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인생의 꿈이 남자친구가 되어버리면.. 안되는 거죠?

belle55 | 조회수 : 1,609
작성일 : 2012-08-16 16:32:23
안녕하세요..
저에게는 2년이 넘은 해외에 사는 남자친구가 있습니다.
이 사람을 만나기전까지 저는 살아있었지만 죽어있었습니다.
무기력하게 무의미하게 열정 없이 회피하듯 인생을 살아왔던 것 같습니다.
그런데 이 사람을 만나고 나서 사랑받고 또 사랑을 주며
늘 마음속 어딘가 텅 비어있었던 부분이 채워지는 듯 했고
나를 필요로 하는 사람이 있다는 사실에 행복했습니다.

그 사람은 저보다 훨씬 많은 상처를 받으며 자랐지만
어린 나이답지 않게 성숙하고
명확한 꿈을 가지고 있으며 열정을 가지고 필사적으로 살아가는걸 보면
존경스럽기까지 합니다.
반대로 저는 그런 꿈을 아직도 찾지 못했고
현실의 벽앞에 남은 몇가지의 선택중에 고민하고 있습니다.
그런데 가장 현실적이지 않은 선택을 하고 싶은 마음이 굴뚝같습니다..

현재 남자친구의 사정상
제가 그곳으로 가면 그에게 여러모로 큰 힘이 되어 줄 수 있는 상황입니다.
가더라도 워킹 홀리데이로 1년밖에 있을 수 없겠지만
지금 너무 고민하고 힘들어하는 그사람을 보면
뭐라도 제가 할 수 있는 것은 해주고 싶은 심정입니다.
다 버리고 사랑하나만 믿고 감행하는 이 모험이
헤어지면 다 시간낭비일꺼라고 후회할 짓이라고 친구는 말합니다.
그걸 알면서도
웬지 지금이 아니면 앞으로도 영영 장거리로만 있게 될 거같은 생각에
지금이 우리의 마지막 찬스이질 않을까 하며 마음이 조급해집니다.

그 사람이 이곳으로 올 수도 있지만
그 사람이 이루고자 하는 꿈을 이루기 위해서는 그가 연고를 두고 있는 곳에 있는편이 수월하고요.

저의 전공과는 무관한 곳으로 가서 어떤 힘든일이 있더라도
사랑하는 사람과 있을 수 있다면 그리고 그 사람의 꿈을 이루기위해
제가 힘이 되어줄 수 있다면 그것만으로도 행복이 아닐까
경제적으로는 덜 힘들겠지만 그 사람이 없이 이곳에서 사는 것이 더 불행한 길이 아닐까
하지만 사랑한다고 영원을 약속한것도 아닌데
역시 그에게 가는 것은 미친짓일까 하는 고민에 괴롭습니다.
철없는 스무살나이라면 한 번 쯤 미친짓 해봐도 될 것 같은데
그럴 나이도 아니여서요..

그 사람이 제 꿈이 되어버렸습니다.
하지만 자기자신이 행복해져야지 타인의 존재로 행복을 찾으려하면  안된다는 것도
잘 알고 있습니다.
하지만 자꾸만 함께였을때의 행복했던 기억들만 머릿속에 맴돕니다..

철없는 동생이라 생각하시고 조언 부탁드리겠습니다..















IP : 121.128.xxx.7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거친 표현, 욕설 등으로 타인을 불쾌하게 하지 않도록 해주십시오.
8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
    '12.8.16 4:38 PM (39.121.xxx.58)

    내가 다른 사람의 꿈이 되어버리면 부담감에 도망하고 싶을꺼예요.
    남자들은 더해요.
    여자가 나만 바라본다는거 정말 매력없게 느껴지고 멀어지고싶어해요.
    다른 사람은 아무리 사랑하는 사람이여도 변할 수있어요..아니 변해요.
    나의 행복이던 그 사람이 변하면 님은 정말 정말 힘들어지는거예요.
    100%를 다 사랑하지마세요.
    30%정도는 날 위해 남겨두셔야해요..
    그리고 그 30%가 그 사랑을 이어주는 끈이 되기도해요..
    더 매력있게 느껴지니까요..

  • 2. --
    '12.8.16 4:43 PM (92.75.xxx.34)

    100% 다 주지 마세요. 진리.

  • 3. 수수엄마
    '12.8.16 4:43 PM (125.186.xxx.165)

    후회하지않을 자신이 있는 만큼...그만큼만 하세요

    상대가 요구하지않은, 표현해주지않은 부분까지 알아서? 해준 뒤
    내가 이렇게까지 했는데 니가 내게 이러면 안된다...그런 상황되지않을 자신있는 만큼이요

    내 모든건 덮어두고 그 사람의 앞날만을 위해서 희생하는게 당연하다고 생각하지마세요

    사람들은 다 자기자신이 제일 소중하고 제일 중요한 겁니다
    예외는...젖먹이 아기들을 가진 부모들만 해당합니다...일정부분 희생없인 아이가 잘 자라기 힘들어요 ^^

  • 4. ..
    '12.8.16 4:46 PM (211.176.xxx.12)

    많은 사람들이 사기를 당하는데, 그 사람들이 누구에게 사기를 당하냐면 자신이 신뢰하는 사람으로부터 사기를 당합니다.

