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30대가 넘어 바라보게 된 친정엄마..

... | 조회수 : 2,565
작성일 : 2012-08-20 14:10:05

저는 30대를 넘기고 아이들을 낳고서 더 엄마를 미워했습니다

어떻게 제게 구석에 우두커니 앉아있는 헌 인형 취급을 하셨는지

아이들을 길러보니 그런 친정엄마가 더 이해되지 않아 참 많이 울었습니다

출산하고서 엄마 품이 더 그리웠어요

그런데도 엄마는 지난 시간처럼 제게 곁을 주지 않으셨습니다

 

 

육아가 너무 힘들때면 엄마에게 하소연하고 싶어 전화를 들었다가

곧 후회하곤 했습니다. 그런 저에게 엄마는 언제나 엄마 자신의

불행을 쏟아내기 바쁘셨던 분이셨거든요

전화를 끊고 아이들을 바라보며 엄마가 있지만 엄마가 없는 사람인

제 자신이 불쌍해 남편과 아이들 모르게 참 많이 울었던 것 같아요

 

 

그런데 이제는 엄마를 안아드려야 할 것 같습니다

 

 

지금 엄마 옆에는 아무도 남아있지 않거든요...

다 떠난 뒤 홀로 있는 엄마의 모습을 보니 하루에도

수십 번씩 목울대가 아파옵니다

 

 

 

많이 두렵습니다

엄마가 많이 무서운데

행여 저를 쳐내고 밀칠 생각에 겁이 나는데

이대로 두기엔  엄마의 인생이 너무나 안타깝습니다

 

 

이제는 엄마에게 웃으면서 다가가 보려고요

친정엄마와 마음으로 화해하고 싶습니다

소소한 일상에서 이제는 엄마가 웃는 행복을 아시도록

제가 안아드려야 겠습니다

 

 

친정엄마 옆엔 저 밖에 남지 않았거든요

 

 

.

.

.

 

 

복잡한 마음 말할 때가 없어서 82에 남기고 갑니다..

읽어주셔서 너무 감사합니다

 

 

모두 행복하세요

IP : 220.93.xxx.95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거친 표현, 욕설 등으로 타인을 불쾌하게 하지 않도록 해주십시오.
10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라맨
    '12.8.20 2:24 PM (125.140.xxx.57)

    핏줄이기에...
    계속 이어질 핏줄이기에...

  • 2. 휴우
    '12.8.20 2:28 PM (210.94.xxx.89)

    이런 글 보면.. 그래서
    엄마에게는 딸이 필요한가봅니다..

    원글님.. 제가 안아드릴께요

  • 3. 혹시
    '12.8.20 2:39 PM (118.37.xxx.96)

    엄마가 또 밀쳐내시더라도 다시한번 기회를 드리세요.
    차마 못받아들이실 수도 있으실테니..
    맘이 곱고 여리신 분같은데 어머님이 너무 강한 성격이신가봐요.

  • 4. 위로~
    '12.8.20 2:52 PM (218.150.xxx.165)

    드립니다~ 세상은 내맘같지가 않고~

  • 5. 꾸띠
    '12.8.20 3:07 PM (211.237.xxx.230)

    이제 어른인데 혼자서 살아 가셔야죠. 다 큰 어른이 왜 엄마를 찾습니까? 이제는 힘없는 노인네 입니다. 노인들은 젊은 놈들이 보살펴야 합니다.

  • 6. 가로수
    '12.8.20 3:10 PM (221.148.xxx.199)

    어머니에 대한 원망대신 안아드린다는 원글님을 제가 안아드리고 싶군요
    가족은 가장 가까와서 상처도 가장 많이 주고받는 존재인 것 같아요
    보통 자기애가 강한 사람들이 자녀에게 상처를 많이 입히더군요
    어머니를 어머니가 아닌 한사람의 인간으로 이해하면 좀 편하기도 한듯해요
    원글님은 이런 성정으로 좋은 어머니가 되실거예요
    그런 엄마를 갖고 있는 자녀들도 아주 복많은 아이들이구요

  • 7. 포실포실
    '12.8.20 3:22 PM (49.176.xxx.86)

    편지 써보세요.

    말로는 못할 이야기도 편지로는 전해져요.

  • 8. 원글
    '12.8.20 3:37 PM (220.93.xxx.95)

    감사해요 힘내서 다가가 보겠습니다^^

  • 9. ㅓㅓ
    '12.8.20 3:39 PM (27.119.xxx.244)

    원래 모녀 사이에는 애증이 교차해요

    저도 엄마가 미울때가 있고

    엄마가 마음에 걸릴대가 있고

    왔다갔다 해요~~

    지금은 돌아가셔서 볼수도 없지만

    못한것만 마음에 남아서 많이 걸리네요~~

  • 10. 콜비츠
    '12.8.21 12:50 PM (119.193.xxx.179)

    원글님의 용기와 사랑에 눈이 시큰하네요.
    박수를 보냅니다!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223171 독립문 아파트 ... 20:20:02 52
1223170 멥쌀가루와 쑥을 방앗간 방앗간 20:19:35 30
1223169 성년의 날에 아이에게 선물해주셨나요 ... 20:18:06 19
1223168 다낭 봄이 20:17:37 36
1223167 펀드 재투자관련 잘 아시는분?? 20:16:31 20
1223166 부산 가족여행 왔는데..일정 좀 봐주세요~ 4 부산여행 20:13:44 101
1223165 [단독] 민주당 L 국회의원 '희대의 엽색행각' 논란 3 엽색 20:12:14 435
1223164 결혼식때 맞춘 한복 버리셨나요? 6 한복고민 20:07:21 345
1223163 저도 선본 남자 고민요(감사원) 17 고난 20:05:13 720
1223162 부모님 여행 캐리어 추천부탁드려요. .. 20:04:52 51
1223161 뮤지컬 자주 보시는 분들 노트르담의 파리 어떠세요? 5 ^^ 20:02:24 171
1223160 현장체험 가는 중1아들 스맛폰 5 엄마 19:56:53 177
1223159 잡내나는 돼지고기 목살 구제방법 3 ㅇㅇ 19:55:12 271
1223158 아무 말도 듣고 싶지 않네요 6 .. 19:52:27 722
1223157 서강대 터주대감 길냥 레오킹 님 이래요... 웃는냥이 19:50:53 294
1223156 lg 구본무회장이 동생아들을 입양해서 후계자로 삼았는데. 10 ... 19:50:14 1,483
1223155 이지듀 토너 몽펠리 19:48:50 85
1223154 행시출신 선남 고민입니다 20 19:39:27 1,363
1223153 스케쳐스 고워크 사이즈 왜 품절인가요? 3 .. 19:38:02 389
1223152 자유게시판 글 스크랩은 어떻게 하나요? 2 궁금해요 19:36:20 135
1223151 상습 불법주차 참다못해 신고했더니 보복전화받았어요 6 대치동 19:35:59 925
1223150 받기만 하는 친구 시모상도 챙겨야 하나요 13 ㅇㅇ 19:33:17 1,194
1223149 갠적인 느낌이지만 해리왕자 부인 식모삘나요.. 12 흠.. 19:33:13 1,154
1223148 스팀 무선다리미 뭐 살까요? ..... 19:26:05 93
1223147 찌개보다 전골이 좋아요 .오늘 뭐해드시나요 1 오예 19:23:41 18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