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오늘 문재인후보 봤어요.

ㅇㅇ | 조회수 : 2,689
작성일 : 2012-09-10 00:07:30

오늘 ktx 타고 대전에 가는데 tv에서 대전에서 경선.. 뉴스자막 나오더라구요.

볼일이 생각보다 일찍 끝나서 끊어놓은 좌석표는 있었지만.

조금이라도 서울에 일찍 돌아오려고 제일 빠른 좌석으로 교환을 했거든요.

근데 그게 입석.ㅠ

입석 첨이라 스마트폰 검색을 하니 5호칸 의자가 좋다길래 그쪽에서 대기하고 있다 타야지..했는데.

어찌하다보니 귀찮아서 맨 앞칸에서 탔어요.

근데 미니좌석은 놓쳐버리고 뒤로 가자며 이동중 특실 넓직하군..이러며 가는데.

티비에서만 보던 익숙한 얼굴이!!!!!!

창가쪽에서 살짝 몸 일으켜서 누구랑 인사하고 있는데 와.... 갑자기 보니깐 어찌나 신기하던지.

바로 그 옆에 얼음처럼 서서.. 동공 확장되면서 어어어... 막 이러니깐 뒤에오던 남친도 첨엔 영문을 모르더니.

같이 어-어-어.

좋아하는 연예인 본것처럼 얼음땡 되어서 촌티 내다가 그냥 지나쳤는데...

나중에 아쉽더라구요.

남친도 악수 하고 싶었다 하구...

덕분에 생각지도 않았던 분을 뵈서 한시간 기쁜 마음으로 왔네요.

남친 1차면접 보고 오는 길이었는데 대통령 후보를 아주 근접거리에서 만났으니

좋은 소식 있을꺼라고 우리끼리 막 신나가지고...ㅎ

저번 시장선거때 타임스퀘어에서 나경원이랑 박근혜를 하필 셋트로 본 날은 둘다 기분 별로였는데.

안맞는 부분도 많지만  좋아하는 거, 취미생활, 정치성향, 종교관이 거의 비슷해서 그나마 다행인거 같아요.

 

IP : 112.155.xxx.83
12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바나나 머핀
    '12.9.10 12:09 AM (59.17.xxx.135)

    부러워요. 계타셨네 ^^

  • 2. 부럽
    '12.9.10 12:10 AM (125.177.xxx.83)

    남친분이랑 함께 문재인 후보를 보고 동시에 기뻐하는 공감대가 보기 좋네요
    저도 작년 문재인님 북콘서트 보고 나와서 로비에서 마주쳐서 일빠로 책 '운명'에 싸인받고 무척 행복했답니다~

  • 3. 악...
    '12.9.10 12:12 AM (188.22.xxx.42)

    님 로또사세요!!!

  • 4. ㅇㅇ
    '12.9.10 12:15 AM (112.155.xxx.83)

    입석으로 가게되어 짜증이 난 상태였는데 깜짝 선물 받은 느낌이었어요. 생각지도 못한곳에서 뵈니깐. ㅎ
    덕분에 둘이서 신나서 대선 이야기 좀 하다보니 금새 도착하더라구요.
    적어도 같이 살면서 선거때 싸울 일은 없을거 같아요.
    사실.... 처음 사귀기 전에도 대선때 누구 뽑았냐고 먼저 물어봤는데 똑같은 후보....
    그분 이름이었으면 사귀자고 안했을꺼에요.ㅋ
    로또는 토요일에 이미 샀어요;;; ㅎ 남친 회사만 합격했음 좋겠네요. ^^

  • 5. ㅐㅐㅐ
    '12.9.10 12:32 AM (1.241.xxx.173)

    좋은 소식 기원합니다 ㅎㅎㅎ

  • 6. 아줌마
    '12.9.10 12:43 AM (219.240.xxx.190)

    아! 뭐야? 진심 부러워요.
    누구는 보고 싶어서 몇 시간을 기다려도 못 봤다는 ㅠㅠ

  • 7. 아줌마
    '12.9.10 12:44 AM (219.240.xxx.190)

    남친 합격 바랍니다. !!

  • 8. 저도
    '12.9.10 12:59 AM (188.22.xxx.42)

    남친 합격 기원합니다!

  • 9. ㅋㅋㅋ
    '12.9.10 1:20 AM (110.8.xxx.109)

    부럽다 부럽다~~~ 저도 소심해서 막상 가서 아는 척은 못했을 것 같지만 넘 기분 좋았을 것 같네요^^

  • 10. 보리수
    '12.9.10 1:24 AM (211.255.xxx.150)

    저는 북콘서트 갔다가 악수도 하고 사진도 찍고 했었어요.
    그때 바쁜 남편이 일정을 다 취소하고
    대통령이 되시면 만나기 힘들테니 지금보자 하고 갔었는데...
    작년 이었지요.

