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키친토크

즐겁고 맛있는 우리집 밥상이야기

제 목 : 가을이 왔수왕

| 조회수 : 11,242 | 추천수 : 5
작성일 : 2012-09-02 01:39:00
잘 지내시나요??
태풍에 피해는 없으신가 몰라요

너무 오랜만에 왔죠?? 게맛살주제에 노느라 바쁘네요;;
제가 제일 좋아하는 계절이 가을인데 가을맞이 사진 총정리 한번 들어가려구요ㅎㅎ

여름에 해 잡수신 음식들이에요

맛있는거 다 내꺼야아앙

첫째- 달달이들



딸기 많이많이 나올 때 해먹었던, 저번에도 올렸던
딸기무스케이크.



 



레드벨벳 컵케이크를 만드려고 했는데
'레드'는 어디갔숨뭬??


 


민망해서 프로스팅으로 색깔 감추기 ㅋㅋㅋ




 

여름음료로 온갓 잡베리를 모아모아 만든 레몬에이드에요









친구가 생일 전날 부탁한 섭씨 36도에 오븐돌려서 구운 케이크.. 
나한테 멱살한번 잡혀봐야 아~ 생일잔치하다 장례치르겠구나~ 하고 손수 육번갈비 맞추러 갈끼야??






2. 둘째 짭짤이들



떡볶이.

밀가루인지 표백제인지 알 수 없는 쌀로 만든 푸석푸석한 떡이 아니에요..ㅠ

열여덟번 씹어야 두조각쯤 나버리는 쌀 200프로 방앗간 표 가래떡..

찰지구나!






사실 옆나라이웃나라에서 요놈들을 보쌈해왔어요 
사왔으니 먹어주는건 인지상정.








아직 반도 못해먹은게 함정 ^^




오늘은 간만에 밥좀 먹었어요 
밥먹었으니까 자야겠다

여러분 안녕~



은 훼이크


3.  동네마실 이야기.




방학을 맞이하야 가족들과 동네마실을 나갔어요. 
핸드폰 으로  찍었더니 화질구지가 지저귀는 것 같은 착각이 밀려오네요

가는길에 먹은 아펠스트루델(Apfelstrudel)



왠지 슬픈 전설이 있을것 같은 닭찜.. 엄마가 해준 닭찜이랑 싱크로율 136%..



송로버섯 스파게티와 에피타이져, 풀숲에 숨어 고기가 아닌척 하는 스테이크..
까지. 맛있게 잘먹었어요




동네- 나와주세요



차타고 6시간 가야하는 동네;;
 










차타고 3시간 쯤 더 달리면 나오는 동네 ↓





아름다운 자연이고 나발이고
멀미하느라 계곡에다가 어제저녁메뉴 공개할 뻔^^




아이쿠 무셔라..






근제 자꾸 내 머리위를 맴돌아서 하마터면 나도모르게 
새우깡 내밀뻔했어요 

'ㅅ' 뿌우-



돌아오는길..



아.. 아저씨. 저 아저씨 찍는거 아니에요
그렇게 자연스럽게 포즈 취하지 말아요;;





여기까진 아랫동네 이야기.

윗동네로 가볼테야







아따 도시다잉?



저희동네는 작아서 이렇게 큰도시 가면 무서워요;; 여긴누구.. 나는어디;;




어머;; 할아버지 강남스똬~ㄹ



흑석동 어딘가에서 많이 본듯한 청룡이..




이 도시의 특징을 잘 보여주는 전봇대(?)


으아니!! 중심가에 람보르기니가 뙇!! 
어차피 난 가질 수 없으니 욕심은 안나지요 껄껄


밥묵자♡







맛있었어요ㅜㅜ 엉엉 또 먹고싶다ㅜㅜ




디저트는 쉼터(?)에서 벨기에산 체리맥주와 함께..ㅎㅎ




+


얼마전에 세일하길래 집어온 빼$로.. 서랍에 넣어두고 잊고있었는데 꺼내보니..





