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Banner

제 목 : 많이 읽은 글중 시부모 모시는 문제로 글쓴분께

퍼온 글 | 조회수 : 2,286
작성일 : 2012-09-16 15:05:41
글이 길어 댓글로 못달고 새 글로 남겨요.
이런글은 효부를 강요하는 이 땅의 남편들이 읽었으면 좋겠네요. 본인은 잘 못하는 효를 아내가 대신해주길 강요하는 남편들 말입니다.



어느 이혼남의 글

 

나는 결혼 10년차이다. 하지만 이혼경력 2년차이기도 하다. 

나에겐 아들 한명과, 딸 한명이 있다. 그리고 아내는 없다.

그 자리를 내가 지키지 못했다. 
그래서 아내는 나의 곁을 떠났다. 

부부는 물방울과 같은 것이다.

두 물방울이 만나서 하나가 되기 때문이다. 

여느 부부처럼 우리도 한때는 단란하고 행복한 가정이었다. 

아내는 애교도 많았고, 한편으론 엄마 같은 포근함을

지닌 여자였다. 

우리의 사이에 금이 가기 시작한 것은 부모님과 가까이 살면서 부터였을 것이다. 

거리상으로 10분 정도의 거리로 우리의 보금자리를 옮겼다.

첫애를 놓은 후였다. 

어디서부터 잘못 된 것일까?

어느 순간 아내는 투정이 늘기 시작했다. 

첨엔 다독여 주기도 해보았지만

시간이 갈 수록 나 역시도 아내가 못 마땅했다. 

부모님과 한집에 살면서 부터는 관계가 더욱 악화 되어갔다. 

난 그 모든 잘못이 아내에게 있다고 생각했다.

넓은 마음으로 이해하지도 못하고 자기만을 아는

그런 이기적인 여자라고~~

부모님이나 형제 모두에게 항상 아내는 늘 불만 이었다. 

그런 아내의 투정들이 나를 너무 힘들게 했다.

아내 하나만 참아주면 될 거라 생각했다. 

하지만 아내는 참아주질 못했다. 그리고 우린 이혼을 하게 되었다. 

그런데 나에게 좋은 부모 좋은 형제일지 모르지만

아내에겐 그렇지 않을 수도 있다는걸

남편들은 명심해야 된다.

나에게 좋은 친구지만 다른 친구에게 그

녀석은 아주 안 좋은 사람일 수도 있기 때문이다. 

남편들은 아내를 대신해 효를 다하려 한다.

“결혼하면 남자들은 효자가 되네”

늘 아내가 나에게 하던 말이었다.

결혼을 해서 보니 늙어가는 부모님 모습을 보면서

안스러운 마음이 하나 둘씩 생기더니 아이가 생기고

나서부터는 더욱 간절해 졌다. 부모님에 대한 마음이.. 

아내 역시도 그러했을 것이다.

하지만 아내는 마음만 간절했을 뿐이었다. 

난 내부모를 모시는 것에 우선시 했으면서도

처가댁 부모님을 모시는 것을

우선시 해본적은 없기 때문이다.

내가 이기적인 건 아닐까? 왜 우리 집이 우선시 되는 걸까? 

하지만 난 중요한 걸 잊고 있었다. 

아내를 통해서 효도를 하려고 했던 것이었다.

아내가 나를 대신해 우리 부모님께 형제에게

잘 하는 게 좋았다.

아니 어쩜 대리만족이었는지 모른다.

내가 하는 것 보단 아내가 하는 게

사랑받을 일이라고 생각했다.

하지만 그건 나를 정당화 하기 위한 변명에 불과 했다. 

아내 역시도 바랬을 일들을 난 하지 못했기 때문이다.

아래의 상황들처럼.

* 아내는 우리 부모님께 전화를 자주 드린다. 

