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딸아이를 돕고 싶어요

중1수학 | 조회수 : 3,690
작성일 : 2012-09-04 00:58:53
딸아이가 수학을 어려워해요.
1학기 동안 혼자 해보겠다고 해서 다니던 공부방도 그만두고 공부를 했었는데 아무래도 깊이 있는 공부를 못하고 저도 도움이 안되어 방학 전에 과외를 시작했어요.
아이가 별다른 말이 없고 일단 수업이 지루하지 않다길래 잘 적응하고 있는줄 알았어요.
요즘 하도 무서운 일이 많아 수업 끝나면 데리러가는데 오늘은 조금 일찍 도착하여 집앞에서 기다리는데 창문넘어 선생님의 화난 목소리가 들려오더군요.
아이에게 큰소리로 다그치는 소리였어요.
아이가 제대로 이해를 못했나봐요.
한참 지나고 아이가 나왔어요.
수업 힘들었냐고 말을건네니 눈물을 쏟고 마네요.
알려준걸 제대로 기억못한다고 화를 내셨대요.
수학 너무 싫다고 하며 안다니겠답니다.
수학 어쩌면 좋을까요?
지금 손 놔버리면 앞으로 더 힘들어 질텐데...
아이가 수학에 자신감을 얻길 바래서 과외를 시작했는데 이러다간 마음의 상처만 깊어질거 같네요
IP : 116.41.xxx.74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거친 표현, 욕설 등으로 타인을 불쾌하게 하지 않도록 해주십시오.
15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
    '12.9.4 1:02 AM (119.67.xxx.202)

    내가 가르치면 다그치고 화내니까 과외 맡기는 거 아닌가요.
    그래서 저는 저도 안가르치고 뭐 과외도 안합니다만....
    선생님이 그렇게 엄하고 다그치면 아이가 힘들어하죠.
    선생님을 바꾸세요.

  • 2. 제 생각엔
    '12.9.4 1:08 AM (59.15.xxx.48)

    엄마가 직접 가르치는게 낫지 않을까요??
    아이의 성향도 엄마가 제일 잘알고 해서 과외하지말고 엄마가 가르쳐주세요

  • 3. 원글
    '12.9.4 1:11 AM (116.41.xxx.74)

    아이가 수학적 감각이 평범하다고 하셨어요.
    지금은 친구랑 둘이서 하고요.
    저도 너무 당황했어요. 저랑 하게되면 제가 큰소리를 낼게 뻔해서 과외를 시키는 건데 선생님 오늘 행동은 저보다 더하더군요. 그동안 오늘보다 심하진 않았지만 거친말들은 하셨었나봐요.

  • 4. 흠..
    '12.9.4 1:17 AM (1.245.xxx.227)

    어쩜 좀 자극 받으라고 그러신거 아닐까요...전 아이가 아직 어리긴 하지만..제가 가르치는데..저희 아인 아직 어려서 그렇다쳐도..가르치는데 아이가 성의가 없으니 정말 화나더라구요.
    방금 가르쳐주면 기억이라도 해야 하는데..이건 뭐..앞 페이지서 가르쳐준걸 다시 물어보면 모르니..

  • 5. ..
    '12.9.4 1:17 AM (180.69.xxx.223)

    과외선생을 바꾸거나 해야죠.

  • 6. 자질부족아닐까요
    '12.9.4 1:18 AM (110.12.xxx.110)

    아이를 다루는 자질이 부족한 사람이
    아무리 수학적 재능이 조금 있다고해도
    아이 컨트롤도 못하고,
    본인의 감정조절도 안된다면
    좀 문제있는거 아닌가요..
    저라면 절대로 그런선생한테는 안보낼것 같아요.

  • 7. 원글
    '12.9.4 1:25 AM (116.41.xxx.74)

    삼개월도 안되서 또 선생님을 바꾸는게 잘하는 일인지 모르겠어요. 잘 맞는 선생님을 만나기가 너무 어렵네요.

  • 8. 원글
    '12.9.4 1:29 AM (116.41.xxx.74)

    아이 친구는 수학감각이 있대요. 윗님 말씀을 듣고 보니 선생님 심정도 이해가 가네요. 일대일은 안한다고 해서 친구랑 같이 하는건데 다시 알아봐야 겠어요.

