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30새 넘거나 결혼한 자녀 형제에게 야. 너. 하나요?

가족 호칭 | 조회수 : 2,079
작성일 : 2012-09-16 07:10:36
저는 5남매의 막내이지만 이제 5 학년이 끝날 날도 얼마 안남았어요. 부모님은 연로한 어머니만 계시구요.
어려서는 줄줄이 남매의 형제라서 조부모 부모님 형제들의 사랑을 많이 받고 어리광도 많이 부렸구요...
긍정적이고 밝고 큰 문제없이 자라서 그런지 가정에서 크게 혼나고 트러블 있던 기억조차 없어요.
물론 부모님도 형제들도 매우 평화로운 성품이구요. 나름 매우 돈독하고 가까운 가족관계로 성장했어요.

제가 봐온 대부분의 가정이나 우리 집에서는 형제들이 30세 정도 넘거나 가정을 꾸릴 때 쯤 되면
자연스럽게 호칭도 변해서 야.. 너.. 먹어라... 그랬냐... 등의 완전 하대는 아랫사람들에게도 안하는게
당연하게 되어있는데 모두 그런건 아닌가봐요.

10 세 위의 맏언니도 형제간에 막말하거나 완전하대체로 하지 않으시고 나머지 형제들도 차례로 마찬가지로
나름 반경어를 써주세요.
예를 들자면, 밥은 먹었니? 보다는 식사 했지? 안했다면 같이 하는 게 어떠신가? 정도의 말투죠.
막내인 저도 윗형제들에게 완전 극존칭을 쓰는 건 아니지만 존대어로 대개 하구요.

어머니도 찾아 뵈면... 우리 박대표 오랜만에 걸음했구먼... 어미가 그립지 않으셨나?^^ 이런 식으로 인사해주세요.
식사때 되어서 진지 차려드리면 "애쓰셨네... 맛있게 잘 먹을게" 정도의 말씀 해주시구요.

동생들에게 쓰는 문장의 예를 들면,
"그 사안에 대해서 너는 왜 그렇게 무기력하게 대응하냐?"  라는 투의 말은 들어 본 적이 없구요
"그 사안에 대해서는 더욱 적극적으로 대응해야 한다고 생각하는데 다시 잘 생각해 보시게." 라는 말로 나누죠.

그러니까 자연스럽게 제 형제들은 부부사이에도 이견이 있어도 낮은 수준이라도 막말이라고는 한 적도 들은 적도 없고 이견이나 갈등이 생긴다면
즉시 평화롭게 해결하고 봉합하는 수순으로 접어들게 되더라구요.

그렇다고 가족간에 거리감이 있거나 늘 긴장해야 한다거나 관계가 이상한 건 아니고
최소한 가정에서는 오히려 한평생 언성높이고 다투거나 탓하고 험악할 일 없어서 좋은 점이 많은 것 같아요.

단점이 있다면...
친구 언니가 친구에게 "동생년이 그따위로 밖에 못하냐?" 는 말을 옆에서 들으면 식은 땀이 나죠... 
이거 큰 싸움이구나... 하구요. 근데 정작 당사자들은 별 일 아닌 듯 하니까 좀 생소한 경험을 하게 되는 경우가 있어요.
IP : 211.204.xxx.193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거친 표현, 욕설 등으로 타인을 불쾌하게 하지 않도록 해주십시오.
7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가족 호칭
    '12.9.16 7:12 AM (211.204.xxx.193)

    예전에 국무총리 하던 분 티비에서 보니까 연로하신 어머님이
    "김박사, 출타하기 전에 나좀 잠깐 보고 나가시게" 하는 것 보고 조선시대 느낌이 좀 나기는 했어요.
    근데 자녀라도 존중해주는 말투는 많은 것을 동시에 가져오는 것 같아요.

  • 2.
    '12.9.16 8:44 AM (218.50.xxx.99)

    예로 드신 부분 읽어보니 음... 말을 부드럽게 하는거 완곡하게 하는걸 말씀하시는것 같은데요.
    그건 나이 상관없이 다 좋지요. 동생년 ;;; 이런표현은 친근감을 넘어선 욕 ㅡ.,ㅡ 이잖아요. 욕은 무조건 기분나쁜거고 해선 안되는 거구요...

    30세가 그렇게 많은 나이 아니에요...특히 요즘엔 30세 이전이건 이후건 결혼을 해도 철드는것도 아니고
    생각이 짧아서 마냥 애들같기만한 그런 사람들이 대부분이에요. 결혼했어도 좀 혼나도 되는 사람들 많다고 생각합니다.

    나이들수록 존중은 좋지요. 그 존중이라는게 서로 해야될말 안해야 될말 가려서 말수 줄이고 적당히 선긋고 사는걸 말하는거 같아요. 화나고 싸울일 있어도 어릴때만큼 바로바로 퍼붓지 않는거죠...더 생각하고 참고...
    그러는거아닐까요?

    전 개인적으로 야. 너 가 존중하지 않는 말이라고는 생각하지 않아요. 아마 저도 5-60 쯤 되면 생각이달라질수도 있겠지만요...

