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Banner

제 목 : 원래 미혼인 30대 초,중반보다 후반이 더 편해지는건가요?

마음 | 조회수 : 3,071
작성일 : 2012-08-18 16:47:21

올해 37세 미혼인데요.

한 26-7세부터 결혼하란 잔소리 듣다가 30대 초반부터 한 재작년까진 저 자신도 좀 불안한 맘이 들다가...

이상하게 요즘들어선 오히려 맘이 편해지네요.

독립한지 만 2년째인데, 그냥 지금 이 생활이 좋은것 같아요.

결혼에 대해서도 한 7-80프로 이상 마음을 비운 상태라 그런지..............노후대책 같은거에 더 관심이 가구요...

결혼한 친구들 시댁,남편,육아 얘기 듣다보면 결혼에 대해 자꾸 부정적인 시각이 생기구.. (저는 좀 개인주의적이고 내성적인 성향)

제 또래 미혼분들도 이런 감정의 변화가 생기시나요? 이러다가 또 불안해지려나..ㅎ...

IP : 115.137.xxx.32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거친 표현, 욕설 등으로 타인을 불쾌하게 하지 않도록 해주십시오.
9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포실포실
    '12.8.18 4:53 PM (210.50.xxx.116)

    솔로의 5단계인가 하는 것이 있습니다.

    거기서 마지막 단계가
    포기를 알고 다른 커플들을 축복해줄 수 있게 된다는
    득도의 단계.

    님도 저처럼 5단계, 득도의 장으로 들어오셨나 봅니다, ^^;

    35 이쪽저쪽부터 슬슬 4단계나 5단계로 들어서지요.

  • 2. ...
    '12.8.18 4:55 PM (175.192.xxx.162)

    저보다 나이는 한살 더 많으시지만 성격이랑 다 비슷한 상황이에요.
    저도 내성적이고 개인주의 강하고 혼자 있는거 좋아하거든요.
    저도 서른 초반까지는 연애 및 기타등등 힘들고 외로웠는데
    지금 편해요.
    앞으로 더 편해질거라 믿고 있어요...

  • 3. .....
    '12.8.18 5:00 PM (1.244.xxx.166)

    30후반이면 깨볶던 주위인들이 지지고볶고 다타고있을 시점 아닌지요...

  • 4. 저는 딩크예요
    '12.8.18 5:01 PM (175.197.xxx.205)

    저도 혼자 즐기는거 넘 좋아하는 타입이라 독신으로 일찌감치 결정했었어요
    제 일이 결혼이나 육아 병행하기엔 좀 힘들어요
    그런데 너무 좋은 친구같은 남자 만나서 결혼을 하게 됐어요
    남편도 저랑 같은과라 딩크족으로 살아요
    저희는 각방써요.사이가 나빠서가 아니라 그게 더 편해요
    암튼 제가 좀 특이 한거 같긴한데 둘이 편하고 좋으면 된거죠
    싱글일때랑 삶이 크게 달라지지는 않았어요
    저는 남편이 룸메이트 같아요

  • 5. 마음
    '12.8.18 5:08 PM (115.137.xxx.32)

    윗님......각방쓰는거 전 이해가요..ㅎㅎ...저는 사실 결혼해도 옆집살았으면 좋겠다는 생각을 한적이 있는 1인입니다 ㅎ...

  • 6. 내 동생 41살,,
    '12.8.18 5:33 PM (125.181.xxx.2)

    얼마전 5살 위인 오빠 결혼식에 안오더군요. 득도의 경지는 힘든 가 봐요. 새언니가 자기보다 나이 어린 게 싫다고 해요.
    친척들 수근거림이 싫다고 합니다.

