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줌인줌아웃

생활속의 명장면, 생활속의 즐거움

Banner

제 목 : 날개를 펴서 바람을 타고...

| 조회수 : 2,019 | 추천수 : 48
작성일 : 2011-01-06 20:21:20


(사진작가 안나돌리님의 작품입니다.)

It was late one summer evening when I saw that butterfly
On its wings were every colour you could find
And I held it for a moment then I let it fly away
Soon it disappeared and left me far behind

갖가지 색의 날개를 가진
나비를 본건어느 늦은 여름 밤이었어요
잠시 나비를 쥐고는날아가도록 놓아주었죠
나만 홀로 멀리 남겨둔채곧 나비는 사라져버렸어요

And in my imagination, I was floating on the breeze
Drifting over every mountain, sea *and land
And with no one there to stop me
Every dream was coming true
People walking side by side, and hand in hand

내 상상속에서는 난 산들 바람을 타고
여기 저기 산과 바다 여러나라를 떠다녔죠
거기엔 날 말릴 이는  아무도 없었고
모든 꿈들이 이루어졌어요
사람들은 손에 손을 잡고 나란이 걸어다니네요

Butterfly, butterfly, butterfly
Spread your wings, like a bird, flying high
Set your sail, ride the wind take the news around the world
Bringing love and happiness eternally

나비야, 나비야, 나비야
날개를 활짝 펴고 새처럼 하늘을 높이 날아라
날개를 펴서 바람을 타고 영원히 사랑과 행복을
줄 수 있는 온 세상의 소식들을 가져와 전해주렴

Butterfly, butterfly, butterfly
Fly away, like a star in the sky
Carry hope, carry faith into every lonely heart
Teach the world to live in peace and harmony

나비야, 나비야, 나비야
하늘에 있는 별처럼 멀리 날아가라
외로운 마음에 희망과 신뢰를 실어다 주고
평화와 화합 속에서 살아갈 수 있도록 세상을 가르쳐주렴

In a dream I saw it flying to a far and distant shore
Where the people stood and watched it with a smile
Soon the quarreling was over
There was peace throughout the land
Making all the days of travelling seem worth while

꿈속에서 난 나비가 멀리 떨어져있는
강기슭으로 날아가는걸 보았어요
사람들이 서서 그 모습을 미소를 머금고 바라보았어요
곧 불평이 사라지고 순회하는 모든 나날들이
가치있다고 여길수 있게 전 세계 구석구석까지 평화가 찾아왔어요

There were tulip fields in holland
And the roses in versailles
And the english country garden in the sun

네덜란드에는 튜율립 들판이
베르사유에는 장미들이
태양 아래는 영국 시골 정원이 있었죠

Edelweiss and bright red popples
Lovely blue forget-me-nots
Growing tall and proud, and shared by everyone

에델바이스와 진홍빛 꽃들 사랑스런 푸른빛의 물망초들이
크고 자랑스럽게 자라 모든이들에 의해 함께 가꾸어졌죠

Butterfly, butterfly, butterfly
Spread your wings, like a bird, flying high
Set your sail, ride the wind take the news around the world
Bringing love and happiness eternally

나비야, 나비야, 나비야
날개를 활짝 펴고 새처럼 하늘을 높이 날아라
날개를 펴서 바람을 타고 영원히 사랑과 행복을
줄 수 있는 온 세상의 소식들을 가져와 전해주렴

Butterfly, butterfly, butterfly
Fly away like a star in the sky
Carry hope, carry faith into every lonely heart
Teach the world to live in peace and harmony

나비야, 나비야, 나비야
하늘에 있는 별처럼 멀리 날아가라
외로운 마음에 희망과 신뢰를 실어다 주고
평화와 화합 속에서 살아갈 수 있도록 세상을 가르쳐주렴

Now and then there is danger all around
Thunder strikes and lightning hits the ground
But my friend shakes his wings and carries on
Through the rain to the sun

때로 세상에는 위험이 도사리고 있어요
천둥 번개가 내리치기도 하지만
나의 친구는 날개를 흔들면서 빗속에서나 햇빛속에서도
꺾이지 않고 계속해서 나아갔어요

