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황신혜씨 사진 보니

호호맘 | 조회수 : 5,387
작성일 : 2012-08-08 14:05:10

전 그런 생각이 드네요.

전에 영화 [죽어야 사는 여자] 있잖아요.

늙지 않는 주사 인지 약인지 먹고 젊음을 유지하는 두 여자 이야기.

근데 그 영화에 나오는 것 같은 사람들을 점점 더 보고싶지 않아져요.

저도 늙어서 그런건지.

칠순되신 어머니는 지금도 성형외과 들락날락 하시면서 너도 늙어봐라, 내맘 이해간다 하시는데

저도 40대 중반인지라 사실 적은 나이는 아니거든요. 팍삭 맛이 가고 있지요. 저도 알아요.

제가 좀 웃긴면이 있는데

미모 지상주의 사고방식들을 제 세대에서 종결시켜야 한다는 사명감이 있답니다. ㅋㅋㅋㅋ

지금 점차 고령화 사회가 되어가고 있잖아요.

제가 어머니 나이가 되면 아마 계속 일해야 될수도 있다고 하더라고요. --;; 물론 지금하는 일과는 다른

종류의 일이겠지요.

고령 노동력이 존중받는 사회가 올텐데, 외모는 동안 동안... 그거 옳지 않잖아요 ? 

성형외과나 피부과 + 언론에 놀아나는  것 같더라고요.

뭐 여기서 저 비웃는 분들 많으리라는 거 뻔히 압니다. 저도 82 오래 했어요. ㅎㅎㅎ

그래도 여자는 얼굴이라는 둥..이쁜년 팔자가 제일이라는 둥..

 이런 글이 매일은 아니더라도 2-3일에 한번은 꼭 올라오잖아요.

저도 이쁜 사람 좋아해요. 하지만 이 나이가 되다보니 사람이 거죽만 보고 판단하면 안된다는 거

많이 느낀답니다. 제 딸 세대에는 이런 삐뚤어지고, 여성 비하적이며, 수술을 부추키는 문화를

절대 물려주고 싶지 않아요.

그래서 혼자 결심했답니다. 나는 인상좋은 할머니가 되겠다. 젊은 할머니가 아니라, 인상좋은 할머니.

매일 웃는 연습합니다. 기왕에 주름살이 생긴다면  미소주름 만들려고요.

 

황신혜씨 얼굴 보니 안쓰럽네요.

만약 황신혜씨가 저같은 사고방식을 가졌더라도... 연예인으로써 어쩔수 없는 분위기때문에.. 혹은

본인의 욕심 때문에 미모를 포기할 수 없겠지요. 돈도 벌어야 되고.

 

미모가 별로 안중요한 직업을 택한 게 잘한일일지도 모르겠네요.  

IP : 182.219.xxx.202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거친 표현, 욕설 등으로 타인을 불쾌하게 하지 않도록 해주십시오.
6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에반젤린
    '12.8.8 2:12 PM (110.8.xxx.71)

    외모스트레스가 젤 심한게 연예인이잖아요. 그래서 시술받는 거 이해하지만
    황신혜가 원글님 마인드랑 비슷만 했더라도 지금보단 훨 자연스럽고 이쁠 거 같아요. -_-
    이제 점점 나이들어 가면서 과하게 더 과하게 하겠죠? ㅠㅠ
    뭔가 미모의 끈을 놓기싫어 애쓰는 거 같아 안쓰러움.........

  • 2. ㅣ,
    '12.8.8 2:13 PM (119.71.xxx.179)

    폐경때문에 그런거 아닐까요?

