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오늘 문재인후보 봤어요.

ㅇㅇ | 조회수 : 2,672
작성일 : 2012-09-10 00:07:30

오늘 ktx 타고 대전에 가는데 tv에서 대전에서 경선.. 뉴스자막 나오더라구요.

볼일이 생각보다 일찍 끝나서 끊어놓은 좌석표는 있었지만.

조금이라도 서울에 일찍 돌아오려고 제일 빠른 좌석으로 교환을 했거든요.

근데 그게 입석.ㅠ

입석 첨이라 스마트폰 검색을 하니 5호칸 의자가 좋다길래 그쪽에서 대기하고 있다 타야지..했는데.

어찌하다보니 귀찮아서 맨 앞칸에서 탔어요.

근데 미니좌석은 놓쳐버리고 뒤로 가자며 이동중 특실 넓직하군..이러며 가는데.

티비에서만 보던 익숙한 얼굴이!!!!!!

창가쪽에서 살짝 몸 일으켜서 누구랑 인사하고 있는데 와.... 갑자기 보니깐 어찌나 신기하던지.

바로 그 옆에 얼음처럼 서서.. 동공 확장되면서 어어어... 막 이러니깐 뒤에오던 남친도 첨엔 영문을 모르더니.

같이 어-어-어.

좋아하는 연예인 본것처럼 얼음땡 되어서 촌티 내다가 그냥 지나쳤는데...

나중에 아쉽더라구요.

남친도 악수 하고 싶었다 하구...

덕분에 생각지도 않았던 분을 뵈서 한시간 기쁜 마음으로 왔네요.

남친 1차면접 보고 오는 길이었는데 대통령 후보를 아주 근접거리에서 만났으니

좋은 소식 있을꺼라고 우리끼리 막 신나가지고...ㅎ

저번 시장선거때 타임스퀘어에서 나경원이랑 박근혜를 하필 셋트로 본 날은 둘다 기분 별로였는데.

안맞는 부분도 많지만  좋아하는 거, 취미생활, 정치성향, 종교관이 거의 비슷해서 그나마 다행인거 같아요.

 

IP : 112.155.xxx.83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거친 표현, 욕설 등으로 타인을 불쾌하게 하지 않도록 해주십시오.
12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바나나 머핀
    '12.9.10 12:09 AM (59.17.xxx.135)

    부러워요. 계타셨네 ^^

  • 2. 부럽
    '12.9.10 12:10 AM (125.177.xxx.83)

    남친분이랑 함께 문재인 후보를 보고 동시에 기뻐하는 공감대가 보기 좋네요
    저도 작년 문재인님 북콘서트 보고 나와서 로비에서 마주쳐서 일빠로 책 '운명'에 싸인받고 무척 행복했답니다~

  • 3. 악...
    '12.9.10 12:12 AM (188.22.xxx.42)

    님 로또사세요!!!

  • 4. ㅇㅇ
    '12.9.10 12:15 AM (112.155.xxx.83)

    입석으로 가게되어 짜증이 난 상태였는데 깜짝 선물 받은 느낌이었어요. 생각지도 못한곳에서 뵈니깐. ㅎ
    덕분에 둘이서 신나서 대선 이야기 좀 하다보니 금새 도착하더라구요.
    적어도 같이 살면서 선거때 싸울 일은 없을거 같아요.
    사실.... 처음 사귀기 전에도 대선때 누구 뽑았냐고 먼저 물어봤는데 똑같은 후보....
    그분 이름이었으면 사귀자고 안했을꺼에요.ㅋ
    로또는 토요일에 이미 샀어요;;; ㅎ 남친 회사만 합격했음 좋겠네요. ^^

  • 5. ㅐㅐㅐ
    '12.9.10 12:32 AM (1.241.xxx.173)

    좋은 소식 기원합니다 ㅎㅎㅎ

  • 6. 아줌마
    '12.9.10 12:43 AM (219.240.xxx.190)

    아! 뭐야? 진심 부러워요.
    누구는 보고 싶어서 몇 시간을 기다려도 못 봤다는 ㅠㅠ

  • 7. 아줌마
    '12.9.10 12:44 AM (219.240.xxx.190)

    남친 합격 바랍니다. !!

  • 8. 저도
    '12.9.10 12:59 AM (188.22.xxx.42)

    남친 합격 기원합니다!

