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무심한 남편의 육아법 제가 갑입니다

제가 윈 | 조회수 : 3,714
작성일 : 2012-07-30 13:47:17

아래.. 이 더위에 아기 이불로 방수요를 덮어줬다는 남편분 글을 읽다가.

아무래도 이건 82의 역사에 남겨야겠다 싶어서 씁니다.

 

엊그제 주말

낮에 너무 더워서 19개월 아기가 응가를 했길래

엉덩이를 씻긴 김에 욕조에 물받아 물놀이를 시켰지요.

 

저는 또 바쁜 일이 있어 남편더러 아기 좀 지켜보고 있으라 했는데

나중에 가보니...

가지고 놀으라고....

화장실 바닥을 닦는 솔을 욕조에 집어너 놨지 뭐에요?????

거친 솔. 구두솔처럼 거친 솔. 화장실 바닥에 곰팡이도 닦고 변기도 닦는 솔......

 

아 지금 다시 생각해도 열받네요 !! -_-

미친 거 아닌가요.

애기가 재미있어 할 것 같았대요.

하핳....

 

정말..마음 같아선 미친 거 아니냐 하고 마구 화내고 싶었지만

이런 금치산자같은 자를 상대로 내가..화를 내야 하나..하는 허무하고 무기력한 기분이 들어

조금 화내고 말았습니다.. ㅠㅠ

아..물론 애기는 비누로다 보글보글 여러 번 헹궈가며 씻겼구요.

 

아기는 생후부터 지금까지 심하게 아토피를 앓는 아이인데..ㅠㅠ

거기다 온갖 균의 온상인 화장실 바닥솔을..

 

저 이거 평생 이야기할 거예요..-_-

평생..평생. 일기장에도 써놔야겠어요. 잊어먹기 전에. 휴..

 

저보다 강한 남편 두신 분 계시면 도전 받습니다.

IP : 115.21.xxx.7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거친 표현, 욕설 등으로 타인을 불쾌하게 하지 않도록 해주십시오.
15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zz
    '12.7.30 1:53 PM (1.245.xxx.43)

    그런 금치산자 우리집에도 있어요...제가 설겆이를 하고 있는데 애기가 응애응애 심하게 울기에 가서 애 좀 보라고 왜 우는지 달래주라고 했더니 벌러덩 누워서 티브이 보면서 하는 말 "애가 울면 꼭 달래야해? 그냥 좀 울면 안돼?'" 이런 드립을 쳤다는....지금은 7년간의 교육으로 아버지 학교도 갔다오는 착한 남편 됐지만 그땐 진짜 애에 대해서 손하나 까딱 안하고 어찌나 옆집 아들 대하듯 하는지..애를 낳기만 하면 저절로 크는 줄 알더라구요...우리남편 스마트폰으로 82요즘에 열심히 보는데 이글도 꼭 보기 바람....

  • 2. ㄴ그래도 결론이 희망적이시네요
    '12.7.30 2:02 PM (211.209.xxx.193)

    아버지 학교도 다녀오시고...희망을 보고 갑니다. ㅋㅋㅋㅋㅋㅋㅋㅋㅋ

  • 3. 어머나
    '12.7.30 2:03 PM (115.21.xxx.7)

    어머나어머나 저희 남편과 똑같아요!

    "애가 울면 꼭 달래야 돼? 그냥 좀 울게 놔두면 안돼?"
    ㅋㅋㅋㅋㅋㅋㅋ

    그리고 아토피 땜에 그런지 잠투정이 너무나 심한데,
    매일밤 부둥켜안고 업고 쩔쩔매는 저를 보면서
    "그냥 좀 혼자 자게 두면 안돼?" ㅠㅠㅠㅠㅠ

    정신적 쌍둥이인가 보아요!!
    저희 남편도 다년간의 교육이 수반;된다면 좀 나아지겠지요? ㅠㅠ

  • 4. 에휴.
    '12.7.30 2:04 PM (125.185.xxx.153)

    이정도는 아니지만....아기가 자다가 오줌을 싸서 묵직한 기저귀를 갈아주고 있는데 애가 깨서 울었어요. 물론 저도 남편도 헉; 이런 낭패가 있나 싶었죠. 그런데 피곤한 김에 말한건 이해한다지만;; 앞으로는 애 잘때는 쑤석거리지 말고 가만히 놔 뒀다 아침에 갈아주라네요. 헐 님하;;; 당신은 그럼 오줌눈 기저귀 감고 6시간 이상 자고싶소? 발진 어쩔거야.....;;;;; 모르고 애도 나도 잠 든 특수상황같음 몰라도 애가 낑낑거리고 나도 깨서 봤음 당연히 갈아줘야지 애기 깰까봐 그걸 안갈아주는건 좀 아닌 것 같은데..좀 깨도 다시 자면 돼지....최대한 안깨게 조심은 해야겠지만...근데 끝까지 자기 친구 집은 애 잘때는 안갈아주고 푹 재운다고..종이기저귀는 흡수를 잘 해서 괜찮다고 제가 자기 만족때문에 자는 애를 괴롭힌다고 우기네요;;;이거 누가 맞는건가요. 저 지금 멘붕....