    많은 사람들이 님같은 마음으로 결혼하고 그리고 이혼합니다. 자기는 다를 거라고 생각한다면, 그게 바로 오만한 것.

    결혼하고 이혼도 하는데, 사귀다가 헤어지는 일이 무슨 대수? 다만, 상황이 뜻대로 안 된다고 자살하지는 마시길.

  • 5. 유령재밌다
    '12.8.16 4:56 PM (223.33.xxx.111)

    차라리 결혼을 하시고 들어가심 어때요?
    이도저도 아니게 들어가서 동거하다가 애가 생길지도 모르고 중간에 이게 아니다싶어 헤어질지도 모르는데 명확한 관계정리없이 다포기하고 가는건 아닌것 같아요
    뭐든 멀리서볼때 내손에 잡히지 않을때 아름다운거지 막상 내손에 잡히면 후회하실지도 몰라요
    그리고 외국생활 참 외롭고 힘듭니다

  • 6. 절대 안되요
    '12.8.16 5:07 PM (183.97.xxx.137)

    맘이 지옥입니다...오늘 베스트에 오른 글에 달린 댓글입니다..

    나를 희생해야하는 자리에 나를 갖다 놓으면 안된다..

    우리 인생은 투자랑 비슷해서 반드시 분산투자를 해야한다..

    진심을 담은 댓글들이 많아요..한번 읽어보시길 권합니다..
    희생이 결국은 자신을 옭아매는 사슬이 됩니다..
    절대 그러지마세요

  • 7. 원글이
    '12.8.16 5:52 PM (121.128.xxx.7)

    따뜻하고 애정어린 조언 정말 감사드립니다..
    자신의 꿈을 이루고 저와 평생 함께 하는 것이 자신의 인생의 목표라고 말하는 그사람에게 ..지금 여차하면 자신의 꿈을 중단해야 하는 상황에 놓일지도 모르는 그 사람에게 제가 아무것도 해줄 수 없다는 게 너무 가슴이 아픕니다..마음이 너무 아파서 온몸까지 아파오고 있어요..
    하지만 역시 저를 다 희생하면 안되는 거겠죠?..100%다 주지 말라는 말씀..희생하는 자리에 나를 놓지말라는 말씀 깊이 새기고 마음 다잡겠습니다.. 아..그리고 남친이 아직 결혼하기에 많이 어려서요..진심어린 댓글들에 마음이 진정된 것 같습니다..정말 너무 감사드려요..

  • 8.
    '12.8.16 6:20 PM (59.25.xxx.110)

    그 사람을 위해 뭔가를 하고 싶으면,
    원글님 자신부터 당당해지고 그 사람을 도와줄 수 있는 능력의 자리에 오르세요.

    매달리고, 짐이 되진 마시길 바랍니다.

    둘다 불행해질 수 있습니다.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225683 이럴수록 더더욱 우리 힘 불끈합시다!!!!!!! 1 .. 00:32:38 64
1225682 미국, 영국, 프랑스,호주, 캐나다 이런 나라들은 질문 00:31:49 110
1225681 홈플러스 공채 출신 대리가 되기 어려운건 아니죠 ? 무념무상 00:30:27 53
1225680 초등 화상영어요~~ 1 히히 00:26:02 57
1225679 페친교포분은..회담열릴거루 보네요 9 ㄱㄴㄷ 00:23:01 885
1225678 김정은 위원장도 힘내세요 10 .. 00:21:53 529
1225677 순진한 아줌니들, 어쩔;; 27 ㅉㅉㅉㅉ 00:21:35 1,584
1225676 핵실험장 폐기한게 4 ?? 00:20:41 809
1225675 일본 로비도 한몫 했을까요? 3 적폐청산 00:20:26 299
1225674 펫로스 찾아보다 개복제하는 비디오를 봤어요. 2 유투브서 00:17:17 174
1225673 블랙하우스 강유미. 안철수 인터뷰했나요? 7 서울시장 00:17:10 413
1225672 트럼프 사업가 맞네요. 6 84 00:16:28 905
1225671 .............. 앞으로... 10 주역 00:15:54 639
1225670 I was forced to cancel 5 ... 00:15:26 838
1225669 개헌안 폐기에 북미회담 취소에..아 문통님ㅠㅠ 5 미친것들 00:12:59 763
1225668 촛불을 들어야 할 때 18 평화 00:12:56 877
1225667 한반도는 평화를 원한다. 2 분노감이 00:12:25 213
1225666 장염 언제까지 조심해야되나요?? 2 궁금 00:11:47 113
1225665 깜놀했네요... 문대통령이 부담스러워서는 아닐까요? 15 속보보고 00:11:00 1,651
1225664 트럼프 트윗 14 급펌 00:10:55 1,324
1225663 문프 이 한밤에 또 nsc 긴급 소집하셨대요. 11 deb 00:09:48 1,230
1225662 결국엔 북미회담 하게 돼있음 37 ㅇㅇㅇ 00:09:09 2,141
1225661 미국 니가 쌩양아치 7 00:08:46 382
1225660 한일 기초영문법 60강 어디서 다 찾을 수 있을까요?? 혹시 영문법.. 00:05:33 112
1225659 결국 폼페이오도 뒤퉁수 맞았네요 4 ㅇㅇ 00:04:00 1,49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