-> 나는 가끔 처가에 전화를 드린다. 그리고 아내에게 처가에 전화를 했다고 대견스럽게 이야길 한다. (잘했지? 라고 칭찬이라고 듣고 싶은 사람처럼) 

* 아내는 시댁에 못해도 한 달에 2~3번은 가려고 애쓴다.

(아내는 일을 한다.) 

->나는 아내가 처가에 가자고 하기 전에 먼저 가자고 한 적이 별로 없다. 

* 제사 있는 날이면 아내는 하루 쉬더라도 아님 일찍 마쳐서라도 와서 음식을 하고, 설겆이를 하고 있다. 

->나는 한 번도 처가 제사에 가본 적이 없다. 우리 집 제사는 당연히 가야 되는 것처럼 옷을 차려입고 간다. 하지만 처가 제사 때는 한 번도 가 본적이 없다. (우리 둘 다 양가 부모님은 살아 계신다. 우리 집은 증조까지 제사를 지낸다.) 

* 아내는 우리 가족의 생일이며, 제사며, 기념일등을 기억하면서 늘 신경을 쓰고 꼼꼼히 챙긴다. 

-> 나는 한 번도 처가 가족들의 생일이며, 제사며, 기념일등을 미리 아내처럼 신경쓰고 챙긴 적이 없다. 아내가 전화를 드리라고 하면 전화를 하는 정도였고, 그 모임에 참석하는 정도였다. 

* 아내는 휴가 때면 바리바리 싸들고 간 음식을 장만하느라 제대로 쉬지도 못했다. 

-> 휴가는 쉬기 위해 가는 것인데, 아내는 휴가 때마저도 집안일을 해야 했다. 

* 처가랑 휴가 갔을 때 밥을 해먹은적이 없다. 끼니때면 사먹고, 놀았다. 

->  그때 아내는 정말 휴가다운 휴가를 즐기고 있었다. 

* 명절 때 아내는 힘들게 제사음식이며 명절음식을 준비하고 하루 종일 부엌에 서서 일을한다.

나는 도와준다고 하지만 그것도 한계가 있었다.

청소하고, TV보다가 잠도 잠깐자고, 저녁을 먹고 난 후 가족들과 놀고, 술을 마시며 도란도란 이런저런 이야기를 나눈다.

 

-->  명절 당일 날 처가에 저녁 늦게 간다. 모처럼 모인 가족들 보기 힘들어서 누나들 오는 거 항상 보고 간다. 처가에 가면 난 그전날의 피곤함에 잠을 청한다. 아내는 처가에서 몰려오는 잠을 청한다. 처가 식구들하고 제대로 놀지도 못하고 그 이튿날 오는 경우가 많았다. 

* 내가 아빠가 되던 때~~우리 부모님이 아기를 보고 싶어 하셔서 친정에서 몸조리 하는 아내에게 가자고 이야기 한다. 보고 싶어 하는데 보여드려야 된다고 아내를 데리고 아기를 데리고 집에 간다. 산후 몸조리가 중요한데 그건 아직도 아내에게 미안하다. 

->  부모님의 보고 싶음 보다 아내의 몸을 생각했어야 하는 게 당연한데도 불구하고 나는 아내를 데리고 갔었다. 

* 같이 살면서부터 나는 출근을 하고 퇴근을 해서 씻고, 저녁 먹고, 아이들하고 잠깐 놀 아주고, TV시청을 하고 잠자리에 들곤 했다. 가끔 주말에 아이들과 부모님 모시고 근교에 놀러가고, 외식하고 그렇게 하는 게 다 일거라고 생각했다. 

-> 아내는 하루 세끼를 꼬박 챙기고, 아이들 뒤치닥 거리에 집안일에 하루 종일 내가 오기만을 기다리고 있었는데, 난 아내가 저녁때 하는 그런 투정들이 갈 수록 짜증스러워지 기 시작했다. 아내는 내가 알아주길, 이해해주길, 숨 쉴 구멍을 찾아주길 바랬을 것인데 말이다. 나는 아내를 외면하고 있었는지도 모른다. 아내는 점점 말수가 줄기 시작했다. 


