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제가 하는 방법이 저희집 상황에서 최선일까요?

하우스푸어 | 조회수 : 1,288
작성일 : 2012-09-19 13:20:06

남편명의로된 집을 담보로 2억5천이라는 거액을 대출받아 사업하다가 망했어요..

지금 집값은 3억정도하네요..앞으로 사업은 다시는 안하기로 했고 조그만한 친구네 가게서

직원으로 일하며 한달에 150정도 법니다..이걸로 대출이자 80내고 자기폰비.차유지비,용돈하면

집에 들어올돈이 없습니다..

 

다행히 저는 직장을 가지고 있어서 생활하는데 큰 어려움은 없고 일년에 2천만원정도 모으고 있어요..

남편은 제가 벌어서 딱 생활만 하는줄 알고있고 제가 따로 저축하고 있는건 모릅니다..

혹시라도 또 사고칠까봐..늘 쪼달리는척하고 살지요..그래서 전 현재 7500정도 모아놨어요..

남편을 신뢰하지않으니 대출이자가 많이 나가도 별로 갚아주고 싶지않습니다..제가 어떻게 번돈인데..

어린애들 데리고 맞벌이하면서 안먹고 안쓰고 아껴서 모은거거든요..

 

첨에 아파트 당첨되고 공동명의하자고 노래를 불러도 자기이름으로 한다고 빡빡우기더니 저렇게 혼자서

대출받아 일터지고나니 죽네마네...참 한참 난리도 아니였지요..

그래서 대출이자 버거우면 집을 팔자고 했지만 차액으로 어디가서 전세도 못구하며 여기는 인프라가 좋고

전철도 들어와서 지금은 시기가 아니다고 자기가 대출이자 열심히 갚아나갈거라고 하더군요..

그이후로 집에대해서는 남편알아서하게 걍 신경을 꺼버렸어요..집때문에 매일매일 싸우기엔 제가 체력이 없더라구요..

 

싸우는대신 놔버리고 마음의 평화를 찾았구요..

대신 저혼자 모은돈으로 어디가서 집 전세얻을돈만큼은 모으는게 목표예요.

특별히 남편에겐 정도 없어서 주말부부가 더 편하구요..제가 모은돈은 아이들과 제미래를 위해서 쓸겁니다.

근데 가끔.....이렇게 제가 준비해나가는 과정이 괜찮은가? 의문이 들기도 하고 친한친구에게 얘기를 했더니

집 대출이자 넘 아깝다고 모은돈을 빚을 줄이는게 어떠냐고..그리고 집팔고 제명의로 하라고 하더라구요..

저는 당췌 남편이란 사람이 신뢰가 안가네요..대신 대출이자는 저도 많이 아깝고 안타깝긴해요..

제가 하는 방법이 저희집 상황에서 최선일까요?

IP : 210.94.xxx.89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거친 표현, 욕설 등으로 타인을 불쾌하게 하지 않도록 해주십시오.
1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마음이 아프지만..
    '12.9.19 2:13 PM (118.34.xxx.86)

    지금 님이 하시는게 가장 최선입니다.

    아이는 지켜야 하니까요.. 사업병에 걸린 사람은 또 사업합니다..
    지금 150만원 받고 하신다면, 전혀 만족을 못 하실테니, 또 다른 돌파구를 사업하는거로 구상하실겁니다.

    이럴때 부인이랑, 아이랑 같이 행복해지기 위해!! 더 잘살기 위해, 지금의 자금을 사업하는데 쓰는게
    당연하다 생각합니다. 나 혼자 잘 살자고 하는겨!!??? 하겟죠.. 안돼면.. 또 세상이 날 버린거구요..

    그냥 이자가 아깝다고 하지만. 그 이자 부인보고 내라고 하지 않으니. 그냥 내라고 하십시요

    앞으로 아이 앞으로 돈은 더 들텐데, 차라리 그 돈으로 아이에게 하고 싶은거, 혹은 원글님의 노후를
    위해 갖고 있으세요. 저런 상황이라면 절대 원글님 돈 있는 냄새조차 풍기시면 절대 아니 아니 아니됩니다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227576 진상일까요? 2 12:02:53 45
1227575 김경수 후보님 후원금 입금했어요!! 1 아라 12:00:38 43
1227574 민중은 개.돼지 그러므로 82네티즌도 개.돼지? 2 민중 11:57:58 63
1227573 아침 10시부터 5시까지 시간을 어디서 보내면좋을까요? 5 시간때우기 11:57:19 166
1227572 방에 작은 에어컨을 설치하고 싶으데요 5 5555 11:54:02 126
1227571 거실에 가벽을 세워서 아기 놀이방을 만들고 싶은데요 4 ... 11:52:35 116
1227570 프랜차이즈 천국. 6 11:47:09 267
1227569 피부를 윤기나게 하려면 어떻게 관리해야 하나요? 3 피부 11:46:26 398
1227568 엄마없이 아이 낳으시면 어떤가요..ㅠㅠ 16 ^^ 11:43:01 701
1227567 돈 쪼들린 한국당 11년 머문 여의도 당사 뺀다 11 멀리못나간다.. 11:42:51 542
1227566 락앤락 유로 반찬용기 쓰시는 분 무겁나요? 4 궁금 11:41:42 110
1227565 그래도 저는 안철수를 보고 배운게 있어요 12 .. 11:40:41 535
1227564 연극 옥탑방 고양이 보신 분 5 happy 11:39:31 95
1227563 주말에 인천대공원 가보신 분 계신가요? 4 .. 11:38:22 135
1227562 혹시 포도향 향수도 있나요? 2 ㅇㅇ 11:36:10 168
1227561 운동했던 운동선수였던 남자랑 결혼하지 마세요  24 1994 11:33:36 2,266
1227560 이승훈피디 페북 3 양승태 11:33:26 576
1227559 김미숙씨가 라디오에 복귀했네요. 6 라디오 11:31:32 648
1227558 ㅋㅋ쟤 뭔데 생방송을 해주나요? 2 ㅋㅋㅋ 11:28:35 740
1227557 스타우브 냉장고에 넣어도 되나요? 2 무거워 11:22:46 277
1227556 임산부인데 돈 벌고싶어요 5 가난한예비맘.. 11:22:41 571
1227555 하루에 계란4개 10 계란 11:22:35 1,264
1227554 우리가 만난 기적 질문이요 3 기적 11:22:31 343
1227553 이읍읍이 힘없는 네티즌만 고발하는 진짜 이유 16 오유펌 11:22:12 552
1227552 동향집 아침 햇빛,더위 문제 좀 봐주시겠어요? 4 동향 11:20:40 3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