  • 3. ..
    '12.8.8 2:16 PM (219.253.xxx.4)

    헉...정말 커피가 피부 얇게 하나요? 저 피부 완전 얇아서 37세 나이에 눈가 주름도 자글자글하고 팔자주름도 좀 있고.ㅠ.ㅠ 피부 쳐짐도 생기고...근데 다들 동안이라고 해요--;;
    동안은 동안인데 피부는 절대 동안피부 아니에요 흐흑...결 좋고 하얘도 주근깨+기미+얇은 피부...
    나이들수록 안좋은거 팍팍 실감하네요...
    전 커피 먹기 시작한지 근 3년째인데...아메리카노만 먹거든요...정녕 끊어야 하나요 흐흑.ㅠ.ㅠ

  • 4. ..
    '12.8.8 2:16 PM (219.253.xxx.4)

    하루 한잔도 피부에 무리가 갈까요...?? 아시는 분~~

  • 5. 제가 정해드릴께요
    '12.8.8 2:29 PM (210.109.xxx.130)

    커피 하루 한잔이면 괜찮습니다! 딱 정한겁니다.
    오히려 당분이 많이 들어간 음식이나 음료가 피부에 안좋습니다.

  • 6. 그렇지요마는
    '12.8.8 6:25 PM (110.13.xxx.189)

    전 이해가 가요.

    물론 지나친 외모 지상주의 경계해야 된다고 생각하지만요.

    누구나 그렇지만 왕년에는 저도 한 미모했었는데
    40넘어서 넘 노화가 빨리 오니 참 스트레스를 받네요.
    집안이 온통 얇은 피부라서 형제들이 모두 나이보다 들어보여요.
    커피도 콜라도 심지어 쥬스조차 안먹는데도 눈밑에 굵은 주름 절망적이예요.
    하다못해 얼굴에 잡티 제거하려고 해도 너무 얇아서 할 수가 없다니 참 그렇네요.
    사회 전체적으로 외모에 집중하지 않으면 저도 좀 무디게 늙어갈수 있을까요?
    하루에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223321 회사 ..너무나 그만두고싶네요 워킹맘 04:55:00 5
1223320 초등학교 중퇴 3 개싸움 04:34:00 147
1223319 전남편 꿈꾸고 기분 싱숭생숭.. 3 mm 03:46:47 471
1223318 추미애대표 2 잘하자 03:38:38 217
1223317 애기가 안나와서 엄한 집청소나 실컷 하네오 3 임산부 03:34:40 348
1223316 조씨 일가, 필리핀 가사도우미 불법 고용 월급은 450불 해석 03:12:25 292
1223315 남양주 진접에서 청주로 가는 방법 1 동선 02:59:15 107
1223314 40에 모쏠인데 심각한 문제일까요?? 32 ㅇㅇ 02:55:30 927
1223313 사람이 너무 싫어요 도와주세요 5 .. 02:39:20 676
1223312 자식이 잘되길 간절하게 바라는,,, 21 소원 02:27:36 1,030
1223311 집이 없어서 좋은점? 3 R 02:27:34 492
1223310 데드풀2 보고 왔어요.. 3 영화감상 02:09:02 449
1223309 저는 어떻게 하면 좋을까요 정말 24 ... 02:08:33 1,620
1223308 미간 주름 없애는 테이프 방법 알려주신분께 감사드려요 !!! 10 미국사는이 02:07:06 1,335
1223307 선택고민 세탁기 02:04:30 111
1223306 서세원, 서정희 딸 서동주 로스쿨 졸업했네요 20 .. 01:57:24 2,522
1223305 남편이 제 치부를 알게 되었어요 11 흠ᆢ 01:55:33 2,859
1223304 경공모 회원들은 왜 아무얘기도 안하고 있는거죠? 9 답답해요 01:55:13 446
1223303 남편 때문에 잠이 안옵니다 5 미친ㄴ 01:51:25 1,090
1223302 MB와 쿠르드 깡통유전 2 스트레이트1.. 01:43:16 240
1223301 행복하다는 기분은 구체적으로 어떤건가요? 19 뭘까 01:36:07 923
1223300 방탄 새 앨범 수록곡 전체가 9 이야... 01:33:47 540
1223299 아이 맡기려고 다가오는 사람들의 패턴... 7 아이 01:32:19 1,170
1223298 송인배 대선前 드루킹 4번 만나…김경수도 宋통해 드루킹 알아 17 ........ 01:30:10 923
1223297 동탄 사시는 분 4 블루 01:15:53 66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