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본인의 문제를 전혀 인정안하는 엄마가 용서안됩니다

ㅇㅇ | 조회수 : 1,535
작성일 : 2012-09-28 13:30:08

자라면서 저에 대한 기대가 너무 컸고 그걸 아주 당연하단 듯 말하고 다녔습니다.

그게 너무 싫어서 너무 부담된단 식으로 한번은 말했더니 -부모가 돼서 그정도 기대도 못하냐-이러십니다.

저요, 1,2등은 못해도 상위권 안에 들고 한 번도 남한테 폐끼친 적 없는 사람인데 이런 건 당연하답니다.

아빠와 사이가 안좋으니 자식에게 이러는 거 같아 다 커서 넌지시 물어보니, 공부잘하는 건 너잘되라고 그러는 거다 며

펄적 뜁니다. ㅎㅎ 제가 보긴 남앞에 체면이 너무 중요한 사람이라 평생이혼하다고 벼르면서 아직도

이혼 못하는 사람인데 아니랍니다.

뭐, 이런거야 인정안해도 됩니다.

자라면서 등수가 약간이라도 떨어지면 그걸 제게 화풀이하셨는데  -니는 공부못하니 이런 일이나 하고 살아야 해 이러면서 집안일 시키고 못하면 머리쥐어뜯고- 나이들어서 너무 한 거 아니냐 따졋더니, 화풀이 아니고 일을 시켰는데 못하니 그런거랍니다. ㅎㅎ 고등학생이 본인수준으로 집안일 하기를 바라는 자체가 웃기쟎아요, 솔직히.

암튼 서른넘어서  온갖 욕 듣고, 머리쥐어뜯긴 일 이 너무 상처가 된다고 하니 다른 부모도 자식이 잘못하면

머리쥐어뜯고 그런답니다. ㅎㅎ제 주변엔 못봣다고 하니 다들 안 보는데선 그런답니다.

20살부터 미친 듯 돈모아 따로 살려고 하니 저게 어디 나한테 도전을 하냐면서 화를 냅니다.

40이 낼모레인 딸이 아직도 잠을 자려면 엄마한테 들었던 욕설과 학대가 떠올라 잠을 못잔다고 하면

남들은 좋은 것만 기억하는데 저보고 병이랍니다. ㅎㅎ

이제 서서히 안보려고 마음의 준비를 하는데 아버지가 걸립니다....아버진 그래도 늦게나마 제가 엄마와 잘 지내길 바라십니다.

아무리 말로해도 본인이 옳다고 고집하며 자신을 이해해주길 바라는 엄마,,, 안보는 게 답일까요?

IP : 1.251.xxx.100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거친 표현, 욕설 등으로 타인을 불쾌하게 하지 않도록 해주십시오.
1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
    '12.9.28 1:31 PM (112.223.xxx.172)

    가정폭력인데요... ;;

    자식은 공격대상일 뿐.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223681 그러고보니 버스에서 초딩 내리게 한 교사 .. 18:25:35 12
1223680 교통사고 환자인데요 어혈약 먹어도될까요? 블리킴 18:24:27 13
1223679 지인이 알려준 섹스리스 극복 방법 답글로그인 18:22:41 165
1223678 절에 가려는데 본당에서 절하는 방법 가르쳐주세요. 18:21:01 30
1223677 비누를 반으로 잘 자르는 방법이 있을까요? 2 비누 18:19:51 94
1223676 닭곰탕 질문요 .. 18:19:02 39
1223675 TC(트래블 컨덕터) 하시는분 계신가요? 2 여행자 18:05:02 90
1223674 강경준 장신영 결혼 1 축하 18:03:01 608
1223673 민주 체포동의안 이탈 최대 45표…범진보 "오만함 때문.. 14 까불다디진다.. 18:02:02 513
1223672 학원수업 하루 쉬어야 할까요? 2 학원 18:00:28 277
1223671 일본인이 만든 날조된 역사, 고려장 1 쪽발이 왜인.. 17:59:23 103
1223670 이재명거부, '원칙을 벗어난 후보에 대한 저항' 6 혜경궁이 누.. 17:57:29 241
1223669 솔리드 이밤의 끝을 잡고는 정말 명곡이네요 4 ㅜㅜ 17:52:58 286
1223668 부산사시는 분들 알려주세요 2 샤프심 17:52:47 217
1223667 경기도민....또 묻습니다...기권할까요.아니면? 45 진짜로 17:49:51 470
1223666 다이애나 비 참 미인인데 11 ... 17:47:17 986
1223665 고양이때문에 엉덩이가 아파요. 1 .. 17:45:18 312
1223664 저녁 일찍 먹으려니 바쁘네요 흐음 17:44:50 173
1223663 실비청구 할때 절차가 어떻게되나요?;;; 10 ... 17:41:40 454
1223662 신랑이랑 첨 부르스 줬는데 2 ar 17:40:23 480
1223661 소름) 이재명의 행동패턴 5 뼈때리는 트.. 17:40:11 366
1223660 책읽기 싫어하는 초1남자아이 6 초등맘 17:38:42 177
1223659 저는 한국의 명예훼손이라는 법이 입막기 밖에 안된다 생각되요 5 17:38:38 148
1223658 원룸형 아파트도 예쁘게 해놓고 살 수 있을까요? 7 .... 17:38:02 550
1223657 송인배 비서관, 경공모로부터 200만원 받아…靑 간담회 사례금 .. 13 ........ 17:32:22 82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