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Banner

제 목 : 어디에도 내마음을 털어놓을수가 없습니다..

... | 조회수 : 3,744
작성일 : 2012-09-01 14:46:40

마음의 병이 왔습니다..죽고싶어도 죽을수없고..살고싶어도 잘살수없는상태입니다.오늘서부터 거식증증세를 겪어보겠습니다...사는게 너무도 슬프고 누구에게도 말못합니다.내자신이 너무도 가엽고 너무도 싫습니다.우울해지기 싫어서 너무도 노력했는데..가슴이 너무아픕니다.배우자는 날 지겨워합니다.나는 왜이렇게 남편에게 인정을 못받을까요..살고싶지않은데 살아가야합니다..저는 살기힘든사람입니다.편하게 해주질않아요..주변이..사는게 너무힘듭니다..경제적인부분이 해결되면 살기좋아질듯했습니다..남편과 너무도 다르기땜에 겪는 소외감은 너무 큽니다..돌아온 세월 너무도 각박했어요..누구나 내가 행복한줄만 압니다..저는 어떻게 살아야할까요.. 남편은 남의편..내마음몰라주는 가혹한사람..

늘감사하는마음으로 살려고 했습니다.누구에게나 평등하게 잘할려고 노력했습니다.정말 아낌없이 잘했습니다.누구하나 절위해 마음을 표현하질않네요.가족은 저에게 더이상 바라는게 없어요..없어지면 끝인데 그럴용기도 안나네요..

아까 차사고내고 죽어버릴까생각도 했습니다

더이상 글쓰기도 실어지네요..손이 너무 무겁습니다..

IP : 121.166.xxx.106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거친 표현, 욕설 등으로 타인을 불쾌하게 하지 않도록 해주십시오.
12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고정
    '12.9.1 2:50 PM (1.241.xxx.29)

    인정받으려고. 노력하지말고 나를 먼저 챙기겠끔...바꿔서. 행동해보세요...
    왜. 인정받을려고만. 하시는건지...

  • 2. 전부
    '12.9.1 2:55 PM (203.226.xxx.117)

    공감할 수는 없겠지만...
    그런 비슷한 느낌 요즘 제가 겪는 것 같아요.
    겉은 모든게 멀쩡해보이는데 속은 썩어문드러져 있고.
    어디다 하소연 해보고 싶은데 힘들단 표현 못해봤어서 그런지 누구한테 뭐라 말해야 할지도 모르겠고
    정말 죽지못해 사는 기분일 때.
    하지만 힘내자구요. ^^;; 늘 우울하진 않을거잖아요.토닥토닥

  • 3. ..
    '12.9.1 2:57 PM (211.43.xxx.15)

    남편에게 인정 받으려고 하지 마세요.
    다른 사람이 위해주길 바라지도 마시구요.

    스스로가 스스로를 위하시는 사람이 되세요.
    하늘은 스스로 돕는자를 돕는다지요.

    내가 나를 함부로 하지 않을때
    다른 사람도 나를 함부로 하지 못합니다.

  • 4. 착한이들
    '12.9.1 3:02 PM (210.205.xxx.25)

    좋은 친구는 늘 주위에 있어요.
    나이드신 분들중에서 잘 들어주시고요. 상담받으셔도 되구요.
    모두들 현대는 외로워요.

  • 5. 그냥
    '12.9.1 3:04 PM (14.42.xxx.58)

    여기다 다 털어놓으세요.
    해결해 드릴수는 없지만 원글님 편들어 드릴께요..
    너무 힘들어 하지 말고요..

  • 6. 안되는 사람에게
    '12.9.1 3:05 PM (58.143.xxx.184)

    메달리지 마세요. 지겨워하면 님도 팽하세요 자꾸 메달릴 수록 그런 사람은 더 멋대로입니다.
    그 남편보다도 님 자신에게는 천배 만배 님이 가장 소중해요.
    '남에게 인정받으려 하시지 마시고 님이 님자신을 세우세요.
    잘 가꾸시고요. 남편없이도 님 스스로 당당하게 살아가는 모습을 갖추세요.
    명동 나오심 제가 맛난 식사 쏘고 싶어요. 울적할때는 사람 북적북적한데로
    가시고 소리도 지르시고 그럴 수록 혼자 계시는거 정말 안되어요.
    사람맘은 원래 자기 스스로도 타인에 의해서도 움직여지기 힘들어요.
    버리면 젤 속 편합니다. 내려놓으면 님 마음에 평화가 와요.

  • 7. 힘내세요
    '12.9.1 4:10 PM (203.234.xxx.155)

    힘내세요. 저같은 사람도 살고 있어요.
    저나름 가정을 위해 한눈팔지 않고 사랑하며 열심히 살았는데
    지금 저는 혼자입니다.
    바람핀 남편이 오히려 당당하게 이혼을 요구할때 아이들도 다 데리고
    가라고 했더니 아이들이 아빠를 따라 조용히 나갔습니다.
    용돈도 잘 주고 잔소리 안하는 아빠가 저보다 훨씬 편했기 때문이겠지요.
    지금은 다 끊고 살아요.
    하지만 아이들이 자꾸 보고싶다고 찾습니다.
    전남편이 카톡으로 뭘 보내는데 보지도 않습니다.
    무시하는거지요.
    저만 위해 삽니다.
    님도 그렇게 사세요.
    아무도 돌아보지 마시구요.
    힘내세요.
    꼭이요!!!

