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Banner

제 목 : 스마트폰,인터넷 인생의 낭비같아요

낭비 | 조회수 : 5,122
작성일 : 2012-09-22 11:49:52
저도 스마트폰 쓰고 있지만 지하철에서 스맛폰만 보는 사람들 보면
스마트폰 좀비 같다는 생각이 들더라구요
표현이 좀 거칠지만 다른 표현이 생각안나네요
스마트폰 때문인지 지하철에서 책 읽는 사람들 훨씬 줄었구요
저같은 경우에도 쓸데없이 만지작 만지작 거리는 경우가 많고
물론 82에 가끔 올라오는 주옥같은 글들 읽으면 따로 워드에 저장도 하지만 많은 시간을 심심풀이 시간 죽이기에 쓰는 것 같아요
결론은 없어도 되는 인생의 낭비 같다는 생각?
하루에 컴앞에 앉아있는 시간도 한시간으로 줄이고
스마트폰 없애고 예전 폰으로 돌아가고 싶네요
IP : 123.228.xxx.42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거친 표현, 욕설 등으로 타인을 불쾌하게 하지 않도록 해주십시오.
22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
    '12.9.22 12:00 PM (175.192.xxx.228)

    동감..
    그런데 또 우리나라 사람들은
    스마트폰 안쓰면 없어보인다고 하더군요.
    여기 82에서...ㅎㅎ

  • 2. 점심
    '12.9.22 12:00 PM (222.107.xxx.147)

    점심 시간에 사무실 사람들하고 밥먹으러 가도
    각자 자기 스마트폰 들여다보고...
    뭐하는 짓인가 생각이 듭니다.
    내 옆에 있는 사람도 소중한 건데...

  • 3. ...
    '12.9.22 12:01 PM (210.123.xxx.70)

    화면 작은 스마트폰으로 바꾸고나서
    요즘은 음악 듣는것에 열중하고 있습니다... ㅎ

  • 4. ㅎㅎ
    '12.9.22 12:02 PM (220.116.xxx.187)

    여기 82에서는
    스마트폰 안 쓰면 가난해 보인데요 ...
    전 피쳐폰으로 돌아가고 싶습니다 .

  • 5. 맞아요
    '12.9.22 12:09 PM (121.130.xxx.228)

    지하철에서 책 읽는사람 진짜 없어요

    다들 미친듯이 스마트폰만 중독..

    보면서 한국사람들 집단광기같은것도 느껴졌어요

    외국인들이 보면 식겁할만도...

  • 6. ...
    '12.9.22 12:09 PM (27.35.xxx.125)

    근데 지하철에서 스마트폰 안 하면 멍 때리는 거 말고 딱히 할 게 있나요?

  • 7. 키키
    '12.9.22 12:11 PM (116.36.xxx.197)

    격하게 격하게 공감합니다

    문명과 과학의 이면....
    얻는것이 많아 보이지만
    인간 본연의 힘과 의지를 잃게하는....

  • 8. ..
    '12.9.22 12:25 PM (211.209.xxx.113)

    저도 스마트폰 없는데 솔직히 지하철 타면 할게 없긴 해요.
    컴 몇시간만 하고 나도 시간이 너무 빨리가고 남는게 없어서
    바꿀 생각은 없어요. 커피숍에서도 사람 만나서 대화하는 사람보다
    서로 스마트폰 하는 사람도 많더라구요.

  • 9. 예외도 있어요
    '12.9.22 12:38 PM (122.38.xxx.218)

    스마트폰으로 책 읽어요.
    캡춰한 82주옥같은 글도 읽고 정리하네요.
    나이드니 가방 무거운 거
    못견디고 스마트폰으로 보는데
    노안으로 눈이 침침한 게 좀 불편해요.

  • 10. ^^
    '12.9.22 12:38 PM (115.126.xxx.16)

    지하철에서 책읽으세요. 서서가면서도 복잡하지만 않으면 작은 책(좋은생각 류의 작은 책)은 읽을 수 있답니다.
    복잡할땐 천정 쳐다보고 이런저런 생각정리도 하구요.
    스마트폰 있으면 잠시라도 생각할 틈이 없어지는거 같아요. 애들을 봐도 그렇구요.
    살면서 잠시나마 멍때리면서 생각하는 시간 중요하거든요.

  • 11. ...
    '12.9.22 12:42 PM (183.103.xxx.200)

    그냥 출퇴근 올때 갈때, 사람기다릴때 멍하게 있는게 싫은 사람들에겐 좋은거 같아요.
    이용하기 나름

  • 12. ㅁㅁ
    '12.9.22 12:57 PM (125.177.xxx.83)

    전 스마트폰 필요성 못 느껴서 폴더폰 쓰는데요
    사람들 많은데서 폴더폰 여는 그 묘한 쾌감이 있어요^^

  • 13. zzz
    '12.9.22 1:01 PM (121.190.xxx.19)

    아... 좀비... 정말 딱이네요.

  • 14. ..
    '12.9.22 1:06 PM (210.94.xxx.193)

    저 아직 2g폰인데요 머 스마트폰 열심이신 분 보면 그런가부다.. 싶어요. 내가 스마트폰에 흥미를 못 갖듯 그 분들은 또 어떤 의미든 의미를 찾아 (너무 재밌다던가 기타 등등) 하는거겠죠.

