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암투병 하시는 분들...진단받기 전에 예감하셨나요?

@@ | 조회수 : 3,927
작성일 : 2012-09-27 21:44:58

아버지께서 대장암으로 8년 투병하시다가 전이성 뇌종양으로 최근에 돌아가셨어요.

가족력이 있어서 종합검진 매년 받고 5년 전에 대장내시경했는데 용종도 없이 깨끗하긴 했습니다.

그런데 최근에 감기에 장염 증세가 겹쳐서 일단 몸살약만 지어먹고 지사제만 그냥 먹고 버티다가 일이 커지더라구요.

개인병원에서 장염약을 먹었는데 나아지지 않고 통증은 상상초월, 산통 저리 가라할만큼 아프고 힘들었습니다.

무른 변이 나오면서 복통이 식은땀, 오한...감기 증세가 같이 지속되며 변기에 피가 비치더라구요. 일주일 정도...

그러길 3주가 넘었고, 중간에 응급실에서 하루, 외래에서 하루 링거로 진통제를 맞았어요. 지금은 변은 정상이예요.

처음엔 트리돈...이걸로 감당 안되서 데메롤(마약성 진통제) 맞고 나아졌는데..외래에서는 절대 안된다고 (다른 병원)

그냥 일반 진통제로 엉덩이 주사만 맞았어요. 복통은 간헐적으로 나아졌다 다시 아프다 하는데..외식하면 무조건

통증이 시작됩니다. 메뉴는 별로 상관 없고...일반 한식집은 괜찮은데..김밥천국 같은 분식집이면 또 뒤집어져요.

 

암튼...다음주 명절 지나고 대장내시경을 하기로 예약되어서 할건데...두가지가 마음에 걸려요.

 

1. 응급실 인턴 VS 소화기내과 전문의

 

인턴은 응급상황일지 모른다고 해서 항문검사를 했는데 피는 나오지 않았구요. 만져지는 혹도 없었습니다.

CT를 찍어보자고 했는데...너무 복통도 심했고, 보호자도 없어서 그냥 새벽에 집에 와서 빈속으로 잤어요.

외래는 4일후에 갔고 (예약 마감이 되서 다른 병원으로 감) 장염 후에 흔히 피가 비칠 수 있다...하시면서

내과 전문의샘은 별거 아닐거다...5년 전에 내시경 했는데 이상 없었으면 쉽게 암이 되진 않는다...고 하시고

대장내시경 하면 알 수 있으니까 안심하라고 하셨어요. 진경제와 위염약 주셨구요.

 

2. 위장 내시경은 안 해도??

 

5년 전에 비슷한 증세였는데...위내시경, 대장내시경 같이 했구요. 식도염이 있어서 약처방으로 나았습니다.

지금 좀 윗배가 같이 아픈데 12월에 한 종합검진에서 위는 내시경, 조직검사에서 별 이상이 없었어요.

의사샘도 위내시경은 안해도 된다는데...제가 겁이 나서 같이 해볼까 하고 문의를 했더니 다시 검사 처방을

받아야 하는데 연휴때문에 내일 밖에 시간이 없네요. 망설이다 예약은 못 했구요. 그런데 쓰리고 아픕니다.

두달 후에 종합검진인데 (회사에서 해주는 KMI검진) 그냥 버티자니 아프구요...실비보험 믿고 하자니...이래저래

갈팡질팡입니다. 의사가 하라고 한 것도 아닌데 오버하나...아픈데 내일 가서 읍소하며 하겠다고 할까요?

 

 

우울증으로 6년째 치료 중이라서...검사는 명절 후로 잡았구요. 의사선생님 진료 스케쥴도 그렇게밖에 안되더라구요.

명절 전에 암진단 받으면 시댁, 남편에게 쌓인 분노가 그대로 다 터질 것 같고, 집안이 가루 되는 건 시간문제라서

겨우 진정하고 검사 기다리고 있습니다. 암인지 아닌지 여기다 물어본다고 알수는 없지만...정말 직감이 오나요?

