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버터? 버터? 내가 바른게 버터라뉘!!!!

버터 | 조회수 : 1,788
작성일 : 2012-09-14 14:52:20

에센스와 크림이 똑 떨어져서 ****샵에 사러갔었다.

올봄에 쓰던 **에센스 라인이 좋아서 재구매 하러갔었는데

**라인으로 보습력이 강화된 신상이 나왔다.

 

아무래도 가을 겨울엔 건조하니까 보습력이 강화된 **라인으로 에센스와 크림을 선택했다.

근데 크림이 두종류다.

한개는 이천원 정도 더비싼데 보습력이 36시간 지속된다고 한다.

걍 좋은게 좋은거겠지.. 점원이 권하는대로 집어왔다.

 

사은품으로 **라인 3종셋트 샘플도 받았다.

 

구매한날 저녁 갑자기 친구와 약속이 잡혔다.

퇴근전 가게에서 세수를 하고 신상샘플 3종셋트를 빛의 속도로 처덕처덕 바르고 비비를 바르고

친구를 만나고 집에와서 씻지도 않고 그냥 잤다.

 

그런데 그전에도 비비까지 바르고 세수안하고 자도 아무렇지도 않았는데

그날은 턱주변이 간질간질했다.

 

급하게 세수하느라 비눗물이 덜씻겼나.. 궁시렁 궁시렁 거리다 말았다.

 

담날 아침에 새로 구매한 **라인 본품을 개봉하여 기초를 시작하면서 크림을 바르는데

웬지 크림점성이 소프트 하지않고 되직하다.

 

용기에 적힌 이름을 자세히 보니...

모야모야.. 크림이 아니고 버터잖아!!!!!!

 

살때 점원한테 난 고영양은 바르면 뾰류지 난다고 말했었는데...

그래서 난 찐득한 영양크림도 안바르고 수분크림만 바르는데...

영양크림도 아니고 버터를 주다니... 흑흑흑.... 망했다....

 

꼼꼼하게 읽어봤어야 하는데

그냥 크림이 다 크림이겠거니 하고 아무생각 없이 주는대로 받아온 내잘못이다. 흑흑..

샘플써보고 이상하면 본품을 유심히 살폈어야 하는데 상상도 못하고 본품을 훅 뜯어서 쓴 내잘못이다. 흑흑..

근데 본품이 버터란걸 알고나서도 환불하러 가기도 귀찮고 무안해서 그냥 써야된다. 흑흑

 

어젯밤.. 세수를 하고 기초라인을 바르는데.. 우울했다. 흑흑..

맘먹고 샀는데 이런 실수를 하다니..

이거 다 쓰는내내 꿀꿀할꺼얌.. 흑흑...

 

어찌나 리치한지

건조한 발뒤꿈치에 발랐더니 효과 직빵 짱이다.

금새 발바닥이 보들보들 해진다.

흑흑..

기름기 많은 풋크림을 얼굴에 바르는 느낌....

 

이제 화장품 사러갈때도 돋보기 들고 가야되나.... 끄응.... ㅡ.ㅡ

 

 

IP : 182.210.xxx.44
4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도대체
    '12.9.14 4:12 PM (125.186.xxx.34)

    무슨 소린지....
    화장품 가게에서 왜 버터를 팔아요?

  • 2. 윗님..
    '12.9.14 4:32 PM (163.152.xxx.46)

    시어버터 종류로 피부에 바르는 거 있어요.

  • 3. ..?
    '12.9.14 4:32 PM (110.14.xxx.164)

    시어버터

  • 4. 버터
    '12.9.14 4:50 PM (182.210.xxx.44)

    '페이셜 버터' 라고 얼굴이나 피부에 바르는 것이 있어요.
    먹는 버터랑은 다른데 제품 질감이나 점성이 버터처럼 좀 뻑뻑하고 유분이 많아요
    건조하신 분들껜 아주 좋은 아이템이죠...