  • 9. ㅋㅋㅋ
    '12.9.10 1:20 AM (110.8.xxx.109)

    부럽다 부럽다~~~ 저도 소심해서 막상 가서 아는 척은 못했을 것 같지만 넘 기분 좋았을 것 같네요^^

  • 10. 보리수
    '12.9.10 1:24 AM (211.255.xxx.150)

    저는 북콘서트 갔다가 악수도 하고 사진도 찍고 했었어요.
    그때 바쁜 남편이 일정을 다 취소하고
    대통령이 되시면 만나기 힘들테니 지금보자 하고 갔었는데...
    작년 이었지요.

    응원합니다.기원합니다.

  • 11. ...
    '12.9.10 1:25 AM (128.103.xxx.44)

    님 글을 읽으니 제가 김어준 보고 처음 호들갑을 떨 때가 생각이 납니다. 이상하게도 그 날 이후로 완전 김어준 팬이 돼서는 나꼼수에 뉴욕 타임즈에 그리고 모든 정치기사에 힘들다면 힘든 시간을 보내고 있네요. 암튼, 저도 그 때 주진우 김어준 김용민 보고 좋아서 죽는 줄 알았어요. 사실 그 전까지는 나꼼수도 잘 안들었는데 말이죠... 암튼, 저도 살면서 문재인 후보얼굴 한번 볼 날 있겠죠?

  • 12. 그린 티
    '12.9.10 1:36 AM (220.86.xxx.221)

    전 작년 6월에 운명 북 콘서트에서 처음 뵀을때 생각 나네요. 그 즈음엔 정치 생각 없으셨던듯 했는데 김어준씨와 노무현 전 대통령 관련 행사 기획하시던..(이름이 생각 안나네요) 그 분이 북 콘서트 자리 만들어서 나오셨던 모습 아직도 선해요. 무릎나온 면바지에 자켓 걸치시고 쉬엄 쉬엄 쑥쓰러워하며 말씀 하시던 그 모습이.. 이후 힐링 캠프에서 보고 말발 많이 늘으셨다 하고 웃었죠.그때 바로 앞에서 가지고 간 운명 책에 사인도 받았어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224520 앞으로 북한과 끝없는 애증의 관계 00 10:34:21 16
1224519 RM 팬들을 위한 지나간 노래 추천 노래 10:30:11 33
1224518 이읍음 페이스북 근황.jpg 10 역겹다 10:22:12 402
1224517 이거 시댁에 괘씸죄 해당사항인가요? 23 .. 10:21:58 564
1224516 교수의 특허료, 인텔은 100억 내고 삼성은 1 ㅁㄴㅁ 10:20:55 113
1224515 토익폐지 왜 주장하는거에요? ㅁㅁㅁ 10:17:56 100
1224514 배드민턴 vs 탁구.. 뭘 배우면 좋을까요 40대중반 직딩주부여.. 7 잘될꺼야! 10:15:15 215
1224513 생명존중 행복나눔행사 2 10:12:56 53
1224512 마들렌 맛있어요 13 Hh 10:09:09 421
1224511 사랑받지 못한 부모...그 자식 관계 12 ... 10:09:09 650
1224510 방탄 뮤비가지고 홍보전 붙은 미국 초코바 회사들.jpg 5 핫하네요 10:08:23 409
1224509 잠실 파크리오 근처엔 맛난 제과점없나요? 2 .. 10:03:48 127
1224508 통대나오고 다시 로스쿨 나오면 3 ㅇㅇ 10:03:20 347
1224507 잠실 예비중 영어학원(초등) 추천바랍니다 2 잠실학윣 10:02:42 83
1224506 솜털 같은 꽃은 무슨꽃일까요? 6 궁금 09:59:19 281
1224505 심각한 오보에 대한 처벌법?!!! 2 deb 09:58:34 204
1224504 과부하 걸려서 아무것도 못하겠어요 2 ... 09:57:44 324
1224503 시부모님이 제가 괘씸하다는데 답변 좀 주세요 38 .... 09:55:22 1,787
1224502 오늘자 국민일보 만평 ㅡ 배꼽잡고 보세요 ㅋㅋ 11 한바다 09:54:37 924
1224501 여사님 빨간투피스가 넘잘어울리네요 15 ㅅㄷ 09:53:38 926
1224500 효자남편이 제편이 아니라 아이 보고 위해주는 거죠? 7 부인 09:50:37 386
1224499 함소원이 이뻐요? 14 .. 09:48:34 1,082
1224498 에스테틱 다시 오픈해볼까해요 5 ㅇㅇ 09:46:45 315
1224497 (방탄) bbma 캘리 클락슨 오프닝 메들리 리액션 5 ........ 09:43:55 308
1224496 연 7.5% ‘사병 적금’ 7월 출시 2 .. 09:42:29 46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