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밥하기 싫어요.. 초간단 요리 하나씩만 알려주세요.

................ | 조회수 : 5,306
작성일 : 2012-08-06 18:57:02

날도 푹푹 찌고..

불 앞에 서있기 싫어서 외식과 반조리 식품으로 버텨온 지 어언 2주입니다..

면 요리나 볶음밥 정도는 해먹었는데... 레시피 고갈이네요.

진짜진짜 간단한 요리로 아이디어 하나씩만 주세요...

 

참고로 저는 양파계란 샌드위치 잘 해먹어요.

지난번 키톡에서 어떤 분이 올리신 레시피인데 공유할게요(희첩에도 있어요).

1. 식빵 굽고 한 면에 머스타드, 한 면에 마요네즈 바릅니다.

2. 양파 채썰어서 찬물에 매운기 약간 빼고 물기 빼서 식빵 위에 얹고요.

3. 계란 약간 반숙해서 양파사이에 껴놓으면 끝.

4. 저는 그 사이에 슬라이스 치즈 한 장 넣기도 해요.

 

 

 

IP : 219.255.xxx.90
12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가민
    '12.8.6 6:59 PM (211.234.xxx.8)

    도토리묵국수요...도토리묵사다가 길게썰고 시판냉면육수 붓고 그위에 김치송송썰어참기름 조물조물 오이채 얹어먹어요 스맛폰이라 띄어쓰기가... 이해해주셔요

  • 2. 요즘
    '12.8.6 7:01 PM (59.86.xxx.217)

    종가집이나 풀무원에서 콩국수 나오잖아요
    그콩국수랑 젖은칼국수사서 칼국수삶아서 물로헹군후 오이채썰어넣고 콩국수부어먹으면
    어지간한콩국수집보다 맛있어요

  • 3. ㅇㅇ
    '12.8.6 7:06 PM (1.225.xxx.126)

    http://www.82cook.com/entiz/read.php?bn=15&num=1227905
    전에 제가 올렸던 글인데 일맥상통한 거 같아...

  • 4. 저는
    '12.8.6 7:11 PM (14.52.xxx.192)

    해물스파게티에 마늘빵

  • 5. **
    '12.8.6 7:12 PM (165.132.xxx.219)

    초 간단 식사. 냉면요. 초계탕 냉면 사서
    냉면 그릇에 담고 끓는 물을 부어요. 30초즘 있다가 찬물에 행구고

    같이 있는 육수 붓고 오이 하나 썰어올리고 참기름 몇 방울 떨어뜨려 꼭꼭 씹어 드세요

  • 6. 방금
    '12.8.6 8:35 PM (175.210.xxx.158)

    전자렌지에 만두 돌려먹음

    미안,,,, 내 몸아 ~~~

  • 7. ...
    '12.8.6 9:16 PM (116.120.xxx.167)

    계속 대강 먹다가 지겨워서 맘먹고 장조림,콩자반,멸치볶음등 밑반찬 해서 뜨건 미역국에 밥 먹으니
    속이 편하고 살것 같아요.
    늙었나봐요ㅠㅠ

  • 8. ..
    '12.8.6 9:58 PM (124.56.xxx.77)

    젤 많이 해먹는게 비빔밥이에요,,
    호박이나 가지나물 미리 해두고 때가 되면 계란후라이 하나 해서 고추장 조금에 비벼먹음
    한끼 해결이라고..

  • 9. ㄹㄹㄹ
    '12.8.6 10:24 PM (218.52.xxx.33)

    노각 무쳐서 밥에 비벼 먹거나, 열무 김치에 국수 삶아서 열무 국수인척 먹거나 하고 있어요.
    어린 아이가 있어서 밑반찬은 계속 뜨거운 불에 해야하지만, 늙어가는 남편은 여름이라고 시원한거 찾아서 다행이예요.

  • 10. 초간단 양파 계란 토스트
    '12.8.7 10:56 PM (122.36.xxx.13)

    저도 만들어 볼게요 감사합니다

  • 11. 감사해요
    '12.8.7 11:05 PM (210.206.xxx.135)

    저장합니다^^

  • 12. ^^
    '12.8.8 8:53 AM (220.65.xxx.130)

    감사합니다. ㅎㅎ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312571 남편행동 정상인지 봐주세요 망고 19:22:57 113
1312570 전이나 김치부침개 찍어먹을 간장은? 2 감사 19:20:56 56
1312569 유부남 유부녀 서로 호감없어도 이럴수 있나요? ㅡㅡ 19:20:44 164
1312568 유치원비리는 왜 이제껏 건드리지 않은 걸까요? 4 ㅇㅇ 19:20:20 86
1312567 옷장 높이 216cm 사도 이사다니는데 문제 없을까요? 질문 19:12:31 43
1312566 헬스 일주일에 몇번가세요? 1 123 19:12:08 81
1312565 요새 통돌이 세탁기는 세탁중에 문 못여나요? 3 bbb 19:07:26 266
1312564 초딩 아들 물건을 너무 잃어버려요. 19:05:16 77
1312563 유은혜 장관이랑 민주당이랑 사립유치원 대응 잘 하네요~ 22 괜찮네요.... 19:03:44 477
1312562 옷 , 의류 재활용인가요? 집앞에 내놓으면 가져가나요? 2 의류 19:03:10 168
1312561 조정석 아니라니 다행 2 점점점 19:01:02 1,073
1312560 편의점 군고구마 사왔는데 쇠맛이 나요 군고굼 19:00:40 124
1312559 피클 잘담그시는분이요 6 브런치 18:57:36 248
1312558 박정현 광고...너무거슬리네요 5 아 진짜 18:50:27 1,187
1312557 퇴근 하는 중인데요 클린 18:48:27 235
1312556 경제는 결코 어렵지 않다 5 // 18:47:03 286
1312555 키 작아도 롱코트가 잘 어울리는 사람은 이유가 뭘까요? 13 ㅇㅇ 18:45:43 1,375
1312554 조산한 시누이 병문안에 무엇을 가져가면 좋나요? 4 병문안 18:43:32 667
1312553 액세서리로 쓰던 목걸이 뒷고리가 고장났어요. 조치법 좀 알려주세.. 1 ㅇㅇ 18:40:12 122
1312552 롤렉스와 경기부진맞나요? 4 롤렉스 18:38:25 708
1312551 아이는 막장?인데 엄마는 평안한분 있나요? 3 진짜궁금 18:37:31 407
1312550 초2. 북한산 코스 어디가 좋을까요? 7 북한산 18:35:25 201
1312549 옷끈을 리본처럼 매다/머리묶다를 영어로 뭐라하나요 3 영어 18:33:42 339
1312548 혹시 공매차량 어찌 구입하는지 아시는분 계신가요? 1 차사기 18:28:06 184
1312547 오징어, 살릴까요 버릴까요? 6 ㅇㅇ 18:21:58 64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