Butterfly, butterfly, butterfly
Spread your wings, like a bird,flying high
Set your sail, ride the wind take the news around the world
Bringing love and happiness eternally

나비야, 나비야, 나비야
날개를 활짝 펴고 새처럼 하늘을 높이 날아라
날개를 펴서 바람을 타고 영원히 사랑과 행복을
줄 수 있는 온 세상의 소식들을 가져와 전해주렴

Butterfly, butterfly, butterfly
Fly away, like a star in the sky
Carry hope, carry faith into every lonely heart
Teach the world to live in peace and harmony

나비야, 나비야, 나비야
하늘에 있는 별처럼 멀리 날아가라
외로운 마음에 희망과 신뢰를 실어다 주고
평화와 화합 속에서 살아갈 수 있도록 세상을 가르쳐주렴

And I wish that I could be up there with you and fly so free
In the sky, butterfly
Butterfly

하늘로 자유롭게 날아 거기에 나비와 함께
있을수 있다면 좋겠어요
나비와 함께


Butterfly / Nicole Flieg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신중하게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1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들꽃
    '11.1.7 8:36 AM

    딸아이 어릴 적에 잘 하던 말이
    "하늘을 날아 다닐 수 있었으면 좋겠다" 였어요.
    사람도 날개가 있어서 하늘을 날면 참 재밌겠다고 그러더군요.
    가사를 보니 문득 생각나네요.

    나비처럼 날아서 희망과 신뢰를 심어주고 다닐 수 있다면
    그것 참 좋겠어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추천
24096 나무타기 달냥이 5 철리향 2017.12.08 712 0
24095 어처구니가 없다 1 도도/道導 2017.12.07 550 0
24094 며칠전 구입한 프로폴리스 리퀴드입니다. 3 얼라리오 2017.12.06 637 0
24093 허상과 실상의 세상 도도/道導 2017.12.06 336 0
24092 미스티의 오해 10 연못댁 2017.12.04 825 1
24091 이 거실장은 어디 걸까요? 오드리햅번 2017.12.04 684 0
24090 한달된 턱시도 작은 고양이 인연 찾아요 (입양완료) 15 소소한삶 2017.12.03 1,184 0
24089 스치는 시간은 저장되고 있었습니다. 도도/道導 2017.12.02 506 0
24088 박스와 의자 서민과 귀족 ...신이야 신??????? (뷰웅.. 4 하고나서 2017.11.30 1,022 0
24087 불쌍한 강아지들 사냥개 안되게 도와주세요..부탁드립니다. 2 ㅂㅅㅈㅇ 2017.11.30 1,139 0
24086 새로운 보금자리 도도/道導 2017.11.30 517 0
24085 무청 시래기 1 도도/道導 2017.11.29 704 0
24084 안타까운 사연의 유기견 ... 임보처 없을까요? 2 양해리 2017.11.27 883 0
24083 고요한 풍요 2 도도/道導 2017.11.27 590 3
24082 울 냥이가 말이죠 9 목동낭자 2017.11.25 1,799 1
24081 가슴 뜨거웠던 '우리들의 촛불'! -고양시 상영 영화 1 bluebell 2017.11.24 387 0
24080 첫 눈오는 날 설시를 만나다 1 도도/道導 2017.11.23 734 0
24079 저장, 수집강박증 식이조절 관련 글쓰신 분~~~ 냥이를왕처럼 2017.11.23 648 0
24078 가을의 온기가 남아 있는 곳 도도/道導 2017.11.22 568 0
24077 즐거워 보이는 가족을 만나다 2 도도/道導 2017.11.21 1,403 0
24076 가을의 복판으로 지나는 길 1 도도/道導 2017.11.18 849 0
24075 오늘 아침에는 상고대가 3 도도/道導 2017.11.17 780 0
24074 섬진강의 아침 3 도도/道導 2017.11.16 876 1
24073 자작나무 숲 1 도도/道導 2017.11.15 1,077 0
24072 모래재의 아침 2 도도/道導 2017.11.13 812 0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