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저희 아이가 어린이집친구를 물었는데 사과해야 할까요?

어린이집 | 조회수 : 3,116
작성일 : 2012-08-13 21:34:12
25개월 여자아이입니다
오늘 어린이집에서 다른 남자아이 얼굴을 물어서 상처가 생겼다고 노트에 적혀 있어서 담임선생님께 전화드렸더니 저희 아이가 물어서 상처가 생기고 그 아이가 우리 아이를 물어서 우리 아이 얼굴에도 상처가 생겼다고 합니다 자세히 보니 우리 아이 얼굴에도 이자국이 생겼네요...

그냥 있는 건 도리가 아닌 것 같아서 선생님께 그집 연락처를 알려달라고 했어요...제가 사과드린다고...
선생님께서 그럴 필요까지는 없다고 하시네요
정 그렇다면 선생님께서 아이 노트에 **엄마가 미안해 하더라 연락처를 물었는데 알려주지 않았다라고 멘트 남기시겠대요...

그집 엄마가 친구의 후배라...친구에게 물어보면 연락처를 알 수 있을 거 같은데
그렇게라도 사과하는 게 나을까요 그냥 넘어가는 게 나을까요

몇달 전에 그집 아이가 저희 아이 팔을 물어서 멍자국이 있었는데 그냥 넘어간 적이 있어요
전 좀 속상하더라구요 ㅜㅜ
IP : 124.153.xxx.13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거친 표현, 욕설 등으로 타인을 불쾌하게 하지 않도록 해주십시오.
12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애들이 한두번
    '12.8.13 9:37 PM (121.145.xxx.84)

    물것도 아니고..^^;; 선생님이 메모 남겨주신다니 그냥 넘어가셔도 될거 같아요

  • 2. 사과
    '12.8.13 9:42 PM (124.153.xxx.13)

    사과하고 싶은데 연락처를 안 알려주시네요...

    간단한 사과편지라도 보낼까 생각중이에요
    이것도 오버일까요

    우리 아이 월령이 어려서 맨날 맞고 다녔는데 때리고 오면 기분이 좀 낫다고들 하던데 마음이 무겁네요

  • 3. 지지지
    '12.8.13 9:46 PM (116.32.xxx.167)

    전 전화해서 사과했었어요. 당연한거라고 생각했구요.
    아이에게도 설명해주고 다신 물지 못하게 했구요

  • 4. ...
    '12.8.13 9:50 PM (39.120.xxx.193)

    선생님께서 가운데서 중재를 해주시니 지금은 그냥 계셔도 될것같아요.
    선생님께 잘 말씀 드리세요.

  • 5. ...
    '12.8.13 9:53 PM (124.153.xxx.13)

    저도 전화하는 게 도리라고 생각하는데 선생님께서 연락처를 안 가르쳐주세요...친구에게 물어물어 알아낼 수는 있을 거 같은데 그렇게까지 해야하나 싶기도 하구요

    저녁내내 친구 물면 안된다고 설명했는데 두돌 갖지난 아이라 알아들었을 지는 미지수네요

  • 6. 같이
    '12.8.13 10:07 PM (1.241.xxx.27)

    같이 물었는데 왜 님만 사과를 하세요?
    예전에 그집아이가 물은적도 있다면서요.
    그리고 이번엔 둘이 같이 물고..
    그러면 사과할 필요없죠.
    너무 앞서 가시는거에요.

  • 7.
    '12.8.13 10:09 PM (211.207.xxx.157)

    전후관계를 잘 알아보세요, 문 건 잘못인데 학교폭력도 보면
    피해자가 실은 내내 가해자였던 경우도 많잖아요.
    예전에 그쪽 아이가 먼저 물었던 전과도 있다 하니, 그아이가 님아이를 도발하는 건 아닌가 걱정도 되네요.

  • 8. 미피아줌마
    '12.8.13 10:14 PM (221.146.xxx.95)

    선생님이 안해도 된다고 하시면 하지 마세요.
    어차피 쌍방이에요.
    저도 그런 경험있는데,
    사과해야 할 상황이라면 선생님이 말씀하셨을꺼에요.

