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Banner

제 목 : 이 정도면 참아야 할까요?

음;;; | 조회수 : 1,307
작성일 : 2012-08-30 23:43:43
결혼한지 여러해 됩니다.
시댁과는 제 처지가 차이가 나서인지
처음부터 반대 심했고, 결혼후에도
시댁에 가면, 대놓고 인신공격은 않지만 은근히 따돌리고 무시하고 대화에 끼기가 어렵습니다.
제가 말을 조리있게 잘하지도 않지만, 분위기에 주눅이 들어 감히 끼질 못한다할까요.
남편이 일단, 시댁 형제들 중 처지가 많이 뒤쳐지고
기를 못펴요. 그런 와중에 배우자도 그들과 레벨이 차이 나니까 전공 얘기 아니더라도, 대화에 끼지 못하고 살아왔죠. 대화에 끼지 못하니, 멍하게 있을수도 없고해서 며느리인 저는 부엌에서 조리하고 설겆이 하고 과일 깎고 차 준비하는 일들이 차라리 편했어요.
물으면 간간히 대답이나 하고, 부엌일에 관해 몇마디 시모와 주고받고 대부분은 입을 다물고 있었어요.
잘못 말했다가는 어이없어하는 표정과 가는 한숨어린
IP : 114.205.xxx.17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거친 표현, 욕설 등으로 타인을 불쾌하게 하지 않도록 해주십시오.
2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원글
    '12.8.30 11:53 PM (114.205.xxx.17)

    잘려서 이어 쓸게요.
    잔소리를 들어아ㅓ하니까요
    이런 형태로 십년도 더 살다보니, 애들도 저도 그야말로 자존감이 낮아지더군요.
    요즘에 와서 시댁 발길을 끊었어요
    시누란 사람은 제 결혼시작부터 온가족 출동해서 온갖 음식을 배불리 먹고는, 설겆이도 안해요 한번도... 한두번은 있었던듯....
    전문직이거든요. 시부모님 자랑스러워하는..
    저는 이제 안가려구요
    존재감 없는데, 저 하나 안간들 무슨 티가 나겠거니와, 하녀같은 짓 더는 못하겠어요.
    시부모님이 경제적인 도움 조금 주셨구요... 우리 부부에게 바라는건 효도에요
    그런데, 제가 안가겟다고 선언했더니, 며느리노릇 안할거면 이혼하라더군요.
    무지막지한 구박을 직접적으로 안해도
    이 정도의 시집살이에 발길 끊은 며느리 어찌 생각하세요?

  • 2. --
    '12.8.31 12:34 AM (110.8.xxx.187)

    결혼한지 10년이나 되셨는데... 이혼이라는 말이 나온다는게 이해가 안가구요. 원글님 우습게 생각하고 있다는거 맞는것 같아요. 좋은게 좋다고 잘해주면 그걸 권리처럼 인식해버리는게 시댁이더라구요. 저도 10년차 입니다. 저도 간이고 쓸개고 다 빼다가... 그래봐야 소용 없다는거 깨닫고 거리를 두고 있어요.
    결혼생활의 주체는 원글님과 남편분이시니까, 두 분이 얘기 잘 하시구요.
    원글님의 입장을 남편분이 잘 이해하시도록 말씀 나눠 보세요.
    결혼을 하면 독립적인 가정이 생기는 겁니다. 시댁에 예속되는 가정이 하나 생기는게 아니예요.
    님의 이런 스트레스가 분명 아이들한테도 영향을 줄텐데요... 그런 생각 하셔서 결단 내리시길 바랍니다.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127377 동안의 비결이 막걸리? 1 ㅎ ㅎ 12:38:09 98
1127376 아이폰 8 가죽케이스 이쁜 거 파는 곳 추천 부탁드립니다 ... 12:37:26 13
1127375 연대 논술은 수능 어느정도일까요?자제분 2 연대논술 12:35:00 75
1127374 이런 글 삭제는 대체 왜 하는걸까요? 1 ooo 12:33:20 94
1127373 송혜교 쌩얼인데 안늙네요 6 아... 12:32:26 417
1127372 앞머리에 흰머리 안나는 사람도 있어요? 2 ... 12:28:02 156
1127371 돈 잘버는 입장에서도 형제한테 돈 잘쓰는거 쉬운거 아니죠.??.. 4 ... 12:24:31 387
1127370 82는 고마운 곳이예요. 2 ㅎㅎㅎ 12:24:27 171
1127369 연말정산시 소득보다 쓴돈이 많다면 1 궁금 12:24:12 171
1127368 서울메이트 김숙네 손님들 너무 미인인데 뭐하는 사람들인가요 ㅗㅜ 12:23:47 171
1127367 카톡으로 상품권을 다시 되돌려 주고 싶은데 1 00 12:21:38 136
1127366 암환자 입맛 돋는 음식 추천 4 도움요청 12:15:38 209
1127365 춥다고 징징대지 말고 12 hap 12:15:23 831
1127364 7:20분출근 7~8시 퇴근 7 다시질문올려.. 12:14:02 311
1127363 앞머리 탈모 1 여고생 12:12:47 145
1127362 정치신세계 권순욱님 페북 2 ;;;;;;.. 12:12:21 214
1127361 인삼차 스텐냄비에 끓이면 안되나요? 없어요ㅠ 12:11:30 40
1127360 이마 끝에서 턱 끝까지 얼굴길이 몇cm 인가요? 7 님들 12:09:34 237
1127359 오늘 Mbc 아나운서 국장실 3 간짜장 먹고.. 12:08:17 643
1127358 갭키즈 아기옷 이쁜데 소재가 거의 면이 아니라 니트네요 ㅜ 2 불편하겠죠?.. 12:07:29 168
1127357 서울 외 모든 지역 부동산이 하락중이에요 11 조심하세요 12:07:17 903
1127356 주말에 유성온천 가려고 하는데, 어디가 좋을까요? 2 겸사겸사 12:00:52 151
1127355 호텔에서 한 진상짓(?) 때문에 문득 우울해지네요 18 우울 12:00:40 1,733
1127354 이혼이 답일까요? 어떤식으로 극복해야할까요? 9 초록이 11:59:10 748
1127353 연말모임 선물 2만원까지..어떤거 받으면 기분이 좋을까요?? 11 부탁 11:58:44 32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