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아이병원에 대해

엄마 마음 | 조회수 : 855
작성일 : 2012-09-13 11:02:54

수면치료중 유아가 사망했다는 뉴스를 보며 참 마음이 아프네요.

 

엄마라면 아이가 그저 튼튼하게만 자라주면 참 고맙지만 아이마다 다 다르니 엄마마음이 참 여려지면서 강해지는 거 같아요.

 

첫째와는 달리 둘째가 잔병치레를 좀 했어요.

모유집착으로 이유식도 부실하고 음식도 거부하고 참 힘들게 키웠는데 둘째키우면서 육아서대로 컸던 첫째와는 달리

아이마다 다르구나를 절실히 실감하며, 늘 배고프니 아기는 잠도 부족하고 징징거리고 엄마껌딱지였는데

 

걷는것도 15개월 넘어서면서 시작하려할때 아이가 한쪽다리를 사용못하면서 질질 기어가길래

병원에서는  맞는말이겠지만 약을 주면서 이삼일 지나서 차도가 있으면 활액막염(간단) 없으면 백혈병 등을 의심이라 길래

그때의 이삼일은 마음이 지옥이었는데 정말 아이가 갑자기 걸음마 연습을 많이 하여 무릎에 염증이 생긴 활액막염이라 하여 그 약으로 나았었죠. 하지만 눈물바람과  걱정은 지금도 가슴이 아리네요.

 

20개월쯤 아기가 원형탈모가 생겼는데

피부과에서 하는말 원인모른다, 연고발라봐라, 나을지 안나을지 모르겠다, 원형이 대여섯개 더 생길지도 모른다....

맞는 말이지만 ...

혹시해서 한의원에도 갔었지요. 이병원은 원장샘이 친절과 환자마음을 달래주면서 약이 저렴하고 잘 나아서 지금은 진료받는데 엄청힘들어요.

샘이 하는말 먹는게 부실하고 노산이라 아이가 영양실조라네요.

그러면서 아이의 머리카락, 치아, 피부가 약하다면서 지금은 처방할 수 없고 두돌지나 다시오라며 그때 녹용을 조금만 먹으면 아무것도 아니니 걱정하지 말라는데 제가 마음의 치료를 받았다고 생각해요.

그때 우리둘째는 모기한테 물리면 피부가 엄청 부으면서 딱딱해지는 기묘증(?)에 앞니하나가 나면서 가로로 썩은줄이 생긴 상태라 샘이 너무나 대단해 보였거든요.

두돌 지나기만 기다려 달려가서 오만원도 안되는 한약을 일주일정도만 먹였는데 아이의 탈모는 더 진행도 안되었지만 다 메워졌어요.(피부과연고는 안발랐구요)

 

두돌지나 그 앞니가 넘어질때 부러졌었고 어금니 충치치료때문에

첫번째 치과에서는 아기가 넘 어리다면서 맞는말이지만 어린이전용치과에 가서 수면치료를 권했어요.(그냥 귀찮아하는 느낌이 느껴졌어요)

두번째 치과는 동네에서 오래된 과잉진료안하기로 유명한 좀 허름한편인 곳에 가서 제가 아기를 붙들고 의사샘과 간호사가 정말 힘들게 치료했었네요. 앞니는 그냥 두라고 치료해봤자 다시 부러진다고..

절반정도 부러졌는데 이가 조금 내려와 미관상 심하게 눈에 띄는 정도가 아니라서요.

그 치과에 3개월에 한번씩 다니면서 우리아이가 7살때까지 충치치료하면서 잘 썩는이라 정기적으로 다녔었죠.

그 동네치과가 있다는 것 하나만으로 저의 마음고생은 거의 안한편이예요. 비용도 아주 저렴했고요.

 

지금 그 아이는 학교에 다니는데 두돌이후 정말 거짓말처럼 밥도 잘 먹어요. 저도 생협이용하면서 잔잔하게 신경쓰면서요.

키도 평균보다 크고 잔병치레도 또래만큼만 하고 정말 다행스럽게 자랐어요.

 

소아과도 아주 어릴때 같은 말이라도 엄하게 과하게 말하는 데는 다니다가 "아무것도 아닙니다. 약먹으면 나아요~"라며

웃으며 걱정도 치료해주는 그런 소아과로 주로 다녔어요. 물론 실력있는 의사샘이었죠.

 

비록 이사왔지만 그때 생각하면 고마운 동네병원이었네요.

치과선택시 여기서 본 글귀가 정말 와 닿았어요. 최소 3군데 견적받아야 되고 그 동네에서 오래오래 진료하고 있는곳을 찾아라~

너무 길었죠^^;
IP : 59.21.xxx.29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거친 표현, 욕설 등으로 타인을 불쾌하게 하지 않도록 해주십시오.
0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223727 어떤 배우의 연기 변신이 기억 남으세요? 2 배우 20:05:29 67
1223726 성년의 날 나이 바뀌었어요? 성년의날 20:02:48 51
1223725 눈썹거상 2 .. 20:01:42 117
1223724 내일 절에 가려고 하는데요~ 2 애둘맘 19:55:00 226
1223723 이럴때 가스도 샌건가요? ... 19:52:54 69
1223722 명예훼손으로 걸었나보네요. 2 늑대와치타 19:49:18 686
1223721 북한이 저럴수록 자한당 좋은일만 시킴 5 ㅇㅇㅇ 19:47:22 259
1223720 고딩 아들 집에서 짜증을 많이 내요 3 19:47:20 350
1223719 일반 상가 수도요금이 너무 많이 나와서요. 셀러브리티 19:47:08 87
1223718 사람 찾는 방법 있을까요? 2 ...,, 19:46:43 184
1223717 스텐레스로 된 반찬통 쓰시는 분 계신가요? 5 궁금 19:41:16 431
1223716 수학요~(중등 ㅡ고등)가능? 2 궁금해용 19:39:42 136
1223715 리빙한국 프라이팬 어떤가요? ㅇㅇ 19:39:23 41
1223714 입이방정 바보 19:38:48 147
1223713 내일 pd 수첩 내용 보셨어요? 4 .. 19:36:31 559
1223712 우리나라 성씨중 "헌" 씨 있나요 ? 5 심플앤슬림 19:34:07 632
1223711 북한 또 왜저래요? 12 짜증나 19:33:54 1,510
1223710 밥먹고 몇분후에 누워도 될까요? 5 참을인 19:32:05 374
1223709 아이피 변동 질문인데요 사소한 궁금.. 19:28:47 71
1223708 친구랑 절교해야 하겠죠 6 화나 19:28:07 957
1223707 6월 첫주 대구날씨 어떨까요? 2 .. 19:27:28 82
1223706 요 근래 카드모집 1 19:26:42 128
1223705 나이많은 노처녀 후려치기 당한 후기 21 어버버 19:23:02 2,490
1223704 방구석 1열 재밌어요. 4 .... 19:17:28 533
1223703 라면 박스채 사서드시는 분 계신가요? 13 라면 19:15:15 84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