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어쩜, 이렇게 예의라곤 없을까요?

여름밤 | 조회수 : 1,844
작성일 : 2012-08-14 21:06:22

어제 외출을 하고 돌아와서 주방에 가보고 놀라서 기절하는 줄 알았어요.

주방바닥은 물이 흥건해 있고 천정(불나면 물나오는 곳)에서는 물이

 뚝뚝 떨어지고 있었죠.

화재탐지기가 작동해 스프링쿨러가 작동했나 싶어 아무리 둘러봐도

그렇지는 않는것 같아서 경비실 아저씨께 말했더니 오셔서 보고는

아무래도 윗집에서 문제가 생긴것 같다며 위층으로 올라가셨습니다.

초인종을 눌러도 아무 답이 없어 핸드폰번호를 알아와서 아주머니랑

통화를 하더니 30분 쯤 있다 온다고 해서 저는 집에 가서 바닥의 물을

치웠습니다. 한양동이의 물이 나왔을거예요.

한참 있다 아저씨들이 와서 하는 말이 정수기 호스가 터져 아주머니집은

주방은 물론 거실까지 물이 찼다합니다.

밤새 물기 닦고 계속 떨어지는 물 받아내느라 짜증이 났지만  불 안난 것만으로

다행으로 여기고 아침을 맞았습니다.

물은 이제 안 떨어지는데 천정이 누렇게 얼룩이 졌고 들고 일어나 보기

흉하게 되어있었습니다.

그것도 화나는데 그 아주머니, 남의 집에 피해를 주고 어쩜, 미안하다는

인사한마디 없는지 속상해 죽겠어요.

외제차에 매일 멋지게 차려 입고 외출하더니만 이렇게 교양없는 사람인 줄

몰랐네요. 내일 천정 보여주고 손봐달라고 할려구요.

 

 

 

 

IP : 118.218.xxx.65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거친 표현, 욕설 등으로 타인을 불쾌하게 하지 않도록 해주십시오.
4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
    '12.8.14 9:26 PM (115.10.xxx.134)

    그러게요
    경황이 없어 그러나..

  • 2. ..
    '12.8.14 9:29 PM (39.117.xxx.133)

    참..별별 희안한 사람이 많네요..겉만 번지르하면 뭐하나요..
    똑부러지게 말씀하시고 안되면 좀 더 냉정한 태도로 깨끗하게 수리 받아내세요..
    어쩜, 저리 이기적인지..
    먼저 와서 미안하다 사과하고 함께 물을 퍼나르고 수리하겠다 거듭사과하는것이 옳은게 아닌지...

  • 3. 여름밤
    '12.8.14 9:43 PM (118.218.xxx.65)

    맞죠? 사람은 겉만 보고 절대 판단하지 말아야해요.
    저렇게 있는 사람들이(내실은 덜찬 엉성한 사람들) 인격이 엉망인 경우 많아요.
    평소에도 엘리베이터에서 만나면 절대 인사안해요. 항상 제가 먼저 인사하는데 그때마다
    낯선사람 보는 것처럼 힐끔 쳐다보고 얼굴 휙 돌려버립니다.
    정말 이번 일로 마음 많이 상했습니다.

  • 4. 도배까지 다 해줘야해요
    '12.8.14 11:56 PM (222.238.xxx.247)

    저 아는이도 냉장고 생수호수가 새서 밤새 주방이며 거실까지 한강이되고 아랫집까지 다 흘러내렸어요.

    당연 아랫집 천정도배까지 다 해주었어요........미안하다고 사과야 당연하고요.


    네가지가 없는 사람들이네요.

    꼭 도배까지 해달라하세요.그런사람 봐줘야 고맙단 말 안합니다.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226062 라탄바구니랑 주방매트, 조화 좀 사려는데 고터몰 운영시간이 어떻.. 고터몰 16:33:57 7
1226061 할인쿠폰을 뒤늦게 봤는데 ㅡㅡ 16:32:48 30
1226060 대한민국엔 어린이용 미세먼지 마스크가 없다? snowme.. 16:32:32 25
1226059 노브렌드 쌀떡볶이 맛있어요 1 .... 16:31:30 62
1226058 폴리에스테르도 종류가 있나요? 2 ... 16:21:33 81
1226057 반자동 커피머신 쓰는데 탱크쪽에서 물이 새는 거 경험해보신분? 커피머신 16:16:44 38
1226056 연금술사 저만 어렵나요? 3 16:13:50 201
1226055 한미정상회담 브리핑을 보고 소감 39 ㅇㅇㅇ 16:09:36 1,446
1226054 예전에 정리 잘하시는 분 주소 정리 16:09:26 150
1226053 미래를위해 투자할 시간이 안나서 1 ㅇㅇ 16:05:15 98
1226052 어제 새로산 냉장고 차가워지지 않는다고 글올렸는데요ㅜㅜ 16 머피의법칙 16:03:17 856
1226051 방금 친구가 톡으로 ㅋㅋㅋㅋㅋㅋ 7 ㅋㅋㅋㅋ 16:03:04 1,736
1226050 어릴때 젊을때 부모님 원망 많이 해보신 분 계신가요? 5 원망 16:01:43 354
1226049 김경수 캠프 후원회 담당자 당부 말 4 ... 15:59:51 723
1226048 간단오이지 설탕이요 5 간단오이지 15:58:47 384
1226047 뭐 이런 숭악한 인간이 2 ... 15:58:16 528
1226046 오늘의 수치플.. 1 ㅠㅠ 15:57:57 107
1226045 220일 금방 지나갈까요? 너무 괴로워요. 7 ... 15:56:31 1,081
1226044 누렇게 된 옷은 어떻게 세탁해여할까요? 1 현진 15:55:47 263
1226043 생각나서 올려보는 제작년 추석 성수기 프라하여행 3 역마 15:54:44 376
1226042 김정은이 원산에 도착했다는 소문이 있어요 1 ... 15:52:57 1,653
1226041 가게 직원으로 있는데요.퇴직금요~질문좀드릴게요 2 .. 15:52:52 250
1226040 새아파트 사전점검 대행업체 이용 필요 있을까요? 4 꼬꼬 15:52:42 261
1226039 산티아고 알베르게에서 한국사람 안 받는 이유. 20 여행자 15:52:30 1,494
1226038 “궁찾사” 함께 해주세요~ 혜경궁김씨 15:48:02 1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