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원래 미혼인 30대 초,중반보다 후반이 더 편해지는건가요?

마음 | 조회수 : 3,096
작성일 : 2012-08-18 16:47:21

올해 37세 미혼인데요.

한 26-7세부터 결혼하란 잔소리 듣다가 30대 초반부터 한 재작년까진 저 자신도 좀 불안한 맘이 들다가...

이상하게 요즘들어선 오히려 맘이 편해지네요.

독립한지 만 2년째인데, 그냥 지금 이 생활이 좋은것 같아요.

결혼에 대해서도 한 7-80프로 이상 마음을 비운 상태라 그런지..............노후대책 같은거에 더 관심이 가구요...

결혼한 친구들 시댁,남편,육아 얘기 듣다보면 결혼에 대해 자꾸 부정적인 시각이 생기구.. (저는 좀 개인주의적이고 내성적인 성향)

제 또래 미혼분들도 이런 감정의 변화가 생기시나요? 이러다가 또 불안해지려나..ㅎ...

IP : 115.137.xxx.32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거친 표현, 욕설 등으로 타인을 불쾌하게 하지 않도록 해주십시오.
9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포실포실
    '12.8.18 4:53 PM (210.50.xxx.116)

    솔로의 5단계인가 하는 것이 있습니다.

    거기서 마지막 단계가
    포기를 알고 다른 커플들을 축복해줄 수 있게 된다는
    득도의 단계.

    님도 저처럼 5단계, 득도의 장으로 들어오셨나 봅니다, ^^;

    35 이쪽저쪽부터 슬슬 4단계나 5단계로 들어서지요.

  • 2. ...
    '12.8.18 4:55 PM (175.192.xxx.162)

    저보다 나이는 한살 더 많으시지만 성격이랑 다 비슷한 상황이에요.
    저도 내성적이고 개인주의 강하고 혼자 있는거 좋아하거든요.
    저도 서른 초반까지는 연애 및 기타등등 힘들고 외로웠는데
    지금 편해요.
    앞으로 더 편해질거라 믿고 있어요...

  • 3. .....
    '12.8.18 5:00 PM (1.244.xxx.166)

    30후반이면 깨볶던 주위인들이 지지고볶고 다타고있을 시점 아닌지요...

  • 4. 저는 딩크예요
    '12.8.18 5:01 PM (175.197.xxx.205)

    저도 혼자 즐기는거 넘 좋아하는 타입이라 독신으로 일찌감치 결정했었어요
    제 일이 결혼이나 육아 병행하기엔 좀 힘들어요
    그런데 너무 좋은 친구같은 남자 만나서 결혼을 하게 됐어요
    남편도 저랑 같은과라 딩크족으로 살아요
    저희는 각방써요.사이가 나빠서가 아니라 그게 더 편해요
    암튼 제가 좀 특이 한거 같긴한데 둘이 편하고 좋으면 된거죠
    싱글일때랑 삶이 크게 달라지지는 않았어요
    저는 남편이 룸메이트 같아요

  • 5. 마음
    '12.8.18 5:08 PM (115.137.xxx.32)

    윗님......각방쓰는거 전 이해가요..ㅎㅎ...저는 사실 결혼해도 옆집살았으면 좋겠다는 생각을 한적이 있는 1인입니다 ㅎ...

  • 6. 내 동생 41살,,
    '12.8.18 5:33 PM (125.181.xxx.2)

    얼마전 5살 위인 오빠 결혼식에 안오더군요. 득도의 경지는 힘든 가 봐요. 새언니가 자기보다 나이 어린 게 싫다고 해요.
    친척들 수근거림이 싫다고 합니다.