    하지만 제얼굴은 지성이라서
    유분 많이 있는걸 바르면 뾰류지가 잘 나거든요..
    그래서 평소
    시어버터나 바디샾의 버터류 근처에는 아예 얼씬도 안하는 사람인데

    고르고 골라서 산다고 산게 하필이면 버터라서 절망했답니다.
    이제 나이 사십인데...
    노안이 시작되는지...
    가격표는 얼핏 봤는데 그 가격표에 같이 적혀있는
    깨알같은 제품명을 정확하게 보지 못하고
    수분크림인줄 알고 유분듬뿍 버터를 사버려서 슬픕니다.

    저도 그 가게에서 페이스 버터를 팔 줄 꿈에도 몰랐습니다. 흑흑..

    제가 평소 시간이 별로 없어서 오전에 후딱가서 쇼핑하는 편인데
    그날도 손님은 저 하나 밖에 없어서 점원이 친절하게 옆에서
    설명을 해주면서 붙어 있었는데 그러는 통에 제가 이것저것 집어서 설명서나 제품명을
    읽어볼 타이밍이 없었어요...

    그냥 설명듣고 고개 끄덕끄덕 하다가 보습력 짱이라고 하길래 주세요 했다는 슬픈전설이.. ㅠ.ㅠ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310715 퉁퉁이인데 살 좀 찌라는 소리 들었어요 ㅇㅇ 17:08:09 13
1310714 김밥에 소고기 넣는 것 보다 김밥햄 넣는게 7 맛있는 17:04:31 174
1310713 저희 아들 재워주기 싫다는 올케에게 서운하네요 39 ... 16:55:29 1,240
1310712 혜경궁 수사도 이정도는 했을려나요 2 16:55:18 98
1310711 시댁이 잘살고 안도와주면 5 ... 16:55:02 252
1310710 이번 가을, 툭하면 울컥하고 목이 메이는 2 호르몬 16:53:25 125
1310709 피아노 녹음시 2 질문 있어요.. 16:48:21 76
1310708 제 자리가 문 바로 앞자리인데 문을 너무 세게 닫으면 3 16:42:47 313
1310707 40넘어 결혼은 안 했지만 만나는 연인은 있으신 분 계세요? 4 40대 16:42:37 553
1310706 창업대박이 금전적으로는 가장 좋은 것 같아요 1 루브르 16:41:46 146
1310705 초콜릿어떤걸로 해야하나요? 3 수험생초콜릿.. 16:39:58 157
1310704 숙명 수사 중간 발표난 건 저녁에 하는 pd수첩때문? 1 그런데 16:38:30 594
1310703 연금.. 정년 퇴직 후 국민연금 나오때까지.. 어떻게 버텨야 하.. 1 ** 16:36:18 294
1310702 느닷없는 항문출혈, 단순 치핵일 때 그러기도 하나요? 2 근심녀 16:35:09 146
1310701 오래된 휘발유나 등유.. 어떻게 버리나요? 16:32:59 51
1310700 이재명 운전기사님 잘못되면 범인은 이재명.. 14 ... 16:32:07 975
1310699 다음부터 관함식을 이렇게 할 것을 제안한다. 꺾은붓 16:30:53 79
1310698 최저임금 인상을 최대한 긍정적 나오는 가상 상황. 슈퍼바이저 16:29:40 65
1310697 40대 이상 사무직... 언제나 구두만 신으시나요? .. 16:29:36 171
1310696 왜 전문직 선호하는지 알겠어요 2 ㅇㅇ 16:29:17 960
1310695 댕댕들 사료 계속 같은걸로 주세요? 7 16:27:05 202
1310694 신축아파트들 커뮤니티 시설은 돈내고 사용하나요? 10 ... 16:25:10 784
1310693 부동산 잘 아시는 분 도와주세요. 3 ... 16:21:15 569
1310692 모니터에 검은 세로줄이 나타나요..ㅠㅠㅠㅠㅠㅠㅠ 3 tree1 16:17:06 272
1310691 선산은 계속 가지고 있는건가요? 7 ... 16:14:59 67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