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버터? 버터? 내가 바른게 버터라뉘!!!!

버터 | 조회수 : 1,765
작성일 : 2012-09-14 14:52:20

에센스와 크림이 똑 떨어져서 ****샵에 사러갔었다.

올봄에 쓰던 **에센스 라인이 좋아서 재구매 하러갔었는데

**라인으로 보습력이 강화된 신상이 나왔다.

 

아무래도 가을 겨울엔 건조하니까 보습력이 강화된 **라인으로 에센스와 크림을 선택했다.

근데 크림이 두종류다.

한개는 이천원 정도 더비싼데 보습력이 36시간 지속된다고 한다.

걍 좋은게 좋은거겠지.. 점원이 권하는대로 집어왔다.

 

사은품으로 **라인 3종셋트 샘플도 받았다.

 

구매한날 저녁 갑자기 친구와 약속이 잡혔다.

퇴근전 가게에서 세수를 하고 신상샘플 3종셋트를 빛의 속도로 처덕처덕 바르고 비비를 바르고

친구를 만나고 집에와서 씻지도 않고 그냥 잤다.

 

그런데 그전에도 비비까지 바르고 세수안하고 자도 아무렇지도 않았는데

그날은 턱주변이 간질간질했다.

 

급하게 세수하느라 비눗물이 덜씻겼나.. 궁시렁 궁시렁 거리다 말았다.

 

담날 아침에 새로 구매한 **라인 본품을 개봉하여 기초를 시작하면서 크림을 바르는데

웬지 크림점성이 소프트 하지않고 되직하다.

 

용기에 적힌 이름을 자세히 보니...

모야모야.. 크림이 아니고 버터잖아!!!!!!

 

살때 점원한테 난 고영양은 바르면 뾰류지 난다고 말했었는데...

그래서 난 찐득한 영양크림도 안바르고 수분크림만 바르는데...

영양크림도 아니고 버터를 주다니... 흑흑흑.... 망했다....

 

꼼꼼하게 읽어봤어야 하는데

그냥 크림이 다 크림이겠거니 하고 아무생각 없이 주는대로 받아온 내잘못이다. 흑흑..

샘플써보고 이상하면 본품을 유심히 살폈어야 하는데 상상도 못하고 본품을 훅 뜯어서 쓴 내잘못이다. 흑흑..

근데 본품이 버터란걸 알고나서도 환불하러 가기도 귀찮고 무안해서 그냥 써야된다. 흑흑

 

어젯밤.. 세수를 하고 기초라인을 바르는데.. 우울했다. 흑흑..

맘먹고 샀는데 이런 실수를 하다니..

이거 다 쓰는내내 꿀꿀할꺼얌.. 흑흑...

 

어찌나 리치한지

건조한 발뒤꿈치에 발랐더니 효과 직빵 짱이다.

금새 발바닥이 보들보들 해진다.

흑흑..

기름기 많은 풋크림을 얼굴에 바르는 느낌....

 

이제 화장품 사러갈때도 돋보기 들고 가야되나.... 끄응.... ㅡ.ㅡ

 

 

IP : 182.210.xxx.44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거친 표현, 욕설 등으로 타인을 불쾌하게 하지 않도록 해주십시오.
4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도대체
    '12.9.14 4:12 PM (125.186.xxx.34)

    무슨 소린지....
    화장품 가게에서 왜 버터를 팔아요?

  • 2. 윗님..
    '12.9.14 4:32 PM (163.152.xxx.46)

    시어버터 종류로 피부에 바르는 거 있어요.

  • 3. ..?
    '12.9.14 4:32 PM (110.14.xxx.164)

    시어버터

  • 4. 버터
    '12.9.14 4:50 PM (182.210.xxx.44)

    '페이셜 버터' 라고 얼굴이나 피부에 바르는 것이 있어요.
    먹는 버터랑은 다른데 제품 질감이나 점성이 버터처럼 좀 뻑뻑하고 유분이 많아요
    건조하신 분들껜 아주 좋은 아이템이죠...

