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Banner

제 목 : 애견샵에서 강아지 미용시키는 분들 계세요?

사랑해 내새끼들 | 조회수 : 5,439
작성일 : 2012-08-10 14:11:08

저는 강아지 3마리를 키우고 있구요.

지금은 무지개 다리를 건넜지만... 10년전 부터 키웠던 강아지부터 해서

현재까지도 계속 제가 직접 미용해주고 있어요.

사실 미용이라 해봤자.. 늘 똑같은 스타일^^;; 이지만,

그런 시간까지도 함께 해서 더더욱 행복해요.

 

글을 이렇게 쓰게 된 건..

요즘 날이 더우니 애견미용샵에 가서 미용을 하는 개들이 많을 것 같아서요.

 

지금은 인연을 끊었지만, 친구 하나가 애견샵을 운영했습니다.

작은 가게였구요. 미용 다 시키고 집에 데려다 주는 아르바이트 아주머니 같은 분과

하더군요.

저도 강아지들을 키우고 있고, 그 친구와도 그때 한참 자주 만날때여서

그 가게에 자주 놀러갔었어요. 저도 직장을 다녀서 제가 가게에 가는 시간은

퇴근 시간 후라서 미용하는 개들은 없었어요.

하루는 토요일에 알바 아줌마가 일이 있어서 못 나온다고 저보고 좀 도와달라고 하더군요.

그래서 갔더니, 혼자서 하는 가게라 그런지 예약제로 개들을 받던데요.

참 친구지만...정말 제 자식처럼 강아지들 키우는 입장에서 보니까..

미용 맡기는거 못할 짓이란 생각했어요.

 

오전엔 코카 한마리가 왔는데, 코카가 힘도 쎄고 덩치도 큰 편이잖아요.

목에 줄을 묶어놓고 털을 깎이던데, 그 개가 바들 바들 떨고 입에 거품까지 물면서 겁먹어있는데

친구는 시간 없다고 고함이란 고함은 다 지르고 개한테 욕하면서, 주먹으로 때리는거예요.

손바닥으로 때리면 빨갛게 표시나서 안된다고... 주먹으로...

제가 왜 때리냐구 그냥 달래가면서 깎여라고 하니,

빨리 해야하는데 말 안들으니까 그런다고 하더라구요.

그러다 가게에 용품같은거 대주는 사람이 왔는데, 개를 내려놓지 않고 그냥 혼자 나왔어요.

몇 초 뒤.. 쿵 하는 소리가 나서 가보니까..

개가 작업대(?) 위에서 뛰어 내렸더라구요. 그 높이가 성인 갈비뼈쯤 되는 높이였거든요.

목줄이 묶인 상태에서 뛰어내려서 그 줄에 걸려가지고 개가 켁켁 되는데, 제가 뛰어가서

올려놓고 애 안아서 안정시켰어요.. 개 심장이 콩닥 콩닥. 저한테 파고들듯이 안기는데

발톱으로 제 살 다 파일 정도로 애가 흥분상태였어요...

잠시 뒤 친구가 다시 와서 애를 또 주먹으로 패면서 깎더니,

그 옆에 목욕시키는 싱크대(?) 처럼 생긴 곳에 개를 집어 넣고 샴푸를 시키던데

물 온도가 높은지 김이 철철 나는데도 그냥 씻겼어요.

 

그 개가 가고 나서 또 다른 강아지가 왔는데, 얘는 아주 쬐그만 슈나우저 강아지였구요.

새끼라 그런지 얌전하고 무난하게 깎이는가 했는데, 개가 갑자기 꽥! 하길래 일어나서 보니까

귀 쪽에서 피가 나데요. 저 보고 밴드 좀 갖고 오라고 해서 갔더니 찢어졌었어요.

피는 나중에 멈추고... 그 강아지도 목욕 다 하고 저보고 근처라고 위치 가르쳐 주면서

좀 데려다 달라고 하길래.. 알았다고 하고 강아지를 안고 주인 집으로 갔어요.

주인이 강아지를 안자마자 이리 저리 살피다가 귀에 피가 살짝 굳어서 딱지가 앉아있는 거 보고

이게 뭐냐고 하길래, 아 미용사가 실수를 해서 찢어졌는데, 약 바르고 해놨다고 했고..

저는 돌아왔죠 가게로.. 근데 친구가 저한테 주인한테 뭐라고 했냐고.

내가 그랬다고 했냐면서.. 그래서 제가 왜 그러냐 물으니까 주인이 전화왔었다면서....

그래서 제가 그럼 뭐라고 했었어야 되는데? 라고 물으니, 원래 그랬었다고 해야한다고...

 

그 뒤에 또 온 개는 피부병이 엄청나게 심한 아이였는데요.

그 아이 미용 시키고 한 도구들 그 뒤에 온 강아지 미용할때 그대로 사용하더군요....

샴푸대도 좀 깨끗하게 씻어야 할 것 같았는데.. 거기도 그냥 그대로 사용하구요.