  • 15. 스마트폰 말고
    '12.9.22 1:08 PM (113.10.xxx.32)

    다른 전자기기 보면 어떠세요? 아이패드나 갤탭으로 전자책읽거나 게임하거나 인터넷 하는거 보면...?

  • 16. 음..
    '12.9.22 1:11 PM (119.17.xxx.14)

    저는 그거 안하고 있을때도 별로 대단한 일 안하고 있어서, 이러나 저러나 상관없다고 생각하며 봅니다.-ㅠ ㅠ.

  • 17. 재미 반대
    '12.9.22 1:12 PM (58.236.xxx.74)

    모두들 개인이라는 성안에 갇혀있는듯 보입니다. 22222222222222

    제가 외국에서 딱 직장 바로 옆에 집을 구한 적이 있었어요.
    출퇴근하는 40분간의 살짝 지루한 시간,
    그게 싫어도 어쩔 수 없이 뭔가를 생각하게 하는 황금 틈새 시간이었다는 걸 그때 깨닫았어요.
    조금 지루한 시간, 그게 정말 사람에겐 필요해요.

  • 18. 맞아요
    '12.9.22 3:07 PM (218.159.xxx.194)

    사람에겐 아무 쓸모없는 지루한 시간이 필요하다는 말에 동감합니다.
    특별히 할 일 없을 때면 머릿속이 이런저런 생각 굴리며 나름 반성도 하고 계획도 하고 그러는데
    이런 시간이 없어진다는 건 그야말로 머리를 안쓰는 좀비같은 존재가 되는 거죠.
    인간이 점점 퇴화되는 것 같습니다.

  • 19. ....
    '12.9.22 3:52 PM (118.33.xxx.213)

    책 들고다니기 귀찮고 버거워서, 스맛폰으로 책보고 신문보고 그러지 않나요? ;;; 책 읽는건 괜찮고 스맛폰으로 읽는건 안되는건가요?

  • 20. ㅇㅇ
    '12.9.22 4:33 PM (223.62.xxx.61)

    전 만족하는데.
    82하고 엠피쓰리 기능으로 음악 듣는데 잘 쓰거든요.

  • 21.
    '12.9.22 9:39 PM (115.92.xxx.174)

    결국 눈이 나빠지게 되죠..
    노안의 지름길.
    반복적인 노동을 마치고 집으로 향하는 길,
    유일한 위안이 스마트폰..
    그렇게 일하고 여유시간 인터넷 하고 그러다가 어느날 병들면 죽어간다는.
    조직의 부속품같은 한국인의 삶

  • 22. ㅋㅋㅋ
    '12.9.24 11:07 AM (118.32.xxx.176)

    좀비~~ 나도 좀비였네요.ㅋㅋㅋ 자제해야 하는뎅!! ㅜㅜ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127063 진짜 수면내시경 보호자없는데 영원히 비수면으로받아야하나요 3 근데 21:17:18 105
1127062 손석희 사인!!! ㅋㅋㅋ '예 한 다스 살게요' 4 아마 21:10:28 457
1127061 학교선택 3 수험생맘 21:10:10 110
1127060 목도리 재질중에 4 .. 21:10:07 90
1127059 김어준의 블랙하우스는 왜 소식이 없을까요 2 ... 21:08:54 203
1127058 플란..다스........ㅋㅋㅋ.......... 4 ㄷㄷㄷ 21:08:17 312
1127057 뉴스룸에 플랜 다스의 계 나오네요 ! 10 고딩맘 21:05:41 475
1127056 결혼한 동생만 아끼는 엄마 때문에 서러워요.ㅠ 4 딸기 21:00:51 543
1127055 가짜 자선냄비 조심하세요..진짜 구세군 자선냄비 구별법 3 ..... 20:58:40 374
1127054 옷 환불관련이에요 18 질문 20:58:14 513
1127053 폐암이 엑스레이로도 보이나요? 10 20:53:35 631
1127052 남편이 김꺼내니 밥상 엎은 아내이야기 10 아... 20:49:30 1,490
1127051 분식집에서 나오는 오므라이스 소스는 살수없나요 7 궁금 20:49:13 519
1127050 난방 온도 설정(두번째 글) 1 .. 20:49:01 277
1127049 라섹수술 해보신분들 많이 아프시던가요..?? 2 ... 20:47:48 181
1127048 뉴스룸 임종석실장 특사방문에~ 1 @@ 20:47:43 396
1127047 초등 아이들 얼마짜리 패딩 사주세요? 14 .... 20:46:39 605
1127046 대기업 20년다녔어요. 공무원시험보려구요 19 새인생 20:45:58 1,541
1127045 허경영 강연 ㅋㅋ 1 ㅋㅋㅋ 20:45:49 302
1127044 딸한테 독설내뱉고 성경구절 암송하는 엄마 어떻게 봐야할까요? 1 ㅇㅇㅇ 20:45:07 373
1127043 초등.문제집.부탁드려요 1 초딩 20:44:09 113
1127042 일 (알바)에서 만난 사람들 3 ~~ 20:42:13 363
1127041 곰팡이에 대해 잘아시는분 알려주세요 20:41:45 95
1127040 중소기업 연봉 인상율은 어느 정도 되나요? 20:41:43 55
1127039 맥주하루에 한캔안마시면 입이 심심한데 중독초기일까요 2 .. 20:40:44 26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