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Banner

제 목 : 유흥업소 갔다가 걸린 남편..시간 지나면 용서되나요?

사는게뭐이래 | 조회수 : 3,611
작성일 : 2012-09-18 22:39:28

전에 글올린 적 있어요.

남편이 띄워놓은 인터넷창을 우연히 봤는데..이상한 마사지업소 카페같은 곳에 잔뜩 가입되어있고 얼만지 물어보는 글도 있고.... 정말 마음이 지옥같다구요. 그리고 저 임신중이라구요. 많은 분들이 그냥 궁금해서 물어본 것일 수도 있으니 뱃속아가 생각해서 잊으라 하셔서.. 저 정말로 남편말 믿고 잊었어요.

근데..이번엔 증거 비슷한걸 찾아냈어요. 근데 이것도 백프로 확실한건 아니라...그냥 의심이 되는거에요. 그땐 정말로 궁금했던 걸수도 있고..아님 그때부터였을 수도 있지만 이번에는 왠지 마음이 차분한데..정말 갔을 수도 있겠구나 그런 생각이 들어요. 그땐 정말 울고불고 제정신 아니었거든요. 지금은 그냥 그 증거를 보고 찬찬히 생각중이에요.

첨엔 눈물이 났는데 이건 백프로 확실한 증거가 아니라 남편이 모르겠다 하면 방법이 없거든요.  그리고 만약 밝혀지면 어떻게 해야하나 생각하고 행동해야 될 것 같아서  마음 진정시켰어요.

연애할때나 결혼생활 때 늘상 사이도 좋았고 유난스럽진 않아도 저한테 잘했던 사람이고 입덧할때도 저대신 집안일 다 해주고 걱정해주고.. 친정에도 잘하구요. 그런 사람이라 진짜 지난 번엔 너무 황당하고 놀랐는데..

한번 지난번에 난리통을 겪고 나서인지 좀 차분하네요. 사실 지금도 믿고 싶진 않지만 마음의 준비는 해둬야할 것 같아요. 만약 사실이라면 내가 어떻게 해야되는지.. 저는 남편이 그런덴 더러워서 못 간다고 생각했는데. 아닐 수도 있단 생각이 지금 처음 들었다는게 좀 우습긴 하네요 스스로..

뱃속에 아이가 없다면 제 성격상 다 뒤집어 엎고 사실인지 아닌지 밝혀내야 직성이 풀리겠지만.. 지금은 그러고 싶지 않아요. 만약 간게 사실이라고 해도.. 아기를 위해서 다시는 못가게 하고 싶구요. 근데 그런 곳에 한번 발담근 사람은 계속 가겠죠? 휴...

제가 도대체 어떻게 하는게 현명한건지 모르겠네요. 아무 말씀이나 조언 좀 부탁드립니다. 감사합니다.

IP : 110.8.xxx.109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거친 표현, 욕설 등으로 타인을 불쾌하게 하지 않도록 해주십시오.
7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
    '12.9.18 10:45 PM (182.210.xxx.71)

    그런데가 접근성이 너무 좋아요 점심시간에 가는 사람들도 있어요 강남은 사방천지에 다있어요 그리고 그런데 가는건요 사람이 착하고 못되고 문제가 아니에요...인성이 문제가 아님...

  • 2. 인성이
    '12.9.18 10:52 PM (115.136.xxx.244)

    문제인거 맞구요... 윗님, 어찌 인성이 문제가 아닌가요
    한국에 유흥 문화가 너무 만연해 있습니다. 대수롭지 않게 생각하는 분위기가 너무 강해요
    대학 동기 남자 친구 (진짜 친구)가 솔직하게 말해주더군요... 처음 회사 들어가서는 헉 하다가
    하도 상사들이 데리고 가니 몇번 가다보면 별일 아닌것 처럼 되고 ...이거 정말 국가적으로 해결해야 할 문제인것 같아요

  • 3. ....
    '12.9.18 10:58 PM (182.210.xxx.71)

    제말은 사람 됨됨이 라는 뜻으로 쓴게 아니고요 부인 배려 성격 성실함 친정한테 하는거 이런거 말하는 겁니다

  • 4. ,,,,,
    '12.9.18 11:02 PM (216.40.xxx.106)

    님 남편이 지능적이네요..
    다 안다고, 내역 다 떼었다고 너 거짓말하냐고 한번 찔러보세요.

    안들키게 몰래 하고있잖아요. 에휴.. 성병 옮아오면 죽여버린다고 딱 한마디만 하세요.
    자궁경부암이나 염증 바이러스가 남자들한테 옮아와서 고생하는 부인들 많거든요. 원글님도 펩시미어 꼭 하세요.
    그리고 가능하다면 가다실 접종도 하시고요.

  • 5. ..............................
    '12.9.18 11:19 PM (115.140.xxx.31)

    문제있는거구요....

