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박근혜의 지지율을 높은걸보면, 후불제 민주주의가 맞는거 같아요.

피코 | 조회수 : 816
작성일 : 2012-09-11 09:41:14
어제 크로와티아에 대한 여행프로그램(?)을 잠깐 봤는데,거기에 어떤 시민이 그러더군요. 
90년대 중반에 전쟁이 나기전에 2차 세계대전을 겪었던 노인들은 곧 전쟁이 일어날거다.라고 했지만 
젊은이들은 그걸 믿지 않았다구요.  
그리다가 정말 전쟁이 터졌고, 역사적으로 유서깊은(유네스코에 문화유산으로 등재된) 자기들의 도시가
파괴되기도 했다는 얘기였어요.

그걸 보다가 갑자기 박근혜 생각이 났어요.
5.16쿠데타가 어쩔 수 없는 최선! 이라고 한 사람.
의문사한 고 장준화 선생님에 대한 수사가 이미 끝났다고 발뺌하는 사람.
또, 사형선고를 내리지마자 집행했고 뒷날 부당한 재판이였다고 판결이 났던 인혁당사건에 대해서도
두 가지 판결이 있었다고 사형선고를 내렸던 판결을 인정하는 사람.
유력한 대선후보를 사찰하고 협박까지 하면서 문제제기한 사람을 구태라고 하는 사람.

지난번 MB를 찍었던 국민이니, 이번 대선에 또 국민들이 박근혜를 찍겠지 싶어요. 그럼,다시 예전으로 돌아가겠죠.  
그때의 향수가 그리웠던 사람들은, 지금 누리고 있는게 그 세월 동안 의로운 일에 자기를 희생한 사람들 때문에 
누리는 자유였다는걸, 자유가 억압당하고 부당한 일들을 겪어야 다시금 깨닫게 될까요?

동생은 대학생 데모대로, 형은 전경으로 맞서서 싸웠던 걸 경험하지 못했던 지금의 젊은 세대가
민주주의, 자유가 없는 억압된 세상이 이런거였구나..하고 뒤늦게 깨닫게 되려나요?

얼마전에 뉴스타파를 보니, 앞부분에 고 리영희 선생님께서 하신 말씀에 국가가 중요한게 아니고 진실이 중요!라고
하셨는데, 지금의 국민들에겐 다시 얘기해야할거 같아요.  돈이 중요한게 아니고 진실이 중요하다구요!
천박한 대통령 뽑혀서 부끄러웠는데, 이제 독재자의 딸이 다시 자기 아버지를 계승해서 대통령이 되려고 하고 있네요.

IP : 118.36.xxx.219
2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잔잔한4월에
    '12.9.11 10:12 AM (121.130.xxx.82)

    혹독한 댓가를 치러야지만 깨닿게 되는데,
    혹독한 댓가를 치르면서 다시 찾을수 있을지는 의문입니다.
    아무리 역사가 순환된다고 하더라도...

  • 2. 공감합니다.
    '12.9.11 2:10 PM (59.21.xxx.184)

    솔직히 40대인 전 두렵거든요. 얼마나 힘들게 얻어낸건데 이렇게 쉽게 빼앗길수 있구나 싶어서 ..
    그땐 밖에 나가서도 잡혀갈까봐 정치 얘기도 못하고 대학생 오빠들은 데모하다 백골단에 쫓겨 도망다니고 우리집에 숨겨 주기도 했던 기억들이 있는데..
    지금 젊은 애들은 그게 오랜기간 수없이 흘린 피의 댓가라는 걸 모르는 듯합니다.
    안타까와요. 나는 다시 그 시절로 절대 돌아가기 싫은데.. 너무 끔찍한데 말입니다.
    박근혜씨 요즘 발언보면 그 시대로 돌아가고도 남겠구나 싶어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313291 김정은은 문통과 달라요. 1 .. 07:22:03 37
1313290 대치동 엄마들의 교육열은 어느 정도인가요? 1 07:19:11 69
1313289 친구남편이 산소호흡기에 의존 하고 있어요 2 07:16:50 258
1313288 밥솥에 훈제계란하면 안좋은가요? 82쿡쿡 07:12:12 55
1313287 실패를 극복하는 지혜를 나눠주시길 바랍니다. .. 07:07:16 65
1313286 눈뜨면 전쟁인 세상에서 갈피를 못잡겠어요 1 레미 07:06:36 111
1313285 IMF발 '한국경제 먹구름' 보도의 허구 7 ㅇㅇㅇ 06:37:20 274
1313284 며느리가 시누 애들 돌보는거 보통 일반적인가요? 4 며느리 06:09:34 851
1313283 박용진의원 응원합니다 2 화이팅 06:09:07 132
1313282 '9·13 찬바람'에 한강변 대표, 마포도 움찔 (아시아경제) 4 .. 06:06:09 333
1313281 전현직 승무원분들 여쭐게 있어요 1 ... 05:32:09 597
1313280 국회의원생활 11년만에 처음 경험한다는, 새로운 경기도. 17 ㅇㅇ 05:28:59 1,438
1313279 서울 집값 6주째 상승 폭 둔화… 다음주부터 ‘마이너스’ 가능성.. 2 @@ 05:27:24 587
1313278 돼지뼈, 소뼈 데칠때 궁금해요 2 초보질문 05:14:17 194
1313277 드디어 반투명 부츠 나왔네요 6 ... 05:09:48 1,423
1313276 82에서.. 새로 판까는것 안하는 .. 1 04:19:50 274
1313275 피부 약한 분들 세탁세제 뭐 쓰세요? 3 ㅡㅡ 03:54:28 359
1313274 근데 뼈때리는(?) 소리는 시모가 더 많이 하지 않나요? 5 .... 03:41:38 927
1313273 '찢 어쩌구' 욕설.... 이거 이재명이 한 욕이 아녔네요. 19 팩트 03:31:47 1,356
1313272 벨기에 왕립미술관, 비유럽권 언어로는 처음으로 한국어 서비스를 .. ㅇㅇㅇ 03:14:26 583
1313271 안 날리고, 이 날리고, 박 조심해라, 다음은 '김'이다 4 살생부 02:47:25 703
1313270 문재인 대통령 지지율 100% 찍을까봐 알바들이 광분하네요 6 어쩔 02:46:28 635
1313269 부동산에서 사례비를 더 요구하나요 3 nake 02:13:40 692
1313268 김창환 대표의 아이돌 폭행 생각보다 심하네요 3 ㅜㅜ 01:59:35 2,476
1313267 겨이집트 여행..문의드려요~ 1 여행 01:58:18 26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