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Banner

제 목 : 두 '바보'의 눈물 / 양정철 전 홍보기획비서관

저녁숲 | 조회수 : 1,203
작성일 : 2012-08-03 23:04:33

'바보' 노무현을 사랑했던 '의리'의 남자 강금원

[기고] 두 '바보'의 눈물

[양정철 전 청와대 홍보기획비서관]

2009년 4월. 두 남자에게는 생애 가장 힘든 시간이었을 것이다. 노무현 전 대통령은 치욕적인 검찰 수사와 함께 마녀사냥을 당하고 있었다. 오랜 벗이자 동지인 강금원 창신섬유 회장은 검찰의 타겟이 돼, 지병을 안은 채 영어의 몸이 돼 있었다.

강금원 회장으로부터 전갈이 왔다. 자신이 검찰청에 조사받으러 나오는 날 면회를 한 번 와 달라는 것이었다. 4월 중순 경이었다.

강 회장 면회를 간다고 노 전 대통령에게 말씀드렸다. 따로 전하실 말씀이 있는지를 여쭸다. 한 동안 말씀이 없었다. 무슨 말을 할 듯 말 듯 하시더니 "건강 잘 챙기라고, 건강 잘 챙겨야 한다고 전해주게"라고만 하셨다. 우리들 에게는 "강 회장이 나 때문에 저 고생을 하는데, 면목이 없다"는 말만 되풀이했다.

검찰청 특별면회실에서 만난 강 회장은 오랜 수사로 지쳐있었을 텐데도 표정이 밝았다. "나 곧 나가니까 아무 걱정 말라"며 호기가 여전했다. 검사와 검찰 수사관들이 바로 옆에 있는데도 "정치검찰, 아주 나쁜 놈들!"이라고 목소리를 높이며 기세도 여전했다.

그러나 노 전 대통령 얘기나 나오자 금세 표정이 바뀌었다. 노 전 대통령 수사 상황을 짧게 전하고, 노 전 대통령의 안부를 전했다. "대통령님은 괜찮습니다. 대신 대통령님께서 회장님 건강을 많이 걱정하세요. 건강 잘 챙기라고 하셨습니다."

강 회장은 그 대목에서 눈물을 참지 못하며 말했다. "나는 괜찮아요. 대통령님도 건강 잘 챙기시라고 전해줘요. 옆에서 보필들 잘 해줘요. 다 잘 될 거예요." 그의 얼굴엔 노무현을 향한 그리움이 그득 배어 있었다.

짧은 만남이 끝나고, 강 회장이 아내를 통해 준비해 두었던 종이 쇼핑백을 내게 건넸다. "양비(양 비서관), 그거 대통령님과 여사님께 좀 전해줘요." 노 전 대통령 내외분에게 전달해 달라는 점퍼 두 벌이 들어있었다.

다음 말이 내 가슴을 후벼 팠다. "아무리 어려우실 때라도 깔끔하게 입으셔야지. 계절도 바뀌는데. 진작 드렸어야 했는데, 내가 여기 있으니 이제야 이렇게 전하네요." 구속돼 갇혀 있는 사람이 밖에 있는 사람 계절 옷을 준비하다니. 그는 그 와중에도 노 전 대통령 내외분을 그리 끔찍하게 챙기고 있었던 것이다.

봉하마을로 다시 돌아와 노 전 대통령과 마주 앉았다.


"저, 다녀왔습니다."
"고생했네. 강 회장은 어떻던가?"
"건강해 보였습니다. 걱정 마시라고 합니다. 씩씩하고 여유도 있고 괜찮습니다. 큰 걱정 마십시오. 자기는 괜찮다면서 대통령님 걱정만 하네요. 그리고 이거, 강 회장님이 전해드리라고 하셨습니다."

