션열기 예언, 이제 문재인 지지자인척 할 것” 7 richwo.. 19:21:26 655
1126393 김영란법 개정반대 11 김영란법 19:19:20 2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