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Banner

제 목 : 30대가 넘어 바라보게 된 친정엄마..

... | 조회수 : 2,544
작성일 : 2012-08-20 14:10:05

저는 30대를 넘기고 아이들을 낳고서 더 엄마를 미워했습니다

어떻게 제게 구석에 우두커니 앉아있는 헌 인형 취급을 하셨는지

아이들을 길러보니 그런 친정엄마가 더 이해되지 않아 참 많이 울었습니다

출산하고서 엄마 품이 더 그리웠어요

그런데도 엄마는 지난 시간처럼 제게 곁을 주지 않으셨습니다

 

 

육아가 너무 힘들때면 엄마에게 하소연하고 싶어 전화를 들었다가

곧 후회하곤 했습니다. 그런 저에게 엄마는 언제나 엄마 자신의

불행을 쏟아내기 바쁘셨던 분이셨거든요

전화를 끊고 아이들을 바라보며 엄마가 있지만 엄마가 없는 사람인

제 자신이 불쌍해 남편과 아이들 모르게 참 많이 울었던 것 같아요

 

 

그런데 이제는 엄마를 안아드려야 할 것 같습니다

 

 

지금 엄마 옆에는 아무도 남아있지 않거든요...

다 떠난 뒤 홀로 있는 엄마의 모습을 보니 하루에도

수십 번씩 목울대가 아파옵니다

 

 

 

많이 두렵습니다

엄마가 많이 무서운데

행여 저를 쳐내고 밀칠 생각에 겁이 나는데

이대로 두기엔  엄마의 인생이 너무나 안타깝습니다

 

 

이제는 엄마에게 웃으면서 다가가 보려고요

친정엄마와 마음으로 화해하고 싶습니다

소소한 일상에서 이제는 엄마가 웃는 행복을 아시도록

제가 안아드려야 겠습니다

 

 

친정엄마 옆엔 저 밖에 남지 않았거든요

 

 

.

.

.

 

 

복잡한 마음 말할 때가 없어서 82에 남기고 갑니다..

읽어주셔서 너무 감사합니다

 

 

모두 행복하세요

IP : 220.93.xxx.95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거친 표현, 욕설 등으로 타인을 불쾌하게 하지 않도록 해주십시오.
10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라맨
    '12.8.20 2:24 PM (125.140.xxx.57)

    핏줄이기에...
    계속 이어질 핏줄이기에...

  • 2. 휴우
    '12.8.20 2:28 PM (210.94.xxx.89)

    이런 글 보면.. 그래서
    엄마에게는 딸이 필요한가봅니다..

    원글님.. 제가 안아드릴께요

  • 3. 혹시
    '12.8.20 2:39 PM (118.37.xxx.96)

    엄마가 또 밀쳐내시더라도 다시한번 기회를 드리세요.
    차마 못받아들이실 수도 있으실테니..
    맘이 곱고 여리신 분같은데 어머님이 너무 강한 성격이신가봐요.

  • 4. 위로~
    '12.8.20 2:52 PM (218.150.xxx.165)

    드립니다~ 세상은 내맘같지가 않고~

  • 5. 꾸띠
    '12.8.20 3:07 PM (211.237.xxx.230)

    이제 어른인데 혼자서 살아 가셔야죠. 다 큰 어른이 왜 엄마를 찾습니까? 이제는 힘없는 노인네 입니다. 노인들은 젊은 놈들이 보살펴야 합니다.

  • 6. 가로수
    '12.8.20 3:10 PM (221.148.xxx.199)

    어머니에 대한 원망대신 안아드린다는 원글님을 제가 안아드리고 싶군요
    가족은 가장 가까와서 상처도 가장 많이 주고받는 존재인 것 같아요
    보통 자기애가 강한 사람들이 자녀에게 상처를 많이 입히더군요
    어머니를 어머니가 아닌 한사람의 인간으로 이해하면 좀 편하기도 한듯해요
    원글님은 이런 성정으로 좋은 어머니가 되실거예요
    그런 엄마를 갖고 있는 자녀들도 아주 복많은 아이들이구요

  • 7. 포실포실
    '12.8.20 3:22 PM (49.176.xxx.86)

    편지 써보세요.

    말로는 못할 이야기도 편지로는 전해져요.

  • 8. 원글
    '12.8.20 3:37 PM (220.93.xxx.95)

    감사해요 힘내서 다가가 보겠습니다^^

  • 9. ㅓㅓ
    '12.8.20 3:39 PM (27.119.xxx.244)

    원래 모녀 사이에는 애증이 교차해요

    저도 엄마가 미울때가 있고

    엄마가 마음에 걸릴대가 있고

    왔다갔다 해요~~

    지금은 돌아가셔서 볼수도 없지만

    못한것만 마음에 남아서 많이 걸리네요~~

  • 10. 콜비츠
    '12.8.21 12:50 PM (119.193.xxx.179)

    원글님의 용기와 사랑에 눈이 시큰하네요.
    박수를 보냅니다!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129993 문재인을 지키자.jpg ..... 04:37:34 38
1129992 친정아빠가 왠수같습니다. 7 04:08:13 282
1129991 한국드라마보다가 웃겨서.. 4 밥지옥 03:51:16 317
1129990 '만나서 꼭 안고 있자' 했지만..못다 쓴 엄마의 육아일기 1 샬랄라 03:40:42 247
1129989 광신도가 이렇게 위험합니다 여러분 6 난선민 03:37:47 318
1129988 헌신적이지 않은 남친 정상인가요 25 .. 03:10:58 763
1129987 배고파서 잠이 안와요 1 원글 03:05:22 193
1129986 1시간거리 친구네 가족이 온대요 8 ... 02:47:51 792
1129985 두드러기 나서 응급실 다녀왔어요 9 ... 02:37:05 611
1129984 30대후반 여자 예산1억으로 전세집구하기! 10 02:21:14 579
1129983 매칭 프로필에 연예인 여동생 사진을 haha 02:11:50 309
1129982 이번 언론실수? 겨울잠 자던 국민들 소환했다 겨울잠 02:11:45 383
1129981 뉴욕에있는 컬럼비아대학교 38 궁금 01:49:37 1,566
1129980 수민의 사주이야기라고 아시나요? 4 혹시 01:40:54 971
1129979 "기레기 WAR ZR" 개봉박두../ 더레프.. 2 고퀄 01:35:05 284
1129978 이 패딩 어떤지 봐주세요~ 8 춥다추워 01:12:50 868
1129977 급질)초등여아 열나는데 해열제용량어찌해야할지.. 4 질문 01:10:59 252
1129976 [펌]수준 떨어지는 기사들의 용어 해석.jpg 3 우리무니 01:01:24 403
1129975 ebs 영화 '가족의 탄생'(김태용 감독)을 보고 7 영화 01:00:04 1,192
1129974 아주대병원 근처에 제과점이나 병문안 선물 살만한 곳 있을까요? .. 5 00:54:16 328
1129973 갑자기 귓속에서 소리가... 1 ... 00:50:42 422
1129972 요즘 핫한거 뭐 있을까요? 뭐든 막 사고 싶어요 ;; 4 ... 00:50:00 1,198
1129971 러브레터 재개봉 한다니까 18년전 2 고3시절 00:48:28 655
1129970 야마하 디지털 키보드 추천 좀 부탁드립니다 2 00:48:05 122
1129969 제 주변에 개쓰레기 같은 것들이 입양을 한다는데... 11 ... 00:45:23 1,63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