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아이병원에 대해

엄마 마음 | 조회수 : 866
작성일 : 2012-09-13 11:02:54

수면치료중 유아가 사망했다는 뉴스를 보며 참 마음이 아프네요.

 

엄마라면 아이가 그저 튼튼하게만 자라주면 참 고맙지만 아이마다 다 다르니 엄마마음이 참 여려지면서 강해지는 거 같아요.

 

첫째와는 달리 둘째가 잔병치레를 좀 했어요.

모유집착으로 이유식도 부실하고 음식도 거부하고 참 힘들게 키웠는데 둘째키우면서 육아서대로 컸던 첫째와는 달리

아이마다 다르구나를 절실히 실감하며, 늘 배고프니 아기는 잠도 부족하고 징징거리고 엄마껌딱지였는데

 

걷는것도 15개월 넘어서면서 시작하려할때 아이가 한쪽다리를 사용못하면서 질질 기어가길래

병원에서는  맞는말이겠지만 약을 주면서 이삼일 지나서 차도가 있으면 활액막염(간단) 없으면 백혈병 등을 의심이라 길래

그때의 이삼일은 마음이 지옥이었는데 정말 아이가 갑자기 걸음마 연습을 많이 하여 무릎에 염증이 생긴 활액막염이라 하여 그 약으로 나았었죠. 하지만 눈물바람과  걱정은 지금도 가슴이 아리네요.

 

20개월쯤 아기가 원형탈모가 생겼는데

피부과에서 하는말 원인모른다, 연고발라봐라, 나을지 안나을지 모르겠다, 원형이 대여섯개 더 생길지도 모른다....

맞는 말이지만 ...

혹시해서 한의원에도 갔었지요. 이병원은 원장샘이 친절과 환자마음을 달래주면서 약이 저렴하고 잘 나아서 지금은 진료받는데 엄청힘들어요.

샘이 하는말 먹는게 부실하고 노산이라 아이가 영양실조라네요.

그러면서 아이의 머리카락, 치아, 피부가 약하다면서 지금은 처방할 수 없고 두돌지나 다시오라며 그때 녹용을 조금만 먹으면 아무것도 아니니 걱정하지 말라는데 제가 마음의 치료를 받았다고 생각해요.

그때 우리둘째는 모기한테 물리면 피부가 엄청 부으면서 딱딱해지는 기묘증(?)에 앞니하나가 나면서 가로로 썩은줄이 생긴 상태라 샘이 너무나 대단해 보였거든요.

두돌 지나기만 기다려 달려가서 오만원도 안되는 한약을 일주일정도만 먹였는데 아이의 탈모는 더 진행도 안되었지만 다 메워졌어요.(피부과연고는 안발랐구요)

 

두돌지나 그 앞니가 넘어질때 부러졌었고 어금니 충치치료때문에

첫번째 치과에서는 아기가 넘 어리다면서 맞는말이지만 어린이전용치과에 가서 수면치료를 권했어요.(그냥 귀찮아하는 느낌이 느껴졌어요)

두번째 치과는 동네에서 오래된 과잉진료안하기로 유명한 좀 허름한편인 곳에 가서 제가 아기를 붙들고 의사샘과 간호사가 정말 힘들게 치료했었네요. 앞니는 그냥 두라고 치료해봤자 다시 부러진다고..

절반정도 부러졌는데 이가 조금 내려와 미관상 심하게 눈에 띄는 정도가 아니라서요.

그 치과에 3개월에 한번씩 다니면서 우리아이가 7살때까지 충치치료하면서 잘 썩는이라 정기적으로 다녔었죠.

그 동네치과가 있다는 것 하나만으로 저의 마음고생은 거의 안한편이예요. 비용도 아주 저렴했고요.

 

지금 그 아이는 학교에 다니는데 두돌이후 정말 거짓말처럼 밥도 잘 먹어요. 저도 생협이용하면서 잔잔하게 신경쓰면서요.

키도 평균보다 크고 잔병치레도 또래만큼만 하고 정말 다행스럽게 자랐어요.

 

소아과도 아주 어릴때 같은 말이라도 엄하게 과하게 말하는 데는 다니다가 "아무것도 아닙니다. 약먹으면 나아요~"라며

웃으며 걱정도 치료해주는 그런 소아과로 주로 다녔어요. 물론 실력있는 의사샘이었죠.

 

비록 이사왔지만 그때 생각하면 고마운 동네병원이었네요.

치과선택시 여기서 본 글귀가 정말 와 닿았어요. 최소 3군데 견적받아야 되고 그 동네에서 오래오래 진료하고 있는곳을 찾아라~

너무 길었죠^^;
IP : 59.21.xxx.29
0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312273 이런말은 욕 아닌가요? /// 09:16:32 22
1312272 대통령님 인스타 보셨어요? 1 나나 09:16:08 89
1312271 맛있는 커피믹스 하나 추천합니다 1 괜찮음 09:16:03 75
1312270 알타리 어제 담은거 언제까지 실온에 둘까요? 알타리 09:13:45 18
1312269 변희재 지금 깜방생활중이였네요?? ㅋㅋ 09:11:59 67
1312268 10월 18일 VOA 뉴스 1 진실 09:09:23 38
1312267 어제 엄정화 보니 필러와 지방이식만이 능사가 아닌거같네요. 4 .... 09:03:46 883
1312266 악연이란게 있는거 같아요 2 08:58:02 509
1312265 한ㅇ패드 중형, 대형. 어느사이즈가 좋나요? 1 면생리대 08:56:10 58
1312264 승헌쓰 아세요? yaani 08:55:27 143
1312263 대선때 안철수의 유치원 공약이요 3 ;;; 08:53:37 404
1312262 머리 그냥 풀어 줄 수 없으면 헤어밴드? 머리끈? . 08:51:00 72
1312261 '회계비리 파면' 동탄 환희유치원 원장 공개 사과 2 환희유치원 08:50:24 339
1312260 따뜻하고 포근한 옷 2 .. 08:48:32 392
1312259 40대 중반 메탈시계..골드 or 실버 5 .. 08:47:36 377
1312258 70대후반 엄마와 여행지 추천해주세요. 7 ... 08:45:09 401
1312257 다들 눈들이 너무 높은거 같아요 14 보리맘 08:44:06 1,507
1312256 뚜껑식 딤채액정이 나갔는데요 7 .. 08:43:12 196
1312255 에어컨 꺼달라고 지하철 비상통화버튼 누르는 사람이 있네요 5 대박 08:38:52 624
1312254 수영 질문요(평영) 2 ditto 08:34:10 189
1312253 침대 프레임이 더 크면 어떨까요 7 .... 08:32:24 293
1312252 싸가지 없는 사촌 4 끓는다. 08:28:20 1,081
1312251 해외 여행 처음으로 갑니다. 사사로운 조언 부탁해요 14 휴가 08:24:50 759
1312250 블로그 이웃 새글 알림 설정요.. .. 08:24:12 73
1312249 혹시 청량산 단풍이 시작되었을까요? ? 08:19:59 10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