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Banner

제 목 : 신랑/아내가 준 선물, 맘에 안들면 어떻게들 하세요?

Smiley | 조회수 : 1,141
작성일 : 2012-09-18 18:15:06

연애할때나 결혼해서나

저랑 신랑이랑 취향이 전혀 다릅니다..

 

1. 색상

저는 크림색, 아이보리색, 아님, 네이비, 흐린 그레이, 블랙 이런 걸 좋아하는데

신랑은 주황, 노랑, 초록 같은 걸 좋아합니다. 심지어는 그게 섞여있는 것(스트라이프 스타일로)도 좋아합니다.

 

2. 디자인

저는 복잡한 거 싫고 단순하고 장식 없이 깨끗한게 좋은데

신랑은 무진장 화려한걸 좋아합니다. (제가 넥타이 사온 것중 몇개는 신랑이 할아버지 같다고 안 맵니다. 누군가가 남자들의 악세사리라는 게 별로 없다보니, 넥타이를 많이 신경쓴다고 하길래 이젠 넥타이의 경우에는 저혼자는 안삽니다.)

 

3. 물건 사는 빈도수

저는 잘 안사고 사려면 제대로 하나 사는 스타일.. 대신 100원, 200원 아끼는 스타일..

신랑은 뭐 살때 편의점에가서 잘 사는 스타일.. (전, 회사에선 어쩔수 없지만, 집 근처에서 아까워서 편의점에는 뭘 못 사는 스타일)

 

이런데, 신랑이 선물을 사왔어요..

예)손목시계 - 골드로된 디자인.. 전 화이트골드가 좋은데..

귀걸이.. 전 약간 길면서 귀에서 딸랑 거리는 게 좋은데 신랑은 딱 붙는 거 사옴.

지갑.. 깔끔한게 좋은데 제이에스&&로고가 크게 (큐빅 다 들어간) 있는 장식 붙어 있는 지갑을 같이 사왔네요..

 

전에 어디서 듣기로는,

신랑이 사온 선물이 맘에 안들어도 신랑한테는 고맙다, 예쁘다 해야 계속 사주지

안그러면 다신 안사준다고 뭐든 사주면 고맙다고 하라고 해서 지금까지는 그러고 있는데

이젠 뭐 사올까봐 걱정.. 그렇다고 이미 사온 거 안좋다고 하면 풀 죽을까봐 그렇게 못하고..

 

차라리 내가 좋다고 생각되는 게 있음 미리 이런거 좋다고 보여주고 사달라고 할까요?

연애 만8년 했고, 결혼 만10년 다 되어가는데,

나 이거 가지고 싶어! 라고 단 한번도 말해본 적도 없고

사달라고 해 본 적도 없네요..

 

여기 82선배님들은 신랑/아내가 준 선물, 맘에 안들면 어떻게들 하세요?

궁금궁금..

 

 

IP : 124.50.xxx.35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거친 표현, 욕설 등으로 타인을 불쾌하게 하지 않도록 해주십시오.
3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
    '12.9.18 6:17 PM (14.52.xxx.192)

    그래서 선물이지만
    항상 같이가서 제가 고르고
    남편이 계산하는 방법을 택해요.
    아니면 선물 사기위해 둘이 시장조사할때
    이것이 마음에 든다.. 저것이 마음에 든다라고
    말해두면 나중에 그것중 하나를 사서 선물하는 경우도 있구요.

  • 2. ^^
    '12.9.18 6:51 PM (121.152.xxx.134)

    그냥 좋다고 해줍니다.
    뒷담화를 할지언정 보는 앞에선 그냥 끝없이 좋다 해줍니다.
    그리고 나중 나중에 조용히 다음 선물할땐 미리 찜해놓은것있는데 그거 꼭 갖고싶다 합니다. 아니면 제가 고르고 윗님처럼 결제는 남편이 그렇게도 합니다.....^^;;;

  • 3. Smiley
    '12.9.19 7:24 AM (124.50.xxx.35)

    넵, 감사합니다..
    지금까지 좋다고 해줬으니
    이젠 제가 같이 가서 고르거나
    미리 찜해놓은거 가지고 싶다고 해도 괜찮겠네요..

    도움주셔서 감사합니다.. 꾸뻑~!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126798 성인자녀 과잉보호 글 보니 금나나씨 생각나네요 흠.. 13:41:28 104
1126797 우울하고 무기력할땐 어떻게 해야 하나요? 1 000 13:40:57 33
1126796 저희 집 온도가 16도인데, 더 낮은 분 있나요? 2 ..... 13:40:56 63
1126795 렌트할까요? 3 하와이 13:34:26 88
1126794 내질러놨으니 키우지.. 2 ... 13:34:15 166
1126793 아이 핸드폰이 최신상인데요 2 나나 13:30:12 158
1126792 20년된 아파트 난방 효율적인 방법? 2 .. 13:27:09 218
1126791 고교 내신은 3학년때 비중이 6 ㅇㅇ 13:26:24 274
1126790 선린인터넷고 보내신분 있으세요? 고등 13:24:18 76
1126789 (사과청)안먹어서.골은.사과 뭐할까요 2 13:23:57 57
1126788 대책없이 애 낳는 사람 6 ... 13:23:26 471
1126787 고딩 아들 교복바지 안에 뭐 입나요? 6 보온 13:19:36 239
1126786 잠을 자는 중에 온 몸이 저려요 1 ... 13:18:39 196
1126785 아파트 살때 부부싸움 하신 분 계신가요? 2 ㅇㅇ 13:15:15 361
1126784 망치로 개 6마리 죽여"...딸에게 '절대 존재.. 5 ㅠㅠ 13:13:19 1,080
1126783 제가 뽑은 오늘의 최고 뉴스 사진 6 == 13:11:54 728
1126782 정부, 제주 강정마을에 구상권 포기 1 같이살자!!.. 13:11:50 163
1126781 b형 간염 보균자 6 ... 13:11:21 255
1126780 서초동,방배동 학군무시 30평대 가격도 낮은 아파트 추천이요. 2 궁금 13:04:25 552
1126779 옷 하나에 추위 실감 4 추워 13:03:49 996
1126778 공기업 무기계약직 정규직 같은 직급주는건 역차별입니다. 11 죽어라 공부.. 13:03:25 390
1126777 얼굴 예쁜게 최고라는 사람들 특징 19 ... 13:01:06 1,429
1126776 처음으로 휴대폰 사주려는데요 6 초5 딸 13:01:01 161
1126775 교육공학 유학가서 교수되기 어떨까요? 12 ... 13:00:47 345
1126774 문통지지율76.8퍼/20대89.1/30대86.7/40대83.7 30 12.8-9.. 13:00:22 51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