  • 3. ...
    '12.9.16 9:13 AM (180.228.xxx.117)

    원글님같은 생각이시라면..
    어릴 때 형제가 늙어지면 형제가 아니나요?
    아들보고 ~하시게..이거 점잖은 것 같아 보여도 사실 좀 웃기는 말투죠.
    80살 돼고 90살돼도 형제는 형제..
    웃 형제는 동생들에게 야,너 하는 게 당연한 것이고..
    동생들은 언니,누님 ~했어?하는 게 당연한 것이지,나이 들었다고 손 위 형제가 동생들에게
    반존대 비스무리 하는 말투..이해가 안가요

  • 4. 결혼한 형제는
    '12.9.16 9:30 AM (116.120.xxx.67)

    내 형제이기도 하기만 이제 우리 가족이기전에 다른 가정의 부인이자 엄마이거나 남편이자 아빠가된 거고 그에 맞는 대우를 해주는게 맞다는거죠. 저렇게까지 존대는 아니지만 우리집도 결혼한 형제들한테 야 너 하지 말라고 하십니다. 특히 배우자 앞에서 저렇게 대하면 안된다고 하세요. 집에서 대우해줘야 배우자들도 함부로 안한다고.

  • 5. 제 생각에도
    '12.9.16 11:46 AM (121.147.xxx.224)

    어느 정도 존칭은 필요하다고 봐요.
    저희 시댁식구들이 유난히 형제애가 끈끈해서 모이면 마흔 다 넘은 분들이 야자트고 말씀 나누시는데
    시댁 식구들이긴 하지만 .. 보기 좀 민망해요.

  • 6. ..
    '12.9.16 12:35 PM (1.241.xxx.27)

    좋은 집안에서 점잖게 사시는것 같네요.
    저희집은 좀 천박한듯 해요.
    애들도 그렇게 자라겠네요. 휴..
    집안에 의사박사교수가 포진해 있어도
    언어수준은 엄마가 두번 불러서 안나오면 이뇬이 귀가 막혔나. 이렇게 말씀하시는 수준입니다.
    저도 그래서 그래요.
    씁쓸하네요. 원글님이 우리집식구들 보면 어울리기도 싫으실거 같고..가까이 오는것조차 싫어하실듯해요.

  • 7. ..
    '12.9.16 1:33 PM (110.14.xxx.164)

    결혼하고 나면 이름도 잘 안불러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223612 日정부 행정문서 '연호' 안쓰고 '서기년도'로 통일 그렇군요 16:20:13 20
1223611 핸드폰 커버 추천해주세요 ... 16:20:08 7
1223610 다이애나 왕비는 어떻게 결혼한거죠? ㅇㅇ 16:15:20 89
1223609 뜬금없는 실리프팅 이야기 2 또릿또릿 16:12:11 221
1223608 평촌 어깨 수술이요.....? 2 .. 16:06:48 83
1223607 야이 그래서 자유당 찍을거야 8 //// 16:06:22 135
1223606 159에 63인데 66입는데요 7 ㅇㅇ 16:01:05 535
1223605 수원 왕갈비집 추천해주세요 6 ... 15:58:51 206
1223604 알바 조건 괜찮은가 좀 봐주세요~~ 1 알바처음 15:56:27 208
1223603 동유럽 로밍 안해도 될까요? 패키지 6 셀러브리티 15:51:24 210
1223602 매물이 계속 쌓이는데.... 지켜봐야 하는거죠? 2 이사 15:50:35 815
1223601 아이유, 악의적 명예훼손 악플러 고소 “선처無·강경대응” 9 ㅇㅇ 15:50:31 476
1223600 KT 멤버쉽 포인트 다들 어디에 쓰세요 8 궁금 15:50:09 564
1223599 반포 소형 평수 이사 고민입니다. 3 결정 15:49:32 413
1223598 한국 여성 기대수명 세계 첫 90살 돌파…남녀 모두 1위 1 기대수명 15:48:19 345
1223597 초 6..일룸책상 추천해주세요 1 hiteni.. 15:47:00 66
1223596 졸린것도 우울증인가요? 2 ... 15:46:10 261
1223595 외국어는 어떻게 하는거예요? 1 고3 15:46:08 181
1223594 아파트에서 초등학생이 아령을 던져 사람이 다쳤대요 26 세상에 15:45:36 2,001
1223593 남친과의 말다툼 16 음식에 대한.. 15:39:18 894
1223592 장신영강경준 결혼하네요 8 15:38:37 1,563
1223591 항암치료 기간을 대강 병원에서 알려주나요? 4 슬픔 15:37:39 283
1223590 친언니가 사이비 교회를 다니는데, 좀 봐주세요.(펑예정 4 .. 15:37:16 551
1223589 급질)성년의 날, 몇년생이 성년된건가요? 4 ... 15:33:54 309
1223588 샐러드 vs. 나물 - 뭐가 더 몸에 좋을까요? 15 성인병정복 15:32:28 7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