  • 5. zz
    '12.7.30 2:09 PM (1.245.xxx.43)

    아버지 학교 쓴 사람인데요 애어릴땐 진짜 이혼할려구 했었어요...ㅜㅜ 근데 애가 크는 만큼 아빠도 성장하는거 같아요...모성애는 저절로 생기지만 부성애는 저절로 생기는게 아니구 길러지는건가 보더라구요...이젠 애가 일곱살인데 물고 빨고 눈뜨고 못봐줍니다. 지금 힘든 아기 어머니분들 조금만 참고 시간을 주세요...아빠들은 좀 늦되나봐요...ㅋㅋㅋㅋㅋ

  • 6. ...
    '12.7.30 2:11 PM (171.161.xxx.54)

    오줌 기저귀 설은 두가지가 있긴 해요. 최대한 안 갈고 잘 자게 둔다는 거랑 그래도 갈아줘야 된다... 근데 제가 해봤더니 ㅎㅎㅎ 애가 불편해 하더라고요. 쉬 많이 해서 묵직해지면 6개월 때부터 지가 혼자 벗고 난리;;

    저희 남편도 뭐 모르기는 매한가지예요. 애 씻어주려고 하는건 좋은데 주로 세워놓고 깨끗하게 씻긴다고 샤워기로 쏴아아~~ 애는 막 눈에 물들어가고 코에 물들어가서 깜놀해서 울지도 못하는데 이거봐 나는 이렇게 깨끗하게 잘 씻긴다고 좋아하더라고요;;

  • 7. ...
    '12.7.30 2:11 PM (211.234.xxx.120)

    저희 집 남편 인지 하숙생인지는 17개월 작은애가 엉엉 우는데 방에서 쓱 나오더니 멀쩡히 잘노는 큰애 안아줍디다...말하기 전의 아기는 사람 취급 안하기..ㅜ
    댓글님.. 아버지학교 추천좀 해주세요ㅜ

  • 8. ....
    '12.7.30 2:13 PM (119.200.xxx.23)

    ㅎㅎㅎㅎㅎ얘가 울면 달래야돼????? 초단순도 아니고 무심이라고 해야하나요...얘가 심심해서 우는 것은 아닌데ㅎㅎㅎ 이럴수록 평소에 세뇌 교육 잘 시켜야 해요.

  • 9. 원글
    '12.7.30 2:23 PM (115.21.xxx.7)

    기저귀요..저는 어렸을 땐 자주 갈아줬는데 요즘은 안 갈아줘요 ^^;;

    근데 하도 아기가 예민하니까 저도 아기가 바스락 하기만 해도 깨어나거든요.
    그래서 기저귀 그때마다 체크하고 무거워졌다 싶으면 갈아줘요.
    얼마나 무겁겠어요 ;;;; 제가 들어도 묵직한데. ㅎㅎ
    더구나 남아여서 앞부분이 묵직하니 뭐가 눌리는 기분과 축축함..으..^^;; 싫을 거 같아요

    연륜이 보이는 댓글님.. 저도 아버지학교 추천 좀.. ㅠㅠ
    그리고 평소 생활교육^-^은 어떻게 해야 하나요? 복장이 터져서 고운 말이 안 나가요..

  • 10. 호시탐탐
    '12.7.30 2:38 PM (116.38.xxx.87)

    근데 zz님 딴지는 아니구효 모성애도 즐대 그냥 생기지는 않더라구요 밤에 애 깰까봐 기저귀도 잘 안 갈고 자주 애도 울리는 엄마임다 ㅋㅋ

  • 11. zz
    '12.7.30 2:42 PM (1.245.xxx.43)

    호시탐탐님 말씀도 맞습니다. 저도 육개월까진 도대체 얜 누군가 또 여긴 어딘가 이런 생각이 들더라구요...ㅋㅋㅋ

  • 12. 원글
    '12.7.30 2:56 PM (115.21.xxx.7)

    ㅋㅋㅋ
    얜 누군가 또 여긴 어딘가 ㅋㅋㅋ
    저도 그래요 ㅠㅠ
    애가 막 울면 한 삼십분은 최선을 다해 달라다가
    그 이상 지나면 제 귓구멍이 멍해지면서 정신줄을 놓고 - - 이러고 있는 저 자신을 발견해요..

