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작은애가 너무 어리면 큰애 공부는 어찌 봐 줘야 할까요..?

에구.. | 조회수 : 1,341
작성일 : 2012-08-21 21:29:11

아.. 제목으로 압축하기가 어렵네요.

다 큰 애들 얘기가 아니고 네살, 두살 아주 어린 애기들이에요 ;;

 

큰애가 네살, 작은애가 이제 막 돌 지난 두살인데

작은애가 걷고 돌 지나서 빠릿빠릿 움직이고 하니까 큰애를 위해 뭘 해 줄 수가 없어요.

작게는 책 읽어주는거나 크게는 학습지 같이 해 주는거요.

 

책을 펼치면 작은애가 먼저 제 무릎으로 파고 들어 자꾸 책장 넘기고 건드리고

학습지 좀 해 주려 하면.. 공부학습지도 아니고 그냥.. 아시는 분은 다 아시는 아이챌린지 호비요.

암튼 스티커 붙이는거라도 좀 같이 해 주고 싶은데 작은애가 자꾸 자기도 한다고 잡아당기고 책상 위로 올라오고;;;

그러다보니 큰애는 짜증내고 작은애는 샘내고.. 호비는 밀려가요.. ㅠ.ㅠ

 

친정부모님은 속도 모르시면서, 와서 애기 봐 주시는 것도 아니면서!

왜 큰애 공부를 규칙적으로 안시키냐, 하루에 시간을 딱 정해서 책도 읽어주고 그래라.. 하시는데요.

누가 규칙적인 습관 잡는게 좋은걸 모르나요,, 그 시간 내기가 힘든데요.

 

남편이 일찍 퇴근해서 작은애를 좀 봐주고 제가 오로지 큰애하고 잠깐씩이라도 시간을 보낼 수 있으면 좋겠는데

남편 일이 점심 먹고 나가서 밤 늦게 오는 일이라 그것도 힘들구요.

작은애를 어찌 놔 두고 큰애한테 시간을 좀 내어줄까요..

그나마 돌 이전엔 낮잠 두번 자서 큰애 어린이집 다녀오면 두번째 낮잠 자곤 해서 그 시간에 같이 뭘 했는데

돌 지나니까 칼 같이 낮잠 한번 자고 큰애 어린이집에서 오는 시간에 딱 깨서 절대로 저랑 큰애랑 시간을 안주네요.

 

이런 경우.. 무슨 해법 없을까요...

 

IP : 121.147.xxx.17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거친 표현, 욕설 등으로 타인을 불쾌하게 하지 않도록 해주십시오.
7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12.8.21 10:04 PM (211.60.xxx.65)

    무슨 4살이 학습지에요...

  • 2. 휴님..
    '12.8.21 10:11 PM (121.147.xxx.17)

    모르는 분께 딱히 설명드리기 어려워 일단 학습지라고 했는데
    아이챌린지라고, 돌 무렵부터 애기들이 많이 보는 다달이 받아보는거 있어요.
    휴님이 한숨쉬시는 그런 학습 내용의 학습지가 아니구요.

  • 3. ㅇㅇ
    '12.8.21 10:15 PM (218.52.xxx.33)

    큰 애 호비할 때, 작은 애도 옆에서 그림 그리고 놀라고 색연필하고 스케치북 주세요. 자기 전용으로.
    자기꺼 안하고 큰 애꺼 한다고 가지 못하게 님이 작은 아이 안고 큰 아이는 옆에 앉혀서
    상에 나란히 앉는 식으로 하든지요.
    돌 지났으면 작은 아이도 직직 긋든 종이를 찢든 뭐라도 할 때니까 그때 셋이 다같이 어지르는거예요.
    책 읽을 때도 둘 다 앞에 얌전히 앉아 있게 하든지 작은 애는 업든지 님과 큰 아이가 식탁에 앉고 작은 애는 매달려 울든지 -- 이건 좀 심했나요..
    100% 완벽하게 면학 분위기 조성해서 하려고 하지 않는다면 방법은 다 있어요.

  • 4. 아..
    '12.8.21 10:17 PM (121.147.xxx.17)

    oo님 다 같이 어지르는! 그걸 생각 못했네요!!!
    면학분위기 조성이 문제가 아니라 큰애를 위해 엄마가 뭔가 같이 해 준다는거.. 그게 중요했거든요.
    좋은 말씀이세요. 당장 내일부터 한번 시도해 봐야 겠어요. 감사합니다. ^^

  • 5. 업고 했네요.
    '12.8.21 11:22 PM (211.63.xxx.199)

    제가 다섯살차 남매를 둬서 둘째가 돌지나 세돌까지는 애가 말을 못하니 둘쨰 업고 큰아이 공부 시켰네요.
    큰아이 7살, 둘째 2살..초등 입학을 앞두고 한글공부 시켜야하는데 할수가 없더군요.
    둘쨰가 오빠 연필, 책, 다 뺏고 책상에 기어 올라간다고 떼 쓰고..
    업어주면 조용했어요. 그래서 애 업고 그것도 모자라 애 업은채도 몸 흔들어 줘가며 애 책상 옆에 서서 가르쳤네요.
    어차피 7살 아이 집중력 시간이 짧으니 잠깐씩 업고, 가르치고, 책도 읽어주고 그렇게 했어요.

