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어떻게하는게 옳은일인지 모르겠어요...

어떻게해야할지 | 조회수 : 1,063
작성일 : 2012-08-24 09:31:10
아버님이 많이 위독하세요.
원래 건강이 좋질않으셨는데 갑자기 나빠지셔서 하루하루가 많이 위태로우세요.
의사들은 언제나 사실만을 간단명료하게 전하네요.
식구들에게 쓸데없는 희망을 갖지말라는건 물론 아니겠지만 여튼 의사선생님들의 입을 통해 나오는 말한마디에 식구들이 천국과 지옥을 오고가고있네요..ㅠㅠ

그런데 마음의 준비는 지금부터 하고있으라더군요.
의식불명의 상태가 길어지면 환자에게도 고통이라며 요창으로,또 혈관쪽 감염이나 기타 여러가지의 이유로 결국은 돌아기실 확률이 높다고요.
식구들이 회의를 거쳐서 그런경우엔 어쩔수없이 호흡기를 떼는방향으로 가닥을 잡을수도있다는데 아...도저히 지금으로선 그런일은 상상조차 하기도 또 할수도없는 너무 가슴무너지는일이에요...
하지만 만약에 만의하나 그런일이 생기면 아이들은 그자리에 있어도 될지 모르겠어요.
너무 좋으신 할아버지였지만 그래도 역시 덜 큰 아이들이라그런지 죽음과 관련된 일엔 두렵고 무서운 마음도 어른보다는 훨씬많이 있을것도 같아서요.
IP : 61.43.xxx.73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거친 표현, 욕설 등으로 타인을 불쾌하게 하지 않도록 해주십시오.
3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원글이
    '12.8.24 9:36 AM (61.43.xxx.73)

    핸폰작성이라 다 쓰기도전에 어텋게 잘못 올라가버렸네요...

    아이들은 초등고학년과 중등아이들입니다.
    평생 할아버지에대한 좋은 추억들이 있는건 맞지만,혹시라도 호흡기를 떼는모습(즉 이게 임종의 모습이 되겠지요..)을 보고 곧 숨을 거두시는 할아버지의 모습을 눈앞에서 보고 충격을 받진않을까하는 염려도 사실 많이 듭니다.
    나이에 비해 아이들이 아직 많이 어린듯도하구요..


    휴.....
    병원에 가니 죄다 아픈분들,생사의 기로에 놓인 분들만 보이더군요..
    건강...
    아~~건강하다는거에 다시한번 감사드리면서 하루하루 주어진 삶에 최선을 다하며 감사하는맘으로 살아야겠다는 생각이 순간순간 드는 요즘입니다..
    휴~~~~~~

  • 2. 아이들이
    '12.8.24 9:42 AM (125.128.xxx.98)

    님 생각보다 어리지 않을 겁니다..

    삶에 대해 고민 할 수 있는 시간이 될 것입니다.
    할아버지와 인사 할 수 있는 좋은 시간도 될 것입니다.

  • 3. dddd
    '12.8.24 9:44 AM (59.1.xxx.91)

    초, 중이라면 임종시는 나가 있게 하겠어요.
    제가 대딩때 돌아가신 후 하루 지난 친척 할아버지 누워계신 얼굴을 봤는데
    40이 넘은 지금까지 그 얼굴이 생생하게 기억나요.
    아이들이 죽음을 직접 맞닥뜨리기엔 좀 어린것 같네요.
    꼭 임종당시를 보여주지 않더라도 할아버지와의 좋은 추억을 오래 간직하는 데에는 무리가 없습니다.
    오히려 더 나을지도 모르겠네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226283 문프, 이번국회에서 개헌에 대한 기대 내려놓는다...ㅠㅠ 혼술중. 00:06:27 109
1226282 양예원카톡복원 헉이네요 3 .. 00:05:56 613
1226281 심심해서 주식얘기 2 ㅇㅇㅇ 00:04:16 226
1226280 나혼자산다 신입회원은 1 혼자안산다 00:02:53 331
1226279 자폐 증상 아시는분 알려주세요. 8 ㆍㆍ 00:02:32 229
1226278 美인디애나주 중학교서 총격…2명 부상·용의자 체포 2 ... 00:02:07 172
1226277 남편 옆 기침환자가 결핵이었다는데... ... 2018/05/25 217
1226276 독전 15세던데 중등 아이와 보기 어떤가요? 1 뮤뮤 2018/05/25 113
1226275 자녀 교육에 대한 회의가 들 때 2 dd 2018/05/25 388
1226274 종전선언은 1 ㅇㅇㅇ 2018/05/25 406
1226273 장거리 연애 상담입니다. 3 로즈 2018/05/25 260
1226272 자한당 하는 짓 보면 혼수성태 홍발정 컨츄리고고 13 정치 나 모.. 2018/05/25 340
1226271 최저임금 인상 여파…외식업계 무인주문기 설치 봇물 6 2018/05/25 725
1226270 부모님이 제 앞에서 언쟁 벌이실때 모른척 해도 되죠? 6 ㅇㅇ 2018/05/25 462
1226269 고등학교 1.2 학년부터 유학을 가는 경우는 어떤 경우인가요?.. 5 §§ 2018/05/25 455
1226268 연인사이의 거리라는게 중요한거군요 6 깨달음 2018/05/25 989
1226267 밤샘토론. 푸하하 11 나경원 2018/05/25 1,508
1226266 꽃길만 걸으시라고 해놓고 이게 꽃길인가요? 8 .... 2018/05/25 1,135
1226265 고소해요 7 .자한당것들.. 2018/05/25 561
1226264 아까 북미회담 꿈 글 써주신 분 6 ㅇㅇ 2018/05/25 1,511
1226263 주방일하다보면 2 ㅇㅇ 2018/05/25 598
1226262 하여튼 자발태기없는 넘 5 나무안녕 2018/05/25 576
1226261 달라이 라마의 2018 남북정상회담에 대한 평화의 메시지 1 peace 2018/05/25 702
1226260 임은정 검사님 안미현 검사님 정말 존경합니다. 5 세상을 바꾸.. 2018/05/25 299
1226259 문재인 대통령님께 청원 못하신분 14 인사 2018/05/25 59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