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Banner

제 목 : 어떻게하는게 옳은일인지 모르겠어요...

어떻게해야할지 | 조회수 : 1,046
작성일 : 2012-08-24 09:31:10
아버님이 많이 위독하세요.
원래 건강이 좋질않으셨는데 갑자기 나빠지셔서 하루하루가 많이 위태로우세요.
의사들은 언제나 사실만을 간단명료하게 전하네요.
식구들에게 쓸데없는 희망을 갖지말라는건 물론 아니겠지만 여튼 의사선생님들의 입을 통해 나오는 말한마디에 식구들이 천국과 지옥을 오고가고있네요..ㅠㅠ

그런데 마음의 준비는 지금부터 하고있으라더군요.
의식불명의 상태가 길어지면 환자에게도 고통이라며 요창으로,또 혈관쪽 감염이나 기타 여러가지의 이유로 결국은 돌아기실 확률이 높다고요.
식구들이 회의를 거쳐서 그런경우엔 어쩔수없이 호흡기를 떼는방향으로 가닥을 잡을수도있다는데 아...도저히 지금으로선 그런일은 상상조차 하기도 또 할수도없는 너무 가슴무너지는일이에요...
하지만 만약에 만의하나 그런일이 생기면 아이들은 그자리에 있어도 될지 모르겠어요.
너무 좋으신 할아버지였지만 그래도 역시 덜 큰 아이들이라그런지 죽음과 관련된 일엔 두렵고 무서운 마음도 어른보다는 훨씬많이 있을것도 같아서요.
IP : 61.43.xxx.73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거친 표현, 욕설 등으로 타인을 불쾌하게 하지 않도록 해주십시오.
3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원글이
    '12.8.24 9:36 AM (61.43.xxx.73)

    핸폰작성이라 다 쓰기도전에 어텋게 잘못 올라가버렸네요...

    아이들은 초등고학년과 중등아이들입니다.
    평생 할아버지에대한 좋은 추억들이 있는건 맞지만,혹시라도 호흡기를 떼는모습(즉 이게 임종의 모습이 되겠지요..)을 보고 곧 숨을 거두시는 할아버지의 모습을 눈앞에서 보고 충격을 받진않을까하는 염려도 사실 많이 듭니다.
    나이에 비해 아이들이 아직 많이 어린듯도하구요..


    휴.....
    병원에 가니 죄다 아픈분들,생사의 기로에 놓인 분들만 보이더군요..
    건강...
    아~~건강하다는거에 다시한번 감사드리면서 하루하루 주어진 삶에 최선을 다하며 감사하는맘으로 살아야겠다는 생각이 순간순간 드는 요즘입니다..
    휴~~~~~~

  • 2. 아이들이
    '12.8.24 9:42 AM (125.128.xxx.98)

    님 생각보다 어리지 않을 겁니다..

    삶에 대해 고민 할 수 있는 시간이 될 것입니다.
    할아버지와 인사 할 수 있는 좋은 시간도 될 것입니다.

  • 3. dddd
    '12.8.24 9:44 AM (59.1.xxx.91)

    초, 중이라면 임종시는 나가 있게 하겠어요.
    제가 대딩때 돌아가신 후 하루 지난 친척 할아버지 누워계신 얼굴을 봤는데
    40이 넘은 지금까지 그 얼굴이 생생하게 기억나요.
    아이들이 죽음을 직접 맞닥뜨리기엔 좀 어린것 같네요.
    꼭 임종당시를 보여주지 않더라도 할아버지와의 좋은 추억을 오래 간직하는 데에는 무리가 없습니다.
    오히려 더 나을지도 모르겠네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127219 고데기에 화상입었는데 흉터발생 ㅠㅠ ㅜㅜ 08:57:54 5
1127218 괌의 온워드처럼 물놀이 시설이 잘 돼 있는 데가 또 어딜까요? 1 애엄마 08:49:49 60
1127217 김장매트 좋아요 1 ... 08:44:24 191
1127216 이 사진 일부러 올린거죠? 4 노노노노 08:39:14 547
1127215 자식이 한심해 보일때 어떻게 극복하세요? 8 인내 08:30:06 736
1127214 스스로 호적파는 방법은 없을까요?? 11 살기싫다 08:21:18 727
1127213 뮤지컬 관람료 너무 비싸네요 7 뮤지컬 08:18:52 789
1127212 초강력 국제 제재를 받고 있는 북한의 모습 ggggg 08:10:28 229
1127211 동네 은행이 없어졌네요 4 .... 08:07:15 1,264
1127210 에어프라이어 밝음이네 08:01:11 224
1127209 같이 복용해도 되나요? 1 복용 07:58:51 199
1127208 세상에 밤새 거실 난방을 6 가도가도 07:50:06 2,221
1127207 월세 사는데 오늘 따뜻한물 안나와서 찬물로 씻고 나왔네요. 11 ㅜㅜ 07:38:13 1,472
1127206 남자들 속에 홍일점으로 사는 엄마들은 왕비대접 받고 사시나요? 16 ** 07:36:42 2,045
1127205 원형탈모로 빵구났는데요 4 지혜구함 07:28:15 394
1127204 헉.. 밖에 온도가 영하14도 맞아요? 4 진짜? 07:23:10 2,779
1127203 혹시 은행원 계세요? 3 ㅇㅇㅇ 07:13:37 1,014
1127202 대학 새내기 우울증(?) 상담 또는 치료에 대해 7 백야 07:04:16 904
1127201 태어나서 처음으로 안경맞추려는데..안경점에 그냥 가면 되나요? 3 안경 07:00:37 358
1127200 구속영장 기각 7 해법 06:56:11 983
1127199 화성 15호에 과학자들이 놀라는 이유 & 남북공통의제 M.. 4 정봉주의 전.. 06:41:33 854
1127198 평창올림픽 티켓 구매하신 분 계신가요? 3 ㅇㅇ 06:13:28 692
1127197 운세가 정 반대로 흘러가는 경우는 뭔가요? 사주싫으신분 넘겨주세.. 6 ........ 05:43:35 1,239
1127196 추위를 너무 타요. 옷 입는거 조언 부탁합니다 36 추위 05:23:54 2,993
1127195 변호사 개업 선물 4 ss 05:12:10 66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