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화장실 문 열어놓고 보시는 아주머니

--;; | 조회수 : 2,579
작성일 : 2012-10-01 16:11:21
공중화장실에서 제 앞에 있던 아주머니 한분이 문을 열어놓고 볼일을 보시는데
그냥 살짝 열린것도 아니고 정말 활짝열어놓고...

여자화장실이라 그러신건지
손 씻는데 거울에 비치기까지해서 제가 다 민망하더라고요..
IP : 222.237.xxx.198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거친 표현, 욕설 등으로 타인을 불쾌하게 하지 않도록 해주십시오.
4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중국에서
    '12.10.1 5:20 PM (115.139.xxx.23)

    살다오셨나 봅니다..-.-

  • 2. 노인 분들은
    '12.10.1 6:37 PM (218.232.xxx.122)

    문 안 닫고 일 보시는 분들이 많아요. 아마 어떻게 문 잠그는지 몰라서, 혹시 안에서 못 열게 될까 두려워서 그러는 것같아요. 그러면서도 모르고 문 열면 노크도 못 하냐!!고 막 화를 내시죠...
    그 노인들의 시대가 가고 있어요. 그 때까진 참아야지 어떡하겠어요.

  • 3. 에휴..
    '12.10.1 8:00 PM (222.101.xxx.145)

    저흰 시아버님이 그러심니다 소변 볼떄도 활짝~큰일 볼떄도 활짝~그럼서 힘주는 소리까지.
    정말 돌아버리겠습니다 집이나 크면 말도 안합니다 바로 주방 옆에 화장실.
    정말 미춰 버리겠습니다 근데 이번 추석때 울 딸이 6살 좀 비위가 약합니다 .
    입도 짭고 캉 마른 스타일이라 애아빠가 애가 멀 먹음 좀 심하게 신경을 써줍니다.
    어떡게든 먹게 하려고 근데 제가 전을 부치는데 아버님은 화장실 애는 제 옆에서 엄마 나 저거 먹어도 돼?
    한쪽에 실패한 부침개가 있어거든요 그래서 응!먹어! 순간 애아빠가 어디서 튀어 나왔는지 나도 얼떨떨.
    어른 집어서 애 입에 넣어줌 근데 울 시아버님 그순간 푸지직!!헉~!! 우리 애 우액 하더니 걍 토하네요.
    남편 순간적으로 벌떡 일어나 화장실 문을 부셔져라 쾅!소리나게 닥더니 앞으로 화장실 문만 열어놓음
    자기가 문을 도끼로 쪼개버리겠다고 소리소리..에후~~
    그동안 남편이 수도 없이 애기했는데도 귀등으로도 안들으시더니 결국 그 사단이 났네요.
    울 아이는 한번 비위가 뒤틀리면 며칠을 밥을 못먹는데 결국 올때까지 물만 먹고 왔네요.

  • 4. 저희 엄마가
    '12.10.2 9:02 AM (122.37.xxx.113)

    집에서 꼭 그렇게 화장실 문을 열어놓고 볼일을 보시는데요....... -_-
    왜 그러시는 거냐고 진심 몰라서 물어보니까.. '답답하다' 세요 -_-

    -_-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227328 11시 기도합니다 마그네슘철분.. 23:02:44 0
1227327 극장에서 파는 팝콘에 뚜껑 있는거 아셨어요? ... 23:02:32 9
1227326 슈가맨 보세요 ^^ 솔리드 ^^ 23:02:30 7
1227325 칼국수 면으로 한 콩국수에 빠졌어요 P 23:01:46 22
1227324 정의당 하는짓 좀 보세요. 허허 23:01:33 56
1227323 이혼후 사춘기아들 아빠랑 지내게 할지 . 1 고민 23:01:33 37
1227322 문재인 대통령님께 청원합니다. (조금만 더하면 20만) 청원진행중 23:01:21 32
1227321 이런경우 부모님에게 돈을 좀 드려야 될까요? 3 나밍 22:54:37 327
1227320 양승태 대법, 청와대 ‘눈치’에 일제 징용 피해자 외면했나 snowme.. 22:54:34 118
1227319 [속보] 성김, 실무회담차 판문점 북측으로 넘어갔답니다. 5 .... 22:54:01 762
1227318 방귀 남앞에서 한번도 뀌어본적 없는 분 계신가요? 2 .... 22:53:01 182
1227317 상처 치유하려면 어떤 취미를 가지면 좋을까요? 3 ㅠㅠ 22:51:39 225
1227316 오늘 구의원관련 여론조사 전화를 받았어요 ?? 22:50:00 49
1227315 성희롱으로 느껴진다면 1 제가 예민한.. 22:49:20 142
1227314 요즘 생긴 혼자만의 취미 8 나라 22:48:08 771
1227313 힘들어서 도망치고 싶어요 3 기도하라 22:44:02 594
1227312 웃는 모습이 예쁜 사람 누가 있을까요 16 ... 22:43:18 638
1227311 종합소득세 간편신고 대상자인데 혼자할수 있나요? 3 궁금 22:42:36 206
1227310 이것도 정신병의 일종일까요 7 .. 22:37:09 948
1227309 나의아저씨 보기 시작했는데 10 진짜 22:36:02 706
1227308 미혼인데 유즙분비나 젖몸살 있으신 분 계신가요. 4 ㅇㅇ 22:33:21 599
1227307 롱원피스를 샀어요 옷은 정말 마음에 드는데 1 대략난감 22:32:34 1,040
1227306 좋은 강의 1 22:28:55 198
1227305 오늘 배드신 이준기 팔뚝 심쿵~~ 3 무법변호사 22:28:43 1,044
1227304 남편 지인들 만나고 오면 기분이 안좋아요 2 한두번 22:27:30 1,06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