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Banner

제 목 : 첫애 돌잔치에 친정식구들이 못온다는데..제가 이해해야되는걸까요?

| 조회수 : 3,416
작성일 : 2012-09-20 09:40:27

엄마가 가게를 하시고.. 남동생과 올케가 가게에서 일해요
애기하나있고요...
이번주 토요일이 돌잔치인데.., 토요일저녁은 바빠서
엄마만 돌잔치 두어시간전에 왔다가 얼굴만 보고가신대요
동생네는 일하느라 못오고요
근데 바쁘거나 일있을땐 일당알바도 종종 쓰시는데. ,...
손녀돌잔치에는 안되는걸까요?ㅠㅠ....
남도 아니고 직계가족인데...
그냥 요증 돌잔치는 옛날처럼 큰의미는 없으니
그냥 제가 이해해야하는걸까요?ㅠ
서운해서 지금 눈물흘리고있어요
친정엄마가 와서 돌잡이도 보시고 아기성장동영상도
보시고 그렇게 즐겁게 같이할걸로 기대했는데.....ㅠㅠ
제가 너무 기대한걸까요
결혼후 출가외인취급하시는거같은 기분이 많이 들었는데
이런일로 더욱 그렇게 느껴지네요......
IP : 118.222.xxx.127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거친 표현, 욕설 등으로 타인을 불쾌하게 하지 않도록 해주십시오.
15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
    '12.9.20 9:42 AM (116.43.xxx.12)

    하나뿐인 첫조카였을때 저는 못갔어요..거리도 멀었지만...대신 엄마,아빠만 가시구...
    그래도 아가 사랑하는 맘은 누구보다 클텐데...못가는 친정엄마 맘은 오죽 더 안되셨을까요....

  • 2. ..
    '12.9.20 9:42 AM (211.246.xxx.192)

    이해안되는데요ㅠㅠ 정말 서운하시겠어요.. 남편이나 시댁쪽보기도 좀 그렇겠네요

  • 3. ...
    '12.9.20 9:42 AM (110.14.xxx.164)

    적어도 어머님은 이왕오시는거면 자리를 지켜주셔야지요
    아주 먼거 아니면 동생도 잠깐 들리던지 하고요

  • 4. ..
    '12.9.20 9:44 AM (211.253.xxx.235)

    돌잔치가 뭐 그리 대수라구요.
    시부모 칠순은 그냥 70번째 생일이듯이 돌잔치도 그냥 첫번째 생일일 뿐인데요.
    나중에 동영상보시면 되는거지 돌잔치 뭐 그닥 즐겁게 같이할 거 없어요.
    어수선하고 정신사납기만 하고 애는 빽빽 울어대다가 잠들 뿐.

  • 5. 동생은 모르겠으나 친정 어머니 불참
    '12.9.20 9:46 AM (119.192.xxx.57)

    서운한 것은 당연하지요. 평생 서운할지도 모르겠다 싶으시면 어머니께 솔직히 말씀 드리고 참석 부탁 드리세요. 시댁 보기도 좀 그럴 것 같아요, 친정에서 소홀하거나 무시한다 싶으면 시댁도 은근히 며느리 더 우습게 여겨요.

  • 6. 원글
    '12.9.20 9:46 AM (118.222.xxx.127)

    거리는 차로 20분정도 되는 곳이에요....ㅠㅠ

  • 7. 눈물나요
    '12.9.20 9:48 AM (59.21.xxx.29)

    딸결혼시키고 마음도 같이 보내버리는 부모들 은근히 있어요.

    저도 친정엄마가 이럴줄 몰랐어요. 정이 고파요. 따뜻한 말한마디가 참 그립더군요.

    애낳고 병원에 있는데 저혼자 두고 집에 가겠다던데, 남편은 출장중이었는데 그때 속으로 흘린 눈물,
    잊혀지질 않아요. 10년이 지났는데도...

    주변에 보면 아이 유치원 운동회에도 멀리서 오시는 부모가 있는가 하면 받기만을 원하는 부모도 있는데
    원글님 친정은 너무 하신것 맞아요. 다른사람 보기에도 이상해 보이잖아요.

    대신 님 아이한텐 따뜻한 엄마가 되세요.
    전 아이한테 화날때나 힘겨울때 섭섭했던 저를 떠올리며 아이한테 엄하기도 하지만 최대한 따뜻한 엄마가 될려고 많이 안아주고 이야기 들어주고 해요.
    친정엄마 안닮으려 발버둥칩니다.

  • 8. 원글
    '12.9.20 10:02 AM (118.222.xxx.127)

    문닫는거아니고 한시간정도만 비우시면되는건데 ...
    일하는 이모들도 다섯분이나 있으세요....
    주말알바도 언제든 부르면 오고요
    ㅠㅠ그냥 제딸 이뻐하는 마음이 그만큼 안되시는거같아 서운해요....ㅠㅠㅠ

  • 9. 에이...
    '12.9.20 10:05 AM (58.123.xxx.137)

    가게 문을 닫는 것도 아니고, 다른 바쁜 일이 있을때는 일당 알바도 종종 썼었다잖아요.
    그렇다면 이건 서운한 게 맞죠. 솔직히 형제, 자매가 결혼해서 조카 낳아서 돌잔치 하는데,
    20분 거리에서 안 오는 게 흔한 일은 아니잖아요. 원글님 속상하신 거 전 이해 됩니다.
    장사를 해서 못 움직이는 거 이해하지만, 늘 그런 게 아니라 종종 알바쓰고 한다잖아요.
    그렇다면 그 정도 거리에서 하는 조카 돌잔치에도 오는 게 당연한 거 같아요.