  • 13. zz
    '12.7.30 3:01 PM (1.245.xxx.43)

    ㅎㅎ 원글님 조금만 참으세요...좋은 시절 옵니다. 저는 둘째가 안생겨서 그 시절이 너무 그리워요..아무리 울고 보채도 사랑으로 잘 키워줄수 있는데 흑흑....

  • 14. 에휴. 입니다 ㅎㅎ
    '12.7.30 3:10 PM (125.185.xxx.153)

    아, 근데 저도 솔직히 고백할까요.
    저는 ;;;; 기저귀를 자주 정성껏 갈아주는게 ㅠㅠ 애가 불편하겠다~ 도 있지만


    아아....지금도 이렇게 찡찡거리고 힘든데
    혹시 발진이라도 나서 따가우면 얼마나 나를 잡아먹을듯이 울어재낄까...
    그런 무서운 사태를 예방하고자 항상 최상의 엉덩이컨디션을 만들어야해...라는 강박관념도 일조..ㅠ
    남편도 제 그 속내를 간파한게죠....

    13개월쯤 키우니 모성애가 생기긴 합디다 ㅠㅠ 저도 나름 이타적 인간이라 생각하고 애를 낳았습니다만
    3시간정도의 수면으로 몇 달 버티니 정말 인간한계와의 씨름+ 나도 살아야해! 가 등장하더군요.
    모성신화는 너무 힘듭니다.....ㅠ

  • 15. 본능으로써의 부성애는 약할지 모르지만
    '12.7.30 9:09 PM (124.49.xxx.117)

    이성적으로는 부성애가 모성애보다 더 강하다는 연구 결과도 있습디다. 본능이 위협받으면 모성애고 뭐고 자기부터 살고 보게 되는 게 어머니.. 이성적으로 자녀를 사랑하는 아버지는 본능과 관계없이 자녀를 지킨다 뭐 이런 얘기요. 어떨 때 보면 그게 맞는 것도 같아요 저희 집 경우에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227317 상처 치유하려면 어떤 취미를 가지면 좋을까요? ㅠㅠ 22:51:39 10
1227316 오늘 구의원관련 여론조사 전화를 받았어요 ?? 22:50:00 14
1227315 성희롱으로 느껴진다면 제가 예민한.. 22:49:20 41
1227314 요즘 생긴 혼자만의 취미 3 나라 22:48:08 216
1227313 힘들어서 도망치고 싶어요 2 기도하라 22:44:02 364
1227312 웃는 모습이 예쁜 사람 누가 있을까요 7 ... 22:43:18 283
1227311 종합소득세 간편신고 대상자인데 혼자할수 있나요? 1 궁금 22:42:36 81
1227310 이것도 정신병의 일종일까요 6 .. 22:37:09 663
1227309 나의아저씨 보기 시작했는데 7 진짜 22:36:02 488
1227308 미혼인데 유즙분비나 젖몸살 있으신 분 계신가요. 4 ㅇㅇ 22:33:21 425
1227307 롱원피스를 샀어요 옷은 정말 마음에 드는데 1 대략난감 22:32:34 786
1227306 좋은 강의 1 22:28:55 156
1227305 오늘 배드신 이준기 팔뚝 심쿵~~ 3 무법변호사 22:28:43 794
1227304 남편 지인들 만나고 오면 기분이 안좋아요 2 한두번 22:27:30 831
1227303 부동산 계약 파기 가능한가요?? 8 인천사람 22:20:25 667
1227302 집을 세를 줘 보니 6 ... 22:17:20 1,305
1227301 집에서 브래지어 대신 뭐 입으면 좋을까요 24 .. 22:16:11 2,413
1227300 같은 커핀데 왜 유독 쓴날과 밍밍한날이 있는지 알았어요 4 고동 22:14:38 709
1227299 매직 음식물 처리기 고장 ㅜㅜ 5 고향 22:11:09 250
1227298 1년 넘게 마음속에 품고 살았던 안철수.jpg 12 촭당신은 22:09:42 1,404
1227297 돌발성 난청이라는데요, 5 먹먹 22:09:35 486
1227296 나이들수록 국사가 재밌어요 5 이상해 22:07:47 355
1227295 카톡 등 둘이서 한 이야기는 명예훼손 신고불가능한가요? 5 ... 22:06:10 559
1227294 양승태 너도 그동안 너무 꽃길만 걸었다. 2 적폐청산 21:59:26 575
1227293 지금 하늘 좀 보세요 12 21:58:04 2,42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