어느 날 부터는 아예 입을 닫아 버렸다.

투정도 하지 않고, 싸늘하게 나를 대했다. 

우리 부모님을 모시는 게 그렇게 불만이냐는 식으로

너 같은 여자와 더 이상 살수 없다고 했다.

생각 만해도 무섭고 이기적인 여자라고 해버렸다. 

난 내 부모 감정과 형제들 감정만 중요시 했지

정작 아내의 감정들은 이해할 수도 없었고,

이해해주지 않는 아내가 미웠다.

아내가 화를 내는 때는 그만한 이유가 있었던 것이었고,

아내에게 참으라고 하기 이전에

내가 그런 일들이 일어나지 않도록 부모님과 형제들에게

인식을 시켜 주었어야 될 일들 이었다.

난 아내에게 양보하라고 만 했다.

부모님의 섭섭함도 참으라고 그런 분들이 아닌데

왜 그러나 몰라 식으로 달래곤 했다.

분명 그건 잘못 된 것인데두 말이다. 

하루 이틀, 점점 우리부부는 멀어져갔다.

그리고 결국 헤어졌다. 

부모님이랑 같이 살면서 나는 자식이기에

너무나 당연한 것이었다. 

우리 형수가 모시기 싫어서 불쌍한 우리 부모님

나라도 모셔야지 된다는 생각에 아내의 의견도 듣지 않고

같이 살게 된 게 나의 잘못이었다. 

누구에게나 부모는 소중하다.

하지만 결혼을 함과 동시에 시댁에 귀속이 되어버린

아내를 생각해 본 적이 있는지 남편들에게 묻고 싶다.

위에 나열한 몇몇 가지 상황들에서도 남편들에게 묻고 싶다.

정말 자신이 효를 한다고 생각하는지 말이다.

그리고 우리는 아내처럼 처가에 똑 같이 하고 있는지 말이다. 

부모님을 모시면서 그 흔한 영화한편 보러가는 날이면

나 몰래 아내에게 타박하던 어머니,

외식이라고 할라 치면 부모님이 맘에 걸러 제대로 외식 한번

할 수 없었던 일등 너무 많은 일들이 스쳐 지나간다. 

나에겐 인자하고 좋고, 사랑하는 부모님이지만

아내에겐 시부모님 이란 걸 몰랐다. 

아내에게 시댁은 서 있어도, 앉아있어도

결코 편하지 않은 곳인데 말이다. 

늘 아내는 친정을 휴식처로 여긴다.

친정에 있을 때 아내의 얼굴과 맘은 편해 보인다. 

아무리 우리 부모가 아내를 딸처럼 여긴다 해도 나 만큼은

될 수도 없다는 걸 알았다. 

그래도 부모님한테 아내는 며느리였던 것이었다. 

남편들은 이점을 착각해선 안 된다. 

사위는 백년손님이다.

우리는 처가에 가서 손님대접을 받고 온다. 

하지만 아내를 봐라. 사위처럼 처가에 하는지..

아내들은 시댁에 그 이상을 항상 하고 온다. 

만약 남편들과 아내들의 자리가 바꾼다면 분명

우리 남편들도 아내들과 같을 것이다. 

지금 이 시대의 이혼율은 점점 증가하고 있다.

성격 탓도 있지만 시댁과의 갈등으로 인해 이혼하는 경우가

생각보단 많은 %를 차지하고 있다.

“난 부모님을 모시지 않는 그런 여자완 살수 없어”..

“우리 집에 이렇게 밖에 못하는 여자와 살수 없어”라고 한다.

당신과 평생 갈 사람은 아내다.

부모도 형제도 아닌 아내이다.

당신은 무엇 때문에 결혼을 했는가? 