시간이 갈수록 점점 불안해서 미치겠습니다. 감정을 누를 수가 없고 통증이 점점 심해지는 것 같아요. 신경성일까요?

여러분들께 지혜와 조언을 구합니다. 피 마르는 심정이네요. 저녁도 거른 채 이러고 있습니다. 도와주세요.

IP : 121.163.xxx.20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거친 표현, 욕설 등으로 타인을 불쾌하게 하지 않도록 해주십시오.
7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12.9.27 9:49 PM (121.163.xxx.77)

    스트레스 신경성 복통 저도 겪었어요. 신경쓰니까 배가 꼬이면서 아프더군요. 위,대장내시경도 정상이구요. 신경써야할 일을 멀리하고 아예 신경을 안쓰니까 나았어요...
    실비도 통증때문에 의사가 검사해야한다고 소견서 써주면 검사비 다 나아요. 다만 일일 통원비 한도내에서...

  • 2. ..
    '12.9.27 9:49 PM (182.20.xxx.97)

    저도 엄마가 폐암으로 돌아가셨는데..
    조금만 몸이 아파도 너무너무 무서워서 잠도 잘 못자요.
    꿈에 엄마가 항암투병하던 모습들이 나옵니다.
    옆에서 병수발한 사람이라.. 어떤지 너무 잘 아니까..
    세상에서 암이 제일 무서워요.

    돌아가시고 나서
    우울증도 3년정도 심했는데.. 건강염려증도 심하다고 하더군요.
    기침만 해도.. 아니 목이 간질거리기만 해도 난리가 납니다.
    없던 병도 마음으로부터 시작해서 생길 지경이라고들 하더군요.

    지금은 많이 괜찮아졌는데..
    저도 님처럼 정밀검진 받고 그런 적 몇번이나 있었어요.
    검사 받기 직전.. 늘 예감이 좋지 않았죠.
    하지만 암이 아니었어요.

    님도 아닐겁니다.

    어렵지만.. 그저 마음을 편하게 가지시길..
    그리고 적극적인 심리치료도 권하고 싶습니다.
    남은 생 건강하게 살기 위해 꼭 필요하다고 생각해요.

  • 3. 혹시
    '12.9.27 10:04 PM (58.121.xxx.198)

    명절 전 스트레스로 인한 증상아닐까요? 말씀 중에 시댁에 대한 분노가 크시던데..우선 마음 놓으시고 검사하고 그 다음 일은 그 다음으로..힘내시구요!

  • 4. Dd
    '12.9.27 10:19 PM (121.167.xxx.229)

    저도 왠지 신경성이실것 같아요....저희 아부지 위암으로 돌아가셨는데 저도 속 뒤틀리고 데굴데굴 굴렀는데 암 이상 없었거든요...지금도 늘 위 안좋은 느낌 가득하고요....그러고 내시경 하면 괜찮고.....힘 내세요!!! 별일 없을꺼예요~~

  • 5. 00
    '12.9.27 10:23 PM (116.39.xxx.111)

    정말 큰병원에 빨리 가셔서 정밀검사 한번 해보세요..제 친구 엄마는 갑자기 배가 아파서 응급실 가셨어요..그래서 바로 입원하고 정밀검사했는데 대장암1기더라구요...수술하셔서 완쾌 되셨는데...아직도 친구는 그때 빨리가서 수술하기 잘했다고 해요..(그냥 식은땀나고 배가 조금 아팠다고 해요..) 친구는 조그마한 것도 병원 잘가고 검사잘받는 친구예요..저도 그 친구때문에 가슴에 혹 떼어냈는데 지금 생각하면 잘 떼어낸것 같아요..또 다른 암인데 저희 시어머니는 혀가 자꾸 꼬여서 발음도 이상하다고 ..그때 빨리 병원가서 검사해보시라고 몇번을 권유했고 ..또 병원가서 이런저런검사받았는데..스트레스다 신경성이다 이러면서 안정제를 주셨어요..그후로 그병은 점점 더 심해졌고 나중에는 입원 하셔서 정밀 검사했는데..이미 늦었다고 하네요..검사하고나니 벌써 혈액암 3기였고 손을 쓸수가 없었어요 ..그뒤로 정말 2개월만에 돌아가셨어요..병원에서도 완전히 환자가 정밀검사 이것저것 다 해보지 않은이상은 잘 몰라요 증상만으로는요...되도록 빨리 정밀검사해보세요 큰병원으로요 꼭요~~