더욱 압권인 것은... 수건을 새걸 쓰지 않고.. 닦았던 물기 있는 수건 여러개로

애들을 그냥 닦는거였어요. 피부병 있는 아이 닦은 수건은 삶아야 하지 않나요.

손으로 말려주는 것도 아니고, 물기 대충 닦고 케이지 안에 넣고 드라이기를 켜놓고

방치해두던데요. 철장 케이지가 좁으니까 애들이 드라이기 열을 피해서

철장 벽에 바짝 붙어 있던데.. 진짜 마음 아팠어요.

 

미용 말고도 호텔이라고 장시간 강아지를 맡아주는걸 하던데요.

케이지 있지요? 거기에 애들을 넣어두는데.. 하루종일 거기서 안나와요.

케이지 안에 배변 패드가 깔려있는데, 애들이 오줌싸고 똥싸고 하면 제때는 못 갈아줘도

발견 하게 되면 즉시 갈아줘야 하잖아요. 근데 그 배변패드 위에 오줌을 싸고 똥을 싸고

그게 그대로,, 점차 오줌 횟수가 느니까 그 위에 개가 있을 수 밖에 없어요.

손님들이 그런거 볼까봐 그 케이지 철장은 구석에 있구요.

산책이 다 뭐예요... 그냥 그 안에서 하루종일 주인만 기다리고 있는거예요....

 

진짜 처음 알았어요.

물품같은건 인터넷으로 사고, 제가 집에서 미용시키니까 애견샵엔 안갔었거든요.

참... 진짜 씁쓸했어요.

그 친구랑 저랑 안지가 15년이 다 되가는데..

저랑 마찬가지로 제 친구도 강아지 고양이.. 엄청 사랑했어요. 친구도 지금 3마리를 키우고 있구..

그렇지만 그게 직업이 되니.. 그냥 돈벌이 수단으로만 여겨지나봐요.

 

그런걸 보고 와서 생각해보니...

왜 강아지들이 미용 후 스트레스 받아서 휴우증을 앓는지..알겠더라구요.

마음이 많이 아팠어요.

제 자식 예쁘게 해주고 싶고, 시원하게 해 주고 싶어서 맡긴 건데......

 

글이 많이 길어졌네요.

조금 있다가 다시 글을 올리겠습니다.

 

IP : 121.174.xxx.222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거친 표현, 욕설 등으로 타인을 불쾌하게 하지 않도록 해주십시오.
11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강아지
    '12.8.10 2:25 PM (175.125.xxx.94)

    그래도..유리로 되어서 밖에서 미용하는거 보이는 곳은 좀 낫겠죠?
    설마 사람들이 지나다니면서 보는데 때리지는 않겠죠 ㅠㅠ
    우리 강아지는 미용실가면 얌전하다고 엄청 칭찬 받는 강아지인데 제가 미용하려고 가위나 클리퍼만 대면 발광을 하는지라 늘 맡기는 곳에다 맡기는데.. 이런 글 보니 또 엄청 불안하네요..

  • 2. 어머나~
    '12.8.10 2:26 PM (59.86.xxx.217)

    그친구가 완전 초보 애견미용사인거예요
    미용오래한 사람들은 강아지 달래면서 금방...쉽게쉽게 미용한답니다
    요즘 원글님친구처럼 그따위로 강아지관리하면 가게 망합니다

  • 3. 애견샵
    '12.8.10 2:28 PM (121.135.xxx.99)

    블만제로 같네요.

  • 4. ㄴㅇㄴ
    '12.8.10 2:29 PM (75.61.xxx.222)

    친구 분 나쁘네요.
    우리 강쥐 미용하는 곳은 개방되어 있는데
    다 깎을 때 까지
    안 보이는 곳에서 숨어서 본 적도 있는데
    미용 잘 시킵니다. 다녀오면 기분 좋아서 난리입니다.

    더불어 이 집 전에 다녔던 집들은 우리 강쥐 다녀오면
    벌벌 떨고 스트레스 받은 티가 났었어요.
    원글님 친구 같은 미용사였나봐요.
    그런 곳에는 다시 안 보냈어요.

    미용 후의 아이들을 잘 살펴볼 필요가 있어요.

  • 5. 사랑해 내새끼들
    '12.8.10 2:42 PM (121.174.xxx.222)

    네 맞아요. 제 친구가 애견미용학원에서 자격증 취득하고 가게에서 몇 달 알바로 일하다가 그 가게를 인수했었어요. 그 주변이 유흥가 밀집 지역이라, 술집에 일하는 아가씨들이 많이 살아서...
    그 아가씨들 상대로 거의 장사를 하나보더라구요.
    혼자 사는 아가씨들이 외로워서 강아지를 많이 키우나보던데..
    밤에 일하고 낮에는 자야하니까 호텔을 많이 맡기구요.

    하루에 혼자서 많이 깎아야 6마리라고.. 시간은 정해져있고, 되도록 빨리 끝내야
    손님을 더 받을 수 있으니, 이럴 수 밖에 없다고 하던데요..
    그건 업주 사정이지, 견주 입장에서 보면 얼마나 분통터지는데..