“착한 며느리”로써 아내를 보고 결혼을 했는가?

아님 묵묵하게 싫은 소리 안하고 일만하는

아이만 잘 키워주면 되는 이유로 결혼했는가? 

나에게 시집와서 사랑스런 나의 아이들도 놓아주고,

살림도 잘했던 아내를 난 며느리에 맞추어서 보았다.

그런 감정들은 하나 둘씩 쌓여져 갔고,

급기야 터져버리고 말았다.

 

사람들은 소중한 걸 잃고 나서야 후회를 한다고 한다.

지금에 내가 그런 모양이다.

아내와 헤어진 후 마음의 이 빈자리는

누구도 대신해줄 수 없었다. 내부모도 내형제도 말이다.

부모가 내 인생을 살아주는 것도 아니고 형제 또한

자신들의 인생을 소중히 여기며 살고 있었고,

단지 난 그들에게 가여운 존재일 뿐

그 누구도 대신해줄 수 없는 삶을 혼가 견뎌가야만 했다.

 

좀 더 아내의 입장에서 생각해줄 껄..

내가 좀 더 참아 볼 껄..

하는 후회가 든다.

난 지금의 남편들이 나처럼 소중한 것을 잃고 난 뒤에

후회하지 않았으면 한다. 

어찌 보면 우리 남편들의 잘못이 크지 않았을까? 

분명 아내들은 이야기 했을 것이다.

힘든 마음을 우리가 알아주고 보듬어 주길 말이다. 

하지만 남자들은 그것이 아내에게 얼마나 심각한 문제인질

깨닫지 못한 채 아내를 바꾸려 했을 것이다. 

앞에 10계명만 잘 지켜나간다면

나 같은 불행한 사람은 없을 것이다. 

소중한 걸 깨닫기 전에 그것을 지키는 자세부터가

중요할 것이다. 

나의 가정을 소중히 지켜라. 



IP : 175.210.xxx.243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거친 표현, 욕설 등으로 타인을 불쾌하게 하지 않도록 해주십시오.
7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이글
    '12.9.16 3:13 PM (58.231.xxx.80)

    여자가 쓴글인데요

  • 2. 제가 쓴 글인줄...
    '12.9.16 3:50 PM (211.219.xxx.103)

    누가 썼든 남자들이 이런 생각을 갖고 있다는것 만으로도
    이혼율은 훨씬 낮아질거예요...

    글읽다 눈물 나네요...
    시부모님 모시고 살진 않지만
    나머지 상황은 저희 가정에서 다반사로 있는 일...
    게다가 남편은 시댁에 가선 손가락 하나 까딱하지 않아요...

    도와줘봤자 어머님께 타박듣는건 저니...그게 도와주는 서다 싶기도 하고요...

    솔직히 앞으로도 이런식 이라면 제 딸아이는 결호 하라고 권하고 싶지 않아요...
    네 행복을 위해 살으라 하고 싶어요...
    누군가의 일부로 그들 비유 맞추며 네 인생을 죽이며 살라고...
    절대로 그럴순 없을듯...

    가끔 시댁 얘기하면 결혼 할때 집을 남자가 사서 그렇단 얘기들 하는데...
    그렇담 제가 집 한채 사주고 명절 마다 불러 사위한테 살림 시키고
    병원 갈때 시도 때도 없이 불러대며 바쁘다하면 그딴 회사 때려치라고...
    그래도 되나요?
    그렇게 할리도 없지만 글 쓰는 것 만으로도 미래의 제 사위가 안쓰러워 지네요..
    하물며 제 아이를 그렇게 살게 할 순 없어요..
    집이 없어 시댁서 사준 집에. 사는 것도 아니고
    좀 더 인간적인 관계가 필요하단 생각이 드네요...
    아이가 성인이 되면 이혼을 꿈꾸는 1인으로
    원글에 동감합니다...

