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줌인줌아웃

생활속의 명장면, 생활속의 즐거움

Banner

제 목 : 아주 심하게 상처 받았나 봐요...

| 조회수 : 2,702 | 추천수 : 68
작성일 : 2010-09-29 14:42:27

She hangs her head and cries on my shirt
She must be hurt very badly
Tell me what's making you sadly?
Open your door, don't hide in the dark
You're lost in the dark, you can trust me
'Cause you know that's how it must be

내가슴에 머리를 묻고 그녀는 웁니다
아주 심하게 상처 받았나 봐요
리자 얘기해봐 무엇이 너를 그렇게 슬프게 하니
마음을 열어, 어둠속에 숨지마
어둠속에서 길을 잃었구나. 나를 믿어
어떻게 해야하는지 너는 알고 있잖아

Lisa Lisa, sad Lisa Lisa

Her eyes like windows, trickle in rain
Upon the pain getting deeper
Though my love wants to relieve her
She walks alone from wall to wall
Lost in her hall, she can't hear me
Though I know she likes to be near me

창문에 흐르는 빗물처럼 너의 눈에 눈물이
고통이 더 심해지고.
나의 사랑으로 구원하고 싶으나
혼자서 방황을 하는구나
혼자서 빠져서 내 말을 들을려고 하지 않아
그녀가 내가까이 있고 싶어하는것을 내가알고 있지만

Lisa Lisa, sad Lisa Lisa

She sits in a corner by the door
There must be more I can tell her
If she really wants *e to help her
I'll do what I can to show her the way
And maybe one day I will free her
Though I know no one can see her

그녀가 문옆 구석에 앉아있네
내가 그녀에게 말해 줄것이 너무 많은데
그녀가 도와달라고 말만 하면
그녀에게 길을 보여주기 위해
내가 할수있는것은 모두 할수있을텐데
아마 그리고 어느날 그녀를 자유롭게 놔 둘거야
그리고 아무도 그녀를 볼수 없을거야

Lisa Lisa, sad Lisa Lisa


sad Lisa-Chyi Yu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신중하게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3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푸른두이파리
    '10.9.29 4:04 PM

    카루소님~추석 잘 보내셨나요?^^
    메일확인이 늦었었네요...

  • 2. 들꽃
    '10.9.29 11:17 PM

    저는 상대방의 배려없는 행동,
    이기적인 말과 행동에 상처를 받을 때가 있어요.

    카루소님^^
    날씨가 차갑습니다.
    감기 조심 하세요오오오~~~
    음악 고맙습니다.

  • 3. 카루소
    '10.9.30 8:57 PM

    푸른두이파리님, 들꽃님!! 감사합니다.*^^*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추천
24103 여기서 추천받은 레깅스 샀더니 팔토시가 왔네요 2 심플라이프 2017.12.12 2,735 0
24102 나무타기 달냥이 5 철리향 2017.12.08 994 0
24101 어처구니가 없다 1 도도/道導 2017.12.07 740 0
24100 며칠전 구입한 프로폴리스 리퀴드입니다. 3 얼라리오 2017.12.06 818 0
24099 허상과 실상의 세상 도도/道導 2017.12.06 412 0
24098 미스티의 오해 10 연못댁 2017.12.04 963 1
24097 이 거실장은 어디 걸까요? 오드리햅번 2017.12.04 804 0
24096 한달된 턱시도 작은 고양이 인연 찾아요 (입양완료) 15 소소한삶 2017.12.03 1,390 0
24095 스치는 시간은 저장되고 있었습니다. 도도/道導 2017.12.02 544 0
24094 박스와 의자 서민과 귀족 ...신이야 신??????? (뷰웅.. 4 하고나서 2017.11.30 1,072 0
24093 불쌍한 강아지들 사냥개 안되게 도와주세요..부탁드립니다. 2 ㅂㅅㅈㅇ 2017.11.30 1,193 0
24092 새로운 보금자리 도도/道導 2017.11.30 543 0
24091 무청 시래기 1 도도/道導 2017.11.29 743 0
24090 안타까운 사연의 유기견 ... 임보처 없을까요? 2 양해리 2017.11.27 925 0
24089 고요한 풍요 2 도도/道導 2017.11.27 612 3
24088 울 냥이가 말이죠 9 목동낭자 2017.11.25 1,876 1
24087 가슴 뜨거웠던 '우리들의 촛불'! -고양시 상영 영화 1 bluebell 2017.11.24 399 0
24086 첫 눈오는 날 설시를 만나다 1 도도/道導 2017.11.23 755 0
24085 저장, 수집강박증 식이조절 관련 글쓰신 분~~~ 냥이를왕처럼 2017.11.23 666 0
24084 가을의 온기가 남아 있는 곳 도도/道導 2017.11.22 581 0
24083 즐거워 보이는 가족을 만나다 2 도도/道導 2017.11.21 1,445 0
24082 가을의 복판으로 지나는 길 1 도도/道導 2017.11.18 862 0
24081 오늘 아침에는 상고대가 3 도도/道導 2017.11.17 810 0
24080 섬진강의 아침 3 도도/道導 2017.11.16 900 1
24079 자작나무 숲 1 도도/道導 2017.11.15 1,108 0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