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심신 안정제(청심환)도 중독 되나요

심각 | 조회수 : 3,527
작성일 : 2012-09-28 12:23:50

우선 안정제를 먹기 시작한지는 일주일정도 되었어요

사정을 이야기 하자면

친정 아버지가 대장암 2기판정을 받고 학원을 운영하는 제가 오전 시간이

남는 유일한 자식이라

엄마는 시골에서 뒷일을 하고 올라오시기로 하고

저희집에 한달동안 계시면서 투병을 시작하셨죠

우선 세끼는 잘 드셔야했구요 꼭 정해진 시간에 드셔야지 했어요

식이를 잘못하면 설사가 말도 못했거든요

한달 동안 최선을 다한것 같아요 고등학교에 진학하면서 부모님과 떨어진지라

언제 또 아버지랑 살아보겠나 싶어서 아침마다 병원 꼭박 모셔다 드리고

항암  방사선 짜증 다 받아드리고 덤으로 남편의 은근한 짜증 아이들의 입단속

하지만 한달만에 한계가 오드라구요

늘 변 냄새가 나는 화장실 꾸역꾸역 청소하고 식사때마다 국 있어야 드시니 밤마다 아침국 해놓고

방사선때문에 씻지도 못하시니 하체만 장갑끼고  늘 씻어드려야 했어요

여기저기에 변이 묻어서.....

생활패턴( 화장지 절약, 변기물 적약,  음식물 버리는 습관, 욕을 상습적으로 하시는 습관,  옷 갈아입는 횟수)에서

갈들이 오더라구요

아버지는 제 요양방식이 마음에 안 드셨는지 자꾸 뻣뻣하다고 하셨구요

전 그게 서운해서 속상해 하구요

그러다 엄마가 한달만에 올라오시니 제가 손을 놨어요

그 다음날 제가 몸이 안 좋아 목소리가 안 좋게 나갔나봐요 

그걸 짜증으로 받아드린 아버지가 폭풍10원짜리 욕에 때려줄일년부터

얼굴도 큰 년이 등치도 큰 년이 띵띵부어서... 결정적으로 절 절망하게 한 말은

한달동안 아버지께 딱 두번 온 언니집이 넓고 좋다고 그리 가시겠다고 하는거예요

그 언니 두번와서 밥만 먹고 가고 냄새난다고 하고 갔거든요

제가 막 대들었어요 나두 돈만 내고 입으로 효도할껄 그랬다구...

형제중에 나만 나쁜 자식 되고 아버지 너무하신다고... 소리질렀더니

노인분들이라 그것만 서러워 하시더라구요

그러면서 담날 언니집으로 옮기셨어요  형제들이 더 웃긴건 언니집으로 가니 엄마아버지가

편해지셨다고 좋아하더라구요  엄마가 다 해주시니 당연 편하겠죠 전에는 제가 혼자 했으니 부인만큼

못했을 거구요

그날 첨으로 청심환을 먹었어요 온 몸이 너무 떨려서...

문제는 하루에 네병정도를 먹게됐어요

아버지 욕중에 뚱뚱하다는 말이 계속 머리를 쳐서 밥도 목 먹고...

삼일만에 오키로가 빠졌네요 거의 곡기를 못해요

이글 쓰고 나서도 마셔야 할것 같아요

이렇게 먹어요 건강에 이상 없을 까요 힘드네요

한달동안 애쓴것이 꿈 같아요

괜한 짓 했다는 후회만 남고...

IP : 1.231.xxx.234
2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
    '12.9.30 1:37 AM (59.20.xxx.156)

    댓글이 아무도 없네요..힘내시고 님 건강을 위해 빨리 추스리도록 노력하시구요..저도 신경증이 있는데 청심환 함 먹어볼까봐요..효과 있는듯 하네요..ㅜㅜ

  • 2. ...
    '18.3.23 4:01 PM (1.248.xxx.74)

    토닥토닥..
    의학적인 건 의사 선생님께 여쭤보시구요.
    나머지는 저도 이해가 가요. 저희 어머니가 젊으셨을 땐 배려심도 있으시고 그러셨는데 나이 드시면서 고집에, 폭언에, 거기에 치매까지 오셨어요. 그냥 아프신 거면 다 이해할 수 있는데 폭언 때문에 이젠 딱 마음의 선을 그어놓고 살아요. 요기까지, 하고. 넘어오지 마, 하고.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313305 간장게장 살아있는 게로 담아야하나요? 꽃게 08:32:13 27
1313304 김영삼 92프로지지율였지만 IMF국가부도낸 장본인임. 15 .... 08:28:05 142
1313303 양재동 코스트코에 가입안해도 음식시켜먹을수 있나요? 2 11111 08:24:58 110
1313302 사무실이 해가안들고 하루종일 너무시끄러운경우 2 고민고민 08:21:56 139
1313301 서울 아파트 거래 이달 역대 최저 기록할 듯 1 .. 08:20:16 188
1313300 가발 잘하는곳 추천 부탁드려요 빛나리 08:19:54 38
1313299 남자가 괜찮다면.. 08:18:48 131
1313298 지장간에 제가 숨어있는 경우 (사주 싫으심 패스) 1 .. 08:15:46 151
1313297 살빠지니 달라진 점들 2 10kg 감.. 08:07:04 783
1313296 암걸리겠다는 말 7 07:51:00 719
1313295 판깔께요 3 다시 07:48:24 627
1313294 집값 내리면 집 구매가능성이 늘어나나요? 14 .... 07:48:18 726
1313293 사망보험금 법정상속인. 남편 몰래 못바꾸나요?ㅜㅜ 12 ... 07:35:20 1,152
1313292 대치동 엄마들의 교육열은 어느 정도인가요? 3 07:19:11 1,087
1313291 친구남편이 산소호흡기에 의존 하고 있어요 6 07:16:50 2,252
1313290 밥솥에 훈제계란하면 안좋은가요? 4 82쿡쿡 07:12:12 571
1313289 실패를 극복하는 지혜를 나눠주시길 바랍니다. 1 .. 07:07:16 304
1313288 눈뜨면 전쟁인 세상에서 갈피를 못잡겠어요 1 레미 07:06:36 385
1313287 IMF발 '한국경제 먹구름' 보도의 허구 10 ㅇㅇㅇ 06:37:20 713
1313286 며느리가 시누 애들 돌보는거 보통 일반적인가요? 7 며느리 06:09:34 1,803
1313285 박용진의원 응원합니다 3 화이팅 06:09:07 227
1313284 '9·13 찬바람'에 마포도 움찔..최대 2억원 이상 하락 5 .. 06:06:09 853
1313283 전현직 승무원분들 여쭐게 있어요 4 ... 05:32:09 1,522
1313282 국회의원생활 11년만에 처음 경험한다는, 새로운 경기도. 25 ㅇㅇ 05:28:59 3,246
1313281 서울 집값 6주째 상승 폭 둔화… 다음주부터 ‘마이너스’ 가능성.. 3 @@ 05:27:24 1,09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