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Banner

제 목 : [강원도 도계 가스폭발사고]한순간 날아간 꿈 -희망을 나누어주세요.

포로리2 | 조회수 : 1,418
작성일 : 2012-09-27 15:52:06

다음에서 모금하고 있는데 저도 조금이나마 동참하고 왔습니다.

기사 보고 너무 가슴이 아프네요.. 동참하실 분이 계실까 하여 퍼왔습니다.

 

http://hope.daum.net/donation/detailview.daum?donation_id=107159&t__nil_hotto...

 


"지난 7월 15일 강원도 도계 탄광촌 한적한 시골마을에 갑작스러운 가스폭발사고가 있었습니다. 비가 오던 그날 배고파하는 저소득가정 아이들을 위해 간식을 준비하던 중 누출되어 있던 가스로 인해 사고가 발생하였습니다.

이 사고로 9명의 저소득가정 아이들과 1명의 인솔자가 크게 다쳐 병원으로 급히 옮겨졌습니다. 더운 여름에 상상도 할 수 없는 고통과 싸우고 있던 아이들에게 해줄 수 있는 건 고통에서 잠시나마 벗어날 수 있도록 의식을 잃게 하는 극약처방 주사를 투약하는 것 이었습니다.

그 중 인솔자 김은혜씨(55세,가명)와 김민우(12세,가명) 아동은 50%~60%의 3도 화상을 입어 중환자실에서 생사를 다투며, 자가호흡이 불가능하고 이식할 피부조차 남아있지 않은 상황이었습니다.

탄광촌에서 순수한 미소를 갖고 살고 있던 아이들은 한부모가정, 할머니와 함께 어렵사리 살아가는 저마다 구구절절한 사연들을 가진 아이들입니다.
지난 8월 중순까지의 전체 치료비가 3억 6천만원 정도이고, 앞으로도 수차례의 피부이식수술이 남아있다는 사실에 가족들은 막막함까지 더해집니다.

이 중 3차례의 피부이식수술을 이미 진행하였고, 지금 당장 피부이식수술을 할 수 없어 퇴원한 김상규(12세,가명) 아동 집을 방문하였습니다. 아직 그 당시의 충격에서 벗어나지 못하고 고통스러워하며, 다리와 팔에 압박붕대를 감고 얼굴은 당시의 상처를 보여주는 듯 빨갛게 변했습니다. 밤 마다 가려움으로 잠을 못 이루고, 살이 맞닿으면 상처가 터질까 학교에 가지 못합니다. 지금 당장보다는 앞으로 피부가 자라며 지속적으로 필요한 피부이식수술과 약물치료 의 부담, 그리고 상규의 삶에 대한 걱정을 한숨으로 표현하는 어머니를 보았습니다.

지금까지 다음 희망해를 통한 지속적인 모금으로 여러분들의 정성이 이들에게 희망이 되었습니다.

그러나 저소득가정 아이들을 엄마처럼 돌봐주던 인솔자 김은혜씨(55세)가 안타깝게도 지난 9월 3일 고통이 없는 곳으로 소천 하셨습니다.
단 한 순간에 일어난 사고로 인해 아이들의 밝은 미소와 인솔자 김은혜씨(55세)의 아이들을 향한 따뜻했던 사랑은 추억이 되어버렸습니다.

아이들의 몸에 남은 상처가 마음의 상처로 되지 않기를 바래봅니다.

여러분들의 나눔의 손길로 아이들의 상처를 감싸 안아주세요."

IP : 183.96.xxx.119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거친 표현, 욕설 등으로 타인을 불쾌하게 하지 않도록 해주십시오.
1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128052 82에서 논현동 영동시장내 떡집 소개받았었는데 어딘지 잊었네요 1 .. 15:33:58 33
1128051 베를린 공항이 두개인데 어디서 내릴까요? 1 여행! 15:32:23 28
1128050 살면서 도배하기 많이 힘들까요? 4 살면서 15:26:20 212
1128049 애한테 밥도 안주고 있어요 3 웬슨 15:26:13 232
1128048 생고구마가 땡기는데요 1 자꾸 15:25:49 79
1128047 초딩들이 가장 좋아하는 해외여행지는 어딜까요? 4 ... 15:24:02 207
1128046 조중동,文대통령지지율 하락‘설레발’상승땐‘침묵’ 6 ㅋㅋㅋ 15:22:20 193
1128045 세입자가 집 안보여줄려는 이유가 뭘까요 7 보통 15:21:51 269
1128044 30대 중반되면 여자로써 결혼에 대해 많이 급해질까요 ? 1 ... 15:21:02 172
1128043 먹을게 없으니 냉장고 파먹기가 되네요.. 3 dd 15:16:56 386
1128042 한국인들 성격 너무 급하지 않나요 9 ... 15:16:33 304
1128041 다낭 연합상품 여행 15:15:46 98
1128040 로마 vs 마드리드 vs 런던 4 어디 15:14:34 92
1128039 내가 들어가니 코스피지수가..20이나 떨어지네 으핫 15:14:17 111
1128038 9월에 릴리안 생리대 접수한거 아직도 환불 못받았어요 2 황당. 15:11:28 104
1128037 자녀가 공부를 잘해도 속썩이나요 6 ㅇㅇ 15:08:05 532
1128036 검찰, 최순실에 징역 25년 및 벌금 1185억 구형(1보) 28 고딩맘 15:07:54 1,506
1128035 화장품 동물실험하는 이유가 있나요...? 6 원글 15:06:51 222
1128034 이런 전화 받아 보셨나요? 1 겨울 15:05:08 212
1128033 우동생각나네요 미조술 15:00:54 109
1128032 강경화 장관님 따님 국적 문제는 괜찮지 않나요? 19 개념 15:00:39 489
1128031 조부모 육아도움 받다가 독립한 선배언니들 용기를 주세요 할수있다 14:58:15 186
1128030 저층 매도해 보신 분 얼마나 걸리셨어요? 7 궁금 14:51:34 565
1128029 최순실이 무기30년이상 안나오면 촛불듭시다! 17 제안 14:50:14 806
1128028 우병우 눈 알 힘 안 풀렸는데요? 10 뒤캐는넘 14:50:01 8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