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Banner

제 목 : 30개월아기 어린이집에서 물놀이 간다는데 어떻게해요?

아기엄마 | 조회수 : 2,207
작성일 : 2012-07-27 12:39:44

조금 먼데만 되어도 견학 같은거 아직 안보냈어요

 

그 어린것들 데리고 선생님들도 힘들것이며

혹여나 울 애가 사고치면 엄마인 나도 당황스러운데

애들도 많은 선생님들은 어떨까 하고...

 

그런데 물놀이 간다는데

아직 수영도 모르는데 (그 월령은 당연한거구...)

물놀이 가면 뭐해요?

 

그냥 물속에 발만 담구는 건가요?

그래도 보내기 결정내리기 쉽지 않은데

 

보내보신 분들 계신가요?

뭐 하고 노는지 알려주세요...

 

IP : 1.241.xxx.56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거친 표현, 욕설 등으로 타인을 불쾌하게 하지 않도록 해주십시오.
19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
    '12.7.27 12:45 PM (1.225.xxx.14)

    보내지마세요.
    물놀이 하다가 화장실 가는것도 그렇고 엄마나 아빠같이 노는 정도를 조절해 줄 사람없이 찬물에 담그고 놀다가 배탈나요.

  • 2. 반대
    '12.7.27 12:49 PM (76.193.xxx.44)

    저라면 안보내요 만네살짜리 딸이랑도 가면 일대일로 계속 붙어 있어요...사고는 한순간이에요..어른이 계속 옆에서 같이 지키고 다니면 모를까 어린이 집은 그럴 상황이 안되니깐요..

  • 3.
    '12.7.27 12:59 PM (14.37.xxx.245)

    안보냈어요.

  • 4. 우리엄마는
    '12.7.27 1:06 PM (121.145.xxx.84)

    소풍하고 6학년때 수학여행만 보냈어요..ㅋㅋㅋ

    유치원에서 당일치기도 먼곳은 안보냄..씨랜드나 이런사건을 보면..

    저도 아이 생기면 지앞가림 하는 나이전에는 안보낼거에요

  • 5. 보내지 않으셔도 됩니다..
    '12.7.27 1:07 PM (210.121.xxx.182)

    30개월이면 재미도 모를거예요..
    보내지 마세요..
    저는 46개월 키우는데요..
    어린이집에서 워터파크로 간다면 안보낼거예요..
    이번엔 수영이래봤자 어른 허벅지정도 되는 수영장 있는 체험 장으로 가서 보냈는데도 걱정 많이 했어요..
    30개월이면 진짜 보내지 마세요..

  • 6. .....
    '12.7.27 1:10 PM (124.216.xxx.76)

    30개월이 무슨 어린이집 물놀이예요 튜브도 없고 무릎밖에 안오는 유아풀에도 애들 빠지는거 부지기수예요
    제가 옛날에 수영장 안전요원해봤거든요
    저만한 깊이에 빠질까 하는데 빠지고 토하고 난리도 아니예요
    오히려 조금깊은 풀에 들어가는 초등이상 아이들은 사고가 없는데 유치원생들은 접시물에도 코박드만요
    그리고 수영장가면 쉬가 자주 마려운데 물이 닿여서 그런지.. 그거 일일이 화장실 못가잖아요
    애들옆에 딱 붙어서 놀아주는 유치원 샘들 10팀중에 한둘 될까말까하더군요

  • 7. ...
    '12.7.27 1:16 PM (110.14.xxx.164)

    그 나이 애들 데리고 굳이 어린이집에서 물놀이 가야 하는지 ...
    샘이나 애들이나 다 피곤한 일인대요
    보내지 마세요 적어도 5-6 세 이상 되어야 뭘 하고 놀지요

  • 8. 돌돌엄마
    '12.7.27 1:25 PM (125.142.xxx.197)

    우리애도 30개월인데;;;;;; 집에서도 추울까봐 감기걸릴까봐 탕목욕도 잘 안시켜주는데 웬 물놀이요;; 선생들이 용감하네요..;;

  • 9. 벼리
    '12.7.27 1:29 PM (121.147.xxx.17)

    뭐하는지는 모르겠구요,
    저는 저희딸 40개월인데 물놀이 간다는거 안보냈어요.

  • 10.
    '12.7.27 1:29 PM (118.33.xxx.104)

    엄마가 초2때 반친구들이랑 선생님이랑 수영장 간다는것도 안보내시더라구요;;

  • 11. 하궁
    '12.7.27 1:30 PM (203.234.xxx.81)

    그 월령 아이 키우는데요 엄마 아빠 둘이서도 애 시중들기 바쁘더라구요. 일대 다 구성에서는 정말정말 어려울 것 같아요. 부모동반 가능하다면 선생님 일 덜어주고 제 아이도 챙길 겸 따라가겠구요 아니라면 안보낼것 같아요

  • 12. ...
    '12.7.27 1:30 PM (116.43.xxx.100)

    안전을 위해서 그냥 안보내심이...나중에 아가랑 식구들이랑 가셔요...

  • 13. 아기엄마
    '12.7.27 1:39 PM (1.241.xxx.56)

    댓글보고 안보내기로 맘먹었구요
    감사하구요

    문제는 매번 이런일 있을때마다 안보내서
    산생님들께서
    별난엄마라는 생각을 하시거나
    울애한테 조금 다르게 대하시면 어쩌나 해서요

    제가 어린이집을 무시한다고 생각하심 어쩌죠?
    전 오히려 부담 덜 드리고 모두 편하자고 결정 내린건데...

