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Banner

제 목 : 여행가면 사진 얼마나 많이 찍으세요?

에휴 | 조회수 : 1,990
작성일 : 2012-08-13 00:41:50
얼마전에 혼자 해외로 패키지 여행 다녀왔어요.
방 같이 쓸 분과 짝이 되어서 다녔는데
그 분이 자긴 사진 찍는 걸 좋아한다길래
저도 그렇다고 말하며 즐겁게 대화 나눴어요.
그런데 그 분과 사진 찍고 찍어주고 하는게
재밌기도 했는데 좀 힘들더라구요.
제가 나중에는 약간 멀미를 했고 평소에도
저질체력이라 갈수록 힘들어지고
그 분 보며 왜 저렇게 사진에 집착할까
이런 생각까지 했어요.
사진을 위해 여행온것 같았어요.
뭘 보면 감상이 아니라 카메라 들이대느라
정신없고, 본인 잘 나오는 사진 얻기위해
계속 찍어달라 하구요.
전 최선을 다해서 요구대로 혹은 제 나름대로 찍어줬는데
그 분은 또 제 사진은 약간 대충? 찍었더라구요.
나이는 저보다 많으신데 굉장히 건강하고
활동적인 면은 부러웠어요.
밥도 무지 잘 드시고,,
여행 마지막 날에도 자긴 전혀 안 피곤하다고
저를 약간 원망하는 투로 말하더군요.
전 그때 이미 초 죽음 상태였어요....
마지막 끼니를 만두 세개만 먹었어요.
그 분은 저의 5배는 드신듯
마지막날 제가 제안해서 같이 다녔던 언니들에게
미안하다고 사과까지 했어요.
IP : 211.246.xxx.121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거친 표현, 욕설 등으로 타인을 불쾌하게 하지 않도록 해주십시오.
8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da
    '12.8.13 12:51 AM (122.32.xxx.174)

    사진에 조예가 깊고 취미로 하는 성향이라서 많이 찍는 사람도 있을수 있고, 사진이 남는거다라는 신념하에 여유없이 마구 카메라 들이대기 바쁜 분들 있더만요
    여행후 주변인들에게 나 어디 다녀왔다 라는 자랑섞인 보여주기도 있고 그런거겠지요
    저도 피곤하고 귀찮아서 여행중 사진 잘 안찍는주의라서 원글님 심정 이해가 갑니다.
    걍 한국에서 못먹는 맛난 현지음식 맛보고, 기념될만한 소소한것 쇼핑하는것은 좋아해도 옷바꿔 입어가며, 가는곳마다 본인 사진 찍어대는것은 그닥이라는....ㅋ -.-;;;

  • 2. ....
    '12.8.13 1:03 AM (122.34.xxx.15)

    혼자왔으면 사진 글케 찍지도 못했을텐데.. ;ㅋㅋ

  • 3. 원글
    '12.8.13 1:21 AM (211.246.xxx.71)

    처음엔 70년 생이라더니 저랑 띠동갑이에요?하며 놀랐더니 5분 후쯤 75년생이라
    한 것도 이상하고..뭘 원한건지 지금도 모르겠네요. 솔직히 띠동갑 차이로 보였어요
    얼굴 피부로 봤을때..
    며칠되지도 않는 여행 옷을 바리바리 싸와서
    늦었는데 옷 몇번씩 갈아입느라 시간 버리고.

  • 4. 된다!!
    '12.8.13 2:27 AM (58.230.xxx.94)

    요즘 자주 찍는데요. 34동안 어딜 가든지 사진을 안찍었거든요.
    요즘은 추억이 없으니 막 찍게 되더라구요.
    근데 해외 나가선 그렇게 자주 찍게 되진 않던데요.
    이것저것 보고 다니느라 말이죠..
    그리고 몇번씩 찍게 되면 챙피하고 부끄럽지 않을까용.

    그냥 안나오면 그만일것 같은데.ㅎㅎ
    옷을 몇번씩..ㅎㅎ 대단하네요.

  • 5. --
    '12.8.13 2:56 AM (94.218.xxx.253)

    남는 것은 사진 뿐이구나 2222222222222

    시간 흐르면 기억 잘 안나요.

    사진 보면서 아 이거 먹었지 여기 갔었지 이랬지 저랬지 바로 바로 기억나죠.

    그런데 그 분 이상해요. 보통 낯 모르는 동행에게는 사진 찍어달라는 말 계속 요구하기 힘든데.

  • 6. 원글
    '12.8.13 3:21 AM (211.246.xxx.71)

    나쁜 분은 아니에요.
    사진 찍는것도 중요하죠.
    근데 사진에 대한 집착이 대단했어요.
    초반에 거의 짝꿍처럼 다녔는데 뭐 좀 볼라치면 사진 찍어달라하고 본인이 풍경 찍느라
    갑자기 무리 뒤 쪽 한참 뒤로 가서 사진 찍어대고요.
    저는 모르고 가다 옆에 없어서 봤더니 그러고있더란..
    자유여행 시간에 다른 두 언니들과 함께 했는데
    제가 그랬어요 참고로 사진을 너무 찍으시니알아두시라..왕고참언니가 사진 찍는것도
    중요하지 하길래 더이상 암말 안했거든요.
    근데 같이 여행하는데 갈수록 두 언니들도
    짜증을 내는거에요.
    나중에는 저더러 그 분 좀 알아서 챙기라고 ㅠㅠ
    다들 힘든데 그 분만 쌩쌩하고 사진 안찍어준다고
    입 대빨 나와있더군요 ㅠㅠ
    세상에 이런 분 없겠죠? 아마 없을거에요.
    참. 다카도 오래돼서 너덜거리고 배터리 두개
    충전해도 하루를 못가요 밤새 담날 나가기까지 자기것 핸폰까지 세개 충전하느라 저 핸폰도
    충전 잠깐 했네요.
    나이도 있으시고 여행도 많이 다녀보신분이
    왜 그러실까요

