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8월 29일 경향신문, 한겨레, 한국일보 만평

세우실 | 조회수 : 662
작성일 : 2012-08-29 08:26:45

_:*:_:*:_:*:_:*:_:*:_:*:_:*:_:*:_:*:_:*:_:*:_:*:_:*:_:*:_:*:_:*:_:*:_:*:_:*:_:*:_:*:_:*:_:*:_

사는 일은
밥처럼 물리지 않는 것이라지만
때로는 허름한 식당에서
어머니같은 여자가 끓여주는
국수가 먹고 싶다

삶의 모서리에 마음을 다치고
길거리에 나서면
고향 장거리 길로
소 팔고 돌아오듯
뒷모습이 허전한 사람들과
국수가 먹고 싶다

세상은 큰 잔치집 같아도
어느 곳에선가
늘 울고 싶은 사람들이 있어

마음의 문들은 닫히고
어둠이 허기 같은 저녁
눈물자국 때문에
속이 훤히 들여다 보이는 사람들과
따뜻한 국수가 먹고 싶다


                 - 이상국, ≪국수가 먹고 싶다≫ -

_:*:_:*:_:*:_:*:_:*:_:*:_:*:_:*:_:*:_:*:_:*:_:*:_:*:_:*:_:*:_:*:_:*:_:*:_:*:_:*:_:*:_:*:_:*:_

 

 

 


2012년 8월 29일 경향그림마당
http://img.khan.co.kr/news/2012/08/28/catn_mIbIiO.jpg

2012년 8월 29일 경향장도리
http://img.khan.co.kr/news/2012/08/28/20120828_jang.jpg

2012년 8월 29일 한겨레
[장봉군 화백의 휴가로 이번주 ‘한겨레 그림판’ 쉽니다]

2012년 8월 29일 한국일보
http://photo.hankooki.com/newsphoto/2012/08/28/alba02201208282021120.jpg

 

 

뻔뻔한 쪽으로는 레알 초능력자들 수준

 

 

 


―――――――――――――――――――――――――――――――――――――――――――――――――――――――――――――――――――――――――――――――――――――
왕은 배, 민중은 물이다. 물은 큰 배를 띄우기도 하고 뒤엎기도 한다.
                                                                                                                                                        - 순자 -
―――――――――――――――――――――――――――――――――――――――――――――――――――――――――――――――――――――――――――――――――――――

IP : 119.64.xxx.140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거친 표현, 욕설 등으로 타인을 불쾌하게 하지 않도록 해주십시오.
0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225785 손학규는 참 1 쯔읍 08:28:24 101
1225784 구글보이스 어찌 쓸수있나요 sos 08:28:06 13
1225783 아침마다 틀어대는 파업가때문에 미칠거같아요 ㅠㅠ ㅅㅇ 08:24:32 118
1225782 무식한 질문하나요 1 이쯤에서 08:23:37 91
1225781 결국 코피터지는건 개미들일텐데 ㅠㅠ 1 ㅁㅁ 08:21:01 204
1225780 고사리 물에 담가놨는데, 거품생기면 08:18:08 50
1225779 남자들이 유독 게임을 좋아하는 이유는 뭔가요? 2 게임 08:17:32 161
1225778 경적울리며 아는척 하는거 싫어요 3 ... 08:17:30 246
1225777 대통령님 지지하는 청원입니다. 13 문샬라 08:15:57 300
1225776 태권도4품따려면 이렇게 해도 되나요? 2 ... 08:14:41 107
1225775 실무회담 먼저 깬건 북한이었군요 -,,- 12 ㅡㅡ 08:11:56 1,045
1225774 탈북자들 시위 1 요즘 08:10:55 255
1225773 국내 여행 상품 추천 부탁드립니다. 토닥토닥 08:10:33 43
1225772 자식이 이럴 때, 어떻게 반응 하시나요? 10 . . 08:09:49 527
1225771 전화, 편지 아니라고 트럼프가 무시할지도 1 ... 08:08:58 262
1225770 촛불집회 4 ... 08:05:15 196
1225769 미국은 통일을 바라지 않는다 6 유대인앞잡이.. 07:59:13 473
1225768 지하철 입구에서 미친아저씨한테 기습당했어요.. 8 지하철 07:53:07 1,333
1225767 황사보통이면 환기시켜도 되지않나요? 2 ... 07:48:33 439
1225766 전국 돌며 여성 몰카 6천 장 찰칵…30대 구청직원 적발 5 ㅇㅇ 07:46:19 575
1225765 여름 (혼자) 여행 추천 좀 해주세요. 3 오렌지 07:41:03 344
1225764 [속보] 北김계관 “美와 아무 때나 마주앉아 문제 풀 용의 25 어서 마주앉.. 07:40:54 2,645
1225763 우리의 통일을 바라지 않는게 맞네요 4 노랑 07:37:31 536
1225762 北김계관 "대범하고 열린 마음으로 美에 시간과 기회줄 .. 6 ... 07:37:21 743
1225761 제 아들은 공부를 스스로 엄청 잘 해요 9 ... 07:35:31 1,6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