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어지러져 있어야 맘이 편한 사람

심리 | 조회수 : 2,303
작성일 : 2012-08-01 13:53:32
제가 그래요
더럽고 지저분한것은 싫어해요
특히 화장실 그래서 화장실청소는 열심히 해요거울이랑 수전 변기
반짝이면 기분좋고
주방지저분한것도 싫어서 행주도 깨끗하게 관리하고요
근데 좀 너저분하게 늘어 놓아요
정리정돈이 안된달까
보던책 그냥 침대 머리맡에 아니면 침대밑
쓰던가위 식탁에 그냥 두고
퇴근후 들고왔던가방 현관앞에
그러다 보면 어느 순간 집이 너저분해져 있는거에요
안되겠다 싶어 싹 정리해놓으면 아 좋다 해 놓고 순간
뭔가 마음이 허전하면서 무언가 할일이 없는드한 느낌
허전한 느낌이 물밀듯이 몰려와요
정리싹된 집을 혼자 어슬렁 거리는 자신도 싫고
천성이 게으른탓도 있지만
정리가 싹 된집에서 허전함을 느끼기 싫어해서
일부러 늘어놓게 되나 하는 생각이 들어서요
어떤심리가 작용하나 싶은데

이것도 무슨 심리적이유 때문일까요?
IP : 223.62.xxx.119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거친 표현, 욕설 등으로 타인을 불쾌하게 하지 않도록 해주십시오.
8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착한이들
    '12.8.1 1:54 PM (210.205.xxx.25)

    글쎄요. 저도 그런편인데
    심리적인 이유보다는 게으름때문인거 같아요.^^
    치우고 살기 점점 싫어지네요.

  • 2. ,,
    '12.8.1 1:55 PM (59.19.xxx.155)

    저도 그래요 어떤집을 방문해서 너무 깔끔하면 그사람이 조심스럽고 좀 어질러놓으면 편하고 좋아요

    근대 어질러놓아도 희한하게 물건 다 찾는다는거,,맨날 남편이 정리정돈해서 전 못찾아서 싸워요

    내가 해놓는대로 해놓으라고함서,,,전,,내가 편하면 됏다,,하는주의라 억지로 안되는거 할필요없다 생각해요

  • 3. 저두요
    '12.8.1 2:06 PM (14.52.xxx.59)

    더러운게 아니라 적당히 어지러진게 사람사는 집 같아요
    아주 깔끔한 집 가면 처음엔 좋은데 시간이 지나면 불안해져요
    내가 뭘 흘리면 안될것 같고,매트 하나라고 각 안잡히게 건드리면 안될것 같은 불안감이요 ㅎㅎ
    그런집 갔다가 어지러운 내집 들어오면 참 편하고 좋아요 ㅎㅎ

  • 4. ---
    '12.8.1 2:45 PM (94.218.xxx.78)

    2가지 같아요. 님 친정도 계속 어지럽고 지저분했기 때문에 익숙하고 지저분한 것에 길들여졌다.
    다른 경우는 님 스스로 늘 정리정돈할 수 없다는 걸 의식적이든 무의식적이든 알기 때문에 타협하는 거죠. 나 원래 내 스타일이다라고. 그냥 게으른거고 천성이죠.

  • 5. 심리
    '12.8.1 3:34 PM (223.62.xxx.119)

    친정은 정리정돈 도 잘된편이에요 울엄마 우리집에 오면잔소리 하십니다ㅠㅠ
    제가 엠비티아이 성격유형중 게으른 istp인데
    싹 치워놓았을때의 그 허전함이 왜 생기건지 모르겠어요
    청결과심리 식욕과심리 다 밀접한 관계가 있는것 같아요

  • 6. ...
    '12.8.1 4:09 PM (211.243.xxx.154)

    전 정말 병적으로 정리를 못해요. 공간지각력도 제로구요. 스트레스 너무 받아요. 늘 너저분 어질러져있어요. 그런데 원글님처럼 화장실 싱크대 행주 배수구 이런건 너무 반짝반짝이에요. 그릇 묵은때 주방 묵은때 따위도 없어요. 심하게 청소하거든요.

  • 7. 심리
    '12.8.1 4:41 PM (223.62.xxx.119)

    그러고보니 저도 공간지각력이 없는편 같네요 아이들수학도형움직이기 나무쌓기모형문제 보면 머리가 아플려고 하고 생각하기 싫거든요ㅋ

  • 8. 심리
    '12.8.1 4:43 PM (223.62.xxx.119)

    너저분한게 싫어서 은근스트레스받으면서 또 치우고 나면 허전해 하는 이 양가감정 원인이 뭘까 싶네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227645 에어컨은 어디서 구입하는게 좋은가요? 고민중 14:24:19 15
1227644 다이어트 쉐이크나, 뉴트리디데이 다이어트 쉐이크 아는 분 계세요.. 다이어트 14:23:14 19
1227643 당사 이전 안해도 되겠대요~~~ 1 끄덕끄덕 14:20:03 319
1227642 방탄소년단 빌보드 앨범챠트 1위를 보고 3 오잉 14:19:49 169
1227641 나의 아저씨 끝나니 허전하네요.. 요즘 드라마 뭐 보세요? 2 14:19:28 68
1227640 얼마가 적당할까요 2 중고 에어컨.. 14:16:55 71
1227639 레몬밤 추출물 드셔보신분 계신가요? 3 살이한창이예.. 14:12:26 141
1227638 오랜 친구들과도 가끔 휴지기가 필요한가 봐요. 2 뾰로롱 14:09:11 386
1227637 강릉역에 내려서 밥먹을 맛집있나요? 3 급질 14:04:46 154
1227636 치즈케익 만드는중인데 머랭이 안되는 이유가 뭘까요? 9 ... 14:04:17 159
1227635 친구관계 2 14:03:19 255
1227634 속옷이 이상해요 1 넌닝브라 14:02:19 212
1227633 국제영화제 수상작들 어디서 볼 수 있나요? 2 노래하는새 13:59:14 68
1227632 재산공개 할 때 보험 내역까지 공개하는 건 좀... 4 213 13:54:17 283
1227631 예쁘고 섹시한 속옷 추천해주세요 ㅋ 12 ㅇㅇ 13:53:13 453
1227630 경기말이 나와서 님들 동네 편의점은 어떤가요? 17 진단 13:52:29 975
1227629 나이가 들수록 점점 사레가 심해져요... 6 사레가 무섭.. 13:51:10 409
1227628 7살에 기관 안보내신분 계신가요? 2 엄마 13:50:07 235
1227627 이직 후 첫 출근 앞두고 너무 힘드네요 5 ... 13:46:29 502
1227626 방통위원장 바꾸는건 불가능한가요? ㅇㅇ 13:45:25 96
1227625 시스터액트 초등학생이 봐도 될까요? 9 영ㅇ화 13:42:06 261
1227624 [취재파일] 핵심은 블랙리스트가 아니라 '재판거래'다 3 snowme.. 13:42:01 161
1227623 오늘마감) 혜경궁 소송단 200명이 모자랍니다! 9 궁찾사 13:38:06 337
1227622 뿌리 염색에 좋은 염색약 4 뿌리 염색 13:37:22 676
1227621 채식라면 생각보다 맛있네요 3 힐링 13:31:22 36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