Hㅏ... 언니 안그래도 힘든사람이야 언니힘들게 하지마 너가 그런다고 언니가 너를 못먹을 것 같니??  
나의 용감함을 보여주지




어우.. 사진이 너무 많져?? 근데 이게 줄인거란 사실ㅋㅋㅋ  

가을이 오니까 좋긴한데 곧 추워질거란 생각에 짜증수치 2만배^^

간절기에 감기조심하시고 다음에 뵈요~ 


뿅 ♪



크래미 올림


27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은혜
    '12.9.2 2:29 AM

    어머나...
    혹시 순덕이 언니 닉넴 바꾸신거 아니죠?
    ㅋ 저런경치에 한번 들어가보는것이 소원.

  • 맛좋은크래미
    '12.9.3 12:57 AM

    넹??
    음.. 아니아니야~ 강아지풀ㅇ..
    .. 이 아니고 ㅋㅋ

    저는 크래미입니당 만나서 반가워요!!

  • 2. 비타민
    '12.9.2 5:42 AM

    와~~ 오랜만의 크래미님..
    ㅋㅋㅋ 너무 재밌어요~~ ^^ 어제 저녁메뉴 공개 ㅋㅋㅋ 에서... 정말 빵 터짐...ㅋㅋ

    사진이 너무 안많아요 ~~~~~ 제발 줄이지 말아 주세요~~ ^^

    좋은 경치와 맛있는것들.... 너무 구경 잘 했어요~~ ^^

    친구 생일날 구워 가신.. 블루베리에 소보루 듬뿍 얹은 케잌.... 너무 맛있어 보여서, 먹고 싶어요~ ^^

    솜씨도 완전 좋으시네요~~

  • 맛좋은크래미
    '12.9.3 12:59 AM

    사진이 많아요..ㅜㅜ 수정을 한 482번쯤 한것 같은데요 ㅜㅜ
    저도 제글 댓글 확인하려 스크롤 내리다가 아오!!!!!! 짜증나!!! ㅋㅋㅋ
    마우스 휠에 불붙겠어요;;

    케잌 맛있겠죠?? 흐흫.. 사실 구워간건 따로있고 저건 남은 짜투리로 구은거랍니당

  • 3. 살림공부
    '12.9.2 6:24 AM

    게맛살양 넘 반가워요.
    글 너무 재밌게 써서 팬이랍니다.
    어투가..2006년에 니더작센주 괴..에서 나랑 같이 어학코스듣던 동상 ㄱㅁㄱ양이랑 넘 비슷한데..
    혹시 그 친구 아니죠? ,,갑자기 왠 사람찾기래,,

  • 맛좋은크래미
    '12.9.3 1:01 AM

    와!! 그럼 우리 서로 팬해요!! ㅋㅋ
    ㄱㅁㄱ 이면.. 강만..기??ㅋㅋㅋ 끼워맞추기ㅋㅋㅋ 안타깝지만 저는 ㅇ.. 로 시작하네요 ㅜㅜ
    그분을 닮았나요?? 호호 부끄러버라;;

    ..돈꿔간거 아니죠??

  • 4. 부관훼리
    '12.9.2 7:08 AM

    딸기가 예뻐서 모형인줄 알았네요. ㅋ
    아놔 새우깡... ㅋㅋㅋㅋ

  • 맛좋은크래미
    '12.9.3 1:03 AM

    저도 딸기가 '예뻐서' 샀어요ㅋㅋㅋ 단지 '예뻐서'..;;
    뭔가 날개같은게 달린 사람들이 자꾸 머리위를 맴도니까요 ㅎㅎ

    여기스타일대로라면 뭘 줘야 할까요?? 팝콘을 막 뿌려야 되나;;