    저라면 신랑이고 모고 없고 그냥 끝장을 봤을꺼에요 -_-;;; 호기심 정도면 한 번 가고 말텐데 그정도면 아주 문제있어요. 한 번 말해서 안되면 앞으로도 평생을 참고 사셔야 되니까 한 번 잘 말해보세요.

  • 6. ..
    '12.9.18 11:36 PM (203.90.xxx.61)

    전에 글도 올린적이 있는데요
    신랑이 정말 딱 갔다가 저한테 걸렸어요
    그곳은 룸에서 다하는 곳이였고 그날 그곳은 처음인것 같았지만 목적은 술자리를 빙자한 매춘행위를 하러간거였잖냐구ㅠㅠ 미*것들이죠 똑같은거하러 같은방에서 서로 쳐다보면서 그럴수있다는게 ㅠㅠ
    아무일도 없었다는 신랑에게 딸아이들에게 뭐라할거냐고 물었어요
    저에게 바로 들켜서 나오긴했지만 처음이란 말..솔직히 안믿어요
    지금은 아이들이 아빠를 필요로 하니까 거짓말이든 사기든 잘못했노라 하는 모습에 그나마 진실성을 봐줘서 잊으려고 하지만
    한번 더 걸리면 이혼할려구요

    다만....
    내가 무척 상처받았다는것
    신뢰란게 무너져서 심정이 심정이 아니라고 말했어요
    잊으려고도 하지만 뉴스에 룸싸롱 단속이란 말만 들어서 울컥 하곤 해요 그럴때면 신랑에게 그냥 이야기해요
    내가 그런 뉴스만 들어도 마음이 요동친다고

  • 7. 원글
    '12.9.18 11:38 PM (110.8.xxx.109)

    평소 성격같음 정말 다 뒤집어놨죠.. 사실 지난번만해도 그랬는데....정말로 정말로 임신중이라 아기한테 미안해서 또 한번 그러지는 못하겠네요. 그래서 일단 그냥 보고만 있는거에요. 마음정리해서 차분하게 말은 한번 하려구요. 곰곰히 생각해보면 비는시간이 한 두번 정도 돼요. 갔으면 그정도고..아니면 아닌건데......제가 너무 맘 놓고 있었나봐요. 조금 신경썼어야하는데 바보같이 아무 의심도 안하고 있었네요. 그간 마음은 편했어요. 아무 생각없이 행복했거든요. 그나마 다행이라면 임신중이라 관계는 없어서 그런 걱정은 안들어요. 그래도 생각만으로 더럽긴 하지만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130002 문재인해법: 진정성으로 다가서는 한중관계복원과 항일건국뿌리찾기 4일동안 보.. 06:44:41 29
1130001 눈길에 등산화 신겨도 될까요.. 1 초등아이 06:42:29 74
1130000 "페미니스트가 아닌 착한 남편은 불가능해요" oo 06:40:51 46
1129999 LA성당 여쭤봅니다 스냅포유 06:23:56 57
1129998 '나는 부모 사랑 많이 받고 자랐다' 하시는 분 8 사랑 06:19:11 363
1129997 이런 부모가 실제로도 있네요 ㄷㄷㄷ 4 미친 06:18:48 692
1129996 카톡친구 목록에 바로 뜨게하는 방법이 뭔가요 1 ㅇㅇ 05:42:34 251
1129995 쓰던 폰 팔 때 사진이랑 영상 꼭 지우세요. 4 이리와나비야.. 05:17:10 1,100
1129994 아이 일로 고민입니다 2 000 05:12:12 311
1129993 문재인을 지키자.jpg 2 ..... 04:37:34 475
1129992 친정아빠가 왠수같습니다. 8 04:08:13 1,349
1129991 한국드라마보다가 웃겨서.. 5 밥지옥 03:51:16 1,014
1129990 '만나서 꼭 안고 있자' 했지만..못다 쓴 엄마의 육아일기 1 샬랄라 03:40:42 593
1129989 광신도가 이렇게 위험합니다 여러분 7 난선민 03:37:47 954
1129988 헌신적이지 않은 남친 정상인가요 37 .. 03:10:58 1,871
1129987 배고파서 잠이 안와요 1 원글 03:05:22 327
1129986 1시간거리 친구네 가족이 온대요 16 ... 02:47:51 1,910
1129985 두드러기 나서 응급실 다녀왔어요 9 ... 02:37:05 1,082
1129984 30대후반 여자 예산1억으로 전세집구하기! 11 02:21:14 1,059
1129983 매칭 프로필에 연예인 여동생 사진을 haha 02:11:50 452
1129982 이번 언론실수? 겨울잠 자던 국민들 소환했다 1 겨울잠 02:11:45 614
1129981 뉴욕에있는 컬럼비아대학교 47 궁금 01:49:37 2,482
1129980 수민의 사주이야기라고 아시나요? 5 혹시 01:40:54 1,352
1129979 "기레기 WAR ZR" 개봉박두../ 더레프.. 2 고퀄 01:35:05 409
1129978 이 패딩 어떤지 봐주세요~ 10 춥다추워 01:12:50 1,17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