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초등학교 5학년 때 왕따 당한 적이 있었네요..

ㅇㅇㅇ | 조회수 : 1,871
작성일 : 2012-08-22 21:28:15

요즘 남 일인가보다 하고 있었는데.. 갑자기 떠올랐어요..

그것도 제일 친했던 친구.. 맨날 저희집에 와서 숙제하고 밥먹고 같이 놀던 절친이었어요.. 5학년 때도 같은 반이 되었는데 이 친구가 다른 친구랑 어울리기 시작했구요.. 좀 유치하지만.. 제가 성격이 썩 좋지는 않았던 것 같아요.. ^^ 엄마가 학부형 회장에다가.. 항상 임원을 해와서.. 친구들도 많고 자신감도 많고.. 선생님들이 예뻐해줬으니까요.. 그런데 5학년에 올라갔을 때.. 엄마가 학교 선생님 한 분과 트러블이 생기면서.. 활동을 접으셨구요..

게다가 아프셔서 아예 집 밖에 못나올 정도로 누워계셨어요,, 문제는 제가 학급 임원인데 엄마가 활동을 안하시니 자연스럽게 선생님도 저를 좋아하지 않으셨고.. 같이 임원 활동 한 아이와 4학년 때까지 제 절친인 아이와 서울에서 온 아이.. 이 아이들이 주축으로 저를 왕따를 시켰네요.. 이전까지 저는 항상 공부 잘하는 아이들하고만 어울렸는데.. 이 후부터 공부 못하는 아이들 과 밥을 같이 먹게 되었구요..^^

저를 왕따 시켰던 아이들의 기억 나는 행동은??

엄마가 아프셔서 제 반찬이 늘 김치랑 김이었어요.. 점심시간 때 도시락 뚜껑열면 창피해했는데.. 제 앞에서 냄새난다고.. 너는 반찬이 그것밖에 안되니? 이러고.. 수업 시간에 저한테 쪽지를 보냈어요.. 한 대 때려주고 싶다구요..  이 쪽지는 정말 여러번 받았네요.. 제 새로 산 구두, 또는 실내화 주머니 학교 화장실 변기통 안에 넣었구요.. 저희 집에 장난전화 걸어서 욕하구요..  시험 볼 때 저한테 답 알려 달라고 찌르고.. ㅜ,ㅜ 저는 답 알려줬고 저는 2등 그 아이는 1등 했어요..-> 이 날 엄마한테 미친듯이 두드려 맞았어요..

저한테 할말 있다면서.. 애들 7명 정도가 저한테 학교 담 앞으로 점심 때 나오라고 했는데.. 하필 아빠가 그 날 집 열쇠 없다고 학교를 찾아 왔지요.. 그러나 저는 아빠한테 열쇠 주고.. 결국 담 있는 것으로 가서.. 아이들한테 언어폭력을 당했구요.. 어린 마음에.. 아이들한테 당할 거 알면서도 아빠한테 말 못했던게 지금도 울컥 하네요.

다행히도 6학년 때 좋은 담임 선생님을 만났고.. 그리고 서울로 전학 갔네요..

(저희 엄마 말씀으로는 일부러 이겨내라고 전학을 늦게 보낸거라 하셨어요.. ㅠㅠ)

왕따 경험 때문에 저는 친구들 사이에 자신감을 잃어서 사람들이 저를 다 싫어할 줄 알았어요.. ㅜ,ㅜ 그런데 중학교 때 짝 정할 때도 아이들이 저랑 짝하려고 하고...(그 때 짝이었던 친구 20년 지나서도 아직도 만납니다) 20대 이후에도..사람들하고 잘 지냅니다. 그런데요.. 초등학교 5학년 12살 때 그 기억이.. 최소 10년에서 15년은 갔어요..

전 아직도 그 아이들 이름 기억 해요.. 20대 초반 대학생이 되어서도.. 계속 그 아이들 죽이고 싶다는 생각..

정말 만나면 두드려 패서도 죽이고 싶다는 생각 뿐이었답니다..

세월이 흘렀고.. 초등학교 때 저 왕따 시켰던.. 그러나 절친이었던 친구를 20대 초반에 동네 도서관에서 우연히 봤는데.. 저한테 미안하다고 편지를 써서 주더라구요.. 아마 그 이후에 왕따의 기억이.. 죽이고 싶었던 마음들이.. 조금씩 사라졌던 것 같아요..

참.. 저 왕따 시켰던 아이들.. 저는 서울로 전학 갔지만.. 아직 같은 동네 살아요.. 20년 전이랑.. 그 아이들 자기네끼리 결국 또 왕따 시켰고.. 특히 저 왕따 시켰던 주동인물은 거기서 왕따 당하구요.. 이후에 중, 고등학교 때 날라리 되어서 다들 직업도 별로이고.. 힘들게 살고 있더군요,... 

IP : 1.224.xxx.77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거친 표현, 욕설 등으로 타인을 불쾌하게 하지 않도록 해주십시오.
3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시덥잖오
    '12.8.22 9:56 PM (116.46.xxx.57)

    왜 이 글을 쓰셨는지는 모르겠지만
    어쨌든 고생 많으셨습니다. 많이 아프고 시달리셨겠네요.