  • 5. 하예조
    '12.9.2 8:10 AM

    눈이 즐거워졌어요 ^^

  • 맛좋은크래미
    '12.9.3 1:04 AM

    저도 하예조님 덕분에 기분이 좋아졌어요^^

  • 6. 눈대중
    '12.9.2 8:11 AM

    레슷토랑 음식 포션이 작아서 잠시 슬펐어요.ㅋ
    내 음식도 아닌데 감정 이입 완전! ㅋㅋㅋ

  • 맛좋은크래미
    '12.9.3 1:05 AM

    ㅋㅋㅋ 사실 먹다보면 많아요 저는 배 빵빵 두들기면서 나왔어요 ㅎㅎ
    원래 남의음식이 맛있어 보이잖아요ㅋ
    남의 음식일 수록 감정이입 잘되죠잉?

  • 7. 깝뿐이
    '12.9.2 10:04 AM

    우왕~~ 내가 좋아하는 크래미님이다!!!!
    딸기가 아이들 소꿉놀이에 들어있는 장난감 같아요.
    그동네 딸기비주얼은 그런가요? 아님 사진솜씨가 좋아서???
    산골짜기 사진에서는 하이디가 할아버지에게 드릴 하얀빵 들고 맨발로 뛰어내려올듯 하네요.

  • 맛좋은크래미
    '12.9.3 1:09 AM

    딸기가 끝물이라 작더라구요.
    마트에 갔는데 할로겐 불빛아래 반짝이길래 '예뻐서' 샀어요
    다행히도 맛도 무난했어요 ㅎㅎ

    제 친구도 자꾸 하이디때문에 저한테 염소젖 내놓으라고 하는데ㅜㅜ 확마 염소 뒷다리로 차뿔까

  • 8. 국제백수
    '12.9.2 11:03 AM

    사진도 따듯하고....
    반가워요.
    구경 잘했는데 가고싶단...

  • 맛좋은크래미
    '12.9.3 1:10 AM

    반가워요^^
    저도 한국 가고싶어요 엉엉 ㅜㅜ

  • 9. 튼튼맘
    '12.9.2 11:23 AM

    명수옹 사진 어데갔나요?
    게맛살님 기다리고 있었는데....반가워용^^

  • 맛좋은크래미
    '12.9.3 1:11 AM

    명수옹 사진으로 다시 바꿀까요??
    저도 반갑습니다^^ 기다려주셔서 고마워요

  • 10. 문소녀
    '12.9.2 11:45 AM

    포즈잡는 아저씨에서 크게 웃었어요^^
    중간에 만화 무슨 캐릭터인가요?
    카톡에 공짜 이모티콘이던데 웹툰인가요?
    예전부터 궁금해서요...

  • 맛좋은크래미
    '12.9.3 1:14 AM

    저게 '마조앤새디' 라는 웹툰인데요 네이버나 다음에 있지 않고 인텔코리아를 통해 연재되고 있어요
    인텔코리아 사이트나 마조님 블로그 가시면 보실 수 있어요
    http://blog.naver.com/majosady
    ↑ 마조님 블로그

    *참고로 저는 인텔코리아 와 아무상관 없습니다^^

  • 11. hotfoodmania
    '12.9.2 12:07 PM

    사진 잘 봤습니당^^ 글을 너무 재미나게 쓰셔서 로그인 했다는...ㅋㅋ

  • 맛좋은크래미
    '12.9.3 1:14 AM

    잘 봐주셔서 고맙습니다^^
    저도 로그인을 잘 안하는데;;ㅋㅋ

  • 12. 김선아
    '12.9.3 3:33 PM

    어머, 정말 재미있는 '동네' 얘기였어요. 중간에 호숫가는 어디 영화서 본듯한? 마조앤새디였군요..제가 조아라하는 이모티콘~

  • 맛좋은크래미
    '12.9.4 12:49 AM

    저도 좋아해요 마조앤새디 ㅎㅎ
    생활툰에선 최고인것 같애요. 쫌스러운 마조님, 날 닮은것 같기도..;;;

  • 13. appple
    '12.9.3 9:21 PM

    요샌 맨날 눈팅만 하고
    크래미님 글 없나 기다리던 참인데
    이런 반가운 글이 뙇! ㅎㅎ
    귀찮아도 자주 좀 써주세욘
    윗동네 아랫동네 사진 잘봤습니다.
    시간 내셔서 옆동네 사진도 좀 올려주세요ㅎㅎ
    아우 요리하신 솜씨는 정갈하시네요 몹시!

