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줌인줌아웃

생활속의 명장면, 생활속의 즐거움

Banner

제 목 : 지금 난 당신을 잃어버렸으니...

| 조회수 : 3,285 | 추천수 : 151
작성일 : 2010-07-16 00:46:57


I still remeber all those haunting dark shadows

난 아직도 늘 따라다니는 어두운 그림자를 기억하고 있죠

I had lost faith in life

난 삶에 확신을 잃어버렸어요

Then there was you

그떼에 당신이 있었습니다

You took me out of the gutter, my friend

당신은 빈민굴에서 나를 구해주었지, 나의 친구야

You cheered me up when I was down-herted

당신은 내가 실의에 빠져있을 때 내게 용기를 주었고

You gave me back my dignity

당신은 나의 위신(품위)을 되찼게 해주었어요



I don`t know what to do, my friend

난 무엇을 할지 알수가 없구나, 친구야

Now I`ve lost you

지금 난 당신을 잃어버렸으니

That`s pouring out my broken heart

상처난 내 가슴에 퍼붓는 비를 맞으며

I`m drowning in the rain

난 빗속으로 빠져 죽어가고 있어

That`s falling since we had to part

우리가 헤어져야 했던 날 이후로 비가 내릴 땐 말이야

I have to face my destiny

난 내 운명에 직면(맞서)해야만 했어



My life is all in vain

내 삶은 모두 헛된것

A thousand tears I cry for you

난 당신을 위해 끝없는 눈물을 흘렸어

I`m drowning in the rain

난 빗속으로 빠져 죽어가고 있어요

Now I recall all the hard days and sorrow

지금 난  슬프고 힘들었던 날들을 떠올려 보고 있어

That we have been through

우리가 겪었었던 것들 말야

You taught me to smile

당신은 내게 웃는 걸 가르쳐 주었고

And save my tears for a rainy day

그리고 비가 많이 오는날에  흘르는 내 눈물을 거두어 주었어



You took me out of the back-streets forever

당신은 내가 영원토록 뒷골목에서 헤매는 날 구해주었죠

You made me feel a beauty queen

당신은 내가 아름다운 여왕처럼 느끼게 해주었지

I don`t know what to do, my friend

난 어떻게 할지 모르겠어, 내 친구야

Now I`ve lost you

이젠 당신을 잃게됐으니 말야



* I`m dwowning in the rain

난 빗속으로 빠져 죽어가고 있어요

(I`m drowning in the rain)

(난 빗속으로 빠져 죽어가고 있어요)

That`s pouring out my broken heart

상처난 내 가슴에쏟아지는 비를 맞으며 난 젖고 있어요

I`m drowning in the rain

난 빗속으로 빠져 죽어가고 있어요

(I`m drowning in the rain)

(난 빗속으로 빠져 죽어가고 있어요)

That`s falling since we had to part

우리가 헤어져야 했던 날 이후로 비를 흠뻑 맞았어



I have to face my destiny

난 내 운명에 부딛쳐야만 했어

(I have to face my destiny)

난 내 운명에 부딛쳐야만 했어)

My life is all in vain

내 삶이 허무하기만 해

(My life is all in vain)

(내 삶이 허무하기만 해)

A thousnad I cry for you

난 당신 때문에 끝없이 눈물을 흘려야만 했어

(Aaaaaaaaaaaaaaaah)

I`m drowning in the rain

난 빗속에 빠져 죽어가고 있어요.


Drowning In The Rain - BZN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신중하게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11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마린
    '10.7.16 9:07 AM

    일등이다...댓글 1등 처음이거든요..
    가게는 잘 되시는지요?

  • 2. 요리하는 여자
    '10.7.16 11:00 AM

    음악이 생각나면 줌인줌아웃으로...^^*

  • 3. phua
    '10.7.16 1:21 PM

    담주에 설랭이 가려고 인원 모으는 중..ㅎㅎ
    벌써 입 안에 침이... 추릅.

  • 4. 토마토
    '10.7.16 10:41 PM

    카루소님 정말 반갑습니다1 오랫만에 들어왔는데 여전 하시네요!!!
    즐감하고 있습니다!