    응원합니다.기원합니다.

  • 11. ...
    '12.9.10 1:25 AM (128.103.xxx.44)

    님 글을 읽으니 제가 김어준 보고 처음 호들갑을 떨 때가 생각이 납니다. 이상하게도 그 날 이후로 완전 김어준 팬이 돼서는 나꼼수에 뉴욕 타임즈에 그리고 모든 정치기사에 힘들다면 힘든 시간을 보내고 있네요. 암튼, 저도 그 때 주진우 김어준 김용민 보고 좋아서 죽는 줄 알았어요. 사실 그 전까지는 나꼼수도 잘 안들었는데 말이죠... 암튼, 저도 살면서 문재인 후보얼굴 한번 볼 날 있겠죠?

  • 12. 그린 티
    '12.9.10 1:36 AM (220.86.xxx.221)

    전 작년 6월에 운명 북 콘서트에서 처음 뵀을때 생각 나네요. 그 즈음엔 정치 생각 없으셨던듯 했는데 김어준씨와 노무현 전 대통령 관련 행사 기획하시던..(이름이 생각 안나네요) 그 분이 북 콘서트 자리 만들어서 나오셨던 모습 아직도 선해요. 무릎나온 면바지에 자켓 걸치시고 쉬엄 쉬엄 쑥쓰러워하며 말씀 하시던 그 모습이.. 이후 힐링 캠프에서 보고 말발 많이 늘으셨다 하고 웃었죠.그때 바로 앞에서 가지고 간 운명 책에 사인도 받았어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314232 결혼한 자식만 효자가 되는 걸까요? 6 큰며느리 05:50:04 286
1314231 오늘 준플 3차전 하는날.. 넥센 화이팅 입니다 즐즐 05:15:36 68
1314230 치매환자들이 배회하는 이유는? ... 05:14:16 272
1314229 반노무현에서 반문재인으로 이어지는 민주당내 정동영계는 자한당 하.. 3 반국민연대들.. 04:59:13 235
1314228 채널 A에 나온 이재명국립대교수 신분증 보셨나요? 4 진심은 04:22:16 917
1314227 영화 하나 추천해요. 2 오랜만에 04:20:40 367
1314226 절연을 권하는 마음챙김이 지혜일까요? 2 궁금해요. 04:17:01 358
1314225 남자키155 여자키168 6 질문드려요 04:16:18 926
1314224 꿈해몽좀부탁드려요 1 .... 04:04:09 144
1314223 남편과 시동생의 사이가 극도로 나쁜데요ㅜ 5 .. 03:33:33 1,156
1314222 저도 절에 가고 싶어요 7 ㅇㅇ 02:58:43 741
1314221 알쓸신잡 보면서 김영하작가에 대한 느낌 4 ㅇ ㅇ 02:45:06 1,499
1314220 서울분들 요즘 난방하세요? 3 질문 02:44:22 867
1314219 오후늦게 발포비타민 물을 마셨는데요 2 생생 02:38:06 876
1314218 둘째 가졌는데 너무 후회돼요 12 ㅠㅠㅠ 02:29:57 2,525
1314217 조현아-남편 박모씨, 첫 이혼 소송 20분만 종료… 초등 첫사랑.. 4 뉴스 02:25:26 2,786
1314216 대통령님 일하러 가신줄 알았더니..... 8 ㅎㅎㅎㅎ 01:55:10 1,818
1314215 10월25일 모던클랑 콘서트 초청합니다. 꽃보다생등심.. 01:48:50 159
1314214 메가밀리언 복권(1조 8천억) 구입 가능하네요. 2 초대박 01:45:50 938
1314213 연하남을 왜 사귀는지 8 이해가 안됨.. 01:45:31 1,157
1314212 남자에게 집착하고 사랑갈구하는 스타일인데 결혼하신분 계세요? 4 7 01:42:41 830
1314211 ㅜㅜ 내일 다섯시 기상.. 2 .. 01:38:08 975
1314210 김한길 최명길 티비나오네요 8 여우 01:25:25 1,613
1314209 공지영님 문화부장관 했으면 좋겠어요. 38 .. 01:10:00 1,621
1314208 벨레다 소금 치약,국내에서 살 수 없나요? 1 치약 01:09:01 57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