  • 8. 배우자를
    '12.9.1 4:26 PM (14.52.xxx.59)

    내려놓으세요
    좀 있으면 남편이 부인한테 매달리는 시기가 옵니다
    그러거나 말거나 혼자 잘 지내보세요
    중년 지나면 여자들,,남편 지겨워해요,왜 님을 인정도 안해주는 남편한테 매달리세요
    그럴수록 그거 알고 자기가 뭐나 되는양 더 튕긴다니까요

  • 9. 제맘이,,
    '12.9.1 4:43 PM (112.163.xxx.30)

    제가그래요,,,
    저는혼자서 잘울어요,,,,
    죽고싶은데,,무섭고,두렵습니다,,,
    이런모습으로살아가는 제가 싫은데,,,살아가야하고ㅜ
    사는게넘힘드네요

  • 10. 힘내세요~
    '12.9.1 4:45 PM (1.227.xxx.217)

    한창 힘든 시기에 신랑의 무관심과 날 배려하지 않는 마음때문에 내가 힘들다고 생각한적이 있었어요~ 그래서 그를 원망하고 내 환경을 탓해죠~ 그런데 그 긴 터널을 지나온 지금 그 문제의 근원은 나 자신이지 신랑이 아니더라구요 그가 변하면 내가 조금 좋아질진 모르지만 근본적인 행복감은 오지 않았어요~

    그 뒤부턴 오로지 나만의 몫입니다
    그누가 나의 행복을 만들어 주지 않아요
    철저히 본인의 몫입니다 그렇게 내가 찾고나면
    신기하게도 다른 사람들을 이해하고 포용할수
    있는 마음이 생기더라구요~

    너무 힘드시기에 그런 생각하시는거 알것같아요
    정말 행복을 원하신다면 내가 생각하는 방법부터
    바꾸셔야 해요~ 내가 생각하는 대로 살아서
    불행했던 거잖아요~ 이젠 반대로 생각하셔야
    될때가 아닌다 싶습니다

  • 11. 같은맘
    '12.9.2 1:18 AM (116.39.xxx.210)

    뭐라 드릴말은 없지만 힘내세요

  • 12. ...
    '12.9.2 4:34 AM (78.148.xxx.5)

    저도 요즘은 저를 위해서 살려고 합니다.
    누군가가 바뀌기를 기다리는 것 보다는 내가 바뀌고
    내가 날 위해서 사는 것이 더 중요한 듯해서...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128381 불고기거리 한우와 수입육(호주, 미국)은 맛이 확실히 다른가요?.. 2 궁금 05:20:50 174
1128380 외고 붙은 중3아이...겨울방학동안 수학집중학원...추천 좀 부.. 1 수학.. 04:53:39 175
1128379 새술은 새부대에... 청와대 출입기자들도 싹 바꿨어야.... 1 말씀 04:50:22 204
1128378 핫도그 맛없는 사람 또 계신가요? 3 ... 04:42:56 255
1128377 짠내 투어보면 박나래는 왜캐 굽신되요 2 .. 04:40:10 568
1128376 문대통령 위신 떨어지니 기자들 맞은거 덮기로 해요 13 부끄 03:38:36 965
1128375 저만 그랬던 건가요 3 진짜 03:25:00 469
1128374 가자폭행당시 현장에 있던 다른 촬영사(사진인증)의 증언 올라왔네.. 3 진심은 02:50:29 1,494
1128373 미 대통령 경호차 운전 클라스 ㄷㄷ 02:48:09 409
1128372 한국일보 기사 제목 수정했네요.jpg 3 써글넘들 02:34:44 1,037
1128371 저 좀 도와주세요. 여초직장. 11 .. 02:17:03 1,064
1128370 순실이 25년 너무 작은거 아니에요? 4 답답해요 02:00:34 616
1128369 한 문제 틀렸는데 3등급-변별력 없는 수능 학생들만불쌍.. 01:56:25 333
1128368 말주변 없는 제가 마구 퍼붓고 나니 정신이 없네요 3 ... 01:48:08 897
1128367 우병우 바로 나올꺼예요. 29 ooo 01:45:03 2,698
1128366 무선 핸드 블렌더 비싸군요.. ... 01:41:49 222
1128365 오소리님들.이거 들으시면서 꿀잠♡ 2 ♡♡ 01:38:05 482
1128364 슬기로운 감빵생활 유대위는 윤일병 사건이 모티브 같습니다 1 .. 01:37:38 589
1128363 초5담임이 수업시간에 질문한다고 짜증난다고그랬대요 6 . . 01:33:41 614
1128362 이제 남은 명바기라인하고 명바기는 언제 구속될까요? 1 그나저나 01:28:27 209
1128361 '2천 5백만분의 1의 사나이 우병우 구속......ㅎㅎㅎ..... 6 ㄷㄷㄷ 01:26:38 842
1128360 기레기들이 이런 기사도 썼었네요. 5 불펜 01:21:09 593
1128359 밥주는 길냥이 녀석이 넘 약해졌네요 7 고양이 01:09:15 619
1128358 우리엄마 순애씨 보셨나요? 3 .. 01:05:27 585
1128357 우병우 구속 속보떴어요~ 120 경사났네 00:58:22 4,25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