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육아&교육

내 아이를 더 밝고 건강하게 키울 수 있는
정보교환과 질문의 장

제 목 : 요즘 아이들의 감정표현

| 조회수 : 2,233 | 추천수 : 0
작성일 : 2012-09-22 10:57:08
요즘 아이들은  거의 모든 감정표현을 
'짜증나' 한 표현으로 통일하는 것같아요..

화나도 짜증나
싫어도 짜증나
열받아도 짜증나

물론 '짜증나' 가 모든 상황에 맞는 표현이기도 하지만
그것보다 달리 감정표현 하는 방법이나 어휘를 모르는 것 같기도 합니다.
무조건 짜증나에요... 요즘 애들

그걸 듣다보면 듣는 사람도 짜증나게 되구요.

'이러이러한 원인이 있어서 짜증이 나는 건데'
그냥 모든 희노애락을 '짜증나' 한마디로 표현하는것 같아요

그게 잘못은 아니지만
조금 안타깝습니다.
2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게으른농부
    '12.9.25 9:24 PM

    요즘 아이들이 다양한 언어구사를 할 수 있는 생각의 시간이 없잖아요?
    아이들이 너무 불쌍하죠. 엄마아빠더러 그렇게 다그치면 ...... 않되겠죠? ^ ^*

  • 2. 나만의레서피
    '12.9.27 2:48 AM

    다양한 단어구사를 못하는게 아니라 그럴 감정의 여유가 없고 그러고 싶지 않은 걸로 보여지네요.
    화나는 것도 슬픈 것도 억울한 것도 답답한 것도.. 결국은 짜증나 하나로 결론 지어 질 수 있습니다.
    화나는데 날 화나게 하는 것을 처치 하지 못하는 것은 짜증나는 일이고..
    슬픈데 누군가 알아주거나 스스로 치유 할 수 없는 것도 짜증나는 일이고..
    억울한데 풀 길이 없는 것도 짜증나는 것이고.. 답답한데 풀 수 없는 것도 짜증나는 일이고..
    제가 단언컨데 짜증나 한마디로 함축 시키는 이유는, 단 하나의 이유가 있습니다.
    이렇게 반복적으로 찾아드는 고통스런 감정들을 변화시킬 방법이 없다고 느껴 자포자기 할 수 밖에 없어서 입니다.
    짜증나라고 말하고 더이상 그 어떤 설명도 부모에게 해주지 않는 아이들이 있다면, 그건 그 아이들이 부모에게서 그 어떤 변화도 기대 할 수 없고 소통의 단절을 느끼는 겁니다.
    한마디로 말이 안 통한다는 거죠. 아이들 뿐만이 아니라 어른들도 얼마든지 다른 대상에게 이런 단절감을 느끼고 그로인해 발생되는 모든 스트레스를 짜증나 한마디로 표현하게 되는 경우가 있습니다. 직장 상사가 짜증나게 군다는 것이, 어떤 의미일까요. 내가 변화시킬 수 없는 직장상사의 지속적인 어떠한 행동이 있다는 것 입니다.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추천
6563 클라리넷 구입요령 좀 알려주세요~ 3 준쓰맘 2018.09.05 343 0
6562 EBS교재가 고3 교과서를 밀어낸다 종달새 2018.08.30 382 0
6561 자녀를 해외로 보내는 학부모를 위한 친절한 안내서 공유합니다 :.. 1 나는새댁 2018.08.08 710 0
6560 2018 제7회 전국 청소년 다산 독서토론대회가 열리네요~ 꼼아숙녀 2018.07.13 528 0
6559 이 글이군요. 보배드림 경기 광주 맘충사건 1 위즈덤레이디 2018.07.07 1,332 0
6558 카톡으로 무료 영어공부 7월에 시작할 회원 모집합니다 프레디맘 2018.06.14 989 0
6557 뉴질랜드 Working Holiday Visa 5월 16일 오전.. 1 케세이 2018.04.25 910 0
6556 서울에서 학원 운영하던 엄마의 불라디보스톡 교육이야기 종달새 2018.04.20 1,488 0
6555 뉴질랜드 유학, 이민이 궁금하시나요? 케세이 2018.04.15 1,013 0
6554 연세대학교 정시모집 확대에 숨겨진 불편한 진실 캉쌤 2018.04.03 1,708 0
6553 수능 최저학력 폐지 시 가장 큰 혜택을 보게될 고등학교는? 캉쌤 2018.03.27 1,453 0
6552 유명무실한 선행학습금지법 종달새 2018.03.05 1,061 0
6551 관악마을지원센터 마을공동체 [접수중] 부모커뮤니티/ 공동육아/ .. 참누리 2018.02.09 1,090 0
6550 사춘기 4 캉쌤 2018.01.27 1,749 0
6549 80%의 대학진학률이 빚고있는 문제점 1 종달새 2018.01.13 2,384 0
6548 만3세 이하 자녀를 둔 부모님들께 도움 요청드립니다. 2 JA 2018.01.02 1,871 0
6547 겨울 방학 때 유용한 사이트 1 율무성 2018.01.02 1,459 0
6546 신생아복 사용에 대한 설문 좀 부탁드릴게요~~ rnjsfree 2017.12.19 1,115 0
6545 아들이 인형위치를 바꾸었네요 왜그럴까요? 2 arbor 2017.11.17 4,387 0
6544 중2 아들, 인형모습 8 arbor 2017.10.18 5,529 0
6543 강원도 춘천시 중학교 순위 정리 캉쌤 2017.09.15 2,268 0
6542 강원도 원주시 중학교 순위 정리 1 캉쌤 2017.09.15 2,008 0
6541 가평그리기대회 참가 신청 받고 있어요! 블라불라 2017.09.12 1,505 0
6540 영어 원서 읽을때 단어 따로 공부 하나요? 1 베라베라베라 2017.08.11 2,635 0
6539 양치하는 습관 어떻게 들여야할까요?ㅠ 2 으니쫑쫑 2017.07.31 2,194 0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