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Banner

제 목 : 제가 하는 방법이 저희집 상황에서 최선일까요?

하우스푸어 | 조회수 : 1,265
작성일 : 2012-09-19 13:20:06

남편명의로된 집을 담보로 2억5천이라는 거액을 대출받아 사업하다가 망했어요..

지금 집값은 3억정도하네요..앞으로 사업은 다시는 안하기로 했고 조그만한 친구네 가게서

직원으로 일하며 한달에 150정도 법니다..이걸로 대출이자 80내고 자기폰비.차유지비,용돈하면

집에 들어올돈이 없습니다..

 

다행히 저는 직장을 가지고 있어서 생활하는데 큰 어려움은 없고 일년에 2천만원정도 모으고 있어요..

남편은 제가 벌어서 딱 생활만 하는줄 알고있고 제가 따로 저축하고 있는건 모릅니다..

혹시라도 또 사고칠까봐..늘 쪼달리는척하고 살지요..그래서 전 현재 7500정도 모아놨어요..

남편을 신뢰하지않으니 대출이자가 많이 나가도 별로 갚아주고 싶지않습니다..제가 어떻게 번돈인데..

어린애들 데리고 맞벌이하면서 안먹고 안쓰고 아껴서 모은거거든요..

 

첨에 아파트 당첨되고 공동명의하자고 노래를 불러도 자기이름으로 한다고 빡빡우기더니 저렇게 혼자서

대출받아 일터지고나니 죽네마네...참 한참 난리도 아니였지요..

그래서 대출이자 버거우면 집을 팔자고 했지만 차액으로 어디가서 전세도 못구하며 여기는 인프라가 좋고

전철도 들어와서 지금은 시기가 아니다고 자기가 대출이자 열심히 갚아나갈거라고 하더군요..

그이후로 집에대해서는 남편알아서하게 걍 신경을 꺼버렸어요..집때문에 매일매일 싸우기엔 제가 체력이 없더라구요..

 

싸우는대신 놔버리고 마음의 평화를 찾았구요..

대신 저혼자 모은돈으로 어디가서 집 전세얻을돈만큼은 모으는게 목표예요.

특별히 남편에겐 정도 없어서 주말부부가 더 편하구요..제가 모은돈은 아이들과 제미래를 위해서 쓸겁니다.

근데 가끔.....이렇게 제가 준비해나가는 과정이 괜찮은가? 의문이 들기도 하고 친한친구에게 얘기를 했더니

집 대출이자 넘 아깝다고 모은돈을 빚을 줄이는게 어떠냐고..그리고 집팔고 제명의로 하라고 하더라구요..

저는 당췌 남편이란 사람이 신뢰가 안가네요..대신 대출이자는 저도 많이 아깝고 안타깝긴해요..

제가 하는 방법이 저희집 상황에서 최선일까요?

IP : 210.94.xxx.89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거친 표현, 욕설 등으로 타인을 불쾌하게 하지 않도록 해주십시오.
1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마음이 아프지만..
    '12.9.19 2:13 PM (118.34.xxx.86)

    지금 님이 하시는게 가장 최선입니다.

    아이는 지켜야 하니까요.. 사업병에 걸린 사람은 또 사업합니다..
    지금 150만원 받고 하신다면, 전혀 만족을 못 하실테니, 또 다른 돌파구를 사업하는거로 구상하실겁니다.

    이럴때 부인이랑, 아이랑 같이 행복해지기 위해!! 더 잘살기 위해, 지금의 자금을 사업하는데 쓰는게
    당연하다 생각합니다. 나 혼자 잘 살자고 하는겨!!??? 하겟죠.. 안돼면.. 또 세상이 날 버린거구요..

    그냥 이자가 아깝다고 하지만. 그 이자 부인보고 내라고 하지 않으니. 그냥 내라고 하십시요

    앞으로 아이 앞으로 돈은 더 들텐데, 차라리 그 돈으로 아이에게 하고 싶은거, 혹은 원글님의 노후를
    위해 갖고 있으세요. 저런 상황이라면 절대 원글님 돈 있는 냄새조차 풍기시면 절대 아니 아니 아니됩니다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127063 진짜 수면내시경 보호자없는데 영원히 비수면으로받아야하나요 2 근데 21:17:18 80
1127062 손석희 사인!!! ㅋㅋㅋ '예 한 다스 살게요' 4 아마 21:10:28 437
1127061 학교선택 3 수험생맘 21:10:10 102
1127060 목도리 재질중에 4 .. 21:10:07 84
1127059 김어준의 블랙하우스는 왜 소식이 없을까요 2 ... 21:08:54 201
1127058 플란..다스........ㅋㅋㅋ.......... 4 ㄷㄷㄷ 21:08:17 300
1127057 뉴스룸에 플랜 다스의 계 나오네요 ! 10 고딩맘 21:05:41 460
1127056 결혼한 동생만 아끼는 엄마 때문에 서러워요.ㅠ 4 딸기 21:00:51 527
1127055 가짜 자선냄비 조심하세요..진짜 구세군 자선냄비 구별법 3 ..... 20:58:40 371
1127054 옷 환불관련이에요 16 질문 20:58:14 495
1127053 폐암이 엑스레이로도 보이나요? 10 20:53:35 620
1127052 남편이 김꺼내니 밥상 엎은 아내이야기 10 아... 20:49:30 1,468
1127051 분식집에서 나오는 오므라이스 소스는 살수없나요 7 궁금 20:49:13 516
1127050 난방 온도 설정(두번째 글) 1 .. 20:49:01 272
1127049 라섹수술 해보신분들 많이 아프시던가요..?? 2 ... 20:47:48 177
1127048 뉴스룸 임종석실장 특사방문에~ 1 @@ 20:47:43 388
1127047 초등 아이들 얼마짜리 패딩 사주세요? 14 .... 20:46:39 588
1127046 대기업 20년다녔어요. 공무원시험보려구요 19 새인생 20:45:58 1,523
1127045 허경영 강연 ㅋㅋ 1 ㅋㅋㅋ 20:45:49 297
1127044 딸한테 독설내뱉고 성경구절 암송하는 엄마 어떻게 봐야할까요? 1 ㅇㅇㅇ 20:45:07 368
1127043 초등.문제집.부탁드려요 1 초딩 20:44:09 108
1127042 일 (알바)에서 만난 사람들 3 ~~ 20:42:13 355
1127041 곰팡이에 대해 잘아시는분 알려주세요 20:41:45 94
1127040 중소기업 연봉 인상율은 어느 정도 되나요? 20:41:43 55
1127039 맥주하루에 한캔안마시면 입이 심심한데 중독초기일까요 2 .. 20:40:44 25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