  • 6. .....
    '12.9.27 10:36 PM (116.37.xxx.204)

    절대로 아닐겁니다.
    저는 암수술했어요
    전혀 몰랐답니다.
    미리 예비하는 원글님은 분명히 아닐겁니다.걱정마세요.

  • 7. @@
    '12.9.28 3:13 PM (211.246.xxx.97)

    다들 좋은 말씀과 조언해주셔서 감사합니다. 검사 잘 받고 치료해서 후기 올릴게요. 명절 잘 보내시길 바랍니다.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223889 [펌][충격] 나경원 비서 박창훈, 경악할 중학생 협박 통화 '.. 6 말문이 막혀.. 05:11:37 532
1223888 초등 도시락 어떻게 싸면 간단하고 맛있을까요 3 도시락 04:29:52 257
1223887 이제 만나러 갑니다. 밀수편 04:15:07 174
1223886 지금에서야 후회하는 남동생 22 업보 03:56:26 2,184
1223885 나의아저씨 인물분석- 진상의 정석 큰아들편 쑥과마눌 03:56:23 307
1223884 이재명의 가족사 악용하는 사람 누구인가아아아~~~ 5 08__hk.. 03:43:04 252
1223883 이밤, 빌보드 방탄 리액션을 어쩌다 보게 됐는데 18 ㅇㅇ 03:32:17 713
1223882 마음 가는 대로 선곡 31 1 snowme.. 03:26:07 124
1223881 폐암4기인데 보호자보다 더 건강해보여요 6 .. 03:19:41 1,127
1223880 자녀공부 메이트 2 애가탄다 03:13:52 267
1223879 전업주부면 대리효도까지 할 일에 들어갈까요? 12 109 02:51:02 779
1223878 남편이 술먹고 또 늦네요. 절망적입니다. 12 ㅇㅇ 02:40:31 1,281
1223877 자유한국당 “이낙연 총리, 선거중립 위반 의혹" 6 .... 02:28:04 651
1223876 저 알콜중독인가요?? 16 ... 02:19:20 1,205
1223875 옷에 전혀 관심 없는 남편 많나요? 2 .. 02:14:57 483
1223874 이 상황은 어떤 상황이라고 생각하세요? 33 고민 01:45:37 2,528
1223873 (스포있음) 영화 '고야의 유령' 마지막 장면에 대한 궁금증. 와... 01:34:40 210
1223872 판매직 인수인계 어느정도까지 해줘야할까요 1 모르겠지 01:23:38 265
1223871 이마에 한줄 주름이 굵게 잡히려해요 5 보톡스ㅠ 01:15:04 769
1223870 간단한 건강식 블로거좀 알려주세요 2 자영업자 01:00:44 392
1223869 육회로 국 끓이는 법 알려주세요 ㅠㅠㅠㅠ 8 82님들 00:57:46 678
1223868 부모랑 여행가기 싫어하나요? 10 중딩 00:57:00 1,105
1223867 집에 바퀴를 대하는 법 18 꺙꺙이 00:46:57 1,814
1223866 온가족이 육군현역 만기제대한 엘지 4 엘지 00:43:33 950
1223865 솔직히 북한 핵폐기 취재 못갔으면 좋겠어요. 12 남한기레기 00:39:48 1,64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