  • 9. ..
    '12.8.13 11:16 PM (175.116.xxx.107)

    걍 놔두세요.. 아~~주 심하지 않은이상.. 저도 우리애 여러번 물려왔는데 아주 이자국이 선명하고 멍까지 들었었죠.. 근데 연락안오더라구요.. 그냥 선생님한테 잘 살펴봐달라고만 하고말았네요.. 우리애도 가해자?가 될수도 있으니깐요.. 그냥 서로서로 이해하는거죠 뭐..

  • 10. 답답
    '12.8.13 11:17 PM (123.213.xxx.96)

    사과까지는 안하더라도 전화를 해서 전후사정은 공유를 해야죠.

  • 11. ..
    '12.8.13 11:41 PM (39.115.xxx.93)

    사과 받는 게 맘이 편하더라고요. 딴 건 모르겠고. 그냥 경험상 그랬어요.

  • 12.
    '12.8.14 11:41 AM (211.41.xxx.106)

    그 집 아이도 이번에 같이 물었고, 이전에 문 전적도 있고, 선생님도 굳이 사과할 필요 없대고, 그럼에도 불구하고 굳이 계속 사과하고 싶은 건 그 아이 엄마에게 인상을 남기시고 싶은 건 혹시 아닌가요? 당신은 내게 사과 안 했지만 난 한다, 원래 이렇게 사과해줘야만 하는 것이다 이렇게?
    그런 맘이 한켠 있는 게 아니라면, 하지 마셨음 싶네요. 선생님도 흔히 있을 수 있는 일이니 말리겠죠.
    과례즉비례라 하잖아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226619 다한증에 이온 영동치료 이온 영동법.. 19:10:36 8
1226618 천주교 신자분들, 첫영성체 선물 좀 도와주세요. 첫영성체 19:08:07 20
1226617 이런말 하는 친구에게 기분이 나빠요 4 ..... 19:03:10 297
1226616 된장에서 약간 시큼한 냄새가 나나요 새내기 18:59:47 47
1226615 '성차별 수사중단 시위'에 염산 테러 예고한 20대 붙잡혀 3 일베충 18:58:15 110
1226614 항상 약속 전날 약속 변경하는 사람요 3 난감 18:53:06 375
1226613 장염 걸리면 열도 나나요? 3 18:51:34 120
1226612 골프드라이버 수리는 어떻게 하나요? 골프채 18:49:25 48
1226611 사법행정권 남용의혹 관련 특별조사단 조사 보고서 (3차) snowme.. 18:43:38 60
1226610 저도 여론조사전화 받았었는데 .. 18:43:33 124
1226609 통돌이 몇키로짜리 쓰세요? P 18:37:33 80
1226608 위로해 드리고 싶어요 20만 가서.. 18:36:37 213
1226607 옷방옷걸이,의자가 쓰러졌어요 ㅠㅠ 2 옷방 18:36:23 586
1226606 저도 여론조사 전화 처음 받아봤어요. 3 기다렸다!!.. 18:33:49 279
1226605 읽지도 않았는데 이상하네요 ㅇㅇ 18:28:10 264
1226604 지금 엠넷에서 방탄컴백스페셜쇼 재방송 하네요. 1 재방송 18:26:32 218
1226603 77, 88사이즈 빅사이즈 옷 오프라인에서 어디서 사면 될까요?.. 5 아줌마 18:23:52 713
1226602 직장에서 저 싫어하는 여자 상사가 있어요 4 ㅇㅇ 18:20:50 736
1226601 요즘 애들이 학력저하된거 같다고 12 ㅇㅇ 18:17:14 1,316
1226600 방금 선거 여론조사 전화받았네요. 6 .. 18:13:05 525
1226599 검법남녀 너무재밌어요 1 소환 18:12:27 483
1226598 전세계약 3 18:11:20 227
1226597 아기 낳고 만난 엄마들 (제 이야기 좀 들어주세요) 8 ... 18:04:50 1,412
1226596 에어프라이어.. 건조기 대용이 될까요? 1 에어 18:04:11 471
1226595 알볼*피자 시켰는데 고구마 토핑이 상해서 왔어요 (도와주세요) 5 써니맘대디 18:03:02 91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