  • 6. 에휴
    '12.8.10 3:07 PM (122.36.xxx.75)

    주인못보게하고, 오픈되지않는곳은 의심해봐야겠어요..다그렇지는않겠지만...
    강아지는 자기가 이쁘든말든 상관있나요.. 사람들만족으로 하는미용인데
    웬만해선 집에서 직접해주는게 좋겠죠..

  • 7. ....
    '12.8.10 3:34 PM (121.173.xxx.121)

    진짜 불만제로에 나갈사람이군요.. 그 애견미용사

  • 8. 아..
    '12.8.10 3:36 PM (59.25.xxx.110)

    그래서 우리개도 미용맡기면 막 침흘리고 불안해서 덜덜떨고..ㅠㅠ
    가끔은 집에서 깎이는데..시간도 없고 힘들고 발톱도 못자르게 하니까 미용 맡기거든요..ㅠ
    에휴..ㅠ

  • 9. ....
    '12.8.10 5:39 PM (1.176.xxx.151)

    와 진짜 욕나오네요 미용해보니 털 기르기 전에 자주자주 깎아주면 금방 깎을 수 있겠더군요
    저희 개도 저번에 미용하러 갔다가 좀 일찍 데리러 갔었는데 저를 발견하고
    발버둥을 치더라구요 근데 너무 무섭게 가만있어 하며 고함치는거 보고
    그 뒤로 집에서 미용시켜요
    개가 미용실 갔다온 후에 이상행동 보이는게 털 깎은 스트레스라고 하지만
    믿기 힘들어요...집에서 깎이면 아무렇지 않았거든요..

  • 10. ㅠㅠ
    '12.8.13 6:51 PM (183.99.xxx.26)

    정말 제손으로 미용해줄 방법을 찾아봐야 겠습니다.ㅠㅠ
    마음이 너무 아프네요.
    제가 깍아 주기 전까지 미용 맡기면 지키고 앉아 있다가 강쥐
    나오면 잘살펴봐야 겠어요.
    원글님 친구 지만 상세하게 알려주셔서 진심 감사드려요.

  • 11. 깔깔마녀
    '12.8.29 11:31 AM (210.99.xxx.34)

    샵에 견주가 지키고 있으면 안되나요?
    예약했다가 밖에서 지켜보고있다가 다 되면 델구 오면 될까요?

    음 일단 유리창으로 된 곳
    견주가 기다려도 된다고 선선하게 말하는곳
    으로 알아봐야겠어요

    저는 꼭 지켜봐야겠어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127190 인천... 정말 싫은 도시에요 ㅇㅇ 03:03:57 41
1127189 후원해 본 입장에서 적는글 03:02:48 33
1127188 접시위에 휴지놓는 정성으로 휴지통에 직접 버리세요. 드러워 02:58:23 37
1127187 옷 구경 같이해요. 2 .. 02:54:00 83
1127186 와 서울 영하 12도 찍었네요. 2 후음 02:34:52 302
1127185 지난 시절 당당했던 배신자 배현진 4 richwo.. 02:15:16 513
1127184 유시민 작가 청와대 청원 전문입니다. 저녁숲 02:12:33 153
1127183 7만원 패딩과 20만원 패딩 18 .. 02:06:52 704
1127182 무채 시원하고 달달한 레시피 알려주세요 2 갑자기 먹고.. 02:05:28 77
1127181 남대문시장환불 사과향 02:04:25 103
1127180 김태효는 풀어주고 장시호는 잡아 가두고 12 천벌 01:56:56 393
1127179 30대 진로고민 나침반 01:54:40 111
1127178 국세청 반대하는데..'종교인 세무조사 안내' 강행 3 샬랄라 01:51:31 127
1127177 고등1 전학 고민 중인데요.. 눈꽃 01:41:34 147
1127176 스마트폰 보호필름 붙이기 혼자 못하죠? 6 그방탄아님 01:32:55 241
1127175 PD수첩 다음편 예고에서 KBS 고대영사장 웃는거. 5 richwo.. 01:29:04 307
1127174 22평 vs 25평 vs 30평 vs 33평 5 해맑음 01:28:25 369
1127173 김태효구속기각됐어요 12 ㅅㄷ 01:19:24 739
1127172 배현진이 한 짓 중 제일 인상깊은 것 14 richwo.. 01:14:41 1,759
1127171 방한부츠 뭐 신으세요? 3 발시려움 01:06:04 500
1127170 닥터 포스터2 오늘 새로 시작했는데 보신 분 계세요? Kbs해외드.. 00:56:06 122
1127169 배현진 시절 mbc가 유가족에게 한 짓 13 치미는 분노.. 00:53:04 1,388
1127168 임신 14주 세시간거리 여행 다녀와도 되나요? 7 oo 00:50:05 332
1127167 입생로랑 향수광고 어디다 신고할수 없는지 4 00:46:00 1,224
1127166 제가 너무 어눌하고 겁이 많은 바보네요 16 헛똑이 00:43:58 1,56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