  • 9. 고뤠00
    '12.9.4 1:31 AM (180.182.xxx.152)

    아이가 많이 못따라가나봐요
    거기다 옆에 아이가 원글님네 아이보다 잘하면.수준맞추기가 힘들죠
    그럴경우 선생님도 소리가 나오긴하죠.
    근데 바꾼다고 다른쌤이 소리내는걸 안하는것까지 모르잖아요.
    관심없음..뭐 넌 돈만내고 조용히 다녀 모드인 선생님도 있는지라..

    애쌀이 있으니 그렇게 하는것일수도 있구요.
    애가 하기 싫어하면 어쩔수 없는거죠.뭐.

    옆에 아이가 잘하면 원글님 아이가 더 힘든거죠.

  • 10. ...
    '12.9.4 1:33 AM (108.14.xxx.203)

    한번 선생님하고 말을 해 보세요. 그러면 답이 나오지 않을까요.
    우선 저라면 소리지르는 사람은 무조건 싫은데요. 너무 열정적이라 그런 거라면 뭐...
    그리고 가르쳐 준 걸 기억 못해서 혼났다, 이건 정당하게 혼내는 거긴 하죠.
    단순히 이해를 못해서 답답해서 혼내는 건 문제인데 이미 가르쳐준 건 아이가 기억 못하는 거 아이 잘못이에요.
    그 선생하고 쭉 가든 아니든 아이에게 과외 하고 난 후 복습을 수업 몇배로 시키세요. 가능하면 과외 내용을 녹음해서 다시 들으면서 그 문제를 혼자서 다시 풀어봐도 좋고, 어쨌든 한번 배운 건 적어도 다음 시간에는 꼭 기억하도록 하면, 평범한 아이라면 수학실력이 늘지 않을 수 없어요.

  • 11. 자,,,
    '12.9.4 2:30 AM (14.52.xxx.59)

    일단 아이가 개인은 안하겠다는건 피해갈 구멍이 있어야 한다는 소린데요
    지금 좀 견디면 고2까지는 버틸수 있어요
    우리애가 실력차이 나는 애랑 둘이서 과외했어요
    그 아이 반년도 안되서 떨어져 나갔고,결국 수학 못해요
    우리애는 그때 모공에 식은땀 흘리며 한번 가면 6시간씩 잡혀있었어요
    그 힘으로 고2까지 버티다가 또 막힌거 더 독한 선생님 밑에서 견디면서 뚫었어요
    수학의 감이 없어도 문과수학은 양으로 승부 가능합니다
    엄마랑 아이가 어느 선생을 만나건 마찬가지에요,중요한건 자기의 노력 여부입니다
    이래도 싫고 저래도 싫고,,결국 애가 좋아하는건 돈 받고 화 안내고 사이좋게 놀아주는 선생님이죠
    어머님이 다른 과목 좀 줄이고 수학을 인강으로 복습을 하던가,답지 끼고 숙제 하는거 일일이 맞춰주세요
    안그러면 방법 없어요
    여기 다 초등때 수학 잘했던 애들 천지에요
    근데 중학교 가면 일년에 십점씩 평균이 떨어집니다
    그게 뭘 말하겠어요 ㅠㅠ

  • 12. Vitali
    '12.9.4 2:54 AM (121.145.xxx.84)

    전 영어과외만 많이 해봤는데요..그룹과외는 별로인데..
    과외 자체가 부족한점 매꾸려고 하는건데..2명만 되도 같이 조율하기 힘들어요
    특히 따님은 수학이 평균능력이다..싶음 거기에 맞게 집중적으로 지도해줄수 있는 강사가 필요할거 같아요

    근데 애 성향이 다그치면 잘하는 애가 있고 더 움츠러 드는애가 있는데 그것도 살펴보셔야 할거 같구요
    강사가 자질이 있네없네 해도..애가 얼마나 열의가 있느냐..노력을 하느냐에 달린건 님도 아실거에요^^

    전 짜증은 안내지만 많이 잡는?타입이여서 그런지 몰라도..짜증낸다고 성질낸다고 강사 바꾸면
    아마 딱 맞는 성격의 강사는 찾기 힘드실거에요..애가 능력이 얼마나 향상되느냐..그 교수법이 맞느냐
    이걸 중점적으로 살펴보셔야 할것 같네요

  • 13. 원글
    '12.9.4 6:50 AM (116.41.xxx.74)

    좋은 말씀 감사합니다.