  • 7. 원글
    '12.8.13 4:10 AM (211.246.xxx.71)

    홍콩인데요. 여기 여름에 덥고 습한거 아시죠?
    반절은 패키지고 반절은 자유였어요.
    커플 친구 자매 가족 많구요.
    2인1실이라 혼자 방쓰면 싱글차지 붙어서
    여행사에 문의해서 룸메가 된거에요
    저도 사진 찍는거 찍히는거 좋아해요..
    사진 밖에 남는게 없다라고도 생각하구요.
    근데 나중에 같이 다닌 언니들도 혀를 내두르고 그 분을 상종조차 하지 않으려고 했어요.
    저는 중간에서 난감.
    자유땐 제가 마음이 약해져서 같이 다니자고 했어요. 여행 많이 하셨다는데 어찌된게
    지도를 못 보시더라구요. 이래저래 맘에 걸려서 같이 다녔는데..
    한 예로 야경을
    첫날에도 가서 찍었는데 마지막날에도
    처음가본것처럼 찍더라구요.
    그게 그건데 몇발걷다 찍어달래고 계속..
    거기서만 이백장은 찍었을거에요.
    어디가면 천장이상씩 찍는다고도 했어요.

  • 8. 많이 찍어요
    '12.8.13 7:09 AM (122.32.xxx.129)

    두주동안 동유럽 다녀오면서 오른손 가운데 손가락 안쪽이 살짝 헐었어요^^;;카메라 껐다 켰다 하느라고요 ㅋ
    모든 걸 찍어요,예전엔 모든 걸 기록했는데 이젠 글씨를 쓰는 것 자체가 어설프고 정보도 너무 많고 저도 비주얼적인 정보가 더 쉬워서 기록의 의미로 찍어요.
    습관 되다 보니 포착과 촬영이 꽤 빠른 편이예요.걸어가면서 찍는 일은 다반사..
    그렇게 여행 다녀오면 여행에서 알게 된 일행이 사진 보내달라고 부탁해 오는 일도 많아요.제가 컴퓨터를 잘 몰라서 메일에 열장씩밖에 못 보내기 때문에 아예 씨디를 만들어 우편으로 보내주곤 합니다.
    지난 봄엔 뉴욕 몬트리올 퀘벡 다녀오면서 2천장쯤 찍었는데 제 얼굴 나온 건 석장인가..찍히는 건 극도로 싫어해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129529 기안84는 어떻게 방송계로 진출한건가요? 3 나혼자 04:31:50 435
1129528 오후에 고구마 먹고 체해서 고생했는데 또 먹고 싶은건 뭐죠? .... 04:28:08 85
1129527 미국인들의 일상회화는 번역기에 돌릴떄 이상하게 나오는데.. af 03:43:40 150
1129526 문재인세트메뉴 아세요? minhee.. 03:27:29 220
1129525 자야하는데 ... 03:13:30 182
1129524 민중가요 부르고 싶어요. 8 음치 03:03:51 235
1129523 청기자단해체.새서명 31487명.안하신분.컴온~ 6 14일부터시.. 02:59:19 219
1129522 인상 좋다는 말 2 ㅡㅡ 02:39:35 454
1129521 조카에게 사준 옷 신발 입은 걸 본적이 없어요 3 ㅇㅇ 02:31:53 1,086
1129520 영화 강철비 극장에서 볼만한가요. . 02:25:58 133
1129519 자취 전/후에 주말에 여유의 차이는 어디에서 오는걸까요 3 .... 02:22:10 401
1129518 이혼하고 같은 부서 근무하는 선배부부 12 맹수니 02:16:56 2,423
1129517 무엇을 먹어도 효과 없는 나 11 효과 02:15:42 1,028
1129516 분당 정자, 수내, 서현쪽 빌라나 다가구 사시는 분 계신가요? ㅇㅎㅇㅎ 02:14:08 207
1129515 착하게 생겼다는말 4 ...착 02:07:00 492
1129514 집주인때문에 분해서 잠이 안와요 4 01:56:50 1,613
1129513 또 알바 낚시글이 들끓네요.. 20 지겨워라 01:54:11 494
1129512 중국cctv)문통 충칭 임시정부청사 방문 영상 3 ㅂㅂ 01:50:50 221
1129511 바네사글의 바로밑글 pass;베충장난친글가져옴 4 읿충이양념된.. 01:40:40 136
1129510 바네사는 예쁜 이름이고 그리젤다는 촌스러운 느낌인가요? 2 미드 01:32:46 592
1129509 문지자분들 유머감각에 웃고갑니다 4 열좀식히세요.. 01:32:31 570
1129508 문대통령님.방중결과글.관리자에게 신고합시다 7 ㅇㅇ 01:23:29 344
1129507 알쓸신잡 광화문 재밌고 감동적이네요 6 광화문 01:20:50 776
1129506 기자 맞았다고 전쟁선포하자는 국민의당 이용호 국회의원 8 .... 01:13:44 603
1129505 이원일 셰프가 에드워드 권 밑에 있었네요? 10 세상참좁네 01:10:07 2,07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