  • 맛좋은크래미
    '12.9.4 12:52 AM

    어머, 저 기다리셨어요?? ㅜㅜ 황송하네요 엉엉
    한달에 한번정도 쓰려고 하는데 이번엔 바빠서 좀 미뤄졌어요 ㅜㅜ
    언제한번 옆동네에 가야겠네요 ㅎㅎ
    에쁠(p가 세개??ㅋㅋㅋ)님께 소식전해드리러!!

  • 14. 내마음의선봉
    '12.10.11 9:50 AM

    호수로 가는 길 사진 넘 예뻐요 잘 보고 갑니다
    오늘 눈이 호강하네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추천
43208 깊어가는 가을 .. 25 주니엄마 2018.10.18 7,591 4
43207 엄마에게 배운 요리 18 백만순이 2018.10.18 7,205 4
43206 경주살이 석달째 16 고고 2018.10.16 6,666 4
43205 104회차 봉사후기)2018년 9월 대하가 왔어요~ 싱싱한 대하.. 27 행복나눔미소 2018.10.11 5,112 8
43204 가을밥상 3 (친구초대) 31 해피코코 2018.10.11 10,026 8
43203 난생 처음 베이글을 만들었어요~ 11 11월베니스 2018.10.10 5,057 6
43202 화려함의 극치를 보고왔어요^^ 19 시간여행 2018.10.08 10,275 7
43201 가을밥상 2 21 해피코코 2018.09.30 15,385 6
43200 백두산으로 찾아가자 :-) 45 소년공원 2018.09.29 8,827 8
43199 명절도 다 지났고 이제는 수확의 계절..바빠지는 일상 26 주니엄마 2018.09.28 7,309 7
43198 추석 연휴를 보내고 24 테디베어 2018.09.26 8,926 8
43197 대충 잘 먹고 살기 30 고고 2018.09.24 11,110 7
43196 싱글의 추석은? 14 고고 2018.09.23 9,434 5
43195 2018년 추석준비하기 돌입 24 주니엄마 2018.09.20 13,678 7
43194 우리가족 여름 방학 음식 9 까부리 2018.09.19 8,230 4
43193 누구보다 먼저 송편 만들기! 26 백만순이 2018.09.19 9,785 6
43192 허리케인과 션샤인 24 소년공원 2018.09.17 9,399 5
43191 이게 다이어트 도시락? & 이러다 반찬가게 내는 거 아니.. 15 솔이엄마 2018.09.17 13,492 9
43190 가을밥상 1 31 해피코코 2018.09.16 10,164 6
43189 친정 아빠 생신상 19 작은등불 2018.09.12 12,677 6
43188 일상 이야기 24 테디베어 2018.09.10 11,881 8
43187 카포나타 만드는 방법 및 배보다 큰 배꼽 이야기 32 소년공원 2018.09.10 8,629 8
43186 단술(추억의 음료) 15 BLUE 2018.09.06 7,003 5
43185 103회차 봉사후기) 2018년 8월 사랑으로 빚는 함박스테이크.. 14 행복나눔미소 2018.09.06 4,327 8
43184 여름밥상 (마지막) 22 해피코코 2018.09.04 12,135 5
43183 오후에님 어디 계세요? 8 연이연이 2018.09.03 6,331 0
43182 엄마의 95번째 생신파티와 여름 사진들 19 해피코코 2018.09.02 11,176 6
43181 찬 바람이 불면, 내가 들릴 줄 아시오 77 쑥과마눌 2018.09.01 11,309 17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