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줌인줌아웃

생활속의 명장면, 생활속의 즐거움

제 목 : 밤이 되면 기분이 그리 좋지가 않아요...

| 조회수 : 2,878 | 추천수 : 51
작성일 : 2010-12-12 22:25:15

줄기를 잘라낸 미나리 뿌리에서 새싹이 파랗게 돋아 났네요...
지난 두주일 동안 약간 우울했었는데...
새싹이 돋아난 미나리를 보면서 힘을 얻습니다.
혹시 82여러분들 중에서도 지금 이시간  근심이 있으신분들은
훌훌 털어 버리세요!!
근심은 시간이 지배하니까요~*



Evening is the time of day
하루가 끝나고 저녁이 되면

I find nothing much to say
나는 별로 할 말이 없어져요

Don"t know what to do
뭘 해야 할지도 모르겠구요

But I come to
하지만 난 (아침이 오면) 활기를 찾죠

When it"s early in the morning
이른 아침이면

Over by the window day is dawning
창문 너머로 새벽이 밝아와요

When I feel the air
가슴 깊이 아침 공기를 들이 마시면

I feel that life is very good to me
산다는 게 참 좋은거구나

You know
하는 생각을 하게 되죠




In the sun there"s so much yellow
아침 햇살 속에 세상이 노랗게 변해가면서

Something in the early morning
이른 아침이면 뭔가가 있다는 게 느껴지고

Meadow tells me that today
저 푸른 초원을

you"re on your way
오늘 당신이 돌아올 거라고

And you"ll be coming home, home to me
나에게 돌아올 것이라고 속삭이네요

Nighttime isn"t clear to me
밤이 되면 기분이 그리 좋지가 않아요

I find nothing near to me
내 옆에 아무것도 없는 것 같거든요

Don"t know what to do
뭘 해야 할지도 모르겠구요

But I come to
하지만 (아침이 오면) 난 활기를 찾죠

When it"s early in the morning
이른 아침이 오면 말이에요




Very, very early without warning
예고 없이 갑작스레 찾아오는 그런 아침이 오면

I can feel a newly born vibration
나는 내게서 나를 다시 몰래 찾아오는

Sneaking up on me again
그런 새로운 떨림을 느낄 수 있어요

There"s a songbird on my pillow
내 베갯맡에선 새들이 지저귀고

I can see the fun in weeping willow
이별의 슬픔 속에서조차 웃을 수 있죠

I can see the sun, you"re on your way
햇살 속에 당신이 오는 모습이 보여요

And you"ll be coming home
당신이 다시 돌아오는 거에요


6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들꽃
    '10.12.13 12:05 AM

    카루소님~
    카루소고양이랑 들꽃고양이가
    앞으로의 봉사활동에 대해 이야기 하고 있는데
    들꽃고양이가 기도하는 자세로 졸고 있어서 우울하셨던거죠? 그렇죠?ㅎㅎㅎ

    파릇파릇 미나리 새싹이 예쁘네요.
    쑥쑥~!! 잘 자라는 미나리처럼
    카루소님도 쑥쑥~!! 힘내세요^^

    카루소님 화이팅~!!
    근심걱정 우울한 마음일랑 저 멀리 뻥~차버리고
    기쁨희망을 가까이 불러들이자구요^^

  • 2. 무아
    '10.12.13 12:55 AM

    카루소님
    이제, 우울이랑 날려버리시구요...팬들이 이리 많은데.

    저도 늦가을
    친구를 저세상으로 보내고 한동안 우울하고 많이 힘들었는데
    지금은 좋아졌지요

    카루소님이 들려주신 노래로도 위안받고
    들꽃님이 올려주신 시 한귀절에서도 해답을 얻네요.

    길에게 길을 묻고 싶을때, 이곳에 오면 된다는...

    들꽃 고양이가 귀여워요.
    맛있는걸보니 아마 나누고싶은 친구 생각나서 저렇게있지싶은데요.ㅎㅎㅎ

  • 3. 캐드펠
    '10.12.13 3:19 AM

    울 집 맥기와 토니가 언제 저기에??ㅋㅋㅋ~
    들꽃고양이가 전날의 숙취에서 아직 헤어나지 못하고 있는 듯 싶어요^^~
    그러게 제가 한 잔만 드시라 했는데 무리해서 두 잔을 드시더니 쯧...
    카루소님!!
    아자아자 화이팅~ 입니다

  • 4. 미실란
    '10.12.14 11:16 AM

    우울한 것 다 털어버리고
    저렇게 다시 자라나는 미나리 새싹처럼
    힘차게 희망을 떠올리며 달리세요.
    섬진강가에서 희망농부 이동현

  • 5. 봄사랑
    '10.12.14 11:21 AM

    약간은 시끄러운감은 있지만,,
    이어폰끼고 눈을 감으니 어느새 숙면,,Z Z Z..
    고양이커플을 보니 청춘이던때의 내 모습이 생각나요..ㅎㅎ..

  • 6. 카루소
    '10.12.14 7:58 PM

    들꽃님, 무아님, 캐드펠님, 미실란님, 봄사랑님!! 감사합니다.*^^*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추천
24559 일교차가 심한 요즘 하얀 솜 이불이 도도/道導 2018.10.22 8 0
24558 고구마를 삶으며 -서안나- 들꽃 2018.10.21 76 0
24557 자~ 시작이다 1 도도/道導 2018.10.20 383 0
24556 방탄이 될 자격 1 쑥과마눌 2018.10.20 374 2
24555 시민의눈에는 각기 다른 3가지의 결산보고서가 있다. 1 후아유 2018.10.17 329 0
24554 바다양과 함께 5 고고 2018.10.16 958 1
24553 설악산의 가을 3 wrtour 2018.10.16 603 3
24552 와썹맨의 미원 파워요 ㅎ 1 호호호 아즘마 2018.10.15 1,068 0
24551 도심속의 가을 - 남산 2 줄리엣 2018.10.15 427 0
24550 시 어렵지 않.../ 상처의 실개천엔 저녁해가 빠지고 2 쑥과마눌 2018.10.15 256 0
24549 그 길로 들어서면... 2 도도/道導 2018.10.14 367 0
24548 기다렸소~ 보고 싶었소~ 6 도도/道導 2018.10.13 810 0
24547 여행에의 초대 -김승희- 2 들꽃 2018.10.12 350 0
24546 불타는 설악 천불동 (teaser) 16 wrtour 2018.10.11 826 4
24545 시 어렵지 않../ 가을 6 쑥과마눌 2018.10.10 435 0
24544 개 발톱 좀 봐주세요 9 토리j 2018.10.09 866 0
24543 아비 -오봉옥- 4 들꽃 2018.10.09 382 0
24542 삐용이 18 띠띠 2018.10.09 1,157 1
24541 무녀도 사람들의 아침 도도/道導 2018.10.09 378 0
24540 맥스 17 원원 2018.10.08 878 0
24539 가을 오대산 10 wrtour 2018.10.08 646 3
24538 원원님 맥스 궁금하고 띠띠님 삐용이도 궁금해여 2 김태선 2018.10.07 427 0
24537 시 어렵지 않../단풍잎들 2 쑥과마눌 2018.10.07 332 2
24536 경주 야옹이는 낙엽갖고 놉니다 6 고고 2018.10.06 1,368 0
24535 아침을 깨우는 향기 10 도도/道導 2018.10.05 671 0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