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Banner

제 목 : 아이병원에 대해

엄마 마음 | 조회수 : 834
작성일 : 2012-09-13 11:02:54

수면치료중 유아가 사망했다는 뉴스를 보며 참 마음이 아프네요.

 

엄마라면 아이가 그저 튼튼하게만 자라주면 참 고맙지만 아이마다 다 다르니 엄마마음이 참 여려지면서 강해지는 거 같아요.

 

첫째와는 달리 둘째가 잔병치레를 좀 했어요.

모유집착으로 이유식도 부실하고 음식도 거부하고 참 힘들게 키웠는데 둘째키우면서 육아서대로 컸던 첫째와는 달리

아이마다 다르구나를 절실히 실감하며, 늘 배고프니 아기는 잠도 부족하고 징징거리고 엄마껌딱지였는데

 

걷는것도 15개월 넘어서면서 시작하려할때 아이가 한쪽다리를 사용못하면서 질질 기어가길래

병원에서는  맞는말이겠지만 약을 주면서 이삼일 지나서 차도가 있으면 활액막염(간단) 없으면 백혈병 등을 의심이라 길래

그때의 이삼일은 마음이 지옥이었는데 정말 아이가 갑자기 걸음마 연습을 많이 하여 무릎에 염증이 생긴 활액막염이라 하여 그 약으로 나았었죠. 하지만 눈물바람과  걱정은 지금도 가슴이 아리네요.

 

20개월쯤 아기가 원형탈모가 생겼는데

피부과에서 하는말 원인모른다, 연고발라봐라, 나을지 안나을지 모르겠다, 원형이 대여섯개 더 생길지도 모른다....

맞는 말이지만 ...

혹시해서 한의원에도 갔었지요. 이병원은 원장샘이 친절과 환자마음을 달래주면서 약이 저렴하고 잘 나아서 지금은 진료받는데 엄청힘들어요.

샘이 하는말 먹는게 부실하고 노산이라 아이가 영양실조라네요.

그러면서 아이의 머리카락, 치아, 피부가 약하다면서 지금은 처방할 수 없고 두돌지나 다시오라며 그때 녹용을 조금만 먹으면 아무것도 아니니 걱정하지 말라는데 제가 마음의 치료를 받았다고 생각해요.

그때 우리둘째는 모기한테 물리면 피부가 엄청 부으면서 딱딱해지는 기묘증(?)에 앞니하나가 나면서 가로로 썩은줄이 생긴 상태라 샘이 너무나 대단해 보였거든요.

두돌 지나기만 기다려 달려가서 오만원도 안되는 한약을 일주일정도만 먹였는데 아이의 탈모는 더 진행도 안되었지만 다 메워졌어요.(피부과연고는 안발랐구요)

 

두돌지나 그 앞니가 넘어질때 부러졌었고 어금니 충치치료때문에

첫번째 치과에서는 아기가 넘 어리다면서 맞는말이지만 어린이전용치과에 가서 수면치료를 권했어요.(그냥 귀찮아하는 느낌이 느껴졌어요)

두번째 치과는 동네에서 오래된 과잉진료안하기로 유명한 좀 허름한편인 곳에 가서 제가 아기를 붙들고 의사샘과 간호사가 정말 힘들게 치료했었네요. 앞니는 그냥 두라고 치료해봤자 다시 부러진다고..

절반정도 부러졌는데 이가 조금 내려와 미관상 심하게 눈에 띄는 정도가 아니라서요.

그 치과에 3개월에 한번씩 다니면서 우리아이가 7살때까지 충치치료하면서 잘 썩는이라 정기적으로 다녔었죠.

그 동네치과가 있다는 것 하나만으로 저의 마음고생은 거의 안한편이예요. 비용도 아주 저렴했고요.

 

지금 그 아이는 학교에 다니는데 두돌이후 정말 거짓말처럼 밥도 잘 먹어요. 저도 생협이용하면서 잔잔하게 신경쓰면서요.

키도 평균보다 크고 잔병치레도 또래만큼만 하고 정말 다행스럽게 자랐어요.

 

소아과도 아주 어릴때 같은 말이라도 엄하게 과하게 말하는 데는 다니다가 "아무것도 아닙니다. 약먹으면 나아요~"라며

웃으며 걱정도 치료해주는 그런 소아과로 주로 다녔어요. 물론 실력있는 의사샘이었죠.

 

비록 이사왔지만 그때 생각하면 고마운 동네병원이었네요.

치과선택시 여기서 본 글귀가 정말 와 닿았어요. 최소 3군데 견적받아야 되고 그 동네에서 오래오래 진료하고 있는곳을 찾아라~

너무 길었죠^^;
IP : 59.21.xxx.29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거친 표현, 욕설 등으로 타인을 불쾌하게 하지 않도록 해주십시오.
0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129479 김광수기자님..한입으로 두말하는겁니까?. ㅅㄷ 2017/12/16 50
1129478 서울 공항 도착한 문재인 대통령 내외.jpg 고생하셨습니.. 2017/12/16 204
1129477 상대방이 차단이나 삭제 어떻게 아나요? 2 카톡에서 2017/12/16 133
1129476 컷코 냄비 잘 아시는 분 계세요? 궁금이 2017/12/16 32
1129475 처자식 버리고(?) 사회적으로 활발히 활동하는 분 계시나요~? 2 .... 2017/12/16 202
1129474 카톡에서 친구로 안뜨면요 1 궁금 2017/12/16 123
1129473 너의 등짝스매싱에서 박영규 와이프로 나오는 분 곱네 2017/12/16 109
1129472 680명 모자라요.ㅠ3만 안됨.해체.새청원ㄱㄱ 2 기자단.새... 2017/12/16 367
1129471 문재인 정부는 인문학 정치를 하고 있다.jpg 2 저녁숲 2017/12/16 268
1129470 다 내려놓았다고 생각했는데... 5 ㅠㅠ 2017/12/16 394
1129469 모s. 일보에게 고마워요 Klwls 2017/12/16 149
1129468 돈꽃 보느라 브라보 마이 라이프 못 봤어요 ..... 2017/12/16 152
1129467 예언-이국종은 다음 총선 새누리당으로 출마할 것임 14 스무디 2017/12/16 852
1129466 맛있는 빵집 1 ... 2017/12/16 253
1129465 그알 꼭보세요..권역외상센터 그알 꼭 2017/12/16 252
1129464 지금 kbs1에서 난징대학살 방송하네요. 너무 끔찍합니다. 3 유랑 2017/12/16 428
1129463 사투리 심하면 표준어 배우고 싶나요? 4 궁금 2017/12/16 153
1129462 카풀하는데 운전자라면 어떻게 하시겠어요?? 4 카풀 2017/12/16 266
1129461 대봉감과 홍시의 차이 6 몰라서 질문.. 2017/12/16 406
1129460 '국제 택배' 마약 밀반입 급증..이찬오 '덜미' 이찬오 2017/12/16 224
1129459 이런 홀대 받아 보신분 중국에서 2017/12/16 322
1129458 문재인 대통령의 베이징 식당방문에 담긴 의미.gisa 2 이렇게 깊은.. 2017/12/16 288
1129457 다음번 총선 이국종 자유한국당에서 출마할 것임 16 스무디 2017/12/16 1,169
1129456 도대체 돈암시장 떡볶이 맛은 어떤맛일까? 7 2017/12/16 779
1129455 식단 일기 쓰기에 좋은 앱 있을까요? 1 ... 2017/12/16 17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