    하지만 제얼굴은 지성이라서
    유분 많이 있는걸 바르면 뾰류지가 잘 나거든요..
    그래서 평소
    시어버터나 바디샾의 버터류 근처에는 아예 얼씬도 안하는 사람인데

    고르고 골라서 산다고 산게 하필이면 버터라서 절망했답니다.
    이제 나이 사십인데...
    노안이 시작되는지...
    가격표는 얼핏 봤는데 그 가격표에 같이 적혀있는
    깨알같은 제품명을 정확하게 보지 못하고
    수분크림인줄 알고 유분듬뿍 버터를 사버려서 슬픕니다.

    저도 그 가게에서 페이스 버터를 팔 줄 꿈에도 몰랐습니다. 흑흑..

    제가 평소 시간이 별로 없어서 오전에 후딱가서 쇼핑하는 편인데
    그날도 손님은 저 하나 밖에 없어서 점원이 친절하게 옆에서
    설명을 해주면서 붙어 있었는데 그러는 통에 제가 이것저것 집어서 설명서나 제품명을
    읽어볼 타이밍이 없었어요...

    그냥 설명듣고 고개 끄덕끄덕 하다가 보습력 짱이라고 하길래 주세요 했다는 슬픈전설이.. ㅠ.ㅠ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226332 미국 대통령들 뒤에 참모들 세우고 연설하는 이유가 뭔가요? 근데 05:45:22 103
1226331 형제나 자매, 남매끼리 싸울 때 일방적으로 맞는 자녀 있나요? 3 ㄱㄱ 04:25:00 357
1226330 남편하고 잘 부딪쳐요 3 주절주절 04:10:42 400
1226329 나이 들어서도 부부관계 활발히 하는 사람들은 궁금 04:08:22 679
1226328 투명한비닐 1 얼룩 04:02:36 253
1226327 시댁쪽 백수 일자리 소개시켜주고 좋은소리도 못들었네요 ... 03:36:36 448
1226326 담배 피우고 꽁초 필로티에 버리는 세입자 세입자 03:32:43 188
1226325 gs25 한우등심 구입때 공짜로 주는 와인후기 2 고기파는편의.. 03:30:29 554
1226324 트럼프하고 한국 북한 셋이 3 먼지시러 02:31:57 986
1226323 시모가 제게 엄마여~ 라고 전화해요. 31 .. 02:12:33 2,686
1226322 시에서 주관하고 공무원 아닌 강사쌤..김영란법 해당되어요?? ........ 02:12:29 204
1226321 맞벌이, 시터... 고민 2 엄마 02:08:59 338
1226320 트럼프가 김정은 죽일거 같지 않나요? 23 01:58:08 3,433
1226319 아이 통장 관리 ... 01:57:33 208
1226318 필러 상담받고 왔어요 1 욕망녀 01:55:23 374
1226317 대한항공 직원들 4차 촛불 집회…'직원연대' 창립 선포 2 snowme.. 01:53:14 213
1226316 다음 뉴스검색순위에 '손학규 징크스' ㅋㅋㅋ 2 만덕山 01:52:53 868
1226315 역시 혼술이 잘취해요 3 .. 01:52:42 328
1226314 수지양 기특해요 7 .. 01:50:47 1,234
1226313 어쨌든 트럼프땜에 화는 납니다. 2 띠용띠용 01:49:02 407
1226312 부모키작고 안먹는 아이 1 .. 01:48:18 178
1226311 곰인 여자의 좋은 점도 있을까요? 12 Dfg 01:47:01 1,193
1226310 남친이 갑자기 결혼사진을 보여줘요 3 가을 01:43:53 1,982
1226309 피아노 연주자에 따라서 피아노 소리가 다른가요 6 01:34:55 619
1226308 슈퍼마켓에 애완견 데려오는 심리 3 비숑 01:18:10 7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