  • 14. ...
    '12.9.4 8:41 AM (110.14.xxx.164)

    수학 감각도 있고 아이가 열심히 한다면 화내는 샘이 잘못인거죠
    아이에게 맞게 설명을 못하거나 어려운 교재거나...
    근데 학원 샘 말은 다 믿지 마세요
    우리애도 맨날 잘한다고 해서 믿다가 기말고사 망치고 그만뒀어요
    제가 우리애랑 친구하나 같이 가르칩니다
    우리앤 수학 이해력은 되나 그닥 좋아하지 않아서 기초부터...
    교과서 반복 풀고 문제집 하나 같이 반복해요
    솔직히 여럿 가르치는 학원은 별로에요 소수로 가르치는곳 알아보세요

  • 15. 넉살
    '12.9.4 11:42 AM (222.117.xxx.122)

    아이에게 야단도 안치고 좋은 말로 끌어가는 선생이라고 아이와 잘 맞는 선생이 아니에요.
    과외샘이 짜증을 내는 것은 문제이지만 정당한 야단을 치는 것은 필요한 것입니다.
    초등학생이 아니고 이제 중학생이면 이제 재미있게 마냥 샘과 사이좋게만 지낼 시기가 아닙니다.
    아이 절대 야단 안치고 비위 맞춰가며 사이좋게 과외 오래만 끌고가는 그런 과외샘도 많은데(결국 성적도 안오르지요, 아이가 부담감이 없는데 공부를 열심히 하겠습니까)
    그래도 야단을 친다는 것은 그 과외샘이 아이를 포기하지 않고 열심히 해보려는 마음이 있는 겁니다.
    중,고등학교 가면 부모가 원하는
    "야단도 치지 않고 좋게 말해서 요령껏 끌고가며 결국 성적도 잘 나오게 할 수 있는" 샘은 현실에는 거의 없답니다.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226664 나혼자산다에 씨스타 다솜 나왔네요. ㅇㅇㅇ 20:44:54 36
1226663 다음뉴스 댓글 추천순이 아니 최신순으로 나오네요 이상해요 20:43:52 25
1226662 혜경궁김씨 집에 에어컨 사실인가요? 1 경기도민 20:41:44 138
1226661 '맨스플레인' 이라는 단어 공감하시나요? 1 ㅇㅇ 20:41:22 54
1226660 노짱 당신 친구는 우리가 꼭 지키겠습니다. 4 ... 20:38:22 195
1226659 노주현은 뭘해서 돈이 많은가요 9 사업가???.. 20:35:40 740
1226658 대통령님 너무 고맙고 우리 국민도 너무 고마워요. 21 .. 20:32:23 1,037
1226657 성당에 다녀볼까 하는데요 3 .. 20:32:21 201
1226656 조선일보부터 이재명에 대한 팩트취재 시작~ 5 혜경궁이 누.. 20:32:10 334
1226655 답답한 남편하고 사는데 1 골목식당 그.. 20:30:29 234
1226654 반디 리 인터뷰 김어준 꺼 보고 나서 이거 보니 2 ,,,, 20:28:30 457
1226653 우리 문프는 오로지 국민과 한반도 평화만 생각하심 22 ㅇㅇㅇ 20:26:05 1,012
1226652 ㅠㅠㅠ,,이니!으니! 이대로 평화 가자아~~~. 3 고마워 20:25:20 483
1226651 대리석 바닥을 나무마루로 바꾸신분 계세요? 질문 20:23:42 147
1226650 와 문프랑정은이가 5 nake 20:21:55 885
1226649 네이버 댓글러들 싸그리 쪼사버리고 싶네요. 12 쓰레기들 20:20:53 467
1226648 예지몽이 성지글이 되었나보네요. 16 수수꽃 20:18:13 2,085
1226647 2차 남북회담 끝나고 문프와 김정은이 헤어질때 포옹.. 3 .. 20:18:08 1,069
1226646 문프...눈물나네요. 27 ..... 20:15:17 2,373
1226645 대통령님 대단하시네요 2 와우 20:13:22 862
1226644 지금 mbc8뉴스는 좀 한심하네요... 10 한심 20:10:24 1,815
1226643 교육청에서 공립학교 원어민강사 채용 줄이나요? ㅎㅎ 20:09:30 162
1226642 핫라인을 왜 연결안하나 했더니 더한걸 해 버리심. 48 ... 20:07:18 3,158
1226641 열받아요 1 .. 20:05:21 210
1226640 중3이 고등과학 선행하려면 어떤 과목을 해야하나요? 3 과학 20:02:01 29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