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강원도 도계 가스폭발사고]한순간 날아간 꿈 -희망을 나누어주세요.

포로리2 | 조회수 : 1,439
작성일 : 2012-09-27 15:52:06

다음에서 모금하고 있는데 저도 조금이나마 동참하고 왔습니다.

기사 보고 너무 가슴이 아프네요.. 동참하실 분이 계실까 하여 퍼왔습니다.

 

http://hope.daum.net/donation/detailview.daum?donation_id=107159&t__nil_hotto...

 


"지난 7월 15일 강원도 도계 탄광촌 한적한 시골마을에 갑작스러운 가스폭발사고가 있었습니다. 비가 오던 그날 배고파하는 저소득가정 아이들을 위해 간식을 준비하던 중 누출되어 있던 가스로 인해 사고가 발생하였습니다.

이 사고로 9명의 저소득가정 아이들과 1명의 인솔자가 크게 다쳐 병원으로 급히 옮겨졌습니다. 더운 여름에 상상도 할 수 없는 고통과 싸우고 있던 아이들에게 해줄 수 있는 건 고통에서 잠시나마 벗어날 수 있도록 의식을 잃게 하는 극약처방 주사를 투약하는 것 이었습니다.

그 중 인솔자 김은혜씨(55세,가명)와 김민우(12세,가명) 아동은 50%~60%의 3도 화상을 입어 중환자실에서 생사를 다투며, 자가호흡이 불가능하고 이식할 피부조차 남아있지 않은 상황이었습니다.

탄광촌에서 순수한 미소를 갖고 살고 있던 아이들은 한부모가정, 할머니와 함께 어렵사리 살아가는 저마다 구구절절한 사연들을 가진 아이들입니다.
지난 8월 중순까지의 전체 치료비가 3억 6천만원 정도이고, 앞으로도 수차례의 피부이식수술이 남아있다는 사실에 가족들은 막막함까지 더해집니다.

이 중 3차례의 피부이식수술을 이미 진행하였고, 지금 당장 피부이식수술을 할 수 없어 퇴원한 김상규(12세,가명) 아동 집을 방문하였습니다. 아직 그 당시의 충격에서 벗어나지 못하고 고통스러워하며, 다리와 팔에 압박붕대를 감고 얼굴은 당시의 상처를 보여주는 듯 빨갛게 변했습니다. 밤 마다 가려움으로 잠을 못 이루고, 살이 맞닿으면 상처가 터질까 학교에 가지 못합니다. 지금 당장보다는 앞으로 피부가 자라며 지속적으로 필요한 피부이식수술과 약물치료 의 부담, 그리고 상규의 삶에 대한 걱정을 한숨으로 표현하는 어머니를 보았습니다.

지금까지 다음 희망해를 통한 지속적인 모금으로 여러분들의 정성이 이들에게 희망이 되었습니다.

그러나 저소득가정 아이들을 엄마처럼 돌봐주던 인솔자 김은혜씨(55세)가 안타깝게도 지난 9월 3일 고통이 없는 곳으로 소천 하셨습니다.
단 한 순간에 일어난 사고로 인해 아이들의 밝은 미소와 인솔자 김은혜씨(55세)의 아이들을 향한 따뜻했던 사랑은 추억이 되어버렸습니다.

아이들의 몸에 남은 상처가 마음의 상처로 되지 않기를 바래봅니다.

여러분들의 나눔의 손길로 아이들의 상처를 감싸 안아주세요."

IP : 183.96.xxx.119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거친 표현, 욕설 등으로 타인을 불쾌하게 하지 않도록 해주십시오.
1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226218 알바 한달 소감 ㆍㆍㆍ 22:09:39 4
1226217 재산세 문의 22:07:53 31
1226216 40초반인데 마트에서 장보다가 헌팅당했어요 - - 22:07:24 157
1226215 쌍욕하는 엄마 2 3333 22:01:27 227
1226214 예비신랑이 결혼앞두고 갑자기 효자가 되었어요. 16 예신 21:59:03 607
1226213 70세 할머니 임신..세계기록 경신 앞둬 3 허걱 21:58:14 638
1226212 비긴어게인2 이번 멤버들은 교포가족 같네요 7 ... 21:56:29 417
1226211 정치인 재산내역 축소해서 신고할수도 있죠? 박원순 배현진 쫌 이.. ... 21:54:31 79
1226210 내일 혜경궁김씨 마지막 집회라고합니다 KBS 추적60분에서 11 ... 21:47:30 291
1226209 친절함을 만만함으로 보는 사람들 6 사회생활 21:45:20 494
1226208 방탄도 음방 피디한테 인사하느라 대기탈까요? 5 ㅇㅇ 21:40:22 484
1226207 온라인으로 구매한 여름 블라우스(3장)...1장이 수치가 다르게.. 4 ... 21:39:20 637
1226206 제가 피해입은 맘충 1 21:38:07 514
1226205 궁금한 이야기 y 저놈은 사람이 아니라 악마네요 6 21:36:36 1,420
1226204 일본-조중동-자유당 반응이 어째 고비마다 꼭같은지 8 눈팅코팅 21:36:12 249
1226203 일반세제를 드럼세탁기에 사용해도 될까요? 6 드럼 21:34:09 389
1226202 초등보다 중등이 대회가 더 많네요. 4 아이 21:28:47 350
1226201 오른쪽 옆구리가 자꾸 아파요 3 뭘까요 21:28:35 470
1226200 동네 아이들 모임에서 캠핑 가자가자 하는데.. 26 어쩌지.. 21:27:13 1,089
1226199 이복 오빠나 언니 있으신 분들 있나요? 1 마리아나 21:25:27 411
1226198 헐, '트럼프, 따뜻하고 생산적인 북 담화...아주 좋은 뉴스'.. 24 속보라네요 21:24:28 2,173
1226197 미국 언론 '트럼프, 한국에도 경솔... 다시 대화할 기회 있어.. 15 쯥쯥 21:23:38 1,364
1226196 미니멀, 잘 버리는 노하우 알려주세요 10 ... 21:18:14 1,307
1226195 트럼프 트위터에 가서 26 ♡♡ 21:17:01 1,271
1226194 홍준표 “(이재명 후보 때문에) 홈페이지가 마비됐다” 10 100만명 .. 21:16:24 77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