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줌인줌아웃

생활속의 명장면, 생활속의 즐거움

제 목 : 당신은 내 노래의 노랫말이니까...

| 조회수 : 2,430 | 추천수 : 48
작성일 : 2010-09-06 01:02:05
Moon in the sky softly creeping
Over the time from above
And I lie awake hardly sleeping
So lonely for only your love

Even now, each night, I remember
Days of summer when blossoms filled each bough
In the cold, gray days of December,
My darling, I miss you even now

When will I see you again?
Come to my arms where you belong
My world will be empty till then
For you are the words to my song

Even now, each night, I remember
Days of summer when blossoms filled each bough
In the cold, gray days of December,
My darling, I miss you even now

In the cold, gray days of December,
My darling, I miss you even now

저 하늘 속의 달은
시간을 넘어 부드럽게 흐르고
나는 누워서도 잠 못들고
당신의 사랑 때문에 너무나 외롭습니다
지금도 매일밤 나는 기억 합니다
예쁜 꽃들이 가지를 채우던 그 여름 날들의..
차가운 12월의 회색빛날 속에서 내 사랑이여..

난 당신을 그립니다..지금도..
언제쯤이면 당신을 다시 만날 수 있을까.
머물러야 할 내 품안에 담긴 당신을..
내 세상은 그때까지 텅 비어 있겠죠
당신은 내 노래의 노랫말이니까
지금도..매일밤 나는 기억합니다
예쁜 꽃들이 가지를 채우던 그 여름날들을..
차가운 12월의 회색빛 날속에서
내사랑이여 난 당신을 그립니다
지금도..차가운 12월의 회색빛 날들속에서
내 사랑이여 난 당신을 그립니다..지금도..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신중하게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6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미나리
    '10.9.6 1:56 AM

    오늘밤 듣는 이노래가 가슴속에 메아리쳐요.
    노래 듣게해주시는 카루소님, 감솨합니다. ^꾸~벅^

  • 2. 캐드펠
    '10.9.6 2:15 AM

    애절한 사랑노래가 좋으네요
    가을이라서 그럴까요?
    마침 귀뚜라미도 울어대고...
    짝없는 사람들은 슬슬 옆구리가 시려운 계절이 오긴 하네요ㅋ^^~

  • 3. 미실란
    '10.9.6 10:47 AM

    대학시절 정말 좋아했던 가수와 곡입니다.
    그리고 내가 나이들어 석사 마치고 사병으로 입대하여
    혼자서 고뇌할때 자주 들었던 곡입니다.
    새롭게 한 주가 시작되었습니다.
    멋지고 건강하게 보내세요.
    저는 미실란 추석 상품 많이 팔아 또 좋은 일에 쓰도록 하겠습니다.
    섬진강가 농촌에서 희망을 만들어가는 박사농부 이동현.

  • 4. 들꽃
    '10.9.6 10:18 PM

    나나 무스꾸리 노래 참 좋아합니다.
    카루소님 덕분에 이렇게 또 잘 듣고 있네요^^
    고맙습니다.

  • 5. 마실쟁이
    '10.9.7 12:10 AM

    늦은 시간 잠시 들렸더니 아는 분들이......^^
    부엉이들의 활동시간인가요?

  • 6. 카루소
    '10.9.7 12:23 AM

    미나리님, 캐드펠님, 미실란님, 들꽃님, 마실쟁이님!! 감사 합니다.*^^*
    부엉이들은 밤 구신이 물고 갔다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추천
24352 바람 저편에 서면 2 소꿉칭구.무주심 2018.05.25 321 0
24351 시급 마셔주시고 4 고고 2018.05.24 689 1
24350 뙤악볕에 땀흘려 우리의 입맛을 돋운다 1 도도/道導 2018.05.24 477 1
24349 어느분이 사진올리는 방법 여쭤보셔서.. 2 늑대와치타 2018.05.23 469 2
24348 아직 삼색고양이 키워주실 분을 구하고 있는 중입니다ㅠㅠ 23 가나다라12 2018.05.23 3,401 0
24347 개판인 내 방 8 고고 2018.05.23 1,073 3
24346 착하고 예쁜 야옹이 입양하실 분을 찾습니다. 5 비갠 풍경 2018.05.22 1,944 0
24345 래브라도 뽀삐와 코카푸 샘의 Lake district 캠핑 16 연못댁 2018.05.22 1,066 1
24344 황석영 선생 필체 6 고고 2018.05.20 963 2
24343 샹그릴라.. 봄의 세레나데[전주 샹그릴라cc..요조마 클럽하우스.. 1 요조마 2018.05.19 661 0
24342 내 팔자야~^^ 12 고고 2018.05.18 1,723 1
24341 주말에 받은 편지 1 마우코 2018.05.15 1,009 0
24340 오랫만 가방에 자빠짐^^ 6 고고 2018.05.15 2,083 2
24339 더민주 김영진 의원이 끝장 토론 하잡니다 - 이재명 열렬 지지자.. 2 detroit123 2018.05.14 910 0
24338 한시가 급한 길고양이 구조후 임시보호중 탈출한 신림근처 제보좀 .. 4 비어원 2018.05.12 1,361 0
24337 세월호 바로 세우기 몇컷 2 함석집꼬맹이 2018.05.10 656 3
24336 강아지 줄 7 스냅포유 2018.05.09 1,662 1
24335 털빨없이도 이리 예쁠수가 9 고고 2018.05.08 2,527 3
24334 어떤 대화 도도/道導 2018.05.07 827 0
24333 식구 출동 9 고고 2018.05.05 2,320 2
24332 한반도의 아침을 열다 도도/道導 2018.05.04 528 0
24331 은평구 응암로에서 잃어버린 강아지 2마리 찾습니다 2번 피카소피카소 2018.05.04 1,042 0
24330 은평구 응암로에서 잃어버린 강아지 2마리 찾습니다 피카소피카소 2018.05.04 801 0
24329 [스크랩] 자유한국당 김성태 원내대표가 단식하는 진짜 이유가 뭘.. 카렌튤라 2018.05.04 652 0
24328 스벅 불매하게 된 이유 3 샤랄 2018.05.03 2,350 1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