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유흥업소 갔다가 걸린 남편..시간 지나면 용서되나요?

사는게뭐이래 | 조회수 : 3,743
작성일 : 2012-09-18 22:39:28

전에 글올린 적 있어요.

남편이 띄워놓은 인터넷창을 우연히 봤는데..이상한 마사지업소 카페같은 곳에 잔뜩 가입되어있고 얼만지 물어보는 글도 있고.... 정말 마음이 지옥같다구요. 그리고 저 임신중이라구요. 많은 분들이 그냥 궁금해서 물어본 것일 수도 있으니 뱃속아가 생각해서 잊으라 하셔서.. 저 정말로 남편말 믿고 잊었어요.

근데..이번엔 증거 비슷한걸 찾아냈어요. 근데 이것도 백프로 확실한건 아니라...그냥 의심이 되는거에요. 그땐 정말로 궁금했던 걸수도 있고..아님 그때부터였을 수도 있지만 이번에는 왠지 마음이 차분한데..정말 갔을 수도 있겠구나 그런 생각이 들어요. 그땐 정말 울고불고 제정신 아니었거든요. 지금은 그냥 그 증거를 보고 찬찬히 생각중이에요.

첨엔 눈물이 났는데 이건 백프로 확실한 증거가 아니라 남편이 모르겠다 하면 방법이 없거든요.  그리고 만약 밝혀지면 어떻게 해야하나 생각하고 행동해야 될 것 같아서  마음 진정시켰어요.

연애할때나 결혼생활 때 늘상 사이도 좋았고 유난스럽진 않아도 저한테 잘했던 사람이고 입덧할때도 저대신 집안일 다 해주고 걱정해주고.. 친정에도 잘하구요. 그런 사람이라 진짜 지난 번엔 너무 황당하고 놀랐는데..

한번 지난번에 난리통을 겪고 나서인지 좀 차분하네요. 사실 지금도 믿고 싶진 않지만 마음의 준비는 해둬야할 것 같아요. 만약 사실이라면 내가 어떻게 해야되는지.. 저는 남편이 그런덴 더러워서 못 간다고 생각했는데. 아닐 수도 있단 생각이 지금 처음 들었다는게 좀 우습긴 하네요 스스로..

뱃속에 아이가 없다면 제 성격상 다 뒤집어 엎고 사실인지 아닌지 밝혀내야 직성이 풀리겠지만.. 지금은 그러고 싶지 않아요. 만약 간게 사실이라고 해도.. 아기를 위해서 다시는 못가게 하고 싶구요. 근데 그런 곳에 한번 발담근 사람은 계속 가겠죠? 휴...

제가 도대체 어떻게 하는게 현명한건지 모르겠네요. 아무 말씀이나 조언 좀 부탁드립니다. 감사합니다.

IP : 110.8.xxx.109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거친 표현, 욕설 등으로 타인을 불쾌하게 하지 않도록 해주십시오.
7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
    '12.9.18 10:45 PM (182.210.xxx.71)

    그런데가 접근성이 너무 좋아요 점심시간에 가는 사람들도 있어요 강남은 사방천지에 다있어요 그리고 그런데 가는건요 사람이 착하고 못되고 문제가 아니에요...인성이 문제가 아님...

  • 2. 인성이
    '12.9.18 10:52 PM (115.136.xxx.244)

    문제인거 맞구요... 윗님, 어찌 인성이 문제가 아닌가요
    한국에 유흥 문화가 너무 만연해 있습니다. 대수롭지 않게 생각하는 분위기가 너무 강해요
    대학 동기 남자 친구 (진짜 친구)가 솔직하게 말해주더군요... 처음 회사 들어가서는 헉 하다가
    하도 상사들이 데리고 가니 몇번 가다보면 별일 아닌것 처럼 되고 ...이거 정말 국가적으로 해결해야 할 문제인것 같아요

  • 3. ....
    '12.9.18 10:58 PM (182.210.xxx.71)

    제말은 사람 됨됨이 라는 뜻으로 쓴게 아니고요 부인 배려 성격 성실함 친정한테 하는거 이런거 말하는 겁니다

  • 4. ,,,,,
    '12.9.18 11:02 PM (216.40.xxx.106)

    님 남편이 지능적이네요..
    다 안다고, 내역 다 떼었다고 너 거짓말하냐고 한번 찔러보세요.

    안들키게 몰래 하고있잖아요. 에휴.. 성병 옮아오면 죽여버린다고 딱 한마디만 하세요.
    자궁경부암이나 염증 바이러스가 남자들한테 옮아와서 고생하는 부인들 많거든요. 원글님도 펩시미어 꼭 하세요.
    그리고 가능하다면 가다실 접종도 하시고요.

  • 5. ..............................
    '12.9.18 11:19 PM (115.140.xxx.31)

    문제있는거구요....

    저라면 신랑이고 모고 없고 그냥 끝장을 봤을꺼에요 -_-;;; 호기심 정도면 한 번 가고 말텐데 그정도면 아주 문제있어요. 한 번 말해서 안되면 앞으로도 평생을 참고 사셔야 되니까 한 번 잘 말해보세요.