  • 10. 그건 아니죠
    '12.9.20 10:08 AM (222.110.xxx.48)

    저희 동서네 돌잔치 둘다 친정엄마 안 오시더라구요.
    문제가 있는 친정어머니라고 듣기 했는데
    그래도 그렇지..
    아마도 동서가 못 오게 했지 않나 싶어요.
    도대체 얼마나 대단한 분이길래 못 오게 할까 싶기도 했고
    시댁식구들 말은 안 하지만 다들 의아해 했어요.
    울동서야 엄마가 이상한 사람이라 그렇다치고

    그건 딸 얼굴에 먹치하는 일...
    설득해 보세요.

  • 11. 동생은
    '12.9.20 10:17 AM (203.142.xxx.231)

    모르지만 친정엄마는 좀 자리에 계시지.. 아예 안오신다는건 아니고 왔다 일찍 가시겠다는것 같은데요.
    차라리 돌잔치를 평일날 잡으시지 그러셨어요. 저는 금요일 저녁에 했었거든요.

  • 12. 서운하실만하네요
    '12.9.20 10:24 AM (183.101.xxx.119)

    아예 하루 문닫으란것도 아니고
    20분 거리에 두어시간정도 일하는 분도 다섯분이나 계시다면서ㅠㅠㅠㅠ
    많이 서운하시겠어요--;;

  • 13.
    '12.9.20 10:50 AM (1.221.xxx.149)

    아니 안가도될 자리가 있지
    직계가족이고 누나이고 자식인데
    잔치를 안하는것도 아닌데 어떻게 불참을 해요?

    동생네도 당연히 시간내서 다녀와야지요
    올케 못오면 동생이라도 와야지요

    이건 아닌것 같은데요
    그냥 솔직히 말하세요
    서운하다고요

    엄마친구한테 물어보고
    동생친구한테 좀 물어보라고 하세요..

    뭐 대단한 잔치라고 안갈수도 있다는 댓글 제가 다 의아하네요..
    그럼 대단한 잔치는 뭔데요????????????

  • 14. 난독증 댓글..
    '12.9.20 11:52 AM (218.234.xxx.76)

    1. 돌잔치 유난하게 하는 거 혐오까지 하는 저입니다만,
    돌잔치에 아이 할머니/외할머니 안부르면 누굴 불러요?
    요즘 같은 핵가족 시대에 엄마의 동생이면 당연히 가야죠.

    2. 평소에도 칼같이 절대 가게 안쉰다 하는 분이면 몰라도 다른 일로 바쁠 때에는 알바 쓰면서 손녀 돌잔치에는 갑자기 없던 장사원칙이 튀어 나오네ㅛ?

  • 15. ...
    '12.9.20 5:33 PM (218.50.xxx.34)

    섭섭하죠 당연히..
    저는 우리엄마 수술하셔서 못오셨는데도 섭섭했어요
    엄마한테 솔직하게 말씀하셔도 될것같은데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129669 예쁜 뜨개실 파는 곳 아시나요? 12월 13:37:55 10
1129668 ㄷㄷㄷ 대단한 엄청난 홀대가 또 나왔네요.jpg 3 무려31년만.. 13:36:46 92
1129667 20년전쯤 뺀점 조언구함 13:36:12 24
1129666 애기 표정만 봐도 경험 13:31:48 65
1129665 서민정 남편복?부모복? 9 .. 13:31:27 255
1129664 택시기사들 너무 해요. 4 어휴 13:25:53 219
1129663 이상한 여자 ip: 175.223.xxx.92 17 9999 13:22:31 415
1129662 고등 요즘 4교시하고 마치죠? ㅇㅇ 13:21:39 70
1129661 안양근처에 돌판에 오리구워먹고 볶음밥해주는곳 없나요? 13:16:57 54
1129660 백화점 헌팅으로 결혼도 하나봐요 17 13:16:56 1,022
1129659 베트남 다낭여행준비물과 사올 쌀국수라면종류 2 급질문드려요.. 13:15:51 120
1129658 靑 "한반도문제, 또 하나의 산 넘었다"..'.. 샬랄라 13:07:04 171
1129657 펨*도피러스 여성용 유산균 하루에 몇알먹나요? 1 .. 13:04:44 134
1129656 안 될 사람만 좋아하는 1 ㅇㅇ 13:03:57 220
1129655 양악수술한 얼굴이라는데.. 6 ,. . 13:00:35 1,275
1129654 예비중3 고민중... 2 사랑해^^ 12:58:44 299
1129653 언니가 너무 밉고 상처주고싶어요. 10 ... 12:56:51 677
1129652 [펌]오늘, 너무나 감동적이었던 두 사진을 합쳐봤습니다. 2 소름. 12:55:24 461
1129651 나혼자산다 박나래 기안 설정잡는거 촌스럽네요. 12 ... 12:52:11 1,277
1129650 유산균 복용 후 변을 더 힘들게 보는 분 없나요..;; 7 저처럼 12:52:07 362
1129649 중 저가 수분 크림 좀 알려주세요 18 중 저가 수.. 12:44:32 1,180
1129648 솔직히 돈많으면 다들 여유있게 전업주부 하고 싶지 않나요??? 50 유리상자 12:39:46 2,745
1129647 강철비 보고왔는데. . 질문있어요!! 5 궁금 12:36:24 588
1129646 턱밑 임파선이 부었어요 ㅇㅇ 12:34:32 139
1129645 황금빛 최도경-치사해도 난 지갑이랑 웃이랑 다 갖고 나올건데.... 8 우유 12:33:29 97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