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줌인줌아웃

생활속의 명장면, 생활속의 즐거움

제 목 : 박칼린의 이상형...

| 조회수 : 2,643 | 추천수 : 31
작성일 : 2011-01-16 00:52:38
    아름다운 널 / 박칼린, 임정희

    아니라며 너는 자꾸 웃지만
    벌써 몇 번이나 그 이름을 말하고 있어
    사랑에 빠진 너라는 걸
    모르는 사람도 알거야
    너의 미소를 본다면

    이제 문을 두드려 네 손을 내밀어
    사랑한다고 너의 맘을 고백해봐
    불안한 맘이 앞서겠지만 겁이 나겠지만
    더 이상 너를 감추려고 하지 마
    사랑 하나 만으로도 아름다운 널 말야

    사랑받지 못하는 것보다
    더(말하지 못한 사랑에) 훨씬 아픈 건
    사랑을 주지 못하는 거야(가슴이 닳기도 해)
    그리움이 병이 된 후에
    그가 남의사람 된 후에 깨달은 나를 알잖니

    이제 문을 두드려 네 손을 내밀어
    사랑한다고 너의 맘을 고백해 봐
    불안한 맘이 앞서겠지만 겁이 나겠지만
    더 이상 너를 감추려고 하지 마
    사랑 하나만으로도 누구보다 아름다운 널

    그렇게 아팠던 너의 가슴도
    다시 뛰게 해준 사람이니까 사랑이니까

    이제 망설이지 마 그저 널 믿어 봐
    네 가슴에 이미 길이 나 있으니
    움트는 너의 사랑을 감추려고 하지 마
    사랑 하나만으로도 세상 가장 아름다운 널
    .
    .
    .
    아마도 박칼린 그녀는 이태석 신부 같은 희생적인 사람이 이상형 일꺼 같아요!!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신중하게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5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들꽃
    '11.1.16 1:20 AM

    아~ 이태석 신부님처럼 헌신적으로 사랑을 베풀 수 있을까요?
    온전히 내어주는 삶.. 희생적인 삶..
    너무 아름다워서 눈물이 나는 삶..
    이태석 신부님 사랑합니다.

  • 2. agada
    '11.1.17 11:28 AM

    울지마 톤즈 눈이 붓도록 울면서 보았답니다

  • 3. 쌈바
    '11.1.17 11:39 AM

    카루소님..
    안녕하세요..
    ㅋㅋ 님이 올리시는 글엔 항상 음악이 있어 당연 이어폰 꽂고 들어왓는데..
    오늘은 음악은 없네요..
    그래도 좋은 글귀 잘 읽고 갑니다.
    감사합니다.

  • 4. 열무김치
    '11.1.17 10:52 PM

    저는 너무 울까봐 못 본 영화네요 ^^
    이제 좀 호르몬이 진정되고 하면 찾아서 볼께요.

  • 5. 흙과뿌리
    '11.1.19 7:21 AM

    선종하신 후에 우리본당 주임신부님과 동창이셨던
    이태석 신부님 추모 미사에서 음악 천재 이태석 작사 작곡을
    미사중 묵상 시간에 ~ ~ ~
    들었던 선율이 마음에 잔잔히 퍼저 옵니다.

    신부님 영원한 안식을 위하여 . . .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추천
24356 [스크랩] 한민족이 흘린 피로 성장한 나라.jpg (예상하는 그.. 카렌튤라 2018.05.28 21 0
24355 보령이 1 구름 2018.05.28 54 1
24354 [스크랩] 북미정상회담 중간에 파토났던건 결국 일본때문이었습니다.. 카렌튤라 2018.05.28 408 0
24353 영도다리 고고 2018.05.27 174 0
24352 바람 저편에 서면 2 소꿉칭구.무주심 2018.05.25 604 1
24351 시급 마셔주시고 8 고고 2018.05.24 1,010 1
24350 뙤악볕에 땀흘려 우리의 입맛을 돋운다 1 도도/道導 2018.05.24 589 1
24349 어느분이 사진올리는 방법 여쭤보셔서.. 2 늑대와치타 2018.05.23 552 2
24348 삼색고양이 30 가나다라12 2018.05.23 3,883 0
24347 개판인 내 방 10 고고 2018.05.23 1,338 3
24346 착하고 예쁜 야옹이 입양하실 분을 찾습니다. 5 비갠 풍경 2018.05.22 2,110 0
24345 래브라도 뽀삐와 코카푸 샘의 Lake district 캠핑 16 연못댁 2018.05.22 1,200 1
24344 황석영 선생 필체 6 고고 2018.05.20 1,059 2
24343 샹그릴라.. 봄의 세레나데[전주 샹그릴라cc..요조마 클럽하우스.. 1 요조마 2018.05.19 709 0
24342 내 팔자야~^^ 12 고고 2018.05.18 1,892 1
24341 주말에 받은 편지 1 마우코 2018.05.15 1,039 0
24340 오랫만 가방에 자빠짐^^ 6 고고 2018.05.15 2,177 2
24339 더민주 김영진 의원이 끝장 토론 하잡니다 - 이재명 열렬 지지자.. 2 detroit123 2018.05.14 933 0
24338 한시가 급한 길고양이 구조후 임시보호중 탈출한 신림근처 제보좀 .. 4 비어원 2018.05.12 1,415 0
24337 세월호 바로 세우기 몇컷 2 함석집꼬맹이 2018.05.10 675 3
24336 강아지 줄 7 스냅포유 2018.05.09 1,709 1
24335 털빨없이도 이리 예쁠수가 9 고고 2018.05.08 2,628 3
24334 어떤 대화 도도/道導 2018.05.07 847 0
24333 식구 출동 9 고고 2018.05.05 2,383 2
24332 한반도의 아침을 열다 도도/道導 2018.05.04 542 0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