  • 7. 이제
    '12.8.18 6:07 PM (110.70.xxx.161)

    소개시켜줄 나이가 지나서 그래요
    남자들 여자나이 33-35사이 마지노선으로
    보더라구요 나이에 상관없이 임신도 글코
    넘 편안하다 생각마시고 인연만나는 노력도 하세여
    확실한 의지의 비혼도 시간 지나면
    후회 많이들 합니다
    늙고 아플때 지지고볶을 상대라도 없음
    우울증 와요

  • 8. 아무래도
    '12.8.18 6:48 PM (119.56.xxx.192)

    30대후반때 더 많이 급한맘이 들죠. 독신주의가 아니라면. 마흔이 바로 코앞이니.
    30대초반때는 혼자있는거 너무 좋아했어요.크게 인생이 무섭지도 않았구
    근데 결혼에 대한 남들의 시선은 그때가 더 힘들었던것같아요. 오히려 지금이
    더 편한것은 있어요.

    근데 30대후반에서 마흔초가 아무래도 출산에 있어서 거의 마지막 기회라는생각때문에
    그기서 조급함도 오죠.

    친구들 30대후반때 둘째 셋째 낳더라구요.
    물론 딩크로 살꺼면 결혼나이는 상관없겠지만.
    나이들수록 고집이 세어져서 결혼이 쉽지않죠. 그만큼 외로움에 내공도 쌓이고요.

  • 9. 저기 위에
    '12.8.18 9:35 PM (121.130.xxx.228)

    또 혼자 오지랖 넓게 댓글 단 사람 보이네요..

    이땅의 수많은 비혼들을 다 만나보기라도 한건가? 말 턱턱하는거보면..
    우울증이 온다느니..


    댓글달때 말조심 좀 합시다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127503 가습기 어떤거 쓰시나요? 가습기 16:29:59 6
1127502 목걸이 체인좀봐주세요^-^ 목걸이 16:29:50 14
1127501 글리신 드셔보신 분 불면증 16:29:05 9
1127500 청와대 첫 '블라인드 전형' 결과는?… 오늘 16:28:07 40
1127499 서울 강북쪽 유방 초음파 외과 추천 부탁합니다. 강북쪽 16:27:41 11
1127498 자궁내막검사 .. 16:27:35 32
1127497 의정부 화재때 20대 미혼모가 아들을 구하고 죽었는데 2 몇년전 16:25:36 231
1127496 파일을 외장하드에 내려 받으면 C 하드디스크엔 전혀 남지 않나요.. 파일 16:25:16 27
1127495 [영상]방탄소년단, 서울 홍보송 '위드 서울' MV 오늘 오후 .. 1 ㄷㄷㄷ 16:23:54 62
1127494 혹시 서민정씨 남편처럼 물건 쟁여놓는분 안계세요? 1 흐흥 16:23:44 159
1127493 남편이 박사 9년만에 교수 임용됐는데요 16 ㅇㅇ 16:21:30 645
1127492 고기 꾸준히 먹고나서 얼굴 피부가 두꺼워졌어요 1 고기 먹어야.. 16:19:35 254
1127491 겨울 되고 나서부터 수면양이 너무 늘었어요. 이거 어떻게 고칠까.. 1 동면 16:18:29 88
1127490 제빵기나 미싱 사면 많이 쓸까요? 8 ... 16:16:17 139
1127489 독자가 뽑은 올해의 소설…김영하 '오직 두 사람' 2 ㅇㅇ 16:12:50 218
1127488 공중화장실.휴지통을 없앤대요.ㅠ 9 막힐텐데 16:10:58 784
1127487 생일날 찰밥 먹는 거 경상도만의 풍습인가요? 16 어머 16:10:15 319
1127486 저도 가난한데 중경외시 나왔어요. 8 흠... 16:08:43 790
1127485 남자 내복 상의만, 기모 북실북실하게 들어간거 어디가면 있을까요.. 3 16:07:00 83
1127484 갤럭시 노트4, 노트4 S-LTE, 노트5 기종들 사용하기 어떤.. 2 스마트폰 16:01:54 137
1127483 뜨개실 어디서들 사세요? 3 Goodle.. 16:00:48 207
1127482 국민연금 잘 아시는분 계신가요? 1 g 15:58:14 264
1127481 경량다운 세탁 2 suk94s.. 15:53:49 242
1127480 끔찍했다--대한민국 국민은 진심 위대하다. 7 세상이 변한.. 15:53:30 499
1127479 현대아울렛가든파이브점 잘 아시는 분(음식점 관련) 2 한겨울 15:52:32 9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