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이 정도면 참아야 할까요?

음;;; | 조회수 : 1,341
작성일 : 2012-08-30 23:43:43
결혼한지 여러해 됩니다.
시댁과는 제 처지가 차이가 나서인지
처음부터 반대 심했고, 결혼후에도
시댁에 가면, 대놓고 인신공격은 않지만 은근히 따돌리고 무시하고 대화에 끼기가 어렵습니다.
제가 말을 조리있게 잘하지도 않지만, 분위기에 주눅이 들어 감히 끼질 못한다할까요.
남편이 일단, 시댁 형제들 중 처지가 많이 뒤쳐지고
기를 못펴요. 그런 와중에 배우자도 그들과 레벨이 차이 나니까 전공 얘기 아니더라도, 대화에 끼지 못하고 살아왔죠. 대화에 끼지 못하니, 멍하게 있을수도 없고해서 며느리인 저는 부엌에서 조리하고 설겆이 하고 과일 깎고 차 준비하는 일들이 차라리 편했어요.
물으면 간간히 대답이나 하고, 부엌일에 관해 몇마디 시모와 주고받고 대부분은 입을 다물고 있었어요.
잘못 말했다가는 어이없어하는 표정과 가는 한숨어린
IP : 114.205.xxx.17
2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원글
    '12.8.30 11:53 PM (114.205.xxx.17)

    잘려서 이어 쓸게요.
    잔소리를 들어아ㅓ하니까요
    이런 형태로 십년도 더 살다보니, 애들도 저도 그야말로 자존감이 낮아지더군요.
    요즘에 와서 시댁 발길을 끊었어요
    시누란 사람은 제 결혼시작부터 온가족 출동해서 온갖 음식을 배불리 먹고는, 설겆이도 안해요 한번도... 한두번은 있었던듯....
    전문직이거든요. 시부모님 자랑스러워하는..
    저는 이제 안가려구요
    존재감 없는데, 저 하나 안간들 무슨 티가 나겠거니와, 하녀같은 짓 더는 못하겠어요.
    시부모님이 경제적인 도움 조금 주셨구요... 우리 부부에게 바라는건 효도에요
    그런데, 제가 안가겟다고 선언했더니, 며느리노릇 안할거면 이혼하라더군요.
    무지막지한 구박을 직접적으로 안해도
    이 정도의 시집살이에 발길 끊은 며느리 어찌 생각하세요?

  • 2. --
    '12.8.31 12:34 AM (110.8.xxx.187)

    결혼한지 10년이나 되셨는데... 이혼이라는 말이 나온다는게 이해가 안가구요. 원글님 우습게 생각하고 있다는거 맞는것 같아요. 좋은게 좋다고 잘해주면 그걸 권리처럼 인식해버리는게 시댁이더라구요. 저도 10년차 입니다. 저도 간이고 쓸개고 다 빼다가... 그래봐야 소용 없다는거 깨닫고 거리를 두고 있어요.
    결혼생활의 주체는 원글님과 남편분이시니까, 두 분이 얘기 잘 하시구요.
    원글님의 입장을 남편분이 잘 이해하시도록 말씀 나눠 보세요.
    결혼을 하면 독립적인 가정이 생기는 겁니다. 시댁에 예속되는 가정이 하나 생기는게 아니예요.
    님의 이런 스트레스가 분명 아이들한테도 영향을 줄텐데요... 그런 생각 하셔서 결단 내리시길 바랍니다.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314301 시사저널_ 차세대 리더 설문조사 헐.이읍읍 10:01:49 4
1314300 82에서 배운 따뜻한 물 마시기 감사 10:01:40 25
1314299 선릉역 이나 근처 분당선 라인 일식/초밥집 추천부탁드려요. 오늘은선물 10:00:53 10
1314298 한샘 가구는 어떤가요? .. 10:00:52 10
1314297 하버드생/자기관리철저한사람/ 시간관리? 어떻게할까요? 도링 09:59:16 37
1314296 직장에 후배가 들어왔는데요 1 언덕 09:59:02 62
1314295 취향이 아닌걸 알면서 선물로 주는 이유는 뭐죠? 1 .. 09:58:42 37
1314294 글자입력할때 ㅈ이 자꾸 튀어나와요 구스 09:57:21 25
1314293 골들구스 사이즈 도와주세요 1 신발 09:57:01 33
1314292 접시 깨는 꿈 안좋은걸까요? 2 일장춘몽 09:55:49 31
1314291 같은 잠옷색깔 여러벌 샀을때 구별하는 5 ........ 09:54:42 77
1314290 캣타워를 설치(구입)하고 싶어요. 2 나봉이맘 09:53:24 50
1314289 일리 캡슐 머신 사고싶어요 2 ... 09:52:27 88
1314288 이사하면서 가구 교체하려고해요. 어떤 브렌드, 어디가서 사야할까.. 1 감사해요 09:49:07 92
1314287 층간소음 문제좀 봐주세요. 5 층간소음 09:45:36 159
1314286 나이들수록 전문커리어있는 여자들이 멋있어보이네요 5 ... 09:45:19 388
1314285 옷 색깔 선택에 도움주세요 4 가을비 09:45:16 98
1314284 공 지영 작가는 최영미 시인 일에는 입도 뻥긋하지 않네요 3 가을이다 09:44:41 191
1314283 고급지고 깔끔한 마른안주 추천 부탁드립니다 4 // 09:44:06 215
1314282 sbs 스페셜 송유근 나왔네요. 15 에스비에스 09:38:38 1,059
1314281 디지털 타이머 어디에서 사나요? 2 어디에서 09:38:20 55
1314280 다스뵈이다 정우성다음 호사카유지교수 2 ㄴㄷ 09:37:44 179
1314279 피시방 피의자 조선족이라고 판 깔던 사람들 23 .... 09:36:04 700
1314278 서울에서 나고 자랐는데 북한억양인 사람 보셨나요.. 2 ... 09:35:27 229
1314277 직행버스는 왜 정보가 갑자기 사라지나요?ㅜ 1550 09:31:04 7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