옷을 꺼내 보여드렸다."계절도 바뀌는데, 힘드시겠지만 새 옷 잘 입으시고 힘내시라고…."나는 그 때 노 대통령의 표정과 손길을 잊을 수 없다. 점퍼는 그냥 점퍼이거늘, 마치 강 회장을 대하듯 이리 더듬어보고 저리 쓰다듬는 것이었다. 숨기려 했지만 눈가에 촉촉히 고인 물기를 숨길 순 없었다.

어색한 침묵이 이어졌다. 옆에 있던 참모들도 속으로 눈물을 삼키고 있었다. 그리고 이어지는 노 대통령의 한 마디가 또 한 번 가슴을 후벼 팠다."그 사람, 나를 원망하지는 않던가?" 뻔히 아니라는 걸 알면서도, 얼마나 자책이 컸으면 그리 물었을까 싶어 마음이 짠했다.


노 전 대통령은 서거 전까지 강 회장을 걱정하고, 그에게 미안해했다. 당신 때문에 그가 겪지 않아도 될 고통을 당하고 있다는 사실을 미안해 했고, 그런 그가 아무 원망도 없이 오히려 고통을 감내하고 있다는 사실에 더 미안해 했다.

노 전 대통령은 유서에서 "너무 많은 사람들에게 신세를 졌다. 나로 말미암아 여러 사람이 받은 고통이 너무 크다"고 썼다. 그 신세와 고통의 상징이 아마도 강 회장일 것이다.

당시 강 회장 몸엔 이미 암이 번지고 있을 때였다. 그러나 병보석 신청은 기각됐다. 노 전 대통령이 서거하고 나서야 그는 다시 노무현을 만날 수 있었다. 그는 스스로를 주체하지 못하고 오열했다.

▲2009년 5월 26일 보석으로 풀려난 강금원 회장이 노무현 전 대통령의 빈소를 찾아 눈시울을 붉히고 있다. ⓒ뉴시스


조문을 마친 강 회장에게, 딱 한 달 전 옷 얘기를 전했다. 노 전 대통령이 그 옷을 어찌 받아들였는지를 설명했다. 그는 다시 한 번 통곡을 했다. 노 대통령이 아니었으면 구속될 일도 없었을 것이고, 구속되지 않았으면 암을 키우는 일도 없었을 것이다. 그러나 자신의 고난을 한 번도 원망하지 않았다.

생전에 강 회장은 '의리'라는 말을 참 좋아했다. 노 전 대통령이 정치인생 내내 호남인들에 대한 의리를 지켰기 때문에, 호남 출신인 자신도 노 전 대통령에게 의리를 지켜야 한다고 여겼다. 노 전 대통령이 퇴임하고 고통 받을 때, 자신이 더욱 의리를 지키는 것을 자랑스럽게 생각했다.

한 번은 강 회장에게 물었다.

"회장님, 대통령님이 원망스럽지 않으세요?"
"미쳤어요? 사람이 의리가 있어야지. 우리 둘 다 좋아서 그런 거예요."

사람들은 노무현을 '바보'라고 불렀다. 그 바보 주변에 많은 바보들이 있었다. 강 회장은 그 중에서도 가장 바보 노무현을 사랑했던 사람이었다. 자신이 가진 모든 것을 쏟아 붓고서도, 그걸 아까워하기는커녕 오히려 노 전 대통령을 지키지 못한 것을 운명하기 전까지 자책했다.

노무현이 얼마나 그리웠으면 가는 길까지 그리 서둘렀는지. 두 바보가 서로에게 흘린 회한의 눈물이, 부디 하늘나라에서는 반가움의 눈물로 바뀌기를 바라고 또 바랄 뿐이다.

 

http://www.knowhow.or.kr/space/rmhworld/bbs/view.php?tn=t3&pri_no=999510165

IP : 58.235.xxx.204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거친 표현, 욕설 등으로 타인을 불쾌하게 하지 않도록 해주십시오.
6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
    '12.8.3 11:07 PM (182.213.xxx.245)

    멋있어요
    그리고 너무 그리워요

  • 2. 자갈치
    '12.8.3 11:16 PM (211.36.xxx.69)

    눈물나요..

