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심신 안정제(청심환)도 중독 되나요

심각 | 조회수 : 3,449
작성일 : 2012-09-28 12:23:50

우선 안정제를 먹기 시작한지는 일주일정도 되었어요

사정을 이야기 하자면

친정 아버지가 대장암 2기판정을 받고 학원을 운영하는 제가 오전 시간이

남는 유일한 자식이라

엄마는 시골에서 뒷일을 하고 올라오시기로 하고

저희집에 한달동안 계시면서 투병을 시작하셨죠

우선 세끼는 잘 드셔야했구요 꼭 정해진 시간에 드셔야지 했어요

식이를 잘못하면 설사가 말도 못했거든요

한달 동안 최선을 다한것 같아요 고등학교에 진학하면서 부모님과 떨어진지라

언제 또 아버지랑 살아보겠나 싶어서 아침마다 병원 꼭박 모셔다 드리고

항암  방사선 짜증 다 받아드리고 덤으로 남편의 은근한 짜증 아이들의 입단속

하지만 한달만에 한계가 오드라구요

늘 변 냄새가 나는 화장실 꾸역꾸역 청소하고 식사때마다 국 있어야 드시니 밤마다 아침국 해놓고

방사선때문에 씻지도 못하시니 하체만 장갑끼고  늘 씻어드려야 했어요

여기저기에 변이 묻어서.....

생활패턴( 화장지 절약, 변기물 적약,  음식물 버리는 습관, 욕을 상습적으로 하시는 습관,  옷 갈아입는 횟수)에서

갈들이 오더라구요

아버지는 제 요양방식이 마음에 안 드셨는지 자꾸 뻣뻣하다고 하셨구요

전 그게 서운해서 속상해 하구요

그러다 엄마가 한달만에 올라오시니 제가 손을 놨어요

그 다음날 제가 몸이 안 좋아 목소리가 안 좋게 나갔나봐요 

그걸 짜증으로 받아드린 아버지가 폭풍10원짜리 욕에 때려줄일년부터

얼굴도 큰 년이 등치도 큰 년이 띵띵부어서... 결정적으로 절 절망하게 한 말은

한달동안 아버지께 딱 두번 온 언니집이 넓고 좋다고 그리 가시겠다고 하는거예요

그 언니 두번와서 밥만 먹고 가고 냄새난다고 하고 갔거든요

제가 막 대들었어요 나두 돈만 내고 입으로 효도할껄 그랬다구...

형제중에 나만 나쁜 자식 되고 아버지 너무하신다고... 소리질렀더니

노인분들이라 그것만 서러워 하시더라구요

그러면서 담날 언니집으로 옮기셨어요  형제들이 더 웃긴건 언니집으로 가니 엄마아버지가

편해지셨다고 좋아하더라구요  엄마가 다 해주시니 당연 편하겠죠 전에는 제가 혼자 했으니 부인만큼

못했을 거구요

그날 첨으로 청심환을 먹었어요 온 몸이 너무 떨려서...

문제는 하루에 네병정도를 먹게됐어요

아버지 욕중에 뚱뚱하다는 말이 계속 머리를 쳐서 밥도 목 먹고...

삼일만에 오키로가 빠졌네요 거의 곡기를 못해요

이글 쓰고 나서도 마셔야 할것 같아요

이렇게 먹어요 건강에 이상 없을 까요 힘드네요

한달동안 애쓴것이 꿈 같아요

괜한 짓 했다는 후회만 남고...

IP : 1.231.xxx.234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거친 표현, 욕설 등으로 타인을 불쾌하게 하지 않도록 해주십시오.
2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
    '12.9.30 1:37 AM (59.20.xxx.156)

    댓글이 아무도 없네요..힘내시고 님 건강을 위해 빨리 추스리도록 노력하시구요..저도 신경증이 있는데 청심환 함 먹어볼까봐요..효과 있는듯 하네요..ㅜㅜ

  • 2. ...
    '18.3.23 4:01 PM (1.248.xxx.74)

    토닥토닥..
    의학적인 건 의사 선생님께 여쭤보시구요.
    나머지는 저도 이해가 가요. 저희 어머니가 젊으셨을 땐 배려심도 있으시고 그러셨는데 나이 드시면서 고집에, 폭언에, 거기에 치매까지 오셨어요. 그냥 아프신 거면 다 이해할 수 있는데 폭언 때문에 이젠 딱 마음의 선을 그어놓고 살아요. 요기까지, 하고. 넘어오지 마, 하고.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225798 여행에서 호텔 중시하는 남편 ㅇㅇ 08:46:19 12
1225797 북미회담 캔슬 통보에 대한 개인적 견해-매향인 미네르바 08:45:32 43
1225796 자존심 세우려다 수렁에 빠진 트럼프 맨하탄 08:45:31 65
1225795 참 못났다 ㅠㅠ 자유 08:45:07 45
1225794 아보카도!!!! 질긴 놈이 .. 08:44:50 47
1225793 변희재 구속영장 청구네요 1 이걸 어쩌나.. 08:44:26 38
1225792 북미회담은 꼭 성사되리라 봅니다 08:44:18 31
1225791 네이버 댓글...자괴감이 드네요. 16 ... 08:37:02 586
1225790 캡슐커피 중 최고 지존은 어떤건가요 1 캡슐 커피 .. 08:36:45 163
1225789 남과 북이 동시에 1 촛불 08:35:27 234
1225788 아~진짜 아침부터 눈물나네요 ㅠㅠ 11 평화여 오라.. 08:34:55 742
1225787 대통령이 문프님이라서 다행이에요 3 ... 08:31:50 292
1225786 지하철에서 미친X들 만났을때 대처법입니다 3 ㅋㅋ 08:31:40 467
1225785 손학규는 참 13 쯔읍 08:28:24 722
1225784 구글보이스 어찌 쓸수있나요 sos 08:28:06 50
1225783 아침마다 틀어대는 파업가때문에 미칠거같아요 ㅠㅠ 1 ㅅㅇ 08:24:32 309
1225782 무식한 질문하나요 1 이쯤에서 08:23:37 157
1225781 결국 코피터지는건 개미들일텐데 ㅠㅠ 1 ㅁㅁ 08:21:01 417
1225780 고사리 물에 담가놨는데, 거품생기면 08:18:08 87
1225779 남자들이 유독 게임을 좋아하는 이유는 뭔가요? 2 게임 08:17:32 287
1225778 경적울리며 아는척 하는거 싫어요 7 ... 08:17:30 496
1225777 대통령님 지지하는 청원입니다. 24 문샬라 08:15:57 597
1225776 태권도4품따려면 이렇게 해도 되나요? 2 ... 08:14:41 212
1225775 탈북자들 시위 1 요즘 08:10:55 373
1225774 국내 여행 상품 추천 부탁드립니다. 1 토닥토닥 08:10:33 8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