    어떤 기분이셨는지, 많은 세월을 어떤 느낌으로 보내오셨을지 잘 압니다.
    저도 초등학교 4학년때부터 6학년때까지 악연으로
    그 시달림이 3년 내내 계속되어 후유증으로 십 몇년을 힘들었거든요.

    -계속 같은 반이 됨. 종교는 오히려 더 날 괴롭게 했죠.
    맨날 괴롭힘 받고 맨날 우는 어린애한테 원수를 사랑하라고,
    용서하라고만 하니.. 그건 감당할 수 없음입니다.
    세상에는 너보다 고통 받는 사람들이 많다? 그래서 뭘 어쩌라고요? 나쁜 뜻은 없이 하는 말이지요?

    자살하는 사람 지옥간다.. 이 협박같은(?) 말만이 어린 저를 오랜시간 세상에 있게 했어요.
    이것도 은혜라면 은혜겠지만 어쨌든..-

    어릴때 괴롭힘 받은 사람들의 정서적 특징은
    일찍 철 들지만 그만큼 어설픈 자아가 철이 드는 상태이기 때문에
    -어른들의 기대에도 충족시켜줘야 하고.. 덤덤한 척도 해야되고.. 그러다보니 정서적 거짓말이
    정체성의 일부가 될 정도-
    결국 평균적인 정신건강 수준에 못 미치는 경우가 많지요.
    무엇보다 사람을 믿는다는게 뭔지 의식하지 못하고 살게 되기 때문에
    사람으로부터 멀어지게 되죠.
    다른 사람 말도 잘 못 듣게 되고요.

    혼자서만 행복할 수 없는 세상인데 말이죠.



    휴.. 만약 이런 아이가 제 앞에 있고 제가 도와줘야 하면 어떻게 해줘야 상상하니 한숨이 나오네요.


    암튼 저도 제가 왜 이런 덧글을 다다다다 다는지는 모르겠지만

    억지로 용서한척 하고 그러나 때로 자신의 거짓용서에 분노하고 원망하고 마음 추스리며 사느라 고생하셨습니다.

    이러니 각자의 인생이 있는 거겠죠.
    좋은 일 많이 만드세요.

  • 2. 결말이
    '12.8.22 11:11 PM (220.93.xxx.191)

    해피엔딩이네요~^

  • 3. 원글이
    '12.8.22 11:12 PM (1.224.xxx.77)

    요즘 티아라 문제로 왕따 얘기가 많이 나와서요.. 남일처럼 기사 읽고 있다가.. 문득 20년도 넘은 옛날일이 떠올랐네요. ^^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223253 밥 잘사주는 누나에서요...? 궁금 23:15:38 1
1223252 ‘스트레이트’ 특종, 하베스트에 이어 쿠르드 유전까지, 빈껍데기.. ... 23:14:23 37
1223251 혹시 서양미술사와 관련된 다큐나 영화 있을까요? ... 23:12:38 34
1223250 이재명,업무추진비 현금인출 사용, 일부 기자들과 호화 회식 예산.. 3 이런것도있네.. 23:07:38 181
1223249 최지우 남편 애기 지웠네.... 8 히메 23:06:59 1,344
1223248 지금 슈가맨 장나라 와우 23:06:13 197
1223247 최지우가 어떤 남자랑 결혼하든 뭔상관인지.. 5 ㅇㅇ 23:06:01 988
1223246 원빈도 많이 늙었네요 7 ㅎㅎ 23:04:49 507
1223245 기표할 때는 똑바로 찢어야 합니다 1 잘하자 22:58:54 144
1223244 이번 주말에 당일치기 여행 어디 다녀오셨어요 ?? 3 당일치기 22:58:00 251
1223243 조선tv 주접 떨고있네요. 기막혀 22:53:23 305
1223242 냉,온수 세탁기에 연결하면 세탁기 온도 조정할 필요없나요? 1 조일러 22:53:01 101
1223241 잠시후 주진우 ㅡ 스트레이트 시작합니다 ~~~~ 4 한바다 22:50:42 319
1223240 컴 고수님들 missing operation system 1 어제 22:50:03 81
1223239 이죄명 이읍읍 오늘은 이숟가락 & 혜경궁 김씨 3 ... 22:49:42 185
1223238 정수기 퓨리케어& sk 매직? 1 정수기 22:49:03 160
1223237 교회 신자들 특유의 밝음과 긍정성은 어디서 오는걸까요? 12 ㅇㅇㅇ 22:47:45 626
1223236 민주당 인천시당의 안이한 태도로 시의원 후보가 탈락위기에 처했습.. 인천자수정 22:47:44 120
1223235 인복 많은 녀ㄴ 진아 -,,- 22:46:38 417
1223234 김동률 노래중에 좋은것좀 알려주세요 17 듣고 22:44:28 467
1223233 저는 출근이 안 싫어요. 11 ㅇㅇ 22:44:28 985
1223232 의사협회 집회 하는둥 마는둥 끝났네요 1 일베 회장님.. 22:43:59 423
1223231 걱정 고민 사소한거는 다들 있을까요? 2 .... 22:42:40 221
1223230 밥누나... 그거연출이 풍문드라마 연출이군요 2 22:40:25 498
1223229 [정치분석] 경북 구미,구미시장 도의원 시의원 선거 민주당 열풍.. ... 22:33:14 1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