  • 7. 이제
    '12.8.18 6:07 PM (110.70.xxx.161)

    소개시켜줄 나이가 지나서 그래요
    남자들 여자나이 33-35사이 마지노선으로
    보더라구요 나이에 상관없이 임신도 글코
    넘 편안하다 생각마시고 인연만나는 노력도 하세여
    확실한 의지의 비혼도 시간 지나면
    후회 많이들 합니다
    늙고 아플때 지지고볶을 상대라도 없음
    우울증 와요

  • 8. 아무래도
    '12.8.18 6:48 PM (119.56.xxx.192)

    30대후반때 더 많이 급한맘이 들죠. 독신주의가 아니라면. 마흔이 바로 코앞이니.
    30대초반때는 혼자있는거 너무 좋아했어요.크게 인생이 무섭지도 않았구
    근데 결혼에 대한 남들의 시선은 그때가 더 힘들었던것같아요. 오히려 지금이
    더 편한것은 있어요.

    근데 30대후반에서 마흔초가 아무래도 출산에 있어서 거의 마지막 기회라는생각때문에
    그기서 조급함도 오죠.

    친구들 30대후반때 둘째 셋째 낳더라구요.
    물론 딩크로 살꺼면 결혼나이는 상관없겠지만.
    나이들수록 고집이 세어져서 결혼이 쉽지않죠. 그만큼 외로움에 내공도 쌓이고요.

  • 9. 저기 위에
    '12.8.18 9:35 PM (121.130.xxx.228)

    또 혼자 오지랖 넓게 댓글 단 사람 보이네요..

    이땅의 수많은 비혼들을 다 만나보기라도 한건가? 말 턱턱하는거보면..
    우울증이 온다느니..


    댓글달때 말조심 좀 합시다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224212 연아 연기 끝났나요??? 19:03:22 19
1224211 부모랑 자식간에는 시간이 약이라는말이 해당이 안되는걸까요..ㅠㅠ.. ... 19:01:22 54
1224210 근데 연아양 얼굴이 약간 변한 거 같지 않으세요? 5 아리오 19:00:16 281
1224209 발색 잘되는 예쁜 아이새도 좀 추천해주세요 1 메이크업 19:00:02 22
1224208 [설문] 이재명 이명박 이명희 3대 사회악 민주의식조사 2 세상이 밝아.. 18:54:57 75
1224207 침대와 한 몸..놀다오고..ㅜㅜ 3 엄마 18:52:21 394
1224206 오랜만에 힐 사려는데요 오랜만에 18:46:20 78
1224205 대학 신입생 화장 하는 학생들이 더 많나요? 7 oooooo.. 18:39:42 367
1224204 이계인씨 나온 예능은 1분도 못 보겠어요ㅜㅜ 3 늑대와치타 18:37:53 786
1224203 헐 연아 선수 미쳤네여 12 ........ 18:35:50 2,575
1224202 착하고 예쁜 야옹이 입양글 줌인줌아웃에 올렸어요. 1 비갠 풍경 18:34:20 180
1224201 포만감 위주 유지식단 제 나름 비법이에요. 3 일생다이어트.. 18:31:20 751
1224200 세무사 기장료도 비용으로 잡나요? 3 이름 18:31:04 265
1224199 40대 중반 머리숱 유지하고 계시나요 8 .... 18:28:11 921
1224198 밥하기귀찮아요.ㅠㅜ애들이랑 저녁뭐 드세요? 13 hippos.. 18:25:43 1,069
1224197 민주당아 니들이 이재명 리스크 먼저 알고 있었잖아!!! 7 오유펌 18:25:31 305
1224196 발코니에 깻잎 키울 때 이런 화분도 물받침이 필요할까요? 2 깻잎 18:20:38 187
1224195 오이지 담그려면 항아리사야하나요? 4 .. 18:18:28 294
1224194 백진희처럼 통통한입술 2 에이비씨 18:15:38 397
1224193 제주도지사 선거에서 문대림이 힘든 이유.txt 4 납득됨 18:14:44 359
1224192 카지노바에서 왜 전화를 했을까요? 3 .... 18:14:39 232
1224191 살면서 영화 같았던일 5 .. 18:14:04 775
1224190 본인은 예쁜데 딸은 안이쁜 분..있나요? 31 ... 18:12:24 2,210
1224189 서비스용 과자좀 추천해주세요.. 5 마미 18:12:12 444
1224188 주전자 유기그릇 18:10:08 9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