  • 14. 저도
    '12.7.27 2:02 PM (221.162.xxx.71)

    40개월 딸내미 안보냈어요. 갔다온 애는 재밌었다고는 하지만
    일정이 빠듯하고 힘들기도 하지만 안전사고 문제때문에 안보냈어요.
    차량대여비가 들어있길래 버스 빌려서 갔나했더니 유아들은 카니발차량에 꽉꽉 끼어서 갔다고하네요.
    안전벨트를 맨것도 아니고 사고나면 어쩔려구

  • 15.
    '12.7.27 3:06 PM (175.210.xxx.220)

    보내지마세요
    저도 놀러갔다 아기들 우루루 온거봤는데
    선생님들도 어수선 애들도 어수선 ..
    그거보니 그정도 개월수 아기라면 안보내는게 좋ㄹ을듯 해요

  • 16. 절대
    '12.7.27 4:00 PM (118.91.xxx.68)

    보내지마세요.
    고민하고자시고 할것도 없구요. 워터파크 한번 가서 어린이집에서 단체로 견학온 아이들 한번 봐보세요.
    진짜 아이들 불쌍하단소리가 절로 나옵니다.(물론 선생님도 불쌍합니다ㅠㅠ)
    워터파크는 커녕 공원 분수대에도 어린이집에서 단체로 물놀이한다고 데려온거보니 거의 방치상태로 물먹고 있는아이 신발 떠내려가는아이 아수라장이 따로 없었어요.
    대체 그런 야외활동은 누굴위해 하는건지 모르겠어요. 선생님들도 힘들고 아이들도 힘들고...

  • 17. 괜찮은데
    '12.7.27 4:33 PM (211.36.xxx.143)

    며칠전 다녀온 사람인데요 키즈카페옥상 몇개(튜브)에 물 담아놓은 낮은곳에서 공으로 놀고 전혀 위험하지 않아요...저흰 즐겁게 다녀왔는데^^애들도 깔깔 좋아하고요

  • 18. 하얀새
    '12.7.27 4:47 PM (211.253.xxx.18)

    저도 딱 지난주 오늘 어린이집에서 성내천 물놀이장 간다고 해서 걍 보냈는데요.. 수영장기저귀 채우고, 수영복 입히고 위에 원복입혀 보내라 하더라구요.
    가서 안나오려고 해서 선생님이 난감할정도로 잘 놀았다 하던데요..사진도 그렇고.. 사람 많은 한강수영장, 케러비안베이 이런데 아니고 그냥 얕은 물가에서 노는거면 괜찮을것같은데..

  • 19. 쟈크라깡
    '12.7.27 5:06 PM (121.129.xxx.218)

    식구끼리 수영장 갔는데 아는 아이가 원에서 단체로 물놀이 왔더라구요.
    내내 줄서다가 잠깐 담그고 금방 가더군요.

    생생내기였어요. 에어컨 나오는 원에 있는게 낫다 싶었어요.

    이런 날 보내면 말도 제대로 못하는 아이가 더위먹기 쉽상이예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129538 나폴레옹 빵집 너무 흔해져서 빵맛 떨어졌어요 07:38:44 69
1129537 고견 구합니다.아가리 닥쳐에 관해서요. 2 아이고 07:28:40 192
1129536 자동으로 엄빠 미소 떠오르는 방중효과 분석이래요. (펌) 소유10 07:00:15 241
1129535 남편에게 애교 부리는 여자들은 5 궁금 06:59:05 805
1129534 아마존 89달라를 76만원에 파는 뻔뻔 장사치 5 There .. 06:37:43 1,029
1129533 자식이 몇 살 정도되면 스킨십이 어색해지나요? 1 스킨십 06:37:26 353
1129532 김치 황태 국 4 따뜻한 06:29:02 356
1129531 돈꽃에서 모현이아빠 자살시도지? 죽은건 아닐거 같지 않나요? 2 아우 이거 .. 06:08:07 480
1129530 PD랑 결혼한 여배우들 다 잘 사네요 3 ㅡㅡ 05:55:40 1,120
1129529 기안84는 어떻게 방송계로 진출한건가요? 6 나혼자 04:31:50 2,045
1129528 오후에 고구마 먹고 체해서 고생했는데 또 먹고 싶은건 뭐죠? 1 .... 04:28:08 314
1129527 미국인들의 일상회화는 번역기에 돌릴떄 이상하게 나오는데.. 1 af 03:43:40 386
1129526 문재인세트메뉴 아세요? minhee.. 03:27:29 401
1129525 자야하는데 ... 03:13:30 284
1129524 민중가요 부르고 싶어요. 9 음치 03:03:51 480
1129523 청기자단해체.새서명 31487명.안하신분.컴온~ 14 14일부터시.. 02:59:19 474
1129522 인상 좋다는 말 4 ㅡㅡ 02:39:35 825
1129521 조카에게 사준 옷 신발 입은 걸 본적이 없어요 10 ㅇㅇ 02:31:53 1,951
1129520 영화 강철비 극장에서 볼만한가요. 4 . 02:25:58 457
1129519 자취 전/후에 주말에 여유의 차이는 어디에서 오는걸까요 4 .... 02:22:10 640
1129518 이혼하고 같은 부서 근무하는 선배부부 18 맹수니 02:16:56 4,256
1129517 무엇을 먹어도 효과 없는 나 18 효과 02:15:42 2,004
1129516 분당 정자, 수내, 서현쪽 빌라나 다가구 사시는 분 계신가요? ㅇㅎㅇㅎ 02:14:08 323
1129515 착하게 생겼다는말 5 ...착 02:07:00 779
1129514 집주인때문에 분해서 잠이 안와요 8 01:56:50 2,446