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이 정도면 참아야 할까요?

음;;; | 조회수 : 1,328
작성일 : 2012-08-30 23:43:43
결혼한지 여러해 됩니다.
시댁과는 제 처지가 차이가 나서인지
처음부터 반대 심했고, 결혼후에도
시댁에 가면, 대놓고 인신공격은 않지만 은근히 따돌리고 무시하고 대화에 끼기가 어렵습니다.
제가 말을 조리있게 잘하지도 않지만, 분위기에 주눅이 들어 감히 끼질 못한다할까요.
남편이 일단, 시댁 형제들 중 처지가 많이 뒤쳐지고
기를 못펴요. 그런 와중에 배우자도 그들과 레벨이 차이 나니까 전공 얘기 아니더라도, 대화에 끼지 못하고 살아왔죠. 대화에 끼지 못하니, 멍하게 있을수도 없고해서 며느리인 저는 부엌에서 조리하고 설겆이 하고 과일 깎고 차 준비하는 일들이 차라리 편했어요.
물으면 간간히 대답이나 하고, 부엌일에 관해 몇마디 시모와 주고받고 대부분은 입을 다물고 있었어요.
잘못 말했다가는 어이없어하는 표정과 가는 한숨어린
IP : 114.205.xxx.17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거친 표현, 욕설 등으로 타인을 불쾌하게 하지 않도록 해주십시오.
2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원글
    '12.8.30 11:53 PM (114.205.xxx.17)

    잘려서 이어 쓸게요.
    잔소리를 들어아ㅓ하니까요
    이런 형태로 십년도 더 살다보니, 애들도 저도 그야말로 자존감이 낮아지더군요.
    요즘에 와서 시댁 발길을 끊었어요
    시누란 사람은 제 결혼시작부터 온가족 출동해서 온갖 음식을 배불리 먹고는, 설겆이도 안해요 한번도... 한두번은 있었던듯....
    전문직이거든요. 시부모님 자랑스러워하는..
    저는 이제 안가려구요
    존재감 없는데, 저 하나 안간들 무슨 티가 나겠거니와, 하녀같은 짓 더는 못하겠어요.
    시부모님이 경제적인 도움 조금 주셨구요... 우리 부부에게 바라는건 효도에요
    그런데, 제가 안가겟다고 선언했더니, 며느리노릇 안할거면 이혼하라더군요.
    무지막지한 구박을 직접적으로 안해도
    이 정도의 시집살이에 발길 끊은 며느리 어찌 생각하세요?

  • 2. --
    '12.8.31 12:34 AM (110.8.xxx.187)

    결혼한지 10년이나 되셨는데... 이혼이라는 말이 나온다는게 이해가 안가구요. 원글님 우습게 생각하고 있다는거 맞는것 같아요. 좋은게 좋다고 잘해주면 그걸 권리처럼 인식해버리는게 시댁이더라구요. 저도 10년차 입니다. 저도 간이고 쓸개고 다 빼다가... 그래봐야 소용 없다는거 깨닫고 거리를 두고 있어요.
    결혼생활의 주체는 원글님과 남편분이시니까, 두 분이 얘기 잘 하시구요.
    원글님의 입장을 남편분이 잘 이해하시도록 말씀 나눠 보세요.
    결혼을 하면 독립적인 가정이 생기는 겁니다. 시댁에 예속되는 가정이 하나 생기는게 아니예요.
    님의 이런 스트레스가 분명 아이들한테도 영향을 줄텐데요... 그런 생각 하셔서 결단 내리시길 바랍니다.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225078 덴마크 정자은행 정자 수입 합법화 oo 07:50:47 30
1225077 수십억 집안이라면 증여세 때문에 ㅇㅇㅇㅇ 07:48:23 106
1225076 중앙일보ㅎㅎㅎ ㅅㄴㄷ 07:48:00 106
1225075 남편이 시아버지를 닮았어요 2 07:47:48 141
1225074 4, 50대의 아이돌이래요 5 ㅇㅇ 07:38:03 725
1225073 감으로 성공하신 거 있나요? 3 07:30:52 260
1225072 뒷담화안하고 예쁜 말해주는 아저씨 나의아저씨후.. 07:28:50 295
1225071 드루킹이 아내를 때리고 강간한 혐의로 기소된건 왜 보도가 안되지.. 5 ㅇㅇㅇ 07:21:41 783
1225070 노견인데 심각하게 안락사 고민하게 되네요 4 .. 07:19:14 521
1225069 돼지고추장찌개 한냄비 그대로 있는데 냉동해도 될까요? 1 어쩌나 07:16:31 202
1225068 살만안찌면 소원이 없겠어요 8 07:10:55 846
1225067 대구에 천연발효종 치아바타 맛있는 빵집 소개해드릴게요. 2 .... 07:10:10 231
1225066 이번 오뉴월에 과연 서리가 내릴까요? 저주 07:07:47 158
1225065 노란색 말고 흰빛나는 전구 사려면 무슨색 골라야 하나요? 2 전구 06:51:20 452
1225064 찍찍이 헤어롤 이쁘게 말고 싶어요. 1 찍찍 06:37:08 734
1225063 오늘 중국발 황사가 몰려온다니 준비들 하셔야겠어요. 대기 06:36:20 451
1225062 소설보다 시를 좋아하시는 분 7 06:00:20 275
1225061 낙태죄는 국가가 비성교 운동하는 것 4 oo 05:49:15 488
1225060 82 눈이 정확해요 9 역시 05:40:15 2,461
1225059 말투중에 이런말을 많이 쓰는 사람은? 10 .. 05:37:08 1,420
1225058 드디어 나왔다. 혜경궁 3차 광고. 13 부선항 05:30:29 1,189
1225057 그윽한 눈을 가진 여배우는 누구인가요? 15 05:11:02 2,217
1225056 부자들 참 많네요 7 동그람 04:43:10 2,878
1225055 이쁜데 노쇠해보이는 건 왜죠 2 케바케 04:30:22 1,444
1225054 진통을 이렇게 기다리게 될 줄이야... 3 산모 04:18:33 70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