  • 3. ㅜㅜ
    '12.8.3 11:25 PM (118.223.xxx.65)

    저도요..
    이 시대에 억울하게 당한 사람들을 ...
    정말 복수할수 있는 사람..
    그런 사람 뽑을래요

  • 4. 쓸개코
    '12.8.3 11:34 PM (122.36.xxx.111)

    노짱 마중나오셨을라나요.. ㅜㅡ

  • 5. ㅜㅜ
    '12.8.3 11:41 PM (175.126.xxx.10)

    정말 눈물 나네요...우리 대통령님 그즈음 어마나 힘드섰을지...강금원회장님도 이제 편히 쉬쉬길 바래요...

  • 6. 맘이 너무 저리네요.
    '12.8.4 1:44 AM (182.214.xxx.142)

    뉴스에 나온 두 미망인 안고 우시는 사진을 보니 정말 가슴이 아픕니다. 권양숙 여사님도, 강금원 회장님의 부인께서도, 힘드시겠지만 건강하실 기도합니다.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128197 mbti 성격유형 ENFJ는 방송업무와 잘 맞을까요? 성격 19:40:21 1
1128196 기자가 쳐 맞아서 자한당 19:39:00 42
1128195 결혼자금 반반 19:37:13 32
1128194 중국에 사시고 계신분들께 여쭈어요 중국에 19:33:26 80
1128193 겨울딸기먹고싶은데 달까요? 4 ㅗㅎ 19:32:34 109
1128192 멋쟁이들이 멋쟁이 일 수 밖에 없는 이유 1 ㅇㅇ 19:30:47 294
1128191 확실한건 중국과 조선족들 국격은 높아졌어요 14 ..... 19:27:01 228
1128190 죄없는 사진기자들이 맞았는데 낄낄거리고 웃을 일인가요? 27 000 19:25:06 583
1128189 이뉴스를 보고 기레기들 잘 쳐맞았다고 생각했습니다. 7 .... 19:20:30 416
1128188 버지니아울프 등대로 읽울만한가요? 가고또가고 19:20:27 36
1128187 고구마, 반 잘라서 쪄도 되나요? 5 간식 19:20:17 249
1128186 '단톡방 성희롱' 기자들, 한국기자협회 자격정지.gisa 8 이거 실화냐.. 19:13:58 362
1128185 닭가슴살로 할 수 있는 밥반찬 뭐가 있을까요 6 19:12:46 161
1128184 고2 딸과 수학공부중인데 고비네요 7 흠흠 19:12:11 367
1128183 기레기 신변보호를 위한 청와대 기자단 해체서명 부탁합니다~ 9 오세요 19:10:19 251
1128182 급급]]무료 시범강의 오신 과외선생님 9 무료 19:05:39 587
1128181 반찬가게에서 산 더덕나물을 소생시킬 방법이 필요해요 2 ... 19:01:17 183
1128180 2013년 6월 박근혜 중국 방문 중에도 경호상 마찰 발생 3 썩을 18:58:50 316
1128179 중국경호원이 청와대 공무원들까지 폭행했네요 39 헤프닝 18:58:33 1,350
1128178 패딩 사실 때 성분 잘 보세요 12 패딩 18:53:12 1,253
1128177 부모님이 자식에게 증여한 재산을 반환할 수 있나요? 4 ... 18:52:29 394
1128176 기레기들 일부러 맞고 쇼하는거 아닌가요 14 ㅇㅇ 18:51:54 469
1128175 중국에서 文대통령 취재 기자 집단 폭행당함 8 창피함 18:51:09 492
1128174 지갑잃어버린꿈해몽 좀 부탁드려요 1 꿈해몽 18:51:09 108
1128173 오늘이 결혼 20주년 입니다 2 루비 18:47:21 59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