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줌인줌아웃

생활속의 명장면, 생활속의 즐거움

제 목 : 우리가 가는 곳은?

| 조회수 : 2,475 | 추천수 : 66
작성일 : 2010-08-18 00:57:03


Una cancion me recuerda aquel ayer
cuando se marcho en silencio un atadecer
se fue con su canto triste a otro lugar
dejo como companera mi soledad

Una paloma blanca me canta al alba
viejas melancolias cosas del alma
llegan con el silencio de la manana
y cuando salgo a verla vuela a su casa

Donde va? que mi voz
ya no quiere escuchar
Donde va? que mi vida se apaga
si junto a mi no esta

Si quisiera volver
yo la iria a esperar
cada dia cada madrugada
para quererla mas


배를 타고 하바나를 떠날때
나의 마음 슬퍼 눈물이 흘렀네
사랑 하는 친구 어디를 갔느냐
바다 너머 저편 멀고 먼 나라로
천사와 같은 비둘기 오는 편에
전하여 주게 그리운 나의 마음
외로운 때면 너의 창에 서서
어여쁜 너의 노래를 불러주게
아 치니타여
사랑스러운 너 함께 가리니
내게로 오라 꿈꾸는 나라로
아 치니타여
사랑스러운 너 함께 가리니
내게로 오라 꿈꾸는 나라로


La Paloma - Julio Iglesias
3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시골동경
    '10.8.18 1:35 AM

    사람들은 그런것같습니다.
    많은사람은 그러하네요.
    나역시도 너무도 간사합니다.
    지난해 5월무렵은 너무도 슬퍼 눈물 마를날이 없었고
    그런 하루하루가 죽도록 힘들었는데 어느덧 한번 두번 찾아간 그곳은
    무덤덤한 아니 똑바로 그곳을 바라볼수있는 그런용기가 생겨 행복했습니다.

    동행한 카루소님. 고생많이 하셨습니다.
    즐거운 동행길이였습니다.
    뜻있는 광복절을 보냈습니다.

  • 2. 카루소
    '10.8.18 2:03 AM

    시골동경님!! 같이한 세번째 동행에 감사 드립니다.

  • 3. 들꽃
    '10.8.20 8:04 AM

    시골동경님~반갑습니다^^
    봉하마을이
    이제는 눈물이 아닌
    기쁨으로 찾아갈 수 있는 곳이길 바래봅니다.
    언제가더라도 그 분의 숨결을 느끼고 올 수 있는 기쁘고 좋은 곳이기를요.

    두 가족이 함께 하신 봉하여행
    사진으로도 행복함이 묻어납니다.

    시골동경님~
    설랭이 가면 인사드릴게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추천
24561 시 어렵지 않../ 연애 쑥과마눌 2018.10.23 79 0
24560 깊어가는 가을 - 남산 2 1 줄리엣 2018.10.22 238 0
24559 일교차가 심한 요즘 하얀 솜 이불이 1 도도/道導 2018.10.22 250 0
24558 고구마를 삶으며 -서안나- 1 들꽃 2018.10.21 193 0
24557 자~ 시작이다 1 도도/道導 2018.10.20 454 0
24556 방탄이 될 자격 2 쑥과마눌 2018.10.20 461 2
24555 시민의눈에는 각기 다른 3가지의 결산보고서가 있다. 1 후아유 2018.10.17 350 0
24554 바다양과 함께 5 고고 2018.10.16 1,017 1
24553 설악산의 가을 4 wrtour 2018.10.16 648 3
24552 와썹맨의 미원 파워요 ㅎ 1 호호호 아즘마 2018.10.15 1,094 0
24551 도심속의 가을 - 남산 2 줄리엣 2018.10.15 457 0
24550 시 어렵지 않.../ 상처의 실개천엔 저녁해가 빠지고 2 쑥과마눌 2018.10.15 267 0
24549 그 길로 들어서면... 2 도도/道導 2018.10.14 382 0
24548 기다렸소~ 보고 싶었소~ 6 도도/道導 2018.10.13 839 0
24547 여행에의 초대 -김승희- 2 들꽃 2018.10.12 368 0
24546 불타는 설악 천불동 (teaser) 16 wrtour 2018.10.11 846 4
24545 시 어렵지 않../ 가을 6 쑥과마눌 2018.10.10 448 0
24544 개 발톱 좀 봐주세요 9 토리j 2018.10.09 881 0
24543 아비 -오봉옥- 4 들꽃 2018.10.09 394 0
24542 삐용이 18 띠띠 2018.10.09 1,176 1
24541 무녀도 사람들의 아침 도도/道導 2018.10.09 391 0
24540 맥스 17 원원 2018.10.08 893 0
24539 가을 오대산 10 wrtour 2018.10.08 663 3
24538 원원님 맥스 궁금하고 띠띠님 삐용이도 궁금해여 2 김태선 2018.10.07 439 0
24537 시 어렵지 않../단풍잎들 2 쑥과마눌 2018.10.07 341 2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