  • 5. 들꽃
    '10.7.17 3:21 AM

    카루소님~잃어버린 당신을 얼릉 찾으세요~~~^^
    음악 좋습니다.

    푸아님^^설랭이 가시면 벽에 흔적 남기시고 오세요~
    거기에 82분들의 흔적이 보여요~~~ㅎㅎㅎ

  • 6. pug
    '10.7.17 6:20 AM

    감미로운 음악에 젖어봅니다^^

  • 7. 마실쟁이
    '10.7.17 8:44 AM

    82의 디스크잡기......
    신청곡도 받나요?

  • 8. 카루소
    '10.7.18 1:15 AM

    마린님, 요리하는 여자님, phua님, 토마토님, 들꽃님, pug님, 마실쟁이님!!
    감사합니다.*^^*

  • 9. 길벗
    '10.7.18 7:02 PM

    반갑습니다. 늘 눈팅만 다니는...카루소님의 가게 약도와 연락처좀 올려주십시요. 조만간 가볼듯 합니다.

  • 10. 들꽃
    '10.7.18 10:39 PM

    길벗님^^ 반갑습니다.

    카루소님 가게 약도 제가 알려드릴께요.
    지하철 4호선 인덕원역에 내리셔서 4번출구로 나오시면
    바로 근처에 버스정류장이 있답니다.
    거기서 8-1 버스 타시고 포일남교회 앞에 내리시면 설랭이설랭이가 보여요~

    맛있는 냉면 드시고 오세요^^
    전화번호는 031-423-0558

  • 11. 길벗
    '10.7.25 11:07 PM

    친절하신 들꽃님. 캄사합니다.~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추천
24109 대봉감 만오천어치 2 평정 2017.12.16 777 0
24108 잊었을지 모를, 82쿡 사람들의 눈물 세월호, 416합창단 공연.. 1 우리는 2017.12.16 210 0
24107 말러 1 쉐어그린 2017.12.15 353 0
24106 상쾌한 겨울 해변 도도/道導 2017.12.14 462 0
24105 여기서 추천받은 레깅스 샀더니 팔토시가 왔네요 2 심플라이프 2017.12.12 3,472 0
24104 나무타기 달냥이 7 철리향 2017.12.08 1,311 0
24103 어처구니가 없다 1 도도/道導 2017.12.07 925 0
24102 며칠전 구입한 프로폴리스 리퀴드입니다. 3 얼라리오 2017.12.06 1,076 0
24101 허상과 실상의 세상 도도/道導 2017.12.06 507 0
24100 미스티의 오해 10 연못댁 2017.12.04 1,114 1
24099 이 거실장은 어디 걸까요? 오드리햅번 2017.12.04 967 0
24098 한달된 턱시도 작은 고양이 인연 찾아요 (입양완료) 15 소소한삶 2017.12.03 1,690 0
24097 스치는 시간은 저장되고 있었습니다. 도도/道導 2017.12.02 617 0
24096 박스와 의자 서민과 귀족 ...신이야 신??????? (뷰웅.. 4 하고나서 2017.11.30 1,175 0
24095 불쌍한 강아지들 사냥개 안되게 도와주세요..부탁드립니다. 2 ㅂㅅㅈㅇ 2017.11.30 1,272 0
24094 새로운 보금자리 도도/道導 2017.11.30 595 0
24093 무청 시래기 1 도도/道導 2017.11.29 826 0
24092 안타까운 사연의 유기견 ... 임보처 없을까요? 2 양해리 2017.11.27 987 0
24091 고요한 풍요 2 도도/道導 2017.11.27 657 3
24090 울 냥이가 말이죠 9 목동낭자 2017.11.25 2,034 1
24089 가슴 뜨거웠던 '우리들의 촛불'! -고양시 상영 영화 1 bluebell 2017.11.24 431 0
24088 첫 눈오는 날 설시를 만나다 1 도도/道導 2017.11.23 810 0
24087 저장, 수집강박증 식이조절 관련 글쓰신 분~~~ 냥이를왕처럼 2017.11.23 715 0
24086 가을의 온기가 남아 있는 곳 도도/道導 2017.11.22 611 0
24085 즐거워 보이는 가족을 만나다 2 도도/道導 2017.11.21 1,531 0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