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어쩜, 이렇게 예의라곤 없을까요?

여름밤 | 조회수 : 1,853
작성일 : 2012-08-14 21:06:22

어제 외출을 하고 돌아와서 주방에 가보고 놀라서 기절하는 줄 알았어요.

주방바닥은 물이 흥건해 있고 천정(불나면 물나오는 곳)에서는 물이

 뚝뚝 떨어지고 있었죠.

화재탐지기가 작동해 스프링쿨러가 작동했나 싶어 아무리 둘러봐도

그렇지는 않는것 같아서 경비실 아저씨께 말했더니 오셔서 보고는

아무래도 윗집에서 문제가 생긴것 같다며 위층으로 올라가셨습니다.

초인종을 눌러도 아무 답이 없어 핸드폰번호를 알아와서 아주머니랑

통화를 하더니 30분 쯤 있다 온다고 해서 저는 집에 가서 바닥의 물을

치웠습니다. 한양동이의 물이 나왔을거예요.

한참 있다 아저씨들이 와서 하는 말이 정수기 호스가 터져 아주머니집은

주방은 물론 거실까지 물이 찼다합니다.

밤새 물기 닦고 계속 떨어지는 물 받아내느라 짜증이 났지만  불 안난 것만으로

다행으로 여기고 아침을 맞았습니다.

물은 이제 안 떨어지는데 천정이 누렇게 얼룩이 졌고 들고 일어나 보기

흉하게 되어있었습니다.

그것도 화나는데 그 아주머니, 남의 집에 피해를 주고 어쩜, 미안하다는

인사한마디 없는지 속상해 죽겠어요.

외제차에 매일 멋지게 차려 입고 외출하더니만 이렇게 교양없는 사람인 줄

몰랐네요. 내일 천정 보여주고 손봐달라고 할려구요.

 

 

 

 

IP : 118.218.xxx.65
4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
    '12.8.14 9:26 PM (115.10.xxx.134)

    그러게요
    경황이 없어 그러나..

  • 2. ..
    '12.8.14 9:29 PM (39.117.xxx.133)

    참..별별 희안한 사람이 많네요..겉만 번지르하면 뭐하나요..
    똑부러지게 말씀하시고 안되면 좀 더 냉정한 태도로 깨끗하게 수리 받아내세요..
    어쩜, 저리 이기적인지..
    먼저 와서 미안하다 사과하고 함께 물을 퍼나르고 수리하겠다 거듭사과하는것이 옳은게 아닌지...

  • 3. 여름밤
    '12.8.14 9:43 PM (118.218.xxx.65)

    맞죠? 사람은 겉만 보고 절대 판단하지 말아야해요.
    저렇게 있는 사람들이(내실은 덜찬 엉성한 사람들) 인격이 엉망인 경우 많아요.
    평소에도 엘리베이터에서 만나면 절대 인사안해요. 항상 제가 먼저 인사하는데 그때마다
    낯선사람 보는 것처럼 힐끔 쳐다보고 얼굴 휙 돌려버립니다.
    정말 이번 일로 마음 많이 상했습니다.

  • 4. 도배까지 다 해줘야해요
    '12.8.14 11:56 PM (222.238.xxx.247)

    저 아는이도 냉장고 생수호수가 새서 밤새 주방이며 거실까지 한강이되고 아랫집까지 다 흘러내렸어요.

    당연 아랫집 천정도배까지 다 해주었어요........미안하다고 사과야 당연하고요.


    네가지가 없는 사람들이네요.

    꼭 도배까지 해달라하세요.그런사람 봐줘야 고맙단 말 안합니다.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313288 밥솥에 훈제계란하면 안좋은가요? 82쿡쿡 07:12:12 29
1313287 실패를 극복하는 지혜를 나눠주시길 바랍니다. .. 07:07:16 44
1313286 눈뜨면 전쟁인 세상에서 갈피를 못잡겠어요 1 레미 07:06:36 56
1313285 IMF발 '한국경제 먹구름' 보도의 허구 6 ㅇㅇㅇ 06:37:20 215
1313284 며느리가 시누 애들 돌보는거 보통 일반적인가요? 4 며느리 06:09:34 716
1313283 박용진의원 응원합니다 2 화이팅 06:09:07 114
1313282 '9·13 찬바람'에 한강변 대표, 마포도 움찔 (아시아경제) 4 .. 06:06:09 296
1313281 전현직 승무원분들 여쭐게 있어요 1 ... 05:32:09 516
1313280 국회의원생활 11년만에 처음 경험한다는, 새로운 경기도. 15 ㅇㅇ 05:28:59 1,256
1313279 서울 집값 6주째 상승 폭 둔화… 다음주부터 ‘마이너스’ 가능성.. 2 @@ 05:27:24 535
1313278 돼지뼈, 소뼈 데칠때 궁금해요 2 초보질문 05:14:17 181
1313277 드디어 반투명 부츠 나왔네요 6 ... 05:09:48 1,303
1313276 82에서.. 새로 판까는것 안하는 .. 1 04:19:50 254
1313275 피부 약한 분들 세탁세제 뭐 쓰세요? 3 ㅡㅡ 03:54:28 335
1313274 근데 뼈때리는(?) 소리는 시모가 더 많이 하지 않나요? 5 .... 03:41:38 877
1313273 '찢 어쩌구' 욕설.... 이거 이재명이 한 욕이 아녔네요. 19 팩트 03:31:47 1,269
1313272 벨기에 왕립미술관, 비유럽권 언어로는 처음으로 한국어 서비스를 .. ㅇㅇㅇ 03:14:26 562
1313271 안 날리고, 이 날리고, 박 조심해라, 다음은 '김'이다 4 살생부 02:47:25 676
1313270 문재인 대통령 지지율 100% 찍을까봐 알바들이 광분하네요 6 어쩔 02:46:28 602
1313269 부동산에서 사례비를 더 요구하나요 3 nake 02:13:40 663
1313268 김창환 대표의 아이돌 폭행 생각보다 심하네요 2 ㅜㅜ 01:59:35 2,353
1313267 겨이집트 여행..문의드려요~ 1 여행 01:58:18 239
1313266 참 신기하죠 우리나라 노후대책 3 ... 01:55:30 1,350
1313265 직지코드 보는 분 계신가요? 1 적폐청산 01:55:09 225
1313264 문대통령 유럽 순방 성과 정리 합니다. 5 두려움없이 01:53:55 5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