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Banner

제 목 : 어지러져 있어야 맘이 편한 사람

심리 | 조회수 : 2,279
작성일 : 2012-08-01 13:53:32
제가 그래요
더럽고 지저분한것은 싫어해요
특히 화장실 그래서 화장실청소는 열심히 해요거울이랑 수전 변기
반짝이면 기분좋고
주방지저분한것도 싫어서 행주도 깨끗하게 관리하고요
근데 좀 너저분하게 늘어 놓아요
정리정돈이 안된달까
보던책 그냥 침대 머리맡에 아니면 침대밑
쓰던가위 식탁에 그냥 두고
퇴근후 들고왔던가방 현관앞에
그러다 보면 어느 순간 집이 너저분해져 있는거에요
안되겠다 싶어 싹 정리해놓으면 아 좋다 해 놓고 순간
뭔가 마음이 허전하면서 무언가 할일이 없는드한 느낌
허전한 느낌이 물밀듯이 몰려와요
정리싹된 집을 혼자 어슬렁 거리는 자신도 싫고
천성이 게으른탓도 있지만
정리가 싹 된집에서 허전함을 느끼기 싫어해서
일부러 늘어놓게 되나 하는 생각이 들어서요
어떤심리가 작용하나 싶은데

이것도 무슨 심리적이유 때문일까요?
IP : 223.62.xxx.119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거친 표현, 욕설 등으로 타인을 불쾌하게 하지 않도록 해주십시오.
8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착한이들
    '12.8.1 1:54 PM (210.205.xxx.25)

    글쎄요. 저도 그런편인데
    심리적인 이유보다는 게으름때문인거 같아요.^^
    치우고 살기 점점 싫어지네요.

  • 2. ,,
    '12.8.1 1:55 PM (59.19.xxx.155)

    저도 그래요 어떤집을 방문해서 너무 깔끔하면 그사람이 조심스럽고 좀 어질러놓으면 편하고 좋아요

    근대 어질러놓아도 희한하게 물건 다 찾는다는거,,맨날 남편이 정리정돈해서 전 못찾아서 싸워요

    내가 해놓는대로 해놓으라고함서,,,전,,내가 편하면 됏다,,하는주의라 억지로 안되는거 할필요없다 생각해요

  • 3. 저두요
    '12.8.1 2:06 PM (14.52.xxx.59)

    더러운게 아니라 적당히 어지러진게 사람사는 집 같아요
    아주 깔끔한 집 가면 처음엔 좋은데 시간이 지나면 불안해져요
    내가 뭘 흘리면 안될것 같고,매트 하나라고 각 안잡히게 건드리면 안될것 같은 불안감이요 ㅎㅎ
    그런집 갔다가 어지러운 내집 들어오면 참 편하고 좋아요 ㅎㅎ

  • 4. ---
    '12.8.1 2:45 PM (94.218.xxx.78)

    2가지 같아요. 님 친정도 계속 어지럽고 지저분했기 때문에 익숙하고 지저분한 것에 길들여졌다.
    다른 경우는 님 스스로 늘 정리정돈할 수 없다는 걸 의식적이든 무의식적이든 알기 때문에 타협하는 거죠. 나 원래 내 스타일이다라고. 그냥 게으른거고 천성이죠.

  • 5. 심리
    '12.8.1 3:34 PM (223.62.xxx.119)

    친정은 정리정돈 도 잘된편이에요 울엄마 우리집에 오면잔소리 하십니다ㅠㅠ
    제가 엠비티아이 성격유형중 게으른 istp인데
    싹 치워놓았을때의 그 허전함이 왜 생기건지 모르겠어요
    청결과심리 식욕과심리 다 밀접한 관계가 있는것 같아요

  • 6. ...
    '12.8.1 4:09 PM (211.243.xxx.154)

    전 정말 병적으로 정리를 못해요. 공간지각력도 제로구요. 스트레스 너무 받아요. 늘 너저분 어질러져있어요. 그런데 원글님처럼 화장실 싱크대 행주 배수구 이런건 너무 반짝반짝이에요. 그릇 묵은때 주방 묵은때 따위도 없어요. 심하게 청소하거든요.

  • 7. 심리
    '12.8.1 4:41 PM (223.62.xxx.119)

    그러고보니 저도 공간지각력이 없는편 같네요 아이들수학도형움직이기 나무쌓기모형문제 보면 머리가 아플려고 하고 생각하기 싫거든요ㅋ

  • 8. 심리
    '12.8.1 4:43 PM (223.62.xxx.119)

    너저분한게 싫어서 은근스트레스받으면서 또 치우고 나면 허전해 하는 이 양가감정 원인이 뭘까 싶네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129976 [펌]수준 떨어지는 기사들의 용어 해석.jpg 1 우리무니 01:01:24 40
1129975 ebs 영화 '가족의 탄생'(김태용 감독)을 보고 영화 01:00:04 94
1129974 아주대병원 근처에 제과점이나 병문안 선물 살만한 곳 있을까요? .. 3 00:54:16 67
1129973 갑자기 귓속에서 소리가... ... 00:50:42 69
1129972 요즘 핫한거 뭐 있을까요? 뭐든 막 사고 싶어요 ;; 3 ... 00:50:00 172
1129971 러브레터 재개봉 한다니까 18년전 고3시절 00:48:28 122
1129970 야마하 디지털 키보드 추천 좀 부탁드립니다 00:48:05 29
1129969 제 주변에 개쓰레기 같은 것들이 입양을 한다는데... 4 ... 00:45:23 395
1129968 이대목동병원 신생아 사망사건 보니 박수진 생각나네요 1 .. 00:42:02 791
1129967 '정웅인' 최고의 배역 2 깜빵 00:40:11 602
1129966 주말내내 세끼 해대느라... 입안이 헐었어요 3 세끼 00:38:01 473
1129965 사춘기되고 크면 변할까요??? 7 .... 00:29:54 336
1129964 중학교 반편성배치고사 다보는건가요? 6 예비중 00:28:58 167
1129963 기레기 적폐 이 정도까진 생각 못했어요 4 .. 00:28:24 263
1129962 유튜브로 그대그리고 나 보는데 이드라마도 출연진이 화려했네요.... 1 ... 00:28:07 162
1129961 현재 문재인대통령 상황! 1 리슨 00:23:27 568
1129960 네이버 까페 1 ..... 00:17:31 111
1129959 청기자단해체 청원.기사 세개 떴네요. 18 며칠안된.새.. 00:11:51 709
1129958 옷 일부가 양가죽이면 물세탁 절대 불가예요? 2 양가죽 00:10:03 329
1129957 아무리 오래 연애해도 같이 살아보지 않고는 모르는 거 있나요? 5 남녀 00:09:28 838
1129956 대학생아들 13 어휴 00:07:13 1,346
1129955 독감과 열에 대해 문의드려요. 4 궁금 00:07:12 229
1129954 세살 남조카.크리스마스선물? 5 ........ 00:03:31 181
1129953 홀대프레임은 오히려 지지율오르지않나요?? 5 ㄱㄴㄷ 00:01:30 357
1129952 캐나다 전자 여행 허가 비자에 대해 잘 아시는 분.....도움좀.. 2 쿠벤 00:00:55 19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