  • 6. ..
    '12.9.18 11:36 PM (203.90.xxx.61)

    전에 글도 올린적이 있는데요
    신랑이 정말 딱 갔다가 저한테 걸렸어요
    그곳은 룸에서 다하는 곳이였고 그날 그곳은 처음인것 같았지만 목적은 술자리를 빙자한 매춘행위를 하러간거였잖냐구ㅠㅠ 미*것들이죠 똑같은거하러 같은방에서 서로 쳐다보면서 그럴수있다는게 ㅠㅠ
    아무일도 없었다는 신랑에게 딸아이들에게 뭐라할거냐고 물었어요
    저에게 바로 들켜서 나오긴했지만 처음이란 말..솔직히 안믿어요
    지금은 아이들이 아빠를 필요로 하니까 거짓말이든 사기든 잘못했노라 하는 모습에 그나마 진실성을 봐줘서 잊으려고 하지만
    한번 더 걸리면 이혼할려구요

    다만....
    내가 무척 상처받았다는것
    신뢰란게 무너져서 심정이 심정이 아니라고 말했어요
    잊으려고도 하지만 뉴스에 룸싸롱 단속이란 말만 들어서 울컥 하곤 해요 그럴때면 신랑에게 그냥 이야기해요
    내가 그런 뉴스만 들어도 마음이 요동친다고

  • 7. 원글
    '12.9.18 11:38 PM (110.8.xxx.109)

    평소 성격같음 정말 다 뒤집어놨죠.. 사실 지난번만해도 그랬는데....정말로 정말로 임신중이라 아기한테 미안해서 또 한번 그러지는 못하겠네요. 그래서 일단 그냥 보고만 있는거에요. 마음정리해서 차분하게 말은 한번 하려구요. 곰곰히 생각해보면 비는시간이 한 두번 정도 돼요. 갔으면 그정도고..아니면 아닌건데......제가 너무 맘 놓고 있었나봐요. 조금 신경썼어야하는데 바보같이 아무 의심도 안하고 있었네요. 그간 마음은 편했어요. 아무 생각없이 행복했거든요. 그나마 다행이라면 임신중이라 관계는 없어서 그런 걱정은 안들어요. 그래도 생각만으로 더럽긴 하지만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226588 암환자에게 모자 선물하고 싶은데... 모자 17:28:09 1
1226587 이번 백종원 골목식당 대박 같아요 1 .. 17:19:40 481
1226586 어그로가 영어 aggro였네요 헉 2 gg 17:17:24 394
1226585 에이스 침대 매트리스 1 17:16:16 231
1226584 중학교 한국사시험 무료강의 재밌게 하는 사이트 있나요? 00 17:14:52 45
1226583 간만에 듣는 Oops!...I Did It Again 2 long 17:13:50 200
1226582 고모 아들의 아들 결혼식 부조금은 얼마나? 2 부조금 17:13:06 236
1226581 공부 전혀 안하는 고2 있나요 4 17:10:14 266
1226580 올해 오이지용 오이 정말 비싸네요. 5 ... 17:09:43 337
1226579 사랑의 힘이 대단하네 민정씨 2 대미도 17:09:23 596
1226578 소개는 정말 신중해야할듯 7 하유니와 17:09:11 329
1226577 관자놀이쪽이 이상해요 혈관떨림? 1 느낌 17:06:29 99
1226576 문프 힘내세요~오늘 안으로 20만 갈 수 있겠죠? 8 아마 17:02:27 329
1226575 공기청정기 인터넷으로 사도 될까요? 2 ..... 17:01:33 160
1226574 '양예원 카톡' 보도에 수사관계자 "2차가해".. 6 snowme.. 16:58:50 513
1226573 통일을 우리끼리 협의를 못하는 이유가 뭔가요? 8 Jj 16:56:47 317
1226572 가족보다 남들에게 너그럽게 잘하는 사람들..어떻게 고쳐요?? 6 ........ 16:56:43 408
1226571 투표할때 시의원 구의원은 '1-나' 2 ㅇㅇㅇ 16:53:20 243
1226570 구미시장 선거 한국노총 민주당 장세용 후보지지 1 ... 16:48:17 108
1226569 직업이나 사람만나는 것도 인연이라는데 6 ㅇㅇㅇ 16:47:22 563
1226568 물컵 씻는 거 귀찮은데 어떻게 하세요? 11 .. 16:46:11 973
1226567 엠팍은 어그로들만 남은거 같네요 14 .. 16:45:59 486
1226566 자는동안 너무 슬퍼서 숨이 막힐듯 깨요 4 너무 16:42:55 822
1226565 잠실 엘스 전세 5억대로 내려갔네요 2 끝없이 내린.. 16:41:51 1,587
1226564 넘 아파서 아무것도 할 수 없어요. 3 사랑해 우리.. 16:40:56 66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