  • 3. ..
    '12.9.16 4:01 PM (203.226.xxx.71)

    첫 댓글 짜증나요..

  • 4. 왜짜증나나요
    '12.9.16 4:10 PM (58.231.xxx.80)

    10년도 전부터 돌아다니던 여자가 쓴글이잖아요
    님이 더 짜증나네요.
    그냥 여자들의 로망을 적을 글일 뿐이예요
    저런 반성하는 남자가 이혼을 왜 하나요

  • 5. ??
    '12.9.16 4:16 PM (175.210.xxx.243)

    이혼하고 나니 모든게 후회스러워 반성을 하는거겠죠.
    진작 알았으면 이혼을 했게요?
    그리고 남자가 썼던 여자가 썼던 그게 중요한가요?
    여자의 마음을 대변해주고 있는 글을 남편들이 읽고 하나라도 깨달으면 좋은거죠~

  • 6. ...
    '12.9.16 4:27 PM (58.231.xxx.80)

    아까 그글 쓴 원글님 남편 같은 경우
    이런글 써도 반성 안합니다. 근본이 삐뚤한 넘이 이런글 보여 준다고
    깨달으면 그런 행동도 안해요

  • 7. 짜증이유
    '12.9.16 5:17 PM (223.62.xxx.206)

    너무 자주 보게 되서그래요. 올리는분은 처음보셔서잔뜩 흥분해서올리고.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127766 의사와 간호사의 아는 것 비율이 몇 대 몇 정도 될까요? ... 02:03:51 11
1127765 남친은 결혼생각이 없을까요 가을바람 01:54:03 91
1127764 대형캐리어 구매를 어디서 하나요? ... 01:52:17 40
1127763 슬기로운 감빵생활 유대위 외모 진짜 좋네요 7 잘쌩김 01:40:07 270
1127762 상사가 감정적으로 대할 때 대처법은... 직장생활 01:37:24 78
1127761 김정숙여사님 시낭송 올라왔네요 1 ㅇㅇ 01:36:44 132
1127760 손발은 무지 찬데 얼굴이랑 등은 화끈거리고 3 01:35:14 147
1127759 지적은 지적질 2 01:26:19 230
1127758 늦은밤 혼술 알쓸신잡 .. 01:25:58 147
1127757 채용담당했던 현 교직원입니다. 7 187426.. 01:02:47 1,301
1127756 한그릇음식으로 할수 있는 집들이가 있을까요? 7 -- 01:02:43 436
1127755 집에서만든 쌈장같은거 어디서 살수있나요? 2 ... 00:49:49 256
1127754 중국발 외신 번역ㅣ 문재인 대통령의 취임 후 첫 중국 방문 4 ... 00:41:50 502
1127753 미술 전공하셨거나...조예가 깊은분 ... 00:36:03 324
1127752 오늘 두 새댁 보고 가슴이 서늘했네요 3 이사 00:35:32 2,374
1127751 장손왕족발 사왔는데....... 롯데마트 00:29:09 197
1127750 인터넷으로 옷을 살때요 1 쿠크 00:24:35 551
1127749 재섭는 남편 3 gma 00:20:23 869
1127748 자궁암검사시 5 물혹보이나요.. 00:19:12 655
1127747 여윳돈 4억 생기면 어디에 투자하시겠어요? 7 임대사업자아.. 00:10:53 1,716
1127746 국간장이 원래 까만색?인가요? 1 국간장 00:10:24 232
1127745 최승호 MBC 사장 취임후 터진 대형 오보 SNS 반응 13 .... 00:09:06 1,787
1127744 지금 홈쇼핑에나오는 반트쿠션 써보셨나요? 노란톤?핑크톤? 1 ^^ 00:07:08 560
1127743 해열제 교차복용 알려주세요! 4 궁금 00:06:34 262
1127742 저 토요일날 워너원 콘써트에 가요~~!! 10 기다려 다니.. 00:06:06 4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