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혹시 30대 들어서 예술쪽으로 진로 바꾸는 분들 있나요?

작가이야기가 나와서 | 조회수 : 2,021
작성일 : 2012-08-15 01:25:45

저 옆의 작가 지망한다는 여자분 보니 갑자기 궁금해지네요.

 

30대에 요즘 의대 한의대 가는 분들 좀 있으셔서 그런 길들은 늦게라도 가면 어느정도 보장되니

많이들 보는 편인데

혹시 30, 40대에 작가라든가 뭐 연기자 이런 예술쪽으로 방향 틀어서 가는분들이 있는지 실제 궁금하네요.

그냥 꿈꿔요 이런거 말고 정말 딱 진로 트신분들....

 

 

제주변에는 있어요.

베스트글의 작가분처럼 한심하게 허세만 있는 경우 아니구요

직장다니다가 어느날  인생 짧은데 하고 싶은일을 하고 살겠다고 외치더니

다때려치우고 극단들어갔어요.

나이 37입니다.

키크고 굉장히 예뻐서 저희가 20대때 연예인하라고 그렇게 말했는데

그땐 형편이 안된다고 직장 그냥 다니더니

한번 굉장히 큰 병을 이겨내구선(급성간염)  인생 더이상 이리 살아선 안되겠다고 생각하곤

결국 극단에 들어가서 밑바닥부터 연기 배워요.

결혼은 아프느라 못했구요. 아픈동안 애인도 달아나더래요.

인생 홀로가는길

자기 연기쪽 이길로 승부 보겠다고.

병 앓느라고 돈도 많이 썼는데 아프면서 느낀게 있었나봐요.

걱정은 되지만 그래도 열심히 잘 하는거같더라구요.

원래 고등학교때 연극반도 했었을때 보면 끼도 있고

외모도 원체 출중하니 잘될거같긴해요.

김태희같은 탑은 아니더라도 좀 나인 많지만 어느정도는 잘되는듯..

모델일도 프로필 돌려가면서 돈벌려고 하는데

인물좋아서 여기저기 부르는데가 많은거같던데요.

나이먹어도 인물좋고 뭐 끼가 있으니 잘되겠지 그렇게 응원하고 있어요.

 

혹시 여기 82쿡분들중에도 제친구처럼 늦은나이에 예능으로 진로 튼 분들 있나요?

그런분들 댓글달면서 서로 응원하는 장을 한번 마련해봤음 하네요.

저옆의 댓글보고 힘낸 분들도 있으시던데...

 

 

 

IP : 211.201.xxx.241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거친 표현, 욕설 등으로 타인을 불쾌하게 하지 않도록 해주십시오.
2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40세
    '12.8.15 1:30 AM (221.146.xxx.95)

    정도에
    피아노과 편입한 분 봤구요

    30세 정도에
    성악과 편입한분 봤습니다.

  • 2. ....
    '12.8.15 2:26 AM (118.32.xxx.104)

    절친인데요, 경우가 맞는진 모르겠는데 미술 좋아하고 글 잘 쓰고 했는데 그냥 관계없는 직업 가지다 결혼해서 애 키우느라 전업이어서 그렇게 사그러지나 보다 했는데 뒤늦게 정말 상업적인 거 하나 가미 안된 순수 취미 블로그하다 미술책 쓰고 여러 출판사에서 알아주는 작가 된 친구 있어요. 물론 책 몇 권 쓴 다음 아마추어인 게 걸려서 그 방면 석사도 뒤늦게 했고요. 물론 쉬운 일은 아니지만 그 친구 보면 결국 능력이 중요한가 싶긴 해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223996 당뇨환자도 드실수 있는 빵과 오트밀 바비 11:33:31 15
1223995 이재명만 예외) 민주당, 무안군수 후보 공천취소 1 죄명깜빵 11:29:58 66
1223994 앞에 스타킹에 핫팬츠 1 흉해요 11:29:57 55
1223993 남편이 애 같아요 5 ㅇㅇ 11:23:54 278
1223992 동창이나 친구 중에 엄청 찌질했는데 근사하게 변한 사람 봤나요... 3 .. 11:23:53 206
1223991 괜찮은 침구탈취제 알고 계신 분들 계신가요 종달새 11:23:08 26
1223990 메리야쓰 추천해주세요. 11:22:11 27
1223989 맛있는 녀석들 예전보다 5 ㅁㅇ 11:17:39 455
1223988 계란껍질 질문있어요 11:16:42 67
1223987 美, 北 종업원 송환요구에 모든 나라에 北난민 보호 촉구 2 ........ 11:16:03 291
1223986 나의 아저씨의 아이러니한 대반전 5 aa 11:12:25 615
1223985 아기기저귀를 속옷이랑 같이 빨았어요 ㅠ 4 .. 11:11:32 369
1223984 각자 몸에 특이한 부분 있으신가요? 3 으쌰쌰 11:04:02 265
1223983 마트에 치킨까스 수제같이 맛있는거 아시면 추천좀 해주세요 잘될꺼야! 11:02:57 48
1223982 잠실쪽 초등학교 여쭙니다 2 이사 11:02:10 169
1223981 치과의사분 계신가요? 3 ㅇㅇ 11:01:16 429
1223980 나경원 비서 경악할 중학생 협박 통화 '응징' 녹취록 8 ㅇㅇㅇ 11:00:17 551
1223979 안녕하세요 신동엽 멘트들요.. 6 ........ 10:59:25 859
1223978 도종환 친동생이라더니 이번엔 6촌이라 주장. 5 별꼴 10:55:16 768
1223977 아들 둘을 두고 35년전 이혼한 60대 16 순한맘 10:51:30 1,893
1223976 이재명 지지자인듯보이는 글에 드루킹이 언급되어 있던데 11 폴더 정리하.. 10:45:06 427
1223975 급질문 ~상가 임대차 보호법 상가 임대 10:44:36 94
1223974 나이많은 이혼남을 소개해준다는 이모글을 보고 6 햇빛촌 10:44:28 1,069
1223973 노대통령 묘에서 이재명 16 ... 10:39:40 1,144
1223972 트럼프나 문통의 직접발언을 듣지않고선 믿을수 없네요 4 기레기들 10:38:18 44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