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Banner

제 목 : 아이가 많아서 좋은 점 한 가지씩만 말씀해 주세요.

셋째 | 조회수 : 1,507
작성일 : 2012-08-07 14:21:49

 

3개월 전에 자연유산으로 소파술 하고 3개월만에 또 임신이네요. ;

둘 다 고개를 갸웃합니다.

그럴 리가 없는데........................;;;;;

 

 

 

7세, 5세. 두 살 터울의 딸 둘 있고요...

 

하아..아직 병원은 가보지 않았지만 마음의 준비는 하는 게 좋을 것 같아서요.

셋 이상 키우시는 분들, 아님 간접경험하신 분들..

다둥이의 좋은 점 하나씩만 말씀해 주세요! ㅜㅜ

 

 

 

 

 

 

IP : 175.195.xxx.90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거친 표현, 욕설 등으로 타인을 불쾌하게 하지 않도록 해주십시오.
7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세화맘
    '12.8.7 2:28 PM (143.248.xxx.100)

    나중에 성인이 되어서 집안의 큰일을 치룰때,

    부모의 장례식등을 치룰때 혼자서 버겁지 않겠죠...

    저희 중1 아들 하나인데, 가끔 그런 생각하면

    가슴이 미어지는 큰일을 격어도 혼자서 해결해야 하겠구나 하고 생각하면 좀 안됐어요

    그다음은 우리 아들이 하는 걱정인데 명절에 쓸쓸할 것 같다고 하네요

    지금은 아빠 형제가 많고, 사촌 형 누나가 많아서 명절에 큰집가면 우리 아들이 좋아하거든요..

    다른 아이 4있는집 보니 가족사진이 꽉차서 좋아 보이긴해요

    표편상으로는 경제적으로 그리 넉넉하지 않은데 아이들 표정도 하나같이 밝고, 엄마, 아빠도

    여유로워 보이고 좋더라구요

    아이 3있는 제친구는 위에 두아이에게 막내 맡겨놓고 자기 볼일 다 보러나니고,

    아이들에게 많은 것을 맡겨 놓고 있으니 아이들이 일찍 독립적인 사고방식을 갖고
    아이 많아도 편하게 살더라구요..
    더 낳으면 안되는 저는 일단은 좋아 보여요.
    그치만 저보고 더 낳으라고 하면 전 안낳을것 같아요...

  • 2. 세맘
    '12.8.7 2:30 PM (220.116.xxx.85)

    아이들 터울 보니 한 3년은 정말 정신 없으시겠네요.
    저희가 저 터울인데 학교 입학하고 갓난쟁이에 정말 울고 싶었습니다.
    그래도 한 5년 죽었다 결심하시고 키우시면 쳐다만 봐도 웃음이 나게 이쁩니다.
    다둥이카드 할인정도??? 사실 아이 여럿 낳아도 정부에서 해주는거 별로 없습니당.

  • 3. 코스코
    '12.8.7 2:44 PM (61.82.xxx.145)

    전 4 이 있어요
    아이들 마다 성격이 다 틀려요
    문제도 다 틀리고
    하는짓도 다 틀려요
    어렸을때는 많이 싸우기도 했어요
    그래도 4명 다 같이 있을때는 서로를 챙겨주며
    그냥 ...
    뿌듯해요 ^^*
    우리애들 하는 말이 나중에 다들 커서 자기 생활이 있을때
    저에게 매달 용돈준데요
    한사람당 50만원씩.. 그렇면 한달에 200 이니까
    제가 하고 싶은것 하면서 살면 되겠데요 ㅎㅎㅎㅎ

  • 4. 동생
    '12.8.7 2:57 PM (125.135.xxx.131)

    보니까..
    갈 수록 더 좋은 애들이 나와요.
    영리하고 이쁘고..
    그리고 부부가 막내랑 다니면..젊게 봐요.

  • 5. 애셋맘
    '12.8.7 2:59 PM (58.227.xxx.188)

    그닥... 없는듯요.

    셋이면 많이 힘들다는 말씀은 자신(?)있게 드릴수 있구요~ ;;;

  • 6. 애넷맘
    '12.8.7 3:29 PM (112.150.xxx.42)

    윗님 흐흐흐

    서로 각기 다른 아이들의 성장을 보며 나중에 추억거리가 많다는..... ㅠㅠ

  • 7. 애셋이상인 엄마가 바빠서 이런데 올시간이 있을까요
    '12.8.7 4:08 PM (121.165.xxx.55)

    아이가 많으면 일거리도 많아서
    한가로이 이런데서 인터넷할 사람은 많지 않을거 같네요.

    애들 공부시키랴 집안일하랴 싸우는거 말리랴
    먹을거 준비하랴
    몸이 두개라도 모자랄 판에 여기 올 시간이 어딨겠어요.

    여기서 인터넷이라도 하는 사람은
    시간적으로 여유있는 분들이라
    다둥이 엄마들은 별로 없을거 같네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129529 기안84는 어떻게 방송계로 진출한건가요? 3 나혼자 04:31:50 675
1129528 오후에 고구마 먹고 체해서 고생했는데 또 먹고 싶은건 뭐죠? .... 04:28:08 108
1129527 미국인들의 일상회화는 번역기에 돌릴떄 이상하게 나오는데.. af 03:43:40 171
1129526 문재인세트메뉴 아세요? minhee.. 03:27:29 254
1129525 자야하는데 ... 03:13:30 195
1129524 민중가요 부르고 싶어요. 8 음치 03:03:51 277
1129523 청기자단해체.새서명 31487명.안하신분.컴온~ 6 14일부터시.. 02:59:19 257
1129522 인상 좋다는 말 2 ㅡㅡ 02:39:35 498
1129521 조카에게 사준 옷 신발 입은 걸 본적이 없어요 5 ㅇㅇ 02:31:53 1,185
1129520 영화 강철비 극장에서 볼만한가요. . 02:25:58 142
1129519 자취 전/후에 주말에 여유의 차이는 어디에서 오는걸까요 4 .... 02:22:10 440
1129518 이혼하고 같은 부서 근무하는 선배부부 12 맹수니 02:16:56 2,641
1129517 무엇을 먹어도 효과 없는 나 12 효과 02:15:42 1,139
1129516 분당 정자, 수내, 서현쪽 빌라나 다가구 사시는 분 계신가요? ㅇㅎㅇㅎ 02:14:08 223
1129515 착하게 생겼다는말 4 ...착 02:07:00 535
1129514 집주인때문에 분해서 잠이 안와요 6 01:56:50 1,695
1129513 또 알바 낚시글이 들끓네요.. 20 지겨워라 01:54:11 520
1129512 중국cctv)문통 충칭 임시정부청사 방문 영상 3 ㅂㅂ 01:50:50 231
1129511 바네사글의 바로밑글 pass;베충장난친글가져옴 4 읿충이양념된.. 01:40:40 141
1129510 바네사는 예쁜 이름이고 그리젤다는 촌스러운 느낌인가요? 2 미드 01:32:46 622
1129509 문지자분들 유머감각에 웃고갑니다 4 열좀식히세요.. 01:32:31 601
1129508 문대통령님.방중결과글.관리자에게 신고합시다 7 ㅇㅇ 01:23:29 363
1129507 알쓸신잡 광화문 재밌고 감동적이네요 6 광화문 01:20:50 821
1129506 기자 맞았다고 전쟁선포하자는 국민의당 이용호 국회의원 8 .... 01:13:44 640
1129505 이원일 셰프가 에드워드 권 밑에 있었네요? 9 세상참좁네 01:10:07 2,16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