  • 6. christina
    '12.8.22 12:40 AM (89.70.xxx.10)

    뭐니 뭐니 해도 선배언니들 경험이 제일 좋은 것 같아요
    슬퍼요 제 앞에 언니들이 없다는 현실이
    전 언니들이 좋더라구요 경험에서 나오는 여유로움
    지금이 비슷한 나이라 힘드신 시기입니다 하지만 조금만 지나면 두 아이는 함께 학습하는 또래입니다
    엄막 보기에 차이가 있어 보이지만 먼길을 돌아와 보니 또래형제입니다
    몇 년 지나시면 그 불편함속에서 아이와 엄마가 성숙해 집니다
    저는 그렇지 못하고 나이 차이가 많은 형제를 두어 아이들이 이제 서로 토닥거립니다
    저는 이제 힘들어요 모두 장단점이 있습니다
    몇 년 지나면 원글님은 아이들 동시에 학교 보내서 좋을 것입니다
    장난감도 함께 하다가 초등입학 하면 장난감 모두 다른 집에 물려주고 집도 깨끗하고
    원글님 시간도 활용하기 좋구요
    따로가 아닌 함께 하는 놀이가 좋아요

  • 7. 저도
    '12.8.22 2:43 AM (211.201.xxx.4)

    두살차이인데.책상에.셋이 앉아서
    큰애 하는 거 봐주고 둘째는 스케치북에 색연필주구 그리라 하구요.
    그럼 둘째도 좋아해요.
    대신 책상에 둘이 부딪히지 앉게 앉혀요. 마주보게.
    그럼 또 형이 동생하는 것도 봐주구 하네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227330 11시20분에 MBC 스트레이트 해요 1 23:05:34 64
1227329 잠시후 주진우 ㅡ 스트레이트 시작합니다 ~~~~ 1 한바다 23:03:34 81
1227328 11시 기도합니다 4 마그네슘철분.. 23:02:44 221
1227327 극장에서 파는 팝콘에 뚜껑 있는거 아셨어요? 1 ... 23:02:32 137
1227326 슈가맨 보세요 ^^ 솔리드 1 ^^ 23:02:30 105
1227325 칼국수 면으로 한 콩국수에 빠졌어요 P 23:01:46 107
1227324 정의당 하는짓 좀 보세요. 2 허허 23:01:33 212
1227323 이혼후 사춘기아들 아빠랑 지내게 할지 . 3 고민 23:01:33 209
1227322 문재인 대통령님께 청원합니다. (조금만 더하면 20만) 청원진행중 23:01:21 93
1227321 이런경우 부모님에게 돈을 좀 드려야 될까요? 4 나밍 22:54:37 452
1227320 양승태 대법, 청와대 ‘눈치’에 일제 징용 피해자 외면했나 snowme.. 22:54:34 155
1227319 [속보] 성김, 실무회담차 판문점 북측으로 넘어갔답니다. 5 .... 22:54:01 1,091
1227318 상처 치유하려면 어떤 취미를 가지면 좋을까요? 3 ㅠㅠ 22:51:39 311
1227317 성희롱으로 느껴진다면 1 제가 예민한.. 22:49:20 176
1227316 요즘 생긴 혼자만의 취미 10 나라 22:48:08 939
1227315 힘들어서 도망치고 싶어요 4 기도하라 22:44:02 672
1227314 웃는 모습이 예쁜 사람 누가 있을까요 17 ... 22:43:18 814
1227313 종합소득세 간편신고 대상자인데 혼자할수 있나요? 7 궁금 22:42:36 258
1227312 이것도 정신병의 일종일까요 8 .. 22:37:09 1,062
1227311 나의아저씨 보기 시작했는데 12 진짜 22:36:02 831
1227310 미혼인데 유즙분비나 젖몸살 있으신 분 계신가요. 4 ㅇㅇ 22:33:21 671
1227309 롱원피스를 샀어요 옷은 정말 마음에 드는데 1 대략난감 22:32:34 1,151
1227308 좋은 강의 1 22:28:55 219
1227307 오늘 배드신 이준기 팔뚝 심쿵~~ 4 무법변호사 22:28:43 1,148
1227306 남편 지인들 만나고 오면 기